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imal

 

 

여름이 되면서 땅 속에서 지내던 매미의 유충들이 나무위로 기어올라

성충으로 변신하면서 남긴 흔적들이 많아지기 시작했다.

 

 

 

 

 

 

 

 

 

유충 또는 약충이나 번데기에서 탈피하여 성충이 되는 이른바 우화 (羽化)의 과정을 거치고 있는 것이다.

 

매미는 유충으로 3~7년 (어떤 종류는 17년)간 땅 속에 있으면서

나무 뿌리의 수액을 먹고 자라다가 지상으로 올라와 성충이 되어

불과 2~4주 밖에 살지 못한다고 한다.

 

 

 

 

 

 

 

 

 

이제는 땅 속, 오랫동안 한 생명의 보호막이 되어준 껍질만 덩그러니 남아있다.

 

 

 

 

 

 

 

 

 

우화가 시작된 매미를 발견했다.

몸을 부르르 떠는가 싶더니 어느새 자신을 감싸고 있던 껍질 등쪽 상단이 벌어지면서

머리 부분부터 먼저 빠져 나온다.

 

 

 

 

 

 

 

 

 

방금 이 세상과 조우한 매미의 초롱초롱한 눈매가 앳되어 보인다.

 

 

 

 

 

 

 

 

 

지금 이 시간 만큼은 오로지 탈피에만 집중해야 할 때이다.

 

 

 

 

 

 

 

 

 

이미 몸이 밖으로 다 빠져나온 매미의 성충.

 

 

 

 

 

 

 

 

 

또 다른 매미의 우화가 시작되고 있다.

일련의 과정을 거치면서 꼬불꼬불 말려있던 날개도 조금씩 펴지기 시작했다.

 

 

 

 

 

 

 

 

 

꼬리 부분을 많이 빼기 위해서 마치 기지개를 켜듯 몸을 최대한 뒷쪽으로 굽혀준다.

 

 

 

 

 

 

 

 

 

비로소 또 한 마리의 매미가 이 세상에 태어났다.

 

 

 

 

 

 

 

 

 

매미의 우화과정 - 1

 

 

 

 

 

 

 

 

 

매미의 우화과정 -2

 

머리를 껍데기 반대 방향으로 젖히면서 몸 전체의 80% 이상을 빠져 나온 후

한동안 숨고르기에 들어간다.

그러다가 어느 순간 몸을 다시 앞쪽으로 구부리면서

앞발로 껍데기의 머리 부분을 꽉 움켜 잡은 채 그 힘으로 꼬리 부분을 완전히 탈피하게 된다.

이 과정은 비교적 짧은 시간에 이루어진다.

 

 

 

 

 

 

 

 

 

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힘겹게 우화에 성공한 듯 보이는 매미와 그 흔적들이 고스란히 땅에 내팽겨쳐져 있다.

 

 

 

 

 

 

 

 

 

낮에는 포식자에 의해 피해를 당할 우려가 있기 때문에

우화는 대게 본능적으로 해가 지고 어둠이 내릴 때에 이루어 진다고 한다.

그러나 어찌된 일인지 이 녀석은 이런 상태로 며칠이 지나도록 미동도 없다.

게다가 이런 상태에서도 성장은 지속되었는지 갓 탈피한 몸도 아닌 듯하다.

 

 

 

 

 

 

 

0 0

Animal



































.....................................................................................................................................................................................................




3~7년 동안 유충으로의 땅 속 생활,

하지만 그 긴 기다림 끝에 얻은 지상에서의 삶은 고작 한달여...

이제 그 치열했던 삶은 여름의 흔적으로 남았다.







우화가 끝난 매미, 삶의 탄생.







한달여의 존재감, 그 종언...







그리고 남은 것은 허무...

먼지처럼 또 그렇게...








0 0

Animal




장수풍뎅이 애벌레.







큰쥐박각시 번데기.







드러나 보이지는 않지만 성체로 되기위한 과정은 치열하기만 하다.







이 녀석도 마찬가지이다.

아직 형체를 채 갖추지 못한 새끼 들쥐...







집쥐나 밭쥐는 출산 후 몇 시간만 지나면 발정하여 교미하고 임신하는데,

보통 암컷은 1년에 약 6번까지도 번식한다.

천적으로는 고양이, 여우, 족제비, 너구리 등...







이미 생을 다하여 박제가 된 듯 온몸이 굳어져 버린...







이 녀석 역시도 자연의 순리는 거스를 수 없었다.







"가장 큰 물고기라는 말은 그 물고기가 다른 무언가에게 

잡히지 않았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러나 이제는 이 녀석의 생도 스스로 어찌할 수가 없는 처지에 빠져버렸다.

안타깝지만 원래 삶이란 다 그렇고 그런 것이 아니겠는가.








'Anim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동물 - 20 (고양이, 개)  (0) 2016.01.17
새, 비상(飛上)  (0) 2015.12.11
생과 사  (0) 2015.12.08
동물 - 19 (개구리, 두꺼비)  (0) 2015.12.02
동물 - 18 (뱀)  (0) 2015.11.24
곤충 - 28 (매미, 꽃등에, 노린재, 나비)  (0) 2015.10.20
0 0
Animal




입으로 불면 아름다운 소리가 흘러 나올 것만 같은,

오카리나를 닮은...

속에는 무엇이 들어있을지 자못 궁금해진다.







종족의 유지는 동물들의 본능이자 의무...







겨울철, 이미 우화하고 난 빈 껍데기.

유리산누에나방의 고치이다.







작은멋쟁이나비.


이들 곤충들에게 있어서 눈에 뜨인다는 것은 

곧 생존의 여부를 결정짓는 잣대가 되기도 한다.







하지만 꼭 그런 것만은 아니다.

곳곳에 눈에 보이지 않는 지뢰와 같은 장치가 산재해 있어 삶을 위협하기도 한다.

불행하게도 배추흰나비가 그 덫에 걸리고 말았다.







항상 양극단은 존재하는 법,

따라서 상대적으로 누구에게는 더 없는 기쁨이 될 터이고...

어쩌면 그것 또한 자연의 순리요 법칙이기도 할 것이다.







태어나고, 자라고...

자연은 인간을 포함한 모든 생명체들의 쉼없는

삶의 무대이기를 자처한다.







쌍살벌의 최후.

아마도 인간들의 습격을 받은 듯...

결국 자연의 적은 자연 속에만 있는 것은 아니었다.









'Anim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동물 - 13 (고양이)  (6) 2014.01.14
애벌레 - (2)  (0) 2013.12.18
곤충들의 삶  (8) 2013.10.16
곤충 - 22 (잠자리, 매미 등)  (8) 2013.08.28
동물 - 12 (카멜레온, 장지뱀, 뱀)  (8) 2013.02.08
눈이 내리던 날 - (2)  (8) 2013.01.16
8 0
  • 2013.10.17 09:15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pk 2013.10.17 18:27 신고  

      가만히 들여다보니 곤충들의 삶도 인간의 삶에 못지않게 치열하다는 것을 엿볼 수 있었습니다.
      먹고 먹히는 것은 기본이고 곳곳에 산재된 암초와 같은 위협적인 장치들...
      익히 TV에서 봐온 아프리카 동물들의 생존경쟁.. 그 정도는 아니더라도
      그 현장의 축소판이 우리들 주위에 널려 있다는 사실만큼은 확실한 것 같습니다.
      혹시 어느 동물들은 많이 쌀쌀해진 지금 따뜻한 보금자리를 찾아 헤메고 있을지도 모르겠네요.;;
      감사합니다. 환절기에 건강 유념하시길 바랍니다.^^

  • BlogIcon 복돌이^^ 2013.10.17 10:37 신고    

    예전에도 한번 말씀드렸지만...제가 곤충을 별로 안좋아 해서요..ㅎㅎㅎ
    요글과 사진들은 쉬리릭 패쑤 했습니다.~~ ^^

    다녀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 BlogIcon spk 2013.10.17 18:34 신고  

      이렇게 이쁘고 귀여운 녀석들을 못 본 척 하시다니요.ㅎㅎ
      인간도 자연의 일부에 다름 아닐텐데 말이죠.^^

  • BlogIcon 드래곤포토 2013.10.18 08:58 신고    

    심오한 내용을 다루었네요
    삶의 무대를 요약해 보여주시네요
    즐거운 주말되세요 ^^

    • BlogIcon spk 2013.10.18 13:48 신고  

      곤충들의 생활상을 살짝 들여다 봤습니다.
      물론 쉽게 볼 수 있는 장면들이지요.^^
      감사합니다. 행복한 주말 되시길 바랍니다.^^

  • BlogIcon 라오니스 2013.11.06 18:49 신고    

    곤충은 오묘합니다...
    작은 생명체가 신기하기도 하지만서도 ..
    그 생김새가 예쁘지 않고 .. 거리감이 있기도 하고요..
    나비는 예쁜데 .. 애벌레는 별로고 .. ㅎㅎ
    겨울이 가까워지면서 곤충 보기가 어려워졌네요..
    (그래도 모기는 여전히 날아다니지만 .. ^^)

    내년 따뜻한 봄날 ..
    반갑게 만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ㅎㅎ

    • BlogIcon spk 2013.11.07 12:32 신고  

      꼭 곤충만은 아닌 것 같던데요.^^
      우리들 인간도 뱃속에 들어있을 때는 솔직히 좀...ㅋㅋ
      생명이 신기한 것이 완성체가 될 때까지 수 많은 변신을 한다는 것인데요.
      그때마다 느낌이 다 다른 것 같습니다.
      그런 어려운 과정을 거친만큼 더 소중히 생각하고 관심있게 지켜봐줘야 할 것 같습니다.
      물론 어떤 형태로든 녀석들은 추운 겨울을 거뜬히 이겨낼 것으로 믿습니다.^^

Image




바닷가 모래 위에도 삶은 있다.






당연하게도 죽음 또한 없을 수는 없다.

한 때는 물 속을 가르며 활기차게 유영했었을 물고기 한 마리,

지금은 있어야 할 자리가 아닌 이곳에 미동도 않은채 드러누워 있다.







모래 위에서 발견한 또 하나의 삶의 흔적, 

주인을 잃은 신발 한 짝...

아마도 꼬마 주인 또한 이 예쁜 신발을 닮아 있으리라. 







일상 속으로 파고든 동심...

보는 것 만으로도 생활의 활력소가 된다.







빛이 있으면 그림자가 따라붙듯 양극단(兩極端)은 항상 존재한다.

빛이 밝을수록 어둠의 그림자는 더 짙어질 것이고..

인간의 삶도 이와 같은 이치이다.







만추... 풍경 속 시간을 소유하다.







                               삶의 여정을 가시화하는 바로미터,
                               팔고 살 수도, 볼 수도 만질 수도, 그렇다고 멈출 수도 없는 시간...

                               우리는 그러한 시간 속에서 살고 있다. 

                               비록 무형의 시간이라 할지라도 우리는 때때로
                               그 시간을 잃어버리기도 하고 그 속에서 아름다움을 발견하기도 한다. 






태어나면서부터 누구나 할애받는 시간...
살아가면서 어떻게 쓰여지느냐에 따라 그 길이는 물론 

가치까지 달라지기도 한다.

소중한 시간, 매일매일이 화려한 시간으로 장식되어지기를...








'Imag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집적 (集積) - 7  (6) 2013.11.19
집적(集積) - 6  (6) 2013.05.14
삶, 그리고 시간  (8) 2012.08.30
이미지 - 6  (8) 2012.07.17
집적(集積) - 4  (8) 2012.05.08
가을소경 - (3)  (8) 2011.12.11
8 0
  • 2012.08.30 17:00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pk 2012.08.30 20:23 신고  

      ***님은 감성이 특별하신 것 같은데요.ㅎㅎ
      포스팅을 작성한 제가 봐도 너무나 시답잖은데 말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좋은 말만을 남겨 주시니 저에겐 큰 힘이 되는 것 같습니다.
      과찬인줄은 알지만 괜히 기분이 좋아지네요. 감사합니다.^^

  • BlogIcon 드래곤포토 2012.08.30 21:32 신고    

    모래위에 사진은 모자이크 같은 착각을 불러일으키네요
    좋은사진 즐감하고 갑니다. ^^

    • BlogIcon spk 2012.08.31 19:59 신고  

      그러고 보니 다소 평면적인 느낌도 드는 것 같습니다.ㅎㅎ
      감사합니다.^^

  • BlogIcon 복돌이 2012.08.31 10:04    

    늘 느끼는 거지만 spk님의 선명하고 쨍하도록 밝은 사진들이 너무 좋아요...
    전 언제쯤 이리 찍을수 있을까요? ㅎㅎㅎ

    중간에 도라에몽 보니...도라에몽의 만능 주머니가 급 생각이 나네요..ㅋㅋㅋ

    다녀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 BlogIcon spk 2012.08.31 20:19 신고  

      말씀드리기는 좀 부끄럽지만... 제가 무슨 재주가 있나요.
      다 뽀샵 덕분이지요 뭐...^^;;;
      캐릭터 도라에몽... 얼굴은 이미 알고 있었지만, 애니메이션의 스토리가
      궁금해서 찾아보니 녀석의 정체는 비밀의 4차원 주머니를 가진 만능로봇이었네요.^^
      저는 처음 알았습니다. 감사합니다.^^

  • BlogIcon 라오니스 2012.09.04 10:33 신고    

    시간 .. 지금까지 흘러왔고 .. 지금도 흘러가고 있고요 ..
    자신의 시간을 화려하게 또는 초라하게 만드는 것은 ..
    자신이 어떤 노력을 하면서 살았는지와도 연결이 되겠지요 ..
    그런점에서 반성할 거리가 많네요 .. 저는 ^^;;
    모래사장 보니 .. 삶과 죽음도 생각나고 ..
    그래도 도라에몽의 동심처럼 .. 즐겁게 살아갈랍니다.. ㅎㅎ

    • BlogIcon spk 2012.09.06 18:49 신고  

      라오니스님에게 있어서 시간이란 항상 모자라는 존재일 것 같습니다.
      가볼 곳은 많지만 시간은 매번 아쉽기만 하실테니까요.^^
      매사 긍정적이면서도 적극적이시니 반성할 것은 그리 많아보이지도 않구요,
      그런 시간들이 모이고 모이면, 그리고 먼 훗날 지난 날을 되돌아볼 때가 되면
      참 잘 살아왔다고 흐뭇해 하실 것 같습니다.^^

1
블로그 이미지

평범한 시각으로 바라본 일상속의 사진 나부랭이 / 작품성과는 거리가 멀지만, 그저 '시간을 기록한다'는 생각 하나만으로 셔터를 눌러댄다.

sp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