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dscape




하얀 눈꽃이 피어났다.

동시에 온 세상이 환하게 밝아졌다.







                               꽃잎은 바람에 휘날리고, 그 꽃잎은 사람들의 마음을 흔들어 놓는다.

                               드디어 봄이 찾아왔다.







                               홀린듯, 사람들은 이 꽃들의 잔치에 모여들고..

                               하나 둘 약속이나 한듯이 카메라를 꺼내 든다.

                               아마도 이 반가움과 흥분된 마음을 오래동안 붙잡아두고 싶어서 일 것이다. 







                               꽃은 유혹이요 설레임이다.

                               그래서인지 누구나 할 것 없이 그 꽃송이 앞으로 다가선다.

                               그리고 반가이 눈을 맞춰본다.

                               이에 화답이라도 할세라 꽃들은 더 크게 꽃망울을 열어준다. 







                               지금 이 꽃은 누군가의 성장기에 있어 한 페이지를 장식하고 있다.

                               그리고 먼 훗날에는 이 꽃들로 인해 화려했던 지난 오늘을 기억하게 될 것이다.

                               결국 이 사진은 단순한 기록의 차원이 아니라, 이들에게 있어서는 

                               자그마한 역사가 되고 있는 것이다.







                               비가 내린다. 꽃비다. 

                               아니, 때 아니게 쏟아져 내리는 함박눈이다.
                               아니, 비든 눈이든 상관없다.
                               그저 맞아서 즐거우면 그만이다.






                               떨어져 내리는 꽃잎은 사람들의 마음을 촉촉히 적셔주고...

                               새 잎을 재촉하는 바람이라도 심술궂게 불라치면

                               이미 땅바닥에는 새하얗게 꽃물이 들고만다.







물론, 호수 위에도 마찬가지다.
소리없이 내려앉은 꽃잎들은 잔물결에 일렁이듯 춤을 춘다.
마치 이 봄을 자축하는 몸짓처럼...






시간은 결코 거스르는 법이 없다.

그리고 그 시간의 흔적은 고스란히 자연의 변화로 나타난다.

때가 되면 스스로 알아서 꽃잎을 피어 올리고 새싹을 띄워 낸다.

자연은 그만큼 순수하고 거짓이 없다.







가만히 귀를 기울여 본다.

마치 팝콘이 터지듯... 다투어 꽃망울을 터트리는 소리가 

여기저기서 터져 나온다. 

이는 분명 봄을 축하하는 축포소리와 다름 아니다.

그리고 그 속에는 왁자지껄.. 사람들의 웃음소리가 함께 묻어있다.


이 봄은 그렇게 깊어가고 있었다.








'Landsca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산사(山寺)에서...  (12) 2012.05.23
봄의 태동(胎動)  (6) 2012.05.01
봄... 하얀 벚꽃 아래에 서다  (12) 2012.04.18
나무가 있는 풍경  (10) 2012.04.10
뒤늦게 찾아가 본 대구 해맞이공원의 유채밭  (15) 2011.05.17
눈이 있는 풍경  (0) 2011.02.27
  • BlogIcon 라오니스 2012.04.19 10:12 신고    

    우와... 여기가 어딘가요? 꽃비가 내리는 모습이 아름답습니다..
    지금 제가 살고 있는 곳도 벚꽃이 한창입니다..
    회사에도..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도..
    답답한 마음이 들다가도.. 봄날의 하얀 벚꽃을 보면 마음까지 환해지지요..
    올해 벚꽃은 유난히 더 아름답고 반갑더라구요..
    겨울이 더 추워서 그랬던 것 같기도 하구요..
    벚꽃과 함께하는 사람들의 웃음꽃이 더욱 좋은 봄날입니다.. ㅎㅎ

    • BlogIcon spk 2012.04.25 22:06 신고  

      저번 주만 하더라도 서울쪽에서는 벚꽃이 한창이더라구요.
      그렇지만 오늘 비에 꽃잎이 많이 쓰러지지 않았나 생각됩니다.
      이곳은 포항 영일대라는 곳과 집 근처에서 담아 본 사진이구요,
      어쩌면 이런 꽃이 있음으로 해서 사람들의 맑은 심성이 유지되고 있지 않은가
      생각해 보기도 합니다.
      특히 올해는 낮은 기온 때문에 4월에 봄꽃이 한꺼번에 피었다고 하지요.
      그래서 봄꽃이 더 화려하게 보였는지도 모르겠네요.^^

  • BlogIcon 드래곤포토 2012.04.19 22:39 신고    

    멋진 풍경입니다. 벛꽃비가 내리네요
    호수위에 내린 벛꽃잎도 작품을 만들어주네요 ^^

    • BlogIcon spk 2012.04.25 18:12 신고  

      이곳에서는 거의 자취를 감춰버린 풍경이 되어버렸지만,
      아직까지 서울지역에서는 볼 수 있을지도 모르겠네요.
      봄꽃과 함께 행복한 시간 만들어 나가시길 바랍니다.^^

  • BlogIcon mark 2012.04.21 11:43    

    제가 작년 부터 이웃 블로거 방문을 많이 게을리하고 있습니다. 뿐만아니라 포스팅도 하기 싫어지는 때가 많네요.
    슬럼프라고 해야 하나... 오래만에 왔습니다. 좋은 사진 둘러고보 갈께요.

    • BlogIcon spk 2012.04.25 18:15 신고  

      저도 오랜만에 들러봤는데 여전히 왕성하게 활동을 하고 계시더군요.^^
      일주일에 고작 한 두 번의 포스팅... 오히려 슬럼프는 저에게 찾아온 것 같습니다.^^;;;

  • 2012.04.23 09:15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pk 2012.04.25 18:26 신고  

      그러게 말입니다. 원래 꽃들은 그런 존재인가 봅니다.
      크게 자신을 내세우지 않아도 사람들은 그 앞에서 눈을 떼지 못하니 말입니다.
      어찌보면 벚꽃 하나 하나만을 보면 크게 화려하지도 않음에도 불구하고
      이제 막 봄을 맞이하는 시점에서 보게되는 꽃이어서 일종의 반가움의 표현이
      더 크지 않을까 생각해 보기도 합니다.
      이런 저런 이유로 저번주 방문은 놓치고 말았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 BlogIcon 복돌이^^ 2012.04.26 11:30    

    벚꽃날리는 사진 정말 예술이네요...
    아~~~ 올해는 벚꽃을 제대로 보러 한번도 못갔어요...ㅠㅠ
    이렇게 spk님 블로그에서 마음을 채우고 가는듯 하네요~~~

    아빠목위에 탄 아이의 모습도....
    이쁜 아이 모습 찍으려는 엄마의 모습도...
    꽃아래라서 더더욱 이쁘고 아름답게 느껴지네요~~

    • BlogIcon spk 2012.04.26 21:27 신고  

      비가 잦은 탓일까요? 특히 벚꽃은 바람이 불때마다 꽃잎이 흩날려
      보기에는 좋았지만 그만큼 금새 사라져버려 아쉽기도 하더군요.

      세상에 100% 만족이란 있겠습니까. 제가 부족한 것은
      복돌님을 통해서 또 그렇게 서로 채워가고 있는 것이 아니겠습니까.ㅎㅎ
      말씀대로 꽃 옆에서 이쁘지 않은 것은 없는 것 같습니다.^^

  • BlogIcon mark 2012.05.07 17:25    

    벗꽃은 벌써 먼~ 옛날 이야기가 됐네요.

    • BlogIcon spk 2012.05.10 20:44 신고  

      글쎄 말입니다. 늦은 댓글이라 더 그런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