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vel




'반세기 전 우리는 어떻게 살았을까?

지게와 낫, 그리고 고무신이 전부였던 빈곤의 나라,

국민소득 60달러...

찬물에 보리밥 한 덩이 말아먹고 흘린 땀이 얼마였던가.

그러나 자식들 키우는 보람에 힘든줄도 몰랐지'


박물관 한켠에 적어둔 문구 중 하나이다.





















옛 추억을 찾아가는 길...







금방이라도 옛 친구가 달려나와 맞아줄 것만 같은 정겨운 골목.







다방과 슈샤인보이.







이발관 안에서는 사각거리는 바리깡의 소리가...







콩나물 시루가 있는 서민들의 생활공간.







진로, 삼학, 보해... 소주병.







영화관.







힘들고 치열한 삶을 살아온 그 시절의 모습을 집약해 

통째로 그대로 옮겨놓은 듯한...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파주시 탄현면 법흥리 1652-10 | 한국근현대사박물관
도움말 Daum 지도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타이완 여행 - 1  (0) 2016.08.02
임진각 관광지  (0) 2016.07.20
헤이리 한국근현대사박물관  (0) 2016.07.14
영주댐  (0) 2016.05.06
여기, 저기 - 12 (부산 오륙도, 해운대해수욕장)  (0) 2016.03.25
여기, 저기 - 11 (부산 태종대, 해동용궁사)  (0) 2016.03.23
0 0
History




일몰 무렵, 태양을 둥글게 감싼 희뿌연 햇무리가 관측되었다. 

무리는 태양이나 달, 또는 가로등과 같이 강한 빛 주위에 생긴

동그란 고리처럼 보이는 일종의 광학 현상으로 광륜(光輪)이라고도 한다.







이는 작은 얼음 결정으로 된 입자에 빛이 반사되거나 굴절되면서 생기는 현상으로,

이때 얼음 결정은 보통 권운(卷雲)의 입자이거나 추운 날씨에 생긴 안개일 경우가 많다.




.....................................................................................................................................................................................................





일몰과 거의 동시에 떠오른 달, 

스모그에 가려져 희미하던 모습이 점차 또렷해지면서 둥그런 윤곽을 드러냈다.

그런데 달의 한쪽은 이미 어두워지기 시작한 상태였다.







난 10월 8일 저녁, 밤하늘에는 개기월식이 진행되고 있었다.

달이 떠오른 오후 5시 57분을 지나 6시 14분부터 시작된 부분월식은

7시 24분부터 약 한 시간 동안은 달이 지구의 그림자에 완전히 가려지는 개기월식이, 

9시 34분경에는 부분월식이 종료되는 과정을 보여주었다.







달이 지구의 그림자에 가려지자 붉은 색깔로 변했다.

이는 태양에서 출발한 빛이 달을 향하면서 지구 대기권을 통과하게 되는데,

그 과정에서 굴절된 가시광선 중 회절이 잘 일어나는 파장이 긴

붉은색만 남아 달에 도달하기 때문이라고 한다.







10시 35분경 개기월식이 종료되고 평소의 모습으로 되돌아간 모습.







                                             개기월식의 전과정을 한 장으로 담아 보았다.

                                             시작 부분의 하늘과 달의 색 변화는 일몰의 영향에 기인한다.

                                             다음 개기월식은 내년 4월로 예상.







그날, 우리들의 길목을 비춰주던 또 하나의 빛...









'Hi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전통 상여 & 넋 살풀이춤  (0) 2014.12.29
대구 83타워  (0) 2014.11.30
햇무리, 개기월식  (0) 2014.10.13
2014 대구스트리트모터페스티벌  (0) 2014.09.28
2014 대구국제바디페인팅페스티벌  (0) 2014.09.09
80년대 학원민주화운동  (8) 2014.07.02
0 0
1
블로그 이미지

평범한 시각으로 바라본 일상속의 사진 나부랭이 / 작품성과는 거리가 멀지만, 그저 '시간을 기록한다'는 생각 하나만으로 셔터를 눌러댄다.

sp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