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story




지난 정월대보름날, 대구광역시 수성구 고모동에 위치한 팔현생태공원 

금호강 둔치에는 높이 22m, 폭 14m의 달집이 마련되었다.







                               달집태우기 행사장 한켠에는 일찌감치 모닥불이 지펴져

                               행사가 시작되기를 기다리는 사람들을 불러 모으고,







                               행사장 주변에서는 연날리기는 물론, 제기차기 · 투호던지기 ·

                               굴렁쇠 굴리기 등의 전통 민속놀이가 펼쳐졌으며, 







달집 앞쪽에 마련된 무대에서는 예인예술단의 무용을 비롯하여

경기민요 · 모듬북 합주 등의 축하공연도 지켜볼 수 있었다.







시간이 흐를수록 달집 둘레에는 소망을 담은 소원지로 빼곡하게 장식되고, 

그 앞마당에서는 대구광역시 무형문화재 제1호인 고산농악이 분위기를 돋우고 있었다.

이 행사는 고산농악보존회 주관으로 2002년에 시작되어 올해로

14회째를 맞이한다고 한다.







달집 점화를 눈앞에 두고 열린 소원성취를 위한 기원제.







                               드디어 별집과 달집에 불이 당겨졌다.

                               별집은 달이 달집에 들어오도록 유도하는 역할을 한다고 한다.

                               이날 대구지역의 달뜨는 시각은 오후 6시 3분이었다.







                               불길은 점차 거세게 번져갔고, 그 연기와 파편들은

                               때마침 불어온 바람을 타고 주위를 흐트러 놓기도 했다.







불의 열기 너머, 흐린 하늘 속에서 달의 모습이 드러났다.

그러나 이날 보름달은 지구에서 가장 먼 원지점(遠地點)을 지나는 시기인 

관계로, 올해 뜨는 보름달 가운데 크기가 가장 작은 '미니문'이라 한다.

정월대보름에 미니문이 뜨는 건 9년만에 처음이라고...


이날 달집이 태워지는 것을 지켜보고 있는 사람들의 마음 속에는  

불의 열기 만큼이나 뜨겁고 간절한 소망 한가지 씩은 꼭 가지고 있었을 터,

부디 그들의 소망 모두가 꼭 이루어지기를 기원해 본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구광역시 수성구 고산2동 | 팔현생태공원
도움말 Daum 지도

'Hi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전시회.. '대구는 시(詩)다'  (0) 2015.06.30
대구 도시철도 3호선  (0) 2015.04.19
2015 정월대보름 달집태우기 - (대구 수성구)  (0) 2015.03.07
전통 상여 & 넋 살풀이춤  (0) 2014.12.29
대구 83타워  (0) 2014.11.30
햇무리, 개기월식  (0) 2014.10.13
0 0
Travel




지난 2월 24일, 경북 청도군 청도읍 청도천 둔치에는 

새하얀 연기가 피어 올랐다. 







                               2013 계사년 정월대보름 민속문화축제행사장의 모습으로 달집을 태우고 있는 중이다.

                               지역민들의 안녕과 화합을 도모하고 풍년농사를 기원하고자 마련된 이 행사는

                               청도문화원과 달집짓기 전승보전회의 주관으로 매년 개최되어오고 있다.







                               가족의 안녕과 건강을 기원하는 소원문 수천여 개가 매달린 달집에는

                               이미 불이 붙여진 상태이다.

                               모여든 사람들은 활활 타오르는 달집을 보며 한 해의 무사안녕를 기원한다.







솔가지 250t(5t트럭 50대분)과 볏집 200단, 새끼 30타래, 지주목 100여개가 소요된

이 달집은 높이 15m, 폭 10m로 전국 최대 규모라고 한다.

청도군내 각 마을 주민들이 직접 야산 등에서 모아온 솔가지를 

달집태우기 전승보존회에서 연인원 500명으로 지었다고 한다. 







정월대보름날 달이 떠오를 때면 사람들은 달맞이를 나갔다.

될 수 있는대로 먼저 보는 사람이 길하다 하여 서로 먼저보기 위해 

경쟁하듯 산 위로 올라가 달을 보며 기원하는 풍속이 있었다.

달집태우기는 정월대보름날의 세시풍속으로 달맞이와 밀접한 관계가 있다.







다소 쌀쌀하게 느껴질 수도 있는 날씨임에도 불구하고 

달집 주위는 뜨거운 열기로 가득하다.







하얀 연기 사이로 두둥실 연은 날아오르고...


이날의 행사는 쥐불놀이와 더불어 연날리기 시연, 소원문 써주기, 농악공연, 

윷놀이, 투호, 세시음식 나누어먹기 등 가족이 함께 할 수 있는 민속놀이 위주로 진행되었다.








달이 뜰 무렵에 붙여진 불은 제법 시간이 지났는데도 꺼질줄을 모른다.

아니 오히려 시간이 지날수록 불길은 더 거세지는 듯한 느낌이다.


이 달집이 활활 잘 타야만 마을이 태평하고 풍년이 들며, 

달집에 화기만 있고 도중에 불이 꺼지거나 잘 타지 않으면 

마을에 액운이 들고 농사도 흉년이 든다고 한다. 







대보름달을 보며 1년 농사를 미리 점치기도 했는데

달빛이 희면 강우량이 많고 붉으면 한발의 우려가 있으며,

달빛이 진하면 풍년이 들고 달빛이 흐리면 흉년이 든다고 한다.

또한 달이 남쪽으로 치우치면 해변에 풍년이 들고 

북쪽으로 치우치면 산촌에 풍년이 들 징조로 보았다.


하늘을 수 놓은 불꽃 아래 옅은 구름 사이로 보름달이 떠 올랐다.

하지만 정월대보름날인 24일에 뜬 달은 완전하게 둥근 달은 아니었다.

실제 둥근달은 그 다음날인 25일에야 볼 수 있었다.

이날 행사는 대보름 하늘을 불꽃놀이로 수 놓으면서 마무리 되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청도군 청도읍 |
도움말 Daum 지도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김영삼 전 대통령 생가  (0) 2013.03.06
거제도  (8) 2013.03.05
2013 청도 정월대보름축제  (8) 2013.02.26
부산 자갈치시장  (8) 2013.01.23
김해 신어산  (8) 2013.01.22
인도네시아 발리(Bali)를 떠나며...  (9) 2013.01.09
8 0
Landscape


우리나라에서는 해마다 입춘이면
입춘대길 건양다경(立春大吉 建陽多慶 /봄의 따스한 기운이 감도니
경사로운 일이 많이 있으라)이라는 글을
대문간에 써 붙이는 풍습이 있다.
같은 의미로 정월대보름에는 연을 이용한 액막이연날리기라는 것도 있는데
이는 연에 ‘’ 또는 ‘’이라 써서 하늘높이 날려 보냄으로써
액을 저 멀리 날려보낸다는 다분히 구복적인 액막이 풍습이다.

세상 어느곳이나,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즐겨하는 놀이인 연날리기...
다가오는 이번 정월대보름(2월9일)에는 연을 날리는 즐거움과 더불어
새해의 안녕도 함께 기원해보는것이 어떨까.
굳이 미신이네 어떠네 할 것도 없이 말이다.
그저 연날리는 즐거움 그 하나만 있어도 그만 아닌가.








떠 오르는 태양, 들뜬 기분, 승진, 승격... 
높은 곳으로 오른다는 건 즐거움이다.
희망이다.








사람들은 누구나 꿈을 꾼다.
비록 이루지 못할 꿈일지라도
하늘높이 날으는 연을 통해
희망과 의지로 승화시키기도 한다.








모든 것을 자신의 발아래에 두고 싶은 욕망은
일종의 성취욕이다.
그래서 누군가는 높은 곳을 오르고 또 오른다.








                               불어오는 바람이 있어야만 하는, 
                               혼자서는 날 수 없는 연.
                               더불어 살아가야 하는 이 세상의 이치를 말해준다.








                               누군가와 함께 할 수 있다는 건 
                               또 얼마나 행복한 일인가.








날아 오르고자 하는 욕망은 본능이다.
그 본능은 비행기를 만들었고 우주선을 만들었다.
그리고 또...








                               오늘도 소년은 가느다란 줄에 메달려 춤을 추는 하나의 연에 
                               하늘만큼이나 크고 푸른 꿈을 실어 
                               저 높은 곳으로 올려 보낸다.
                               언젠가는 꼭 실현되고야 말 그 꿈들을 위해... 





'Landsca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풍경 - 2  (4) 2009.02.20
풍경 - 1  (8) 2009.02.17
정월대보름에는 연을 날려보자  (2) 2009.02.06
또 다시 최정산에서...  (0) 2008.12.19
대구 금호강에서 - 1  (2) 2008.12.09
대구 달성습지에서  (12) 2008.12.06
2 0
1
블로그 이미지

평범한 시각으로 바라본 일상속의 사진 나부랭이 / 작품성과는 거리가 멀지만, 그저 '시간을 기록한다'는 생각 하나만으로 셔터를 눌러댄다.

sp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