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vel



싱가포르에 살고 있는 인구 중 인도계의 비율은 9% 정도로, 중국계(75%)와

말레이계(14%)에 이어 세 번째로 많은 인구수를 자랑한다.

리틀 인디아는 싱가포르에 사는 인도계 사람들의 삶의 터전이라 할 수 있다. 







리틀 인디아 (Little India), 싱가포르 속의 또 다른 나라...







싱가포르에서 가장 오래된 사원 중의 하나,

스리 비라마칼리아만 사원 ((Sri Veeramakaliamman Temple).







싱가포르 초기에 이민 온 인도인들에 의해 1855년에 지어진 사원으로,

용맹한 어머니이자 여신인 '칼리(Kali)'를 모시고 있다.







알록달록.. 화려한 색상으로 눈길을 끄는 곳.







인도, 그리고 교회.







분주히 오가는 사람들과 왁자지껄한 생활 소음 등으로 활기가 넘치는...







특히 이곳에는 리틀 인디아에서 가장 크고 세상의 모든 것을 판다는
무스타파 센터 (Mustafa Centre)가 있어 많은 여행객들이 찾기도 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싱가폴 | 싱가포르
도움말 Daum 지도
0 0
Travel




                               중국 4대 정원 중의 하나인 예원(豫園)은 상하이 구시가지의 중앙에

                               위치하고 있으며, 명청시대 양식의 정원으로 중국 정원 중에서도

                               가장 섬세하고 아름답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예원은 반윤단(潘允端)에 의해 명나라 가정(嘉靖) 연간 1559년, 명조의

                               관리였던 그의 아버지 반은(潘恩)을 기쁘게 하기위해 만들기 시작하였는데,

                               거의 20년이 걸린 1577년에 완공되었다. 

                               하지만 완공이 되었을 때는 이미 그의 부모는 이 세상 사람이 아니었고,

                               그 자신도 몇 년 살지 못하고 병으로 죽었다고 한다.







당시 황제에게만 허용되던 용의 형상을 정원 곳곳에 조각해 놓았다.

이런 사실이 발각되면서 처형의 위기에 몰리자, '원래의 용은 발톱이 5개이나 

이곳에 있는 짐승은 발톱이 3개라 이무기에 지나지 않는다' 하여  

살아 남을 수 있었다고 한다.







이후 상인이 매입을 하여 1760년까지 방치되다가 1842년 아편전쟁이

일어나면서 영국군이 이곳을 5일간 점령했다고 한다.

태평천국의 반란 동안에는 황군에 의해 점령되었다가 다시 일본군에 의해 손상을 입었고,

1956~1961년, 정부에 의해 보수되어 1961년에 일반에 개방되었다.

1982년에는 국가 단위의 문화재로 공포.







                               커다란 잉어들이 노니는 정원의 연못, 삼곡교(三曲橋).







옥화당과 함벽루를 잇는 다리, 적옥수랑(积玉水廊).







내원(內園), 원래 성황묘의 부속 정원이었으나 1959년 보수하면서

예원의 일부로 조성되었다.







건물과 건물을 연결하는 문은 물론, 바닥의 모자이크 문양도

다양하여 시선을 끈다.







내원 안의 '고희대(古戏台).







                               유달리 섬세하면서도 화려해 보이는...







벽면을 장식하고 있는 조각물.

오늘날 예원의 면적은 2만평방미터의 규모이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중국 | 상하이
도움말 Daum 지도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상하이 - 동방명주 타워  (0) 2015.08.24
상하이 - 옛거리  (0) 2015.08.22
상하이 - 예원  (0) 2015.08.20
상하이 - 주가각  (0) 2015.08.18
상하이 - 황푸강 유람  (0) 2015.08.17
상하이 - 푸둥국제공항  (0) 2015.08.13
0 0
Image




비록 살아 움직이지는 못하지만

그 형체만으로도 온기가 전해져 온다.

아니, 느낌만으로는 지금 이대로도 살아있음과 다름이 없다.







이 세상에 귀하지 않은 생명이란 없기에...







                               귀하지 않은 동물 또한 없는 법이다.

                               그러기에 살아 있다는 것 그 자체만으로도 축복이라 해야하지 않겠는가.

                               물론 이는 물질적 욕심을 내려 놓을 경우에만 해당될 것이다.







삶의 질은 스스로가 만들어 가는 것인만큼 많은 노력이 요구되기도 하며

그 노력에 의한 성취는 또 다른 목표를 설정하게 한다.

어쩌면 이런 사이클의 반복이 바로 삶이란 것이 아닐런지...







                               하지만 물질적인 풍요에 반해 정신적인 풍족은

                               함께 어울려 살아가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누릴 수 있다고 생각된다.







그러기 위해서는 서로에 대한 관심과 사랑이 밑바탕이 되어야 함은 물론이다.







"그건 그렇다 쳐도 이런 관심은..."









'Image'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 언어  (0) 2014.10.08
비(雨)  (10) 2014.08.26
동물... 인공  (6) 2014.07.29
불.. 불꽃...  (10) 2014.07.01
이미지 - (8)  (8) 2014.06.11
색 (Color) - 3  (8) 2014.05.28
6 0
  • 2014.07.29 23:35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pk 2014.07.30 16:20 신고  

      이유가 뭐 따로있겠습니까,
      이미 알고 계시듯이 제가 잡식성이니 이런 포스팅도 가능했겠지요.ㅎㅎ

      지구촌의 분쟁은 모두 다 인간의 탐욕이 가져온 결과가 아니겠나 생각해 봅니다.
      그 탐욕은 결국에는 재앙을 초래하는 원인이 되기도 하니까요.
      우주의 작은 먼지에 불과한 땅덩어리에서 뭘 얻겠다고 그러는지...
      어떻게 보면 참으로 인간이란 이해못할 존재이기도 한 것 같습니다.

  • BlogIcon 복돌이^^ 2014.07.31 11:21 신고    

    맨윗사진 사슴(?)이 있는 녀석은 어디인가요?
    씩씩하네요 ㅎㅎ
    나비를 보고 있는 참새는 얼핏보면 진짜인줄..^^
    마지막 사진보고 급 즐거워지네요..
    욘석들 소리내는 녀석들이죠?^^

    • BlogIcon spk 2014.07.31 14:12 신고  

      오래전 여행중 제주도에서 찍은 사진을 가져왔네요.^^
      저는 한라산에 사는 순록인줄 알았는데, 순록은 한라산에 살지 않는다고 하네요.
      더구나 사슴도 마찬가지라고 하니 혹시 노루일런지도 모르겠습니다.^^;;

      마지막 사진... 모르기는 해도 소리를 낼걸요...
      만약 요즘같은 날이라면 개덥닭! 개덥닭!! 이러면서 말이죠.ㅋㅋ

  • BlogIcon 라오니스 2014.08.17 07:54 신고    

    집에 어린 조카들이 많기 때문에 .. 동물에 대한 관심이 많습니다..
    특히나 '뽀로로'로 대표되는 애니메이션을 보면 ..
    동물이 많이 등장합니다.. 어쩌면 그렇게 귀엽게 표현을 했는지 ..
    어른인 저도 빠져들어 함께 보곤 합니다.. ㅎㅎ
    이 세상 절대 혼자일 수 없는 법 .. 누군가와 함께 한다는 것만으로도
    살아가는데 힘을 받는 때인것 같습니다.. ^^

    • BlogIcon spk 2014.08.18 17:08 신고  

      어련하시겠습니까.^^
      조카들이라도 있으시니 그마나 누려볼 수 있는 혜택이라 할 수가 있을 것 같습니다.
      그도 아니면 어찌 뽀로로에 관심을 가질 생각조차 할 수가 있겠습니까?
      그러니 조카님들에게 고맙다고 큰절이라도 하셔야 될 듯...ㅎㅎ
      게다가 그 동물들의 캐릭터도 눈높이를 맞춰야만 귀엽게 보일테니
      아마도 임기응변에 강하신 라오니스님 같으신 분만이 가능하다 해야겠습니다.^^

Travel




짐바란 남쪽, 원래 채석장이었던 이곳을 일종의 테마파크 관광지로 바꾸어 놓았다.

이름하여 가루다 공원... 

게와까 파크로도 불리우는 이 공원의 정식 명칭은 

GWK Cultural Park로, GWK는 Garuda Wisnu Kencana의 약칭이다.







                               아직까지 완성되지 않았으며, 언제 완성될지도 모른다는 

                               청동으로 만들어진 비쉬누(Vishnu)상.

                               높이가 22m나 된다.


                               이곳에는 힌두신화에 나오는 물의 신인 비쉬누 신과 그가 타고 다니던

                               독수리인 가루다의 거대 조각상이 설치되어 인도네시아의 상징이 되고 있다.

                               비쉬누는 힌두교 3대 신의 하나로, 커다란 금시조(金翅鳥)를 타고 다니며 

                               악을 제거하고 정의를 수호하는 평화의 신이다.







비쉬누 신이 타고 다니던 가루다.


가루다는 인도 신화에 등장하는 신조(神鳥)로, 가루라(迦樓羅)

또는 금시조로도 불린다.

불경에 나오는 상상의 큰 새로 불법을 수호하는 팔부중(八部衆)의 

하나이며 조류의 왕으로 불리우며 용(龍)을 잡아 먹는다고 한다.

특히 가루다는 싸울 때 거의 호각(互角)을 이루었기 때문에 신들의 호감을 

얻게 되었고, 이후 비쉬누의 신봉자가 되어 비쉬누의 탈 것으로 선택되었다고 한다.

가루다는 태양신으로도 알려졌는데 황금 날개에 태양을 싣고 동쪽에서 서쪽으로 

운반했다고 하며 인간 세상과 신의 세상을 오갈때 이동하는 

하나의 수단으로도 이용되었다고 한다.


이 가루다상과 비쉬누상을 합쳐 약 150m 높이의 거대 조각상을 완성시킬 것이라 

하는데, 그때에는 발리의 새로운 랜드마크가 될 것이라 한다.







가루다 동상 앞, 대리석을 채취한 공간에는 

넓은 잔디광장이 조성되어 있다. 







광장 양쪽으로는 석벽이 버티고 서 있다.

이 석벽은 쌓아서 만들어진 것이 아니라 기존의 채석장 석회암을 

깎아내면서 형성된 것이다.


이곳은 발리 힌두신들의 성지로 개발중이기도 하지만 짐바란베이를 

한눈에 조망할 수 있는 곳이기도 해 현지인들이 더 많이 찾는다고 한다.







patung perdamaian이라 쓰여진 조각물.

말레이시아어인 perdamaian은 영어로 peace, 즉 평화라고 하니

평화를 염원하는 의미로 세워진 듯 하다.







왼쪽으로 비쉬누상이, 그리고 중앙 정면에는 가루다상이

서로 외면하듯 서 있다.

사실 이곳에서는 이 두 개의 조각물 외에 특별히 볼 것은 없다.







                               마치 음험한 협곡을 지나는 느낌이다.







                               늦게 도착한 탓인지 한바퀴를 채 돌아보기도 전에 이내 어둠이 깔리기 시작했다.

                               이곳에는 발리 전통공연을 감상할 수 있는 원형극장이 따로 마련되어 있다.





                               참고/ 위키백과 등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인도네시아 | 발리
도움말 Daum 지도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김해 신어산  (8) 2013.01.22
인도네시아 발리(Bali)를 떠나며...  (9) 2013.01.09
발리(Bali) - 가루다공원  (8) 2013.01.08
발리(Bali) - 울루와뚜 절벽사원  (12) 2012.12.27
발리(Bali) - 데이크루즈  (10) 2012.12.18
발리(Bali) - 신들의 섬...  (8) 2012.12.12
8 0
  • 2013.01.09 22:55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pk 2013.01.10 17:51 신고  

      그러시다면 저보다 더 실속있게 여행을 하신 셈이겠네요.ㅎㅎ
      보기에 따라 다소 썰렁해 보일수도 있으나 아직도 진행중이라니
      완공되면 또 어떤 모습일지 저도 궁금합니다.
      사실 한편으로는 신상이라면 어디로 가든지 쉽게 볼 수 있으니
      큰 의미가 없을 것도 같구요.
      연초.. 지적탐구로 바쁘셨더군요.ㅎㅎ
      올 한해 건강과 행운이 늘 함께 하시기를 바랍니다.^^

  • BlogIcon 라오니스 2013.01.12 10:57 신고    

    비누쉬와 가루다 .. 크기가 엄청납니다...
    청동으로 만들었다니 .. 아직 다 완성이 안 되었다니 ..
    다 만들어진다면 .. 인도네시아뿐만이 아니라 ..
    세계적으로도 기념할만한 작품이 탄행하겠습니다....
    용을 잡아먹는다는 가루다의 위용이 상당합니다..
    석회암 채석장 사이에 있는 넓은 잔디밭도 맘에 듭니다.. ^^

    • BlogIcon spk 2013.01.17 17:32 신고  

      각기 따로봐도 만만찮은 크기인데 차후에 둘이 서로 합체가 된다고 하니
      정말 규모가 대단할 것 같습니다.
      따라서 발리 뿐만이 아니라 인도네시아 전체를 대표하는 상징물로
      거듭 태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는 것 같았습니다.
      하지만 언제 완성될지는 아무도 모른다고 하더군요.^^;;;

  • BlogIcon 드래곤포토 2013.01.14 16:23 신고    

    가루다 공원의 규모가 대단하네요
    섬세한 조각상 까지...
    즐감하고 갑니다. ^^

    • BlogIcon spk 2013.01.17 17:35 신고  

      조각이라면 스페인을 따라가겠습니까.ㅎㅎ
      감사합니다.^^

  • BlogIcon 복돌이 2013.01.15 11:42    

    늦게 도착하셔서 아쉬우셨을듯도 하지만 그래도 멎진 석양 사진이 더욱 좋아 보이네요..
    상징물들을 커다랗게 만들어 놓는것이 그네들의 특징인듯도 싶네요~~ ^^

    • BlogIcon spk 2013.01.17 17:47 신고  

      물론, 아쉬움이 없지는 않았지요.^^;;
      여행이란 항상 그렇듯이 제한된 시간속에서 움직이다보니
      어쩔수 없는 일이긴 한 것 같습니다.
      상징물은 아마도 종교에 대한 열망 때문이겠지요.^^

Travel




발리의 명동이라 불리는 꾸따시내, 그 중에서도 발리의 '캐리비안 베이'라고 

불리우는 워터봄(Waterbom) 입구의 구조물이다.

워터슬라이드와 크고 작은 수영장, 그리고 레스토랑 등의 시설을 갖추고 있는 곳이다.







                               발리 꾸따의 디스커버리 쇼핑몰 인근.


                               발리에서는 장거리 주요지역에만 대중교통인 버스가 운행되기 때문에 

                               현지인들은 자가용이나 오토바이를 많이 이용한다.

                               크게 세련된 맛은 없는 도시지만 활기 하나만은 크게 넘쳐난다.







꾸따시내를 활보하는 사람들 대부분은 가까운 호주 등지에서 온 외국인이다. 

그래서인지 세계적인 유명브랜드 매장에다 없는 것이 없을 정도의 쇼핑 천국이기도 하다.







                               구스티 응우라 라이[I Gusti Ngurah Rai(1917-1946)]의 동상.







                               도심 어디에서나 볼 수 있는 석상들...







그 종류와 갯수 만큼 크기도 다양하다.







어느 도로변에는 신화를 모티브로 삼았을 법한 

대형 조각물이 세워져 있다.







                               또 다른 설치물이다.

                               마치 동화속에 나오는 도깨비 같은 모습이다.

                               물론 손에 든 방망이는 도깨비 방망이일테고...







                               도로에는 오토바이들이 무섭게 질주하면서 지나간다. 

                               그것도 끊임없이...

                               따라서 길을 건너기가 여간 신경쓰이는게 아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인도네시아 | 발리
도움말 Daum 지도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발리(Bali) - 신들의 섬...  (8) 2012.12.12
발리(Bali) - 꾸따 비치  (8) 2012.12.11
발리(Bali) - 시내산책  (8) 2012.12.05
발리(Bali) - 짐바란 비치  (8) 2012.12.04
발리(Bali) - 포시즌스 짐바란 (2)  (8) 2012.11.28
발리(Bali) - 포시즌스 짐바란 (1)  (6) 2012.11.27
8 0
  • BlogIcon 드래곤포토 2012.12.05 22:25 신고    

    석상들이 다양하네요
    이국적인 풍경 잘보고 갑니다. ^^

    • BlogIcon spk 2012.12.06 20:52 신고  

      감사합니다. 편안한 저녁되시길 바랍니다.^^

  • 2012.12.06 11:24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pk 2012.12.06 21:59 신고  

      다소 착오가 있었던 것 같은데 인도네시아의 독립기념일은
      우리나라보다 이틀이 늦은 1945년 8월 17일이라 합니다.
      1596년에서 1942년까지 네덜란드의 통치를 받아왔고 제2차세계대전 당시인
      1942년부터 1945년까지는 일본군의 점령하에 있었다고 합니다.
      당시 인도네시아에게 있어서는 일본군은 침략자가 아니라
      네덜란드로부터의 자주권을 회복하게 해준 고마운 존재로 인식이 되었다고 하네요.
      독립당시에는 각 지역이 연방으로 독립을 선언한 상태였으나 본문에 언급된
      1950년은 단일국가가 된 해로 이해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혼선을 드려서 죄송합니다. 편안한 밤 되시길 바랍니다.^^;;

  • BlogIcon 라오니스 2012.12.06 12:23 신고    

    오토바이가 많은 대신에 .. 교통 질서가 깔끔할 것 같지는 않습니다.. ㅎㅎ
    발리하면 .. 바닷가만 생각을 했지 .. 시내가 어떨지는 생각을 못해봤군요 ..
    그러고보니 사람 사는 곳은 다 비슷비슷 한 가봅니다...
    전 편에서도 봤지만 .. 동상이 정말 많군요 .. 독특한 모양새가 인상적입니다..
    쇼핑천국이라하면 .. 가격도 저렴할까요? ^^

    • BlogIcon spk 2012.12.06 22:22 신고  

      물론입니다. 상대적으로 도심에서는 큰 불편을 몰랐는데
      조금 외곽으로 나가니 아주 위협적인 곳도 있더군요.
      시내는 거의 외국인들로 북적거렸고 곳곳에 사원이 있어
      아주 색다른 분위기로 받아들여졌습니다.
      대체로 쇼핑천국이라는 함은 홍콩을 비롯, 섬 전체가 면세구역인
      괌과 같은 지역을 두고 하는 말이겠지만 모르기는 해도
      굳이 따지자면 발리는 그 정도는 아닌 것 같습니다.ㅎㅎ

  • BlogIcon 복돌이 2012.12.11 11:00    

    당연 외국이지만 이국적인 풍경이네요..
    꼭한번 가보고 싶은 곳이기도 해요~~ ^^
    KFC마크를 보니 급 허기가..ㅎㅎㅎ ㅋㅋ ^^

    • BlogIcon spk 2012.12.13 20:24 신고  

      종교때문이었을까요?
      다른 곳과는 달리 다소 특이한 분위기가 느껴지는 곳이었습니다.
      저도 기회가 된다면 다시한번 더 가보고 싶습니다.ㅎㅎ

1
블로그 이미지

평범한 시각으로 바라본 일상속의 사진 나부랭이 / 작품성과는 거리가 멀지만, 그저 '시간을 기록한다'는 생각 하나만으로 셔터를 눌러댄다.

sp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