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vel



작은 마카오 속의 더 작은 미니마을, 콜로안 빌리지. 

때묻지 않은 그들의 삶을 더 가까이에서 바라볼 수 있는 곳으로,

우리나라의 경우 드라마 '궁'과 영화 '도둑들'의 촬영장소로

더 잘 알려져 있기도 하다.







                               콜로안빌리지(Villa de Coloane)의 로터리이자 작은 공원이기도 한 

                               이곳에는 아기천사상으로 불리는 동상이 세워져 있고...  







로타리 바로 옆에는 마카오에서 제일로 손꼽히는 에그타르트 판매점인 

로드 스토우즈 베이커리(Lord Stow's Bakery)가 위치해 있다.







로드 스토우즈 베이커리는 1989년 영국사람인 앤드류 스토우가 

이곳에서 처음으로 문을 열었다고 한다.

물론 에그타르트는 베네시안 마카오에서도 맛볼 수 있다.







                               콜로안빌리지는 콜로안 섬 남쪽의 한적하고 작은 어촌마을로

                               해안을 따라 그리 넓지않은 길이 나 있다.







그 길을 따라가다보면 노란색이 예쁜 성 프란시스코 자비에르 성당

(lgreja de S. Francisco Xavier)과 만나게 된다.

스페인 귀족출신의 동방 선교사로 아시아 선교에 힘썼던 

성 프란시스코 자비에르를 기리는 성당으로

이곳에는 우리나라 김대건 신부의 초상화도 걸려있다.







이곳 역시 땅바닥은 포르투갈풍의 깔사다 물결무늬로 되어있다.

성 프란시스코 자비에르 성당에서 바라본 모습으로, 바로 앞의 탑은 

1910년 해적 소탕을 기념하기 위해서 세운 것이라 한다.

양쪽 옆으로는 로컬 레스토랑이 이어져 있다.







콜로안빌리지의 도서관.

바닷가에 위치해 있어서인지 낭만적인 분위기가 느껴진다.







조용하면서도 시간이 멈춘 것 같은 분위기 속에

파스텔톤의 집들이 정겹게 다가온다.







해안산책로 끝부분에 위치한 탐쿵사원(Tam Kung Temple).

뱃사람들을 지켜주는 도교의 신을 모신 곳이라 한다.







동네 골목길에서 마주친 과일가게.







콜로안 마을의 선착장.

좁은 바다를 사이에 두고 마주 보이는 곳은 중국의 주하이.







사실 콜로안 빌리지는 코타이와 마카오반도처럼 깔끔하다거나 

화려한 볼거리가 있는 곳은 아니다.

하지만 이곳 골목을 들어가 보면 그네들의 소소하고 소박한 생활의 일면을 

만나볼 수 있어 더 매력적인 것 같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마카오 | 마카오
도움말 Daum 지도
8 0
  • 2013.08.07 09:52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pk 2013.08.09 12:06 신고  

      아무래도 건물들의 수명은 재질에 달려있을 수 밖에 없겠지요.
      아무리 건축공학적으로 문제점이 없는 건물이라고 해도 재질의 선택에 따라
      그 수명이 크게 좌우된다는 것은 아주 당연한 일이라 하겠습니다.
      그런면에서 본다면 오래전 시멘트라는 혁명적인 재질의 출현은
      지금의 문화유산을 있게한 데에 대해 큰 기여를 해 온 것은 사실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그래서일까요, 서양에는 오래된 건물들이 어찌나 그렇게도 많은지...
      말씀대로 일찌감치 서양의 문물들을 들여왔었더라면 지금 우리나라의 고건물들도
      아주 다른 양식으로 발전해 있을지도 모를 일이네요.^^
      거기다가 지금보다도 더 많은 문화유산리스트를 가질 수도 있었을텐데 말이죠.^^;;

  • BlogIcon 드래곤포토 2013.08.07 16:45 신고    

    돌로 깔려진 바닥모습이 인상적이네요
    작업도 쉽지 않았을텐데 포르투칼 사람들은
    마카오에 큰 선물을 주고간것 같습니다.
    마카오사람들은 식민지에 대한 원한이 있는 지 모르겠지만..
    즐감하고 갑니다. ^^

    • BlogIcon spk 2013.08.09 12:21 신고  

      그런 것 같습니다. 지리적으로 동양임에도 불구하고 서양의 흔적이 남아있다는 것,
      그 자체만으로도 아주 훌륭한 관광요소가 되고 있는 것 같습니다.^^
      결과적으로 그들에게는 분명 큰 선물로 보여집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같은 식민지라고는 해도 우리에게는 청산의 대상이 되고 있는
      아주 비극적인 일이 벌어지고 있으니... 거기다가 현재진행형이기까지 하다는...;;;

  • BlogIcon 라오니스 2013.08.14 01:14 신고    

    어느 도시라기 보다는 미니어처 같습니다..
    그렇게 크지 않은 건물들이 깔끔하게 잘 만들어져 있군요 ..
    주변 경관을 둘러보는 재미가 쏠쏠하겠습니다..
    성당과 사원을 함께 만난다는 것도 .. 사실 쉽지 않은 일이고요 ..
    도서관 앞에 벤치에 앉아 .. 바다향기와 함께 .. 책을 읽고 싶어집니다.. ㅋㅋ

    • BlogIcon spk 2013.08.16 11:43 신고  

      그렇게 느끼시는 것도 무리는 아닌 것 같습니다.
      문화유산이라는 것이 아주 크지도 않으면서 대부분 근거리에
      다닥다닥 붙어 있었으니 말입니다.ㅎㅎ
      덕분에 둘러보기에는 그만큼 편할 수가 없더군요.^^
      문화유산도 문화유산이지만 하나하나 찾아가는 과정에서 나타나는
      뒷골목의 풍경들도 즐길거리 중 하나였습니다.^^

  • BlogIcon 복돌이^^ 2013.08.14 10:44 신고    

    무척 덥지만 에그타르트 꼭 먹어보고 싶어지는 맘이 ^^
    산책하기에 참 좋은 곳인듯 싶네요..

    • BlogIcon spk 2013.08.16 11:30 신고  

      우리나라에도 에그타르트 판매점이 있다지요? 꼭 한번 맛보시길 바랍니다.^^
      날씨가 정말 대단하네요. 하지만 이미 입추도 지났고 다음주부터는 더위도
      조금 풀린다고도 하니 그 위세도 이제 끝이 보이는 것 같습니다.
      힘내시길 바랍니다.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