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story





금호강변을 따라 걸어보기로 했다.
아양교에서 시작하여 지하철 신매역으로 이어지는, 이른바 대구 올레의
1코스로 불리워지는 길이다.
아양교를 내려서니 새로운 다리가 눈에 들어온다. 
동촌 구름다리 바로 아래 120m 지점에 건설중인 보도교(길이 222m, 폭 6m)로,
오는 8월 완공될 예정이라 한다.




(아래 2장의 사진을 포함, 이전인 지난 5월 초에 촬영됨)




동촌에 보도교가 들어섬에 따라 대구의 명물이었던 구름다리가
빛을 잃게 되었다.
때마침 내년 6월 말로 하천부지 점용 및 공작물 설치허가가
완료된다고 하니, 앞으로 철거와 보존을 두고 신중한 판단이
내려질 전망이다.
이 다리는 길이 230m, 폭 1.8m로 1968년에 건립되었다.








                               이 구름다리는 민간업자들에 의해 운영되고 있으며, 현재 성인 1인당
                               왕복 1,700원의 통행료를 받고 있다.
                               그런데 보도교가 완공되면 과연 몇 사람이나 이곳을 이용하게 될지...
                               아마도 현실적으로 보면, 이 점이 구름다리의 존폐를 결정짓는
                               가장 큰 변수가 되지 않을까 한다.








                               유원지에 설치된 다리답게 이 위에 올라서면 다리가 좌우로 흔들려
                               재미를 선사한다.
                               꼭 이 강을 건너기 위해서라기보다는 변변한 놀이시설이 없었을 당시, 
                               이 자체만으로도 훌륭한 놀이시설이었을 터...
                               지난 43년, 그 세월의 흔적처럼 지금은 많이 낡아버리기는 하였으나,
                               그런 이유로 만약 이 다리가 사라져 버린다면, 많은 이들이 간직했던
                               추억도 함께 영원히 오랜 기억속에서만 잠자게 될 것이다. 








                               동촌에는 구름다리만 있는줄 알았더니 그게 아니었다.
                               지금은 운행하지 않는 삭도까지 눈에 들어온다. 다소 의외였다.
                               자료를 찾으니 1980년 7월에 사업이 개시되었다는 내용만 보인다.

                               대구시민의 추억과 낭만의 장소로 상징되는 이곳,
                               한 때는 부지런히 강 사이를 오고 갔을테지만, 지금은 흉물처럼 방치되어 있다.
                               물론 어쩔 수 없는 일이기는 하나, 이런 정겨운 모습들이 세월에 밀려
                               하나둘씩 사라져 가는 모습이 그저 안타까울 뿐이다. 








                               강변 둔치에는 여러 들꽃들 사이로 유채꽃도 한자리를 차지했다.
                               그 위쪽 화랑교 너머 망우공원에는 영남제일관이
                               수려한 자태를 뽐내고 있는 중이다.








하천을 정비하는 굴삭기의 삽질도 분주하고...

곁에서 이 모습을 걱정스럽게 지켜보고 있던 왜가리 한 마리가
카메라를 들이대자 황급히 자리를 뜨고만다.
아마도 카메라 울렁증이 있는 모양이다.
아니, 자신의 삶터에 대한 위기때문인지 자못 심각하고 불안한 눈치다.








                               저 멀리 버드나무 한 그루가 시선을 멈추게 한다.
                               보아하니 지금도 누군가의 그늘이 되어 휴식처가 되어주고 있다.
                               고마운 일이다.
                               이렇듯 자연과 함께 어우러져 살아가는 우리들의 모습을 눈으로 확인해가며,
                               푹신한 오솔길과 잘 다듬어진 산책로를 따라 쉬엄쉬엄 걸어본다.








                               하늘에는 뭉개구름이 수시로 모양을 바꾸며 지나간다.
                               목 뒤로 따가운 햇볕이 느껴질 때 쯤이면, 시원한 그늘을 드리우며 
                               잠시나마 열기를 식혀 주기도 한다.
                               그 또한 고마운 일이다.

                               여유로운 강변의 풍경이 계속 이어진다.








한동안 걷다보니 동구 율하 2지구 아파트 단지쪽이다.
건너편에서 보니, 마치 강변의 숲 속에 둘러쌓여
포근히 안겨있는 듯한 모습이다.








                               원래 대구 올레1코스는 강을 조금 더 거슬러 올라가 지하철 신매역에서
                               끝을 맺지만, 정겹게 보이는 이 작은 다리, 가천잠수교를 건너면서
                               줄곧 같이 해왔던 금호강과는 헤어지기로 한다. 
                               소위 말하는 저질체력인 탓도 있겠지만, 더위 때문에
                               더 쉽게 지쳐오는 것 같다.
                               비록 몸은 피곤함으로 쌓여 갔어도 마음만은 상쾌함으로
                               가득 차올랐던 지난 하루였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구광역시 동구 동촌동 | 동촌구름다리
도움말 Daum 지도
Travel





경북 고령에 위치한 대가야박물관.
대가야왕릉전시관을 비롯하여 지산동 고분군 및 고령지역에서 출토된
유물을 한 곳에 전시해 두었으며, 우리나라 최초로 확인된 순장묘인
지산동 44호분을 재현해 두기도 했다.









                              대가야박물관 바로 옆에 위치한 고령 지산동 고분군.




...............................................................................................................................................................................





안동의 청량산(淸凉山) 입구 암벽 오른쪽에 위치한 고산정(孤山亭),
경상북도 안동시 도산면 가송리에 있는 조선시대의 누각으로,
경상북도유형문화재 제274호로 지정되어 있다. 









                              이황(李滉)의 제자인 금난수(琴蘭秀)가 짓고 일동정사(日東精舍)라 불렀다.
                              정면 3칸, 측면 2칸의 홑처마 팔작지붕 기와집으로, 주변의 풍광이 뛰어나다.
                              평소 금난수를 아낀 이황은 이 정자로 자주 찾아와 빼어난 경치를 즐겼다고 한다.

                              고산정에 보존된 이황의 시 '서고산벽(書孤山壁)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日洞主人琴氏子
                              隔  
                              耕
                              愴

                              일동이라 그 주인 금씨란 이가   
                              지금 있나 강 건너로 물어보았더니    
                              쟁기꾼은 손 저으며 내 말 못 들은 듯   
                              구름 걸린 산 바라보며 한참을 기다렸네 




...............................................................................................................................................................................





                              대구광역시 수성구 만촌동에 위치한 대구 영남제일관(嶺南第一關).
                              조선시대(1590년)때 축조된 대구읍성의 남문으로, 일제 강점기인
                              1906년 읍성이 철거될 때 성문들도 함께 철거되었다.
                              이후 1980년 망우공원으로 옮겨 중건하였으나, 성루의 위치나 규모,
                              그리고 품격 면 등에서 원형과 동떨어졌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





                              고려태사 장절공 신숭겸장군 상.
                              대구광역시 동구 봉무동 파군재 삼거리에 자리잡고 있다.
                              파군(破軍)재는 고려 태조 왕건이 공산에서 후백제 견훤에게
                              대패하고 신숭겸, 김락 두 장군까지 잃고 이곳 고개에서
                              군을 퇴각하여 후퇴하였다는 전설을 가지고 있다.




...............................................................................................................................................................................





충북 보은군 내속리면 상판리에 위치한 정이품송(正二品松).
천연기념물 제103호로 지정되어 보호되고 있다.
전해오는 바에 의하면 1464년 세조가 법주사로 행차하던 중 임금이 타는  
가마가 소나무 가지가 쳐져 있어 걸리게 되었으나, 이 나무 밑가지가
저절로 들려 올려져서 지나갈 수 있었다고 한다.
후에 세조가 정이품의 벼슬을 내렸다 해서 그렇게 불린다.




...............................................................................................................................................................................





2009년 4월 문경새재 도립공원에 개관한 옛길박물관.
1997년 문경지역 향토사를 중심으로 문을 연 문경새재박물관이
길을 주제로 새롭게 단장한 박물관이다.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필리핀 세부(Cebu)  (0) 2011.05.21
여기, 저기... (2)  (0) 2011.05.14
여기, 저기... (1)  (12) 2011.05.10
경복궁(景福宮)  (12) 2011.04.08
국립서울현충원  (0) 2011.04.07
N서울타워  (16) 2011.04.04
1
블로그 이미지

평범한 시각으로 바라본 일상속의 사진 나부랭이 / 작품성과는 거리가 멀지만, 그저 '시간을 기록한다'는 생각 하나만으로 셔터를 눌러댄다.

sp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