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ower




매실나무는 장미과에 속하는 나무로 매화나무라고도 한다.

그 꽃인 매화는 이른 봄인 3월 말 경에 잎보다 꽃이 먼저 핀다.

열매는 매실이라 하여 식용한다.







산수유꽃.

이른 봄이면 잎보다 먼저 노란색의 꽃을 피운다.

한방에서는 자양강장, 현기증, 부인병 등의 약재로 쓰인다.




...............................................................................................................................................................................





꽃이 피기 전의 갯버들.

암수딴꽃으로 잎보다 꽃이 먼저 피며 하천이나 제방의 방수림으로 많이 심는다.

살랑살랑 흔드는 강아지의 꼬리를 닮았다 하여 버들강아지라고도 부른다.







뿌리 근처에서 많은 가지가 나며 어린 가지에는 황록색 털이 있으나

점차 없어진다.

식물도 동물이나 곤충과 마찬가지로 암꽃이 수수하고 소박한 반면

수꽃은 처음에는 빨갛다가 점차 노랗게 변해가는 등 화려한 모습을 보인다.




...............................................................................................................................................................................





암수딴그루로 잎보다 꽃이 먼저 피는 개나리.

열매, 잎, 꽃을 식용하지만 요리의 주 식재료보다는 주로 차와 같은 음료나

약주 재료, 향미료 등으로 사용한다.

열매는 연교(連翹)라 하여 약으로 쓴다.




...............................................................................................................................................................................





진달래는 철쭉과 달리 잎보다 꽃이 먼저 피며 

크기도 더 작고 피는 시기도 빠르다.







두견새가 울 때쯤 꽃을 피운다 하여 두견화라고도 하며 

식용이 가능하여 참꽃이라고도 한다.

반면에 철쭉은 먹어서는 안되는 꽃이라 개꽃으로 불리운다.




...............................................................................................................................................................................





매화를 닮은 살구나무의 꽃.

매화는 꽃이 피어도 꽃받침이 종모양이고 끝이 둥근반면,

살구나무는 꽃이 피고나면 꽃받침이 5갈래로 갈라지면서 

뒤로 젖혀져 구분이 된다.







살구나무는 장미과 벚나무속에 속하며 추위에 강해 

영하 30도까지도 견딜 수 있다고 한다.

재배종 살구의 경우 접붙이기를 해서 복숭아나 자두나무에 꽂아 키우기도 한다.







봄이 왔나 싶더니 어느새 매화, 산수유, 목련, 개나리, 벚꽃

진달래, 철쭉 등이 순서를 다투듯 산야를 물들이고 있다.

덩달아 직박구리 등의 새들도 이 나무 저 나무를 옮겨 다니며 신바람이 났다.


봄꽃은 기온의 영향을 많이 받기 때문에 개화시기도 매년 변동이 크다.






참고 / 위키백과 등





'Flow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꽃 - 51  (8) 2013.06.04
꽃 - 50  (8) 2013.05.08
꽃 - 49 (봄꽃)  (12) 2013.04.03
발리(Bali) - 자연  (6) 2012.12.19
꽃 - 48 (연꽃, 수련, 고마리, 바늘꽃)  (6) 2012.11.06
꽃 - 47 (계요등, 배롱나무, 시계꽃, 부용 등)  (8) 2012.09.18
  • 2013.04.04 09:21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pk 2013.04.04 21:50 신고  

      겨울내내 칙칙했던 회색빛을 몰아내고 화사한 옷으로
      갈아입히는 것이 바로 풀, 꽃 등이지요.
      그래서 봄이란 바로 이런 색의 변화에서 먼저 느끼게 되는 것이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이 좋은 계절을 꽃처럼 화사한 마음으로,
      항상 즐거움과 함께 하시기를 바랍니다.^^

  • 2013.04.04 13:24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pk 2013.04.04 22:05 신고  

      식후 커피 한 잔... 아주 분위기가 좋은데요.ㅎㅎ
      바쁘신 중에도 이런 여유는 꼭 필요한 것 같습니다.^^

      담배연기가 뼈 사이로 새버린다는 표현이 아주 재미있네요.^^
      물론 오답인줄은 알았지만... 저승사자가 이긴다는 결론에는 실망스러운 느낌도 없지는 않네요.
      병상에 누워 투병중인 그 분이 너무나 가여운 느낌이 들어서 말이죠.
      병이라는 그 자체도 형벌일진데 거기다가 지옥의 나락이라니...
      너무 가혹하지 않나하는 그런 사족도 한번 붙여 봅니다.;;
      어찌됐든... 아주 재미있게 잘 봤습니다. 감사합니다.^^

  • BlogIcon 드래곤포토 2013.04.05 07:45 신고    

    봄꽃 가득하네요
    즐감하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 ^^

    • BlogIcon spk 2013.04.05 15:50 신고  

      감사합니다.^^ 주말, 비 예보가 있기는 하지만
      봄꽃과 같은 향기로운 주말 맞으시길 바랍니다.^^

  • BlogIcon 복돌이 2013.04.09 11:24    

    앗...역시 아랫동네는 빠르네요..
    아직 제가 있는곳은 산수유를 제외하고는 꽃들을 못봤어요...
    개나리도 아직 나지 않았구요...
    마구마구 기다리고 있죠..^^
    이곳에서 꽃구경 먼저하고 가네요...(너무 좋아요~~ )

    다녀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 BlogIcon spk 2013.04.18 21:19 신고  

      한 주일을 쉬고보니 답글이 엄청 늦어버렸네요. 죄송합니다.;;
      물론 그 사이에 복돌님 주위로는 많은 꽃들이 피어났겠지요.
      요즘 날씨가 봄같지 않게 스산하기만 한데 부디 건강을 챙기셔서
      봄꽃을 맞이하는데 지장이 없었으면 합니다.
      여기저기 피어나는 봄꽃과 함께 행복한 시간 되시길 바랍니다.^^

  • BlogIcon 라오니스 2013.04.14 21:35 신고    

    남쪽은 봄꽃이 지고 있다는데 .. 경기도쪽은 이제야 피어나더군요..
    오늘 거리를 나가보니 .. 벚꽃이 막 피기 시작했더군요..
    양지바른 곳은 개나리와 진달래가 한아름 피었구요..
    올해는 회사 일정이 꼬여서 .. 봄 꽃 나들이를 못 가서 무척 아쉽습니다..
    이렇게 spk님 덕분에 여러 봄꽃을 한 눈에 만나니 .. 더욱 반갑습니다..
    춥다 춥다 해도 .. 꽃이 피어나는 것을 보니 .. 봄이 오긴 왔네요.. 좋아요 .. ^^

    • BlogIcon spk 2013.04.18 21:46 신고  

      이럴 때는 남쪽에 있다는 것이 행복하다는...
      여차하면 북으로 올라가면 되니 기회는 두 번 있는 셈이 되니까 말이죠.^^;;;
      그냥.. 말이 그렇다는 것이지요.ㅎㅎ
      비록 지금은 바람이 차갑지만 머지않아 따뜻한 훈풍으로 바뀔 것이고,
      거기다가 이쁜 꽃들이 더 많이 피어나게 되면 덩달아 가실 곳도
      많아질 것으로 보입니다.
      부디 가볍고 행복한 발걸음 많이 하시길 바랍니다.^^

  • BlogIcon 복돌이^^ 2013.04.18 13:12 신고    

    늘 해마다 매화와 살구가 어찌나 구별이 안가던지...
    spk님 블로그가 온통 꽃물결이니 너무 좋네요..^^

    저도 꽃들 사진좀 많이 찍어야 겠어요~~ ^^

    • BlogIcon spk 2013.04.18 22:01 신고  

      피어나는 꽃들이 어찌나 비슷비슷해 보이는지...
      봄기운과 함께 어지러울 지경입니다.ㅎㅎ
      봄의 흔적을 담아 오래도록 간직하시길 바랍니다.
      그리고 그 향기가 일년내내 복돌님과 함께 했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