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vel





세부항, 보홀섬으로 떠나는 배를 기다리며...

'숨겨진 보석'이라 불리우는 보홀은 세부 동쪽에 있는 달걀 모양의
섬으로, 필리핀의 7107개의 섬들 중 10번째로 큰 섬이다. 
세부 항구에서 쾌속선으로 약 2시간 거리에 위치해 있으며, 
크기는 제주도의 약 2배에 달한다.









보홀섬으로 가는 도중 주위의 풍경.
너무나 한적하고 여유로운 모습이다.








여행객들을 실어나르는 쾌속선들이 그 한적함을 깨면서 지나간다.
무엇이 그리 바쁜지 하얀 물보라를 일으키며 부지런히 오고간다.
그러나 하늘은 여전히 우울한 표정이다.








이곳에서는 버스의 역할을 하는 지프니(Jeepney)와
택시의 역할을 하는 트라이시클(Tricycle)이 주요 교통수단이다.
지프니는 짚차를, 트라이시클은 오토바이를 각각 개조해서 만들었다.








'보홀의 아마존'이라 불리우는, 총 길이가 21km에 이르는 로복강(Loboc river), 
이 강을 따라 3km 가량을 달리며 식사를 즐기는 로복 투어에 나섰다.
비가 오락가락하는 가운데 선착장에서 출발한다.  
동력이 장치된 작은 배가 관광객들을 태운 큰 배를 뒤에서 밀고 당기며
이동해 나가는 방식이다.








강 주위로 원시림이 도열해 반겨주는 가운데
약 30분 동안 1인 밴드가 귀에 익은 노래들을 들려준다.









잔뜩 찌푸려 있던 날씨속에 한순간 푸른 하늘이 드러났다.
갑자기 주위가 환해졌다.
그러나 그것도 그 때 뿐, 또 다시 옅은 구름이 그 뒤를 따라 들어왔다. 








그렇거나 말거나...

거대한 거북이는 그저 무관심한 표정으로 강 위를 헤엄쳐 지나갈 뿐이다.

양 옆의 나무들이 수면 아래로 잠겨 있다.
원래 이 지역은 숲이었으나, 강물이 범람하게 되면서
지금의 모습으로 바뀌게 되었다고 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필리핀 | 세부
도움말 Daum 지도
  • BlogIcon markjuhn 2011.06.12 23:25 신고    

    2002년에 가졌던 세부에서 보낸 여름휴가는 잊지 못하네요.

    • BlogIcon spk 2011.06.16 14:32 신고  

      아주 제대로 된 여행을 하셨던 모양이지요.ㅎㅎ
      사람은 추억을 먹고 산다고도 하니, 앞으로도 더 많은 추억을 쌓아 가시길 바랍니다.^^

  • BlogIcon 복돌이^^ 2011.06.13 09:23 신고    

    요런 선상위의 1인밴드 상당히 낭만적이네요..^^
    오늘 날씨가 왜케 우울한지..ㅋㅋㅋ

    행복한 하루 되세요~~

    • BlogIcon spk 2011.06.16 14:36 신고  

      항상 밝은 모습만 보여주시던 복돌님이 오늘은 컨디션이 좀 좋지 않으신 모양이지요?ㅎㅎ
      그렇게 우울할 때는 신나는 노래라도 한곡 불러보시는 건 어떨까요.^^
      지금 어디에 계시건 말이죠.ㅋㅋ

  • BlogIcon 라오니스 2011.06.14 10:09 신고    

    강물이 범람하면서 자연지형이 변화하였다는것 부터가 재밌습니다...
    햇빛이 짠 하고 비춰주면 더 좋아겠지만...
    그래도.. 구름이 적당한 그늘을 만들어 주어서...
    조금 시원하게 다니시라는 배려가 아니었는지 생각해 봅니다... ^^
    선상에서 강바람 맞으면서 먹는 밥은 별미겠어요.. ㅎㅎ

    • BlogIcon spk 2011.06.16 14:46 신고  

      물 속에 잠겨서도 잘 자라는게 신기하더군요. 웬만하면 썩어 없어져 버릴텐데 말이죠.
      ㅎㅎ 그렇게 생각해 볼 수도 있겠군요. 오히려 그 배려에 감사해야 할 것 같습니다.^^
      그렇지만, 워낙 새파란 하늘을 좋아하다보니...ㅋㅋ
      사실, 음식은 큰 관심이 없어서 무얼 먹었는지조차 기억이 나지 않는다는...^^;;;
      그저 상쾌한 바람이 있어서 좋았다는 기억 뿐입니다.^^

  • 2011.06.14 16:42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pk 2011.06.16 14:56 신고  

      그 대신 ***님은 매주 떠나고 계시쟎아요.ㅎㅎ
      그저 멀리 있다는 것 뿐이지, 여행에서 얻은 에너지의 유효기간은
      우리 주위 가까운 곳과는 크게 다르지 않은 것 같습니다.
      그렇지만 한번 정도는 먼 곳으로의 '탈출'을 꽤해 보는 것도 괜찮을 것 같네요.ㅎㅎ
      쎄부.. 생각보다 먼 곳에 있지 않다는 사실, 알고 계시지요? ㅎㅎ

  • BlogIcon 드래곤포토 2011.06.15 20:11 신고    

    필리핀의 거북선은 거북이가 배를 타고 있는거네요 ^^

    • BlogIcon spk 2011.06.16 15:00 신고  

      ㅋㅋ 그.. 그렇네요.^^
      웬지 힘든 기색이 보이지 않더라니... 알고보니 표정이 저렇게 느긋한 이유가 따로 있었군요.ㅎㅎ

Landscape




눈이 내리는 이 세상만큼은 오로지 순수하고
깨끗함만으로 가득할 뿐이다.








추위때문에 큰 눈송이로 성장하지 못하고 내리는 가루눈이다.
함박눈보다는 풍족해 보이지는 않지만 그래도 눈은 눈이다.
다만 한가지 불만이라면 잘 뭉쳐지지가 않는다는 것인데,
눈사람을 만들기가 그리 쉽지만은 않을 것이라는 의미이기도 하다.
함박눈은 포근한 날이라야만 볼 수 있다고 하니 어쩌겠는가.








소리없이 내려앉는 눈송이마다 두런두런... 따뜻하고 정감있는
이야기들이 하나씩 녹아 있을 것만 같다.
그래서일까 눈이 내리는 날이면 웬지 마음이 더 포근해지는 느낌이다.








소나무의 강인함과 눈송이의 연약한 느낌이 극단적으로 대비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둘은 유난히 잘 어울리는 것 같다.








눈이 내리고 쌓이면서
말라버린 가지 위에서 하얀 꽃으로 피어났다.








그것도 아주 탐스러운 꽃송이를 피워 올렸다.
일순간, 새로운 생명으로 되살아 난 듯 하다.








비록 지금은 차가운 몸이지만, 이내 녹아 땅 속으로 스며들면서 
이를 자양분 삼아 또 다른 생명들을 피워 올리게 될 것이다.








그리고는 어느새 따뜻한 봄의 모습으로
우리들 가까이에 다가서 있을 것이다.
얼었던 호수물이 풀린걸 보니 이제 그럴 날도 머지 않았다.
아니, 보이는 것과는 달리 적어도 마음만큼은 이미 완연한 봄의 느낌이다.
그런걸 보면, 역시 봄은 머리보다 가슴으로부터
먼저 찾아오는 것이 맞는 것 같다.





'Landsca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무가 있는 풍경  (10) 2012.04.10
뒤늦게 찾아가 본 대구 해맞이공원의 유채밭  (15) 2011.05.17
눈이 있는 풍경  (0) 2011.02.27
겨울바다  (12) 2011.02.15
겨울소경(小景)  (14) 2011.01.20
가을의 뒤편에서...  (22) 2010.12.09
0 0
1
블로그 이미지

평범한 시각으로 바라본 일상속의 사진 나부랭이 / 작품성과는 거리가 멀지만, 그저 '시간을 기록한다'는 생각 하나만으로 셔터를 눌러댄다.

sp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