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vel

 

 

 

 

 

 

 

 

 

 

 

 

 

 

 

 

 

 

 

 

 

 

 

 

 

 

 

 

 

 

 

 

 

 

 

 

 

 

 

 

 

 

 

 

 

 

 

 

 

 

 

 

 

 

 

 

 

 

 

 

 

 

 

 

 

 

 

 

 

 

 

 

 

 

 

 

 

 

 

 

 

 

0 0

Travel




금호강을 곁에 둔 금호택지개발지구와 금호JC.







또 다른 색의 영산홍이 영역을 확장해가고 있고,







원래는 나무가 누운 것이 아니라 땅이 기운 것...







아래쪽 나홀로 나무.





















와룡대교 방향.







앞쪽으로 쭉 뻗은 중앙고속도로.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구광역시 달성군 다사읍 | 와룡산 영산홍
도움말 Daum 지도
0 0
Landscape



































































낙동강을 가로지르는 금호대교와 금호JC를 가까이에서 조망하는 와룡산, 

그 한쪽 기슭을 영산홍이 분홍빛으로 물들이고 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구 달성군 다사읍 방천리 | 와룡산
도움말 Daum 지도

'Landsca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다, 배...  (0) 2016.06.10
대구 하중도의 봄  (0) 2016.04.23
대구 와룡산 영산홍 군락지  (0) 2016.04.19
이 봄, 자전거는 달린다  (0) 2016.04.10
벚꽃 그늘 아래에서...  (0) 2016.04.07
풍경 (계절) - 2  (0) 2015.12.31
0 0
Landscape




팝콘마냥 잔뜩 부풀어 오른 꽃을 머리에 이고 있는 나무,

그 그늘 아래에서 만남이 이뤄지고 있다.

마치 꽃에 취한 듯 그들이 나누는 대화는 끝을 모르고 이어진다.







                               또 다른 곳에서는 행여나 누가 엿듣기라도 할까봐

                               나즈막한 속삭임으로 귀를 간지럽힌다.

                               흰 벚꽃만큼이나 눈빛만 마주쳐도 좋을 아주 행복한 시간이다.







                               나른해진 공기를 타고 몽롱하게 전해지는 봄날의 소곤거림...

                               잠시 현기증이 일어난다.







                               만개한 꽃만큼이나 무르익어가는 대화...

                               하지만 웅얼웅얼, 정작 귀를 타고 전해지는 소리는 없다.







서로 앞다투어 피었다가 지고, 또 다시 기다렸다는 듯

다른 꽃들로 채워지곤 하는 이 대자연의 변화,

바야흐로 꽃이 있어 행복한 계절이다.







그 짧은 봄이 아쉬워

지나가는 바람과의 대화를 엿들어 보기도 하고,







스쳐 지나가는 은밀한 속삭임에도 슬며시 귀를 기울여 본다.







꽃은 마음의 안정제이며 더 나아가 삶을 윤택하게 하는 윤활제이기도 하다.

꽃이 있음으로서 풍경도 마음도 더 풍요로워짐은 물론이다.







                               자연과 함께 호흡하는, 그리하여 스스로 살아있음을 확인하게 되는 이 봄...

                               바로 지금이 그 때인 것이다.

                               그러니 지금이라도 서둘러 집 밖으로 나서볼 일이다.

                               그리하여 최근의 사고와 관련하여 우울하고 무거워진 마음도

                               훌훌 털어버려야 하지 않겠는가.

                               부끄럽기도 하고 미안하기도 하지만, 지금 우리 앞에는 또 내일이라는

                               현실이 기다리고 있으니 말이다.









'Landsca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살아있는 모든 것은 다 행복하라  (0) 2014.05.07
길 - (3)  (8) 2014.05.06
꽃이 있는 풍경  (6) 2014.04.30
영남대학교에서의 벚꽃맞이  (8) 2014.04.08
봄.. 봄...  (6) 2014.03.18
하늘과 땅, 그리고 대기  (8) 2014.03.04
6 0
  • BlogIcon 드래곤포토 2014.05.01 11:24 신고    

    이젠 봄꽃도 사라진것 같은 것 같네요
    그래도 철쭉은 활짝피어 아직 봄같기도 한데
    세월호 침몰사고로 전반적으로 어두운 4월이기도 했습니다.
    빨리 어두움이 개이고 5월은 즐거운 달이 되었으면 합니다. ^^

    • BlogIcon spk 2014.05.02 11:33 신고  

      아닌게 아니라 아침에는 봄, 낮에는 여름이 공존하는 느낌으로 봐서
      이제는 봄이라고 하기에는 어중간한 시기가 되어버린 것 같네요.
      말씀대로 모두가 하루빨리 평상심을 되찾을 수 있기를 바랍니다.

  • 2014.05.01 12:17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pk 2014.05.02 11:43 신고  

      ***님 동네... 맞습니다.ㅎㅎ
      먼발치에서 보니 산능선에 붉은 꽃이 핀 것이 보이길레 가까이 다가가봤지요.
      와룡대교쪽은 처음 가봤지만 곳곳에 꽃들도 보이고 해서
      울적한 마음을 달래기에는 괜찮아 보였습니다.

      세월이 약이라고 또 언젠가는 이 모든 것을 잊게 되겠지요.
      어쩌면 그것이 더 슬픈 일인지도 모르겠습니다.;;

  • BlogIcon 라오니스 2014.05.11 23:16 신고    

    올봄에는 봄꽃이 어찌나 반갑던지요 ..
    지난 겨울 .. 다른 사람들은 포근했다지만 ..
    저는 무척 춥게 보냈었습니다.. 그래서 봄이 반가웠고 ..
    환하게 핀 봄꽃이 정말 좋았습니다..
    이제 날씨가 더워지면서 꽃들은 내년을 기약해야겠지만 ..
    사진만으로도 .. 마음이 밝아지고 맑아지는 기분이 들어서 좋습니다.. ^^

    • BlogIcon spk 2014.05.13 13:05 신고  

      봄꽃은 누구나가 반갑게 맞이하는 손님에 다름 아니겠지만 아무래도 겨울이 추운만큼
      느껴지는 감정은 더 강렬할 수 밖에 없겠지요.^^
      그런데 지난 겨울이 춥게 느껴지셨던 것은 혹시 옆구리를 따뜻하게 데워주실 분이
      곁에 계시지 않아서가 아닐까요.ㅎㅎ
      부디 올해는 봄꽃을 닮으신 분을 만나 따뜻한 겨울로 기억될 수 있기를 바랍니다.^^

1
블로그 이미지

평범한 시각으로 바라본 일상속의 사진 나부랭이 / 작품성과는 거리가 멀지만, 그저 '시간을 기록한다'는 생각 하나만으로 셔터를 눌러댄다.

sp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