Travel





창경궁의 정문이자 보물 제384호인 홍화문(弘化門).

창경궁은 조선 9대 임금인 성종이 창덕궁 동쪽에 1483년에 완공한 궁궐로
정희왕후, 소혜왕후, 안순왕후를 위해 지었다.
처음 지을 당시의 건물은 명정전 · 문정전의 정전과 수령전 · 환경전 · 경춘전 ·
인양전 · 통명전 등의 침전 및 양화당 · 여휘당 · 사성각이 있었다.
조선시대의 궁궐 중에서는 유일하게 동쪽을 향해 지어졌으며 창덕궁과
경계없이 하나의 궁궐로 사용하여 둘을 합쳐 동궐(東闕)이라 칭하였다.
창건 초기에는 쓰임새가 그다지 많지 않았으나 임진왜란 때에 경복궁 · 
창덕궁과 함께 불에 탄 이후, 창덕궁과 같이 다시 지어져  정궁의 역할을 하면서
조선왕조 역사의 중심 무대가 되었다.








옥천교(玉川橋)를 사이에 두고 명정문에서 바라 본 홍화문.
옥천교는 명당수가 흐르는 어구(御溝) 위에 설치한 다리다.
조선시대의 왕궁은 모두 명당수 위의 석교를 건너서
정전(正殿)으로 들어가도록 만들어졌다. 








명정문(明政門). 이곳을 들어서면 명정전이다. 

창경궁은 순종이 즉위하면서 부터 많은 변화가 있었다.
1909년 궁궐안의 건물들을 헐어내고 동물원과 식물원을
설치하였으며, 궁의 이름을 창경원으로 낮추기도 했다.
그러다가 1984년 궁궐 복원사업이 시작되면서
원래의 이름인 창경궁을 되찾게 되었다.








국보 제226호인 명정전(明政殿).
24개의 품계석(品階石) 사이로 명정문과 연결되는 어도가 깔려있다.
이곳에서는 임금님이 신하들의 조하(朝賀)를 받거나 국가적인 행사가
거행되었으며 1544년 인종이 이곳에서 즉위하였다.

정전인 명정전과 명정문, 홍화문은 광해군 8년(1616)에 중건된 이래
원형대로 보존되어 있으며, 그 중 명정전은 창덕궁의 정전과는 달리
남향이 아닌 동향으로, 조선 왕궁의 정전 중 가장 오래된 건물이다.








                               명정전의 내부 바닥에는 전(塼)을 깔았고, 뒤편 중앙부에는 왕좌인 
                               용상이 있는데 그 뒤로 일월도의 병풍이 놓여져 있다.
                               그 위로는 닫집으로 된 보개(寶蓋)가 있고 천정의 중앙부에는 
                               한층을 접어올린 쌍봉문(雙鳳紋)이 있는 보개천정을 장식하였으며,
                               그 주위로는 우물반자를 하였다.









명정전의 뒷면 중앙 어칸(御間) 앞으로 설치된 복도.
빈양문과 연결되며 이곳을 통하면 바로 내전으로 들어서게 된다.
마주 보이는 건물은 명정전이다.









함인정(涵仁亭)과 그 뒤의 환경전(歡慶殿).
이곳에는 원래 성종 15년에 지은 인양전이 있었는데
임진왜란 때 불타버린 뒤 인조 11년(1633)에 인경궁의
함인당을 이건하여 함인정이라 했다.
이곳은 특히 영조가 문무과거에서 장원급제한 사람들을
접견하는 곳으로 사용하였다고 한다.









                               보물 제846호인 풍기대(風旗臺). 풍기대 위의 구멍에 깃대를 꽂고 그 깃대에
                               기를 달아 바람의 방향과 속도를 재던 것이다
                               영조 8년(1732)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되며 전체 높이는 228.1cm,
                               하부대석 높이는 92.4cm, 상부 팔각주의 높이는 135.7cm이다.









통명전(通明殿). 보물 제818호이다.
창경궁의 연조 공간으로 명정전 서북쪽에 있으며,
왕과 왕비가 생활하던 침전의 중심 건물이다.
지금의 건물은 순조 34년에 중건된 것으로 지붕 위에는
용마루가 없는 것이 특징이다.




참고/ 문화재청 창경궁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2.3.4가동 | 창경궁
도움말 Daum 지도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N서울타워  (16) 2011.04.04
창덕궁(昌德宮)  (17) 2011.04.01
창경궁(昌慶宮)  (14) 2011.03.29
영덕 장사해수욕장에서...  (10) 2011.03.26
영일 장기읍성  (18) 2011.03.08
포항 구룡포 일본인가옥거리(적산가옥)  (12) 2011.03.01
  • BlogIcon mark 2011.03.29 22:02    

    지난 겨울에 이곳에 갔다 나중에 나올때는 길을 잊어 문이 막힌 곳을 갔다 당황했던 일이 있습니다. 이제 고궁도 봄냄새가 풀풀 나는 것 같습니다.

    • BlogIcon spk 2011.03.30 20:49 신고  

      ㅎㅎ 아마도 고궁의 정취에 너무나 깊이 심취하셨는가 봅니다.^^
      그러나 봄이 오면 더 조심하셔야겠는데요.
      고궁의 정취에다 봄의 향취까지 더해지면 더 당황하게 되실지도 모르니까요.ㅋㅋ

  • 2011.03.29 22:10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pk 2011.03.30 20:57 신고  

      ㅋㅋ 저도 반갑습니다. 감사합니다.^^
      근 1년여만에 나선 행차라 가만히 있을 수가 없어 몇 군데 둘러봤습니다.
      물론, 잘 지내고 계시겠지만... 근황이 궁금하네요.^^

  • BlogIcon 드래곤포토 2011.03.29 23:24 신고    

    창경궁은 예전엔 벛꽃놀이로 유명했는데
    이제는 여의도로 그 명성을 빼았겼죠 ^^

    • BlogIcon spk 2011.03.30 21:02 신고  

      오~~ 그랬었나요. 고궁에 벚꽃은 너무나도 잘 어울릴 것 같습니다.
      그런데 윤중로인가요. 벚꽃놀이 철만 되면 TV에 많이 나오더군요.^^

  • BlogIcon 복돌이^^ 2011.03.30 09:36 신고    

    서울 시내에 이렇게 나들이 하기 좋은곳이 있는데..사실 가기가 쉽지많은 않은듯 해요...
    그러고 보니..서울에 오셨다 가셨나봐요? ^^
    저도 요즘 주중에는 서울을 다니고 있는데...^^ 근처까지 자주 오지만...궁에 한번 가볼생각을 못했네요...
    벛꽃필때쯤 요 궁들 거닐면 참 좋을듯 하네요...(아이들과 같이면 더 좋아 하겠죠? ^^)

    행복한 하루 되세요~~

    • BlogIcon spk 2011.03.30 21:10 신고  

      사실 가까이 있다고 더 자주 가게 되는건 아닌 것 같습니다.
      더 중요한건 마음이겠지요. 그래서 저는 큰 맘먹고 서울로...ㅋㅋ
      뭐 어떻습니까. 이제껏 가보시지 않으셨다 하더라도 이제부터 고궁에는 더 멋진 봄이 기다리고 있을텐데요 뭐...^^
      아이들과 함께하는, 그곳의 봄소식... 기대하겠습니다.ㅎㅎ

  • BlogIcon G-Kyu 2011.03.30 17:38 신고    

    창경궁의 모습을 보니, 정말 멋진 곳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전 청경궁과 창덕궁을 한번에 방문 했던 기억이 있는데...힘들어서 다 못 본 기억이 있는데요~
    이렇게 사진으로 만난 청경궁을 보니, 봄이 한걸음 다가와 있는 것 같습니다 ^^

    • BlogIcon spk 2011.03.30 21:16 신고  

      말씀을 듣고 보니 제가 잘한것인지도 모르겠네요.
      창덕궁을 볼 때에 정작 중요한 낙선재와 비원은 빼먹어 버렸으니...^^;;;
      물론, 예전에 한번 들러보긴 했지만... 그래도 아쉽더군요.

  • BlogIcon 비바리 2011.04.01 10:26 신고    

    서울 시내에 이런 고궁이 있는것.
    정말 좋아요..
    아주 오래전 가본 후 여즉 못가봤어요..

    • BlogIcon spk 2011.04.03 18:47 신고  

      각 도시마다 임금을 따로 둘 수 있는 것이 아니니, 어쩔 수 없는 일이기는 합니다만,
      도심에 이런 궁궐이 남아 있다는 것은 행복한 일인 것 같습니다.
      기껏 해봐야 크고 작은 사찰만 봐 오던 입장에서 보면 그저 부러울 뿐이지요.
      당연히 저도 오랜만의 발걸음이었습니다.^^

  • BlogIcon 라오니스 2011.04.05 09:37 신고    

    창덕궁과 창경궁.. 아.. 이거 헷갈리려고 하는데요.. ㅎㅎ
    아무튼.. 우리 역사에 대해서 알아야 한다고 말만했지..
    뭐.. 제대로 아는게 없습니다.. ㅋㅋ
    창경원으로 만들어 버린.. 일본 사람들도..
    그 잔머리(?)는 대단한 것 같습니다... ^^

    • BlogIcon spk 2011.04.05 20:07 신고  

      라오니스님 뿐만 아니라 헷갈려 하시는 분들이 많으실 것 같은데요.
      저 역시도 그랬으니까요.ㅎㅎ
      소싯적에는 창경원이라 하면 그냥 어린이 놀이터인줄 알았다지요.^^;;;
      세대가 바뀔수록 역사의식은 자꾸 흐려져 가는 것 같아 한편으로는 안타깝기도 합니다.
      일본 넘들의 잔머리는 지금까지도 계속되고 있는데도 말이죠.;;;

Travel




                               포항함(PCC-756)은 2010년 서해 백령도 앞바다에서 
                               북한의 잠수정 공격으로 침몰한 천안함과 동일한 제원을 가진 함정으로, 
                               우리 해군의 주력 1200톤급 초계함이다. (제원은 맨 아래사진 참조)








전투정보실.
전투에 필요한 레이더를 관측하며 포를 발사하는 전투지휘소이다.
포항함의 모든 무기의 발사가 이곳에서 이루어진다.

포항함은 1984년에 취역하여 25년간 우리의 바다를 수호하면서
250여회의 출동임무를 수행, 대간첩작전 지원 및 후방 경계 책임의
핵심세력으로 활약하였으며, 1986년에는 동해 최전방에서 계속되는
경고에도 불구하고 북방한계선을 침범하는 무장 선박을 침몰시키는
전과를 세우기도 하였다.

2009년 6월 30일 동해함(PCC-751)과 함께 퇴역하여 포항 동빈내항에서
체험관으로서 2010년 6월 12일 개관되어 활용되고 있다.








함정의 상갑판에 위치한 함교(艦橋, 조타실).
함정의 조종실이자 전투나 항해시 함장이 지휘하는
지휘소이기도 하다.

포항함은 함포와 어뢰, 미사일, 폭뢰 등으로 무장하고
해상초계와 대수상함전, 대잠수함전, 대공전 등을
전개하기 위하여 건조되었다.








함교에 위치한 전탐기(전파탐지기, 레이더).








                               중앙 복도 좌우측으로는 여러 용도의 격실이 배치되어 있으며,
                               가파른 계단과 좁은 통로 등의 구조로 인하여 복잡하게 느껴진다.
                               그러나 천안함과 제원은 동일하지만 내부구조는 같지 않다고 한다.








함승조원 110여명의 식생활을 책임지는 취사장.








장교들의 회의 장소이자 사관식당이기도 한 사관실에는
천안함의 희생자와 고 한주호 준위를 추모하는
공간이 마련되어 있다.








                               함수 갑판 위에는 고 한주호 준위의 동상이 세워져 있다.
                               실물과 똑 같은 크기로 황동으로 제작되었다.








포항함 체험관은 체험관과 홍보관 · 안보관 등으로 꾸며져 있으며,
홍보관은 포항함 건조에서 퇴역까지의 과정과 해군의 홍보 동영상,
해군에서 취역중인 최신 함정 등을 소개하고 있다.
천안함 희생자의 추모코너가 마련되어 있는 곳은 안보관에 해당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송도동 | 포항함 체험관
도움말 Daum 지도
0 0
1
블로그 이미지

평범한 시각으로 바라본 일상속의 사진 나부랭이 / 작품성과는 거리가 멀지만, 그저 '시간을 기록한다'는 생각 하나만으로 셔터를 눌러댄다.

sp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