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vel




주차장에서 전동차로 이동하여 케이블카 탑승장에 도착하니 입구의 시계탑이 반겨준다.

산 정상부는 구름의 조각들로 요동을 치고 있다.







케이블카는 계단식 논 위를 미끄러져 올라간다.

아래에서 보던 것과는 또 다른 느낌이다..

다만 거의 수직에 가까운 태양광인 탓에 다소 평면적으로 보이는 것이 아쉽다.







다행히도 정상부의 여건은 큰 이상이 없어 보인다.

 

해발 3,143m의 높이로 인도차이나 반도에서 가장 높아 '인도차이나의 지붕'으로 불리는

판시판 산 (Phan Xi Păng, Fansipan)은 호앙리엔 산맥의 최고봉이기도 하다.

2016년 케이블카가 완공되어 쉽게 오를 수 있게 되었는데,

이 케이블카는 세계에서 가장 큰 고도차 1,410m를 자랑한다.







계단을 따라 오르기는 하지만

일부구간은 푸니쿨라 트램으로 이동할 수도 있다. (사진 중심부분).







저만치 구름을 발 아래에 두고,







몇 개의 사원을 거쳐 오르면서,







지나온 길을 내려다 본다.

베트남에서도 가장 추운 지역인 사파는 안개가 짙은 날이 많다는데,

다행스럽게도 오늘 만큼은 예외인 것 같다.







오가는 구름들로 인하여 저 아래 사파시내와 숨바꼭질을 한다.

몰려왔다, 사라졌다...

오히려 구름들로 인하여 풍경은 더 생동감으로 넘쳐난다.







판시판 산의 700m까지는 울창한 원시림의 열대지역이며,

700m 지역의 어떤 나무는 50~60m 높이로 두꺼우며 여러 종류의 꽃을 4계절 내내 피운다,

그리고 2,400m 지점에는 바람과 구름, 안개로 뒤덮여 있으며,

2,800m 지점에서는 구름없이 바람만 불고 풀들은 바닥에 붙어 자라고 있다.







데크 전망대에서 확 트인 경관을 감상한다.







곳곳에서 인증샷을 남기려는 사람들로 분주하고,







하산하는 길에는 사파시내를 굽어보고 있는 거대 불상과 마주한다.







독송을 하는 가운데 중간 중간에 타종을 하는 모습도 눈에 들어왔다.

당연하게도 산 아래와 달리 이곳 정상부는 싸늘한 냉기가 감돌았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 베트남
도움말 Daum 지도
0 0
Travel





                               입구에 들어서게 되면 가장 먼저 만나게 되는 충성분수대.

                               국가와 민족을 위해 목숨을 바친 영령들이 안장되어 있는
                               국립서울현충원은 한강과 과천 사이 넓은 벌판에 우뚝 솟은
                               관악산 공작봉의 기슭에 위치해 있다.
                              ------------------------------------------------------------------------------------------------------
                               1955년/ 국군묘지로 창설, 전사 또는 순직군인과 군무원 및 종군자의 영현을 안장.
                               1965년/ 국립묘지로 승격, 국가원수, 애국지사, 순국선열을 비롯하여 국가유공자,
                                              경찰관, 전투에 참가한 향토예비군 등이 추가.
                               1996년/ '국립묘지관리소'라는 명칭을 '국립현충원'으로 변경,
                               2006년/ 국립서울현충원으로 명칭 변경.
                              ------------------------------------------------------------------------------------------------------
                               계속된 안장으로 이곳이 만장되자 1979년 국립대전현충원을
                               창설하여 그곳에 안장하고 있다.








그 뒤로 꽃시계와 현충문, 그리고 현충탑.

국립서울현충원은 전체면적이 143만㎡에 이르며
경내에는 현충관을 비롯하여 무용용사탑, 전쟁기념관, 충렬대 등이 있다.








이곳은 국가원수묘역, 애국지사 묘역, 국가유공자 묘역,
군인·군무원 묘역, 경찰관 묘역, 일반 묘역, 외국인 묘역 등으로
구분, 조성되어 있다.








                               봄은 가까이 왔건만, 수 많은 영혼들은 차가운 이 땅에 그대로 머물러 있다.
                               누구에게는 귀한 아들, 또 그 누구에게는 든든한 남편이자 어버이였을 이들...  
                               오로지 이 나라 하나만을 위해 기꺼이 몸을 내던진 그들의 숭고한 정신에
                               자못 숙연해진다.








                                여러개의 상징탑 중의 하나... 경찰충혼탑.








이승만 초대 대통령 기념비.

잠시 국가원수묘역을 돌아본다.
이곳에는 이승만 대통령을 비롯하여 박정희, 김대중 대통령의 묘소가 있다.








이승만 대통령은 1965년 7월 19일 하와이에서 서거, 7월 27일
가족장으로 이곳에 안장되었다.
영부인 프렌체스카 여사는 1992년 3월 19일 서거하여 3월 23일
가족장으로 이곳에 합장되었다.








묘역 한 쪽에는 박정희 대통령의 국장시에 사용되었던 영구차가 보존되어 있다.
당시 외부에 장식했던 국화는 제거하고 대신 그 자리에는 
장기보존할 수 있도록 유화 그림으로 그려 놓았다.








박정희 대통령은 1979년 10월 26일 총탄에 서거하여 11월 3일
국장으로 이곳에 안장되었다.
영부인 육영수 여사는 1974년 8.15 광복절 기념행사 도중
흉탄에 서거하여 8월 19일 국민장으로 안장되었다.








김대중 대통령은 2009년 8월 18일 서거하여 8월 23일
국장으로 이곳에 안장되었다.


잠시, 큰 족적을 남기고 역사의 뒤안길로 물러나간 이 나라의 큰 어른들만을
뵙고 나오기는 하였지만, 사실 이곳의 주인은 이분들 만은 아닐 것이다.
어찌보면 이분들 뒤에는 특별한 댓가와 명예도 없이, 오직 이 나라의 
밝은 미래만을 염원하며 한 줌 흙으로 사라져간 이름모를 병사들도 있지 않은가.
그들을 비롯하여, 가치있는 삶을 살다 간 이곳 모든 분들의 값진 희생에
고개를 숙이는 바이다.  



참고/ 네이버백과사전, 국립서울현충원 홈페이지.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동작구 사당제2동 | 국립현충원
도움말 Daum 지도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기, 저기... (1)  (12) 2011.05.10
경복궁(景福宮)  (12) 2011.04.08
국립서울현충원  (0) 2011.04.07
N서울타워  (16) 2011.04.04
창덕궁(昌德宮)  (17) 2011.04.01
창경궁(昌慶宮)  (14) 2011.03.29
0 0
Travel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침을 맞이하는 땅끝마을의 갈두항.

                               이른 아침부터 이곳 여객선착장은
                               인근 섬으로 가려는 사람들로 분주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갈두항의 등대위로 태양이
힘차게 솟아 올랐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갈두항 방파제 등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땅끝마을의 선착장에 위치한 맴섬.
일출의 포인트이기도 하다.
그러나 흐린날씨 탓에
그 현장을 목격하진 못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노령산맥의 줄기가 내뻗은
마지막 봉우리인 갈두산(해발156.2m) 사자봉
정상에 건립된 전망대.

이곳에 올라서면
진도는 물론, 흑일도, 백일도 등
수려한 다도해를
한 눈에 내려다 볼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더 이상 나아갈 길이 없다 오버~

                               땅끝, 그리고 땅끝탑,
                               이곳에 서 있다는 것 만으로도 의미가 특별하다.

                              「신증동국여지승람」만국경위도에서는 우리나라 전도(全圖)
                               남쪽 기점을 이곳 땅끝 해남현에 잡고
                               북으로는 함경북도 온성부에 이른다고 하고 있다.

                               또한 육당 최남선의「조선상식문답」에서는 해남 땅끝에서
                               서울까지 천리, 그리고 서울에서 함경북도 온성까지를
                               2천리로 잡아 우리나라를 3천리 금수강산이라고 하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땅끝탑.
                               '끝'이라는 의미가 함축된 탓인지
                               탑의 끝부분이 뽀족하다.
                               의미 전달이 잘 되는 것 같다.

                               전라남도 해남군.
                               북위 34°17'38", 동경 126°6'1" 지점.
                               높이 10m, 바닥면적 3.6㎡의 규모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땅끝의 바닷물에
                               한 발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도록
                               만들어 둔 연결로.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라남도 해남군 송지면 | 땅끝마을
도움말 Daum 지도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땅끝의 해넘이  (0) 2008.09.08
땅끝 -2  (0) 2008.09.06
땅끝 -1  (0) 2008.09.05
목포 평화광장 인근  (0) 2008.09.04
무안 회산 백련지의 연꽃  (0) 2008.09.02
무안 회산 백련지  (0) 2008.09.02
0 0
1
블로그 이미지

평범한 시각으로 바라본 일상속의 사진 나부랭이 / 작품성과는 거리가 멀지만, 그저 '시간을 기록한다'는 생각 하나만으로 셔터를 눌러댄다.

sp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