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imal




철사를 엮어 세워둔 곳에 참새 한 마리가 날아와 앉았다.

그런데 자세히 보니 입에 뭔가가 물려져 있다.







순간, 그들이 보살펴야 될 누군가가 주위에 있을 것이라는 생각이

머리를 스치고 지나갔다.

그래서 관심있게 지켜보기로 했다.

이리저리 주위를 살피더니 좀 더 가까운 전깃줄 위로 자리를 옮기고...







한참이나 그렇게 주위를 살피더니 또 다시 컨테이너 위로 자리를 옮겼다.







점점 더 가까이 이번에는 홈통으로...

이미 인기척이 있음을 눈치챘는지 여전히 경계는 풀지 않는다.

가까이에서는 새끼들의 울음소리가 새어나오고

어미 참새의 눈빛에는 안타까움으로 가득하다.

본의 아니게 훼방꾼이 된 것 같아 미안해진다.







한참을 그러다가 이대로는 안되겠다고 판단을 했는지 과감하게 

목표물을 향해 자리를 옮긴다. 

아닌게 아니라 며칠 전부터 여린 새소리가 감지되었지만 

그저 그런가보다 하고 무관심하게 넘겨버렸던,

대략적으로 추측만 하고 있었던 바로 그 자리였다.


구조상 안쪽의 모습은 확인할 수 없는 상태... 지금에서야 비로소 

상황 파악이 되는 순간이다.

그런데 이 녀석은 입이 찢어질 정도로 먹이를 잔뜩 물고왔다.







결국 녀석이 꼬리를 보이며 새끼들이 기다리고 있는 홈통 속으로

쏙 들어가 버렸다.

먹이를 전해주는 짧은 순간, 덤으로 보여주었을 사랑의 눈길도 눈에 훤하다.







그러나 그도 잠시, 이내 몸을 돌려 밖으로 나왔다.

또 다시 새끼들을 위해 맛있는 먹거리를 찾아 나서야 하기 때문일 것이다.


참새는 2~7월이 산란기이나, 3~6월에 흔히 사람이 사는 집이나 건물에 

둥지를 틀고 산란하며 4~8개의 알을 낳는다.

그리고 알을 품은지 12~14일이면 부화하고 13~14일이 지나면 둥지를 떠난다.







그러기를 몇 차례... 

더 이상 가까이에서 계속 지켜보는 것은 녀석들에게는 큰 고통이 될 것 같아

서둘러 자리를 떴다.


참새는 가을과 겨울철에는 무리생활을 하지만 번식기에는 암수가 짝지어 

함께 생활하면서 새끼를 돌본다.



▶ 관련 / 2010/03/25 - [Animal] - 새 - 6 (참새, 딱새)







참고 / 위키백과





'Anim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곤충 - 24 (파리)  (0) 2014.10.19
바다낚시  (10) 2014.07.30
새 - 17 (참새의 육추)  (6) 2014.06.10
곤충 - 23 (하루살이, 박각시, 나비)  (8) 2014.05.14
동물 - 14 (어류)  (8) 2014.03.19
동물 - 13 (고양이)  (6) 2014.01.14
6 0
  • 2014.06.11 09:11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pk 2014.06.11 18:33 신고  

      불청객이 가까이 있으니 접근을 못할밖에요.
      그래서 주위를 오가며 안절부절 못하는게 안쓰럽기만 하더라구요.
      그것도 먹이를 잔뜩 물고서 말이죠.
      계속 지켜볼래야 지켜볼 수가 없더란...;;
      잠시나마 괴롭힘을 줬던 것에 미안함을 표시해 봅니다.^^;;

  • BlogIcon 복돌이^^ 2014.06.12 10:10 신고    

    앗..요녀석 어찌 계속 사진을 찍으실수 있는지 궁금해 지네요..ㅎㅎ
    몇년전에 저도 황당한 일이 있었죠...
    여름이라 보일러를 틀일이 없긴한데...
    집안에서 새소리가 나서 확인해 보니
    보일러 연통(!?)안에 새집을 만들어 새끼를 키우는 녀석을 보고 난감했었던적이 있었어요

    • BlogIcon spk 2014.06.12 13:41 신고  

      방법은 딱 하나... 둥지를 찾아 그 주위에서 기다리는 것입니다.
      다만 상대적으로 녀석들에게는 엄청난 고통을 주는 행위라는 것은
      꼭 기억해 두어야겠습니다.

      본문에서 언급되었듯이 녀석들은 둥지를 사람 가까이에 짓는다고 하니
      충분히 그럴법하다는 생각입니다.
      아닌게 아니라 참새는 그만큼 우리 인간과 아주 친숙한 동물이기도 하지요.
      그런만큼 따뜻한 보살핌도 있어야 할 것 같습니다.

  • BlogIcon 라오니스 2014.06.12 22:28 신고    

    엄마(아니면 아빠)참새가 부지런히 움직이고 있군요 ..
    새끼들을 위한 따뜻한 마음이 잘 느껴집니다..
    요즘 도심지에서 새를 보기가 쉽지 않더군요 ..
    다들 어디로 갔는지, 먹을것이 없어서 그런것 같기도 하고요 ..
    참새가족이 밥 잘먹고 건강하게 잘 지내길 바랍니다..

    • BlogIcon spk 2014.06.13 13:57 신고  

      그런데 한가지 재미있는 사실은 먹이를 물지않은 다른 한 녀석은
      둥지쪽으로 몇번 후다닥 오가면서 시선을 분산시키는 교란작전을 펼치더라는...
      아니면 방해에 대한 항의의 표시였거나...ㅎㅎ

      도심에서 정착하기 위해서는 일단 먹이부터 확보해야할테니
      그러기엔 쉽지 않을 것 같네요.
      따라서 도시는 점점 더 삭막해져가기만 하는 것 같습니다.;;

Animal




입 주위가 하얀 어린 후투티 한 마리가 조그만 정자 위 

둥지 안에서 오매불망... 길게 고개를 빼고 앉아 

어미가 오기만을 기다리고 있다.

보아하니 안쪽에는 녀석 외에 몇 마리가 더 있는 것 같다.

후투티는 한 번에 5~8개의 알을 낳는다고 한다.


후투티는 주로 숲속 고목이나 인가의 처마 밑에서 번식하며
산란기는 4~6월로 여름 철새 중 제일 먼저 우리나라에 와서 
번식을 한 후 제일 먼저 남쪽으로 이동한다.






그런 새끼의 마음을 알기라도 하는지 

어미 후투티가 서둘러 돌아왔다.


후투티는 머리깃을 세우면 인디언 같이 보여 

'인디언 추장 새'라고 불리며, 뽕나무 주위에 주로 

서식하기 때문에 '오디새'라는 이름도 갖고 있다.

머리깃은 자유롭게 눕히고 세울 수 있으며 위협을 느끼거나 

경계를 할 때는 머리깃을 세운다.







어디서 구했는지 긴 부리에는 통통한 땅강아지가 물려있다.

아닌게 아니라, 후투티의 먹이는 80%가 땅강아지라고 한다.

후투티는 길고 아래로 휜 부리를 땅 속에 찔러넣어 

곤충류와 무척추동물들을 잡아 먹는다.







크게 벌려진 새끼의 조그만 입 안으로 조심스레 먹이를 넣어준다.

인간에 비해 결코 뒤지지 않는 새끼에 대한 사랑이다.

어쩌면 동물이라고 함부로 무시해서는 안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는지도 모른다.

후투티는 포란(抱卵) 중일 때는 수컷이 먹이를 물어다 주고, 

부화 후에는 암수가 함께 먹이를 물어다 새끼를 키운다.







먹이를 전해주는 짧은 순간에도 따스한 눈맞춤은 잊지 않는다. 

그리고는 잠시의 여유도 없이 또 다시 먹이 사냥에 나선다.







하루종일 먹을 것을 찾아 나르느라 분주하다.

물론 어미에게는 고단한 일이겠지만, 한편으로는 성장하는 

새끼를 보는 뿌듯함도 클 것이다.







파랑새목 후투티과에 속하는 후투티(hoopoe)는 머리에 화려한 

댕기가 있고, 날개와 꼬리에는 검은색과 흰색의 줄무늬가 있다. 

유럽, 아시아와 아프리카의 온대지역에 분포하며, 한국 중부 이북 

어디에서나 볼 수 있지만 흔치 않은 여름철새이다. 







또 다시 먹이를 물고온 어미 후투티가 둥지 앞 나무둥치에 멈춰 서서

혹여 있을지도 모르는 위협에 주위를 살피고 있다. 

하필이면 인적이 끊이지 않은 곳이라 마음 고생이 더 심해 보인다.


지금 이 새는 사랑하는 새끼에 대한 마음 하나 뿐이다.

그런 이유로 분명 새끼 후투티가 이소(離巢)하는 약 25일 정도의 

육추(育雛)기간 동안만은 지금과 같은 먹이사냥은 계속될 것이다.





참고/ 위키백과 등.





'Anim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 - 16 (갈매기, 백로, 해오라기)  (10) 2012.08.21
곤충 - 21 (나방)  (8) 2012.07.26
새 - 15 (후투티의 육추)  (8) 2012.06.27
동물 - 9 (거미)  (14) 2012.06.19
동물 - 8 (강아지, 개)  (12) 2012.04.25
새 - 14 (쑥새, 멧새, 되새, 붉은머리오목눈이...)  (12) 2012.03.29
8 0
  • BlogIcon 드래곤포토 2012.06.28 23:05 신고    

    특이한 모양의 새이네요
    즐감하고갑니다. ^^

    • BlogIcon spk 2012.06.29 17:48 신고  

      특히 머리깃이 특징적으로 우아해 보이기까지 하지요?ㅎㅎ
      감사합니다.^^

  • BlogIcon 복돌이^^ 2012.06.29 10:49 신고    

    후투티라는 새를 처음 본것 같아요~~ ^^
    왠지 원시 열대림에서 사는 새인듯한 모양새 이네요~~
    여하튼, 요렇게 새사진 잘찍으시는 분들 보면 너무 신기하고 부럽기도 하구~~ ^^
    제 사진 실력을 탓해야지 요런 사진볼때마다 렌즈나 바디 뽐뿌만 자꾸 오고 그래요..ㅋㅋㅋ

    다녀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 BlogIcon spk 2012.06.29 18:27 신고  

      저도 처음보는 녀석이네요.^^;;;
      겨울을 열대지방에서 난다고 하니 잘못 보신 것은 아닌 것 같구요,
      아무래도 새 사진이다 보니 렌즈도 무관하지는 않은 것 같습니다.
      그래서 저 역시도 렌즈 뽐뿌가 오기는 하지만 어쩔수 없어
      그냥 크롭으로 버티고 있답니다.^^;;

  • 2012.06.29 17:05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pk 2012.06.29 20:38 신고  

      고뤠요?ㅎㅎ
      저는 이웃이 몇 분 되지 않은 관계로 링크까지도 따로 걸고 있지 않고,
      그때 그때 찾아오시는 분들만 맞이하다 보니 그런 사실을 알 수가 없었네요.;;;
      매사 이런식으로 소극적이다 보니 그동안 의도하지 않게 잊혀진 분들도 몇 분 계셨구요...
      혹여 이런 태도가 저의 이웃분들을 가볍게 여기는 것으로 비춰질까봐 슬며시 걱정이 되기는 합니다만,
      그건 제 스스로 블로그에 얽메이지 않으려는 소심함 정도로 이해해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추장새라는 별칭이 그냥 아무렇게나 생긴 것은 아닌 것 같지요?^^
      그러고 보니 인디언의 시초가 바로 이 후투티라는 새일런지도 모르겠습니다.ㅎㅎ
      항상 감사드립니다. 편안한 밤 되시길 바랍니다.^^

  • BlogIcon 라오니스 2012.07.03 07:00 신고    

    후투티를 직접 본 적은 없고... 우표에서 처음 본 기억이 납니다..
    마치 열대지방에서나 볼 수 있는 새라 생각을 해었지요..
    우리나라의 순하게 생긴 새들과는 좀 다른 모양이었거든요.. ㅎㅎ
    새끼가 둥지를 떠나기까지 쉴새없이 날개를 움직거리며 ..
    먹이를 먹이는 후투티의 정성이 대단합니다...
    새끼들이 잘 먹고 무럭무럭 자라서 ..
    우리나라를 떠날 때.. 잘 날아갈 수 있길 바랍니다... ^^

    • BlogIcon spk 2012.07.06 16:14 신고  

      어쩌다가 산책삼아 나선 길에 많은 사람들이 카메라를 들이대고 있길레
      뭔가싶어 봤더니 이제껏 직접 본 적이 없는, 그러나 눈에 꽤 익은 후투티라는 새였습니다.
      새끼들에게 먹이를 날라다주는 모습은 어릴적 제비외에는 본 적이 없었기에
      더 흥분이 되어서 즉시 카메라를 가져와 그 대열에 합류를 했더랬지요.^^
      아마도 지금쯤은 힘찬 날갯짓을 해대며 어딘가를 누비고 있을 것 같습니다.^^

1
블로그 이미지

평범한 시각으로 바라본 일상속의 사진 나부랭이 / 작품성과는 거리가 멀지만, 그저 '시간을 기록한다'는 생각 하나만으로 셔터를 눌러댄다.

sp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