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ower




매실나무는 장미과에 속하는 나무로 매화나무라고도 한다.

그 꽃인 매화는 이른 봄인 3월 말 경에 잎보다 꽃이 먼저 핀다.

열매는 매실이라 하여 식용한다.







산수유꽃.

이른 봄이면 잎보다 먼저 노란색의 꽃을 피운다.

한방에서는 자양강장, 현기증, 부인병 등의 약재로 쓰인다.




...............................................................................................................................................................................





꽃이 피기 전의 갯버들.

암수딴꽃으로 잎보다 꽃이 먼저 피며 하천이나 제방의 방수림으로 많이 심는다.

살랑살랑 흔드는 강아지의 꼬리를 닮았다 하여 버들강아지라고도 부른다.







뿌리 근처에서 많은 가지가 나며 어린 가지에는 황록색 털이 있으나

점차 없어진다.

식물도 동물이나 곤충과 마찬가지로 암꽃이 수수하고 소박한 반면

수꽃은 처음에는 빨갛다가 점차 노랗게 변해가는 등 화려한 모습을 보인다.




...............................................................................................................................................................................





암수딴그루로 잎보다 꽃이 먼저 피는 개나리.

열매, 잎, 꽃을 식용하지만 요리의 주 식재료보다는 주로 차와 같은 음료나

약주 재료, 향미료 등으로 사용한다.

열매는 연교(連翹)라 하여 약으로 쓴다.




...............................................................................................................................................................................





진달래는 철쭉과 달리 잎보다 꽃이 먼저 피며 

크기도 더 작고 피는 시기도 빠르다.







두견새가 울 때쯤 꽃을 피운다 하여 두견화라고도 하며 

식용이 가능하여 참꽃이라고도 한다.

반면에 철쭉은 먹어서는 안되는 꽃이라 개꽃으로 불리운다.




...............................................................................................................................................................................





매화를 닮은 살구나무의 꽃.

매화는 꽃이 피어도 꽃받침이 종모양이고 끝이 둥근반면,

살구나무는 꽃이 피고나면 꽃받침이 5갈래로 갈라지면서 

뒤로 젖혀져 구분이 된다.







살구나무는 장미과 벚나무속에 속하며 추위에 강해 

영하 30도까지도 견딜 수 있다고 한다.

재배종 살구의 경우 접붙이기를 해서 복숭아나 자두나무에 꽂아 키우기도 한다.







봄이 왔나 싶더니 어느새 매화, 산수유, 목련, 개나리, 벚꽃

진달래, 철쭉 등이 순서를 다투듯 산야를 물들이고 있다.

덩달아 직박구리 등의 새들도 이 나무 저 나무를 옮겨 다니며 신바람이 났다.


봄꽃은 기온의 영향을 많이 받기 때문에 개화시기도 매년 변동이 크다.






참고 / 위키백과 등





'Flow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꽃 - 51  (8) 2013.06.04
꽃 - 50  (8) 2013.05.08
꽃 - 49 (봄꽃)  (12) 2013.04.03
발리(Bali) - 자연  (6) 2012.12.19
꽃 - 48 (연꽃, 수련, 고마리, 바늘꽃)  (6) 2012.11.06
꽃 - 47 (계요등, 배롱나무, 시계꽃, 부용 등)  (8) 2012.09.18
Travel




한식인 지난 5일, 아버님 산소에 들렀다가 지척에 있는
경상북도 의성군 사곡면 화전리의 산수유마을을 찾았다.
마침 이 곳에서는 산수유축제가 열리고 있고
거기에다 외가 친척분도 살고 계신다고 하니... 
그야말로 뜻하지 않은, 일석삼조의 나들이길이었다. 








3월 23일부터 시작된 이 축제는 바로 어제인 4월 10일까지 계속되었는데,
당시에는 행사가 거의 막바지에 이른 분위기여서인지
산수유꽃의 색깔이 조금은 퇴색해 보였으나
한편으로는 그게 오히려 더 소박한 느낌으로 다가왔다.






늦여름에 열리는 빨간열매가 만개한 꽃들과 어울려 있다.
그러니까 결국은 이 놈들은 겨우내내 이렇게 매달려 있었다는 것인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외형적으로 약간 쪼그라들기만 했을 뿐,
오히려 윤기마져 감돌고 있었다.








산기슭을 따라 노랗게 물들인 꽃들이
그리 화려하지도, 자극적이지도 않으면서
바라보는 이에게 평온함을 선사한다.








들판만 본다면 이미 여름이라고 해도 믿을만한,
그러한 풍경이 지금 이 곳에 펼쳐지고 있다.








유치원 어린이, 병아리를 연상케하는 이 산수유꽃의
노란색을 바라보고 있으면, 이미지 그대로 동심의 세계로 빠져드는 것 같다.
이곳, 저곳 돌아다니며 마냥 뛰어 놀고만 싶은...









조그만 개천을 따라 쭉 펼쳐진 산수유꽃길을 따라 걷다보면
일상사의 스트레스는 일찌감치 저 멀리로 물러나 있는 것 같다.








물기를 머금은 개천가에는 이름모를 풀들이 생기를 돋우고,
그 싱그러움이 부러운지 산수유 가지는 한껏 고개를 숙여 내려다 보고 있고...








푸르른 초원마냥 펼쳐진 마늘밭과 노란 산수유꽃이
함께 어우러진 모습은 서로 대비가 되어 강렬하게 다가온다.








산수유나무를 따라 나 있는 산책길에는 일부만 자갈이 깔려 있을 뿐,
풋풋한 흙내음을 그대로 맡으며 밟아볼 수 있게 조성해 놓았다.
이 곳 산수유마을에는 다른 여느 축제의 인위적이고 번잡한 분위기와는 달리 
훨씬 더 인간적이고 자연스러운 분위기가 녹아있는 듯 했다.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경주 반월성의 유채밭에서 -2  (13) 2009.04.21
경주 반월성의 유채밭에서 -1  (5) 2009.04.20
의성 산수유축제  (5) 2009.04.11
청도 소싸움축제 -2  (2) 2009.04.09
청도 소싸움축제 -1  (0) 2009.04.07
창녕 화왕산 -억새태우기를 앞두고  (6) 2009.02.11
5 0
1
블로그 이미지

평범한 시각으로 바라본 일상속의 사진 나부랭이 / 작품성과는 거리가 멀지만, 그저 '시간을 기록한다'는 생각 하나만으로 셔터를 눌러댄다.

sp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