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생활에 멋이 더해지면 사는 맛은 더 진해진다.






바람을 잡다.
그리고 그 속에서 스스로 살아 있음을 확인하다.







바램, 소망...
비록 이루어지지는 못할 것일지라도 
꿈이 있다는 사실 그 하나만으로도 행복해야 할 일이다.







결단코 접근을 허용치 않는 장애물, 분단, 폐쇄...
우리가 아닌 나...  

불신에서 비롯되는 모든 것...
돌출된 바늘이 가슴을 찔러 온다.
사람 냄새가 그립다. 열린 마음이 그립다.







생명속에 끼어든...
인간의 손길이 미치면 그것은 이미 자연이 아니다.







세월의 흔적인가.
틈새마다에 박혀있는 인간의 주름살같은 고단함...







자연의 온갖 변화를 그대로 겪어온,
이제는 그 거친 피부조차 갈라지고 벗겨져
선혈인양 온 몸을 붉게 물들이고...







그렇게 깔리고 짓눌려도 삶은 계속된다.
아니, 계속 되어져야 한다.








'Image'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 비, 낙엽...  (23) 2010.11.04
이미지 - 5 (시간)  (18) 2010.07.15
이미지 - 4 (삶2)  (12) 2010.05.25
이미지 - 3 (삶1)  (8) 2010.05.18
이미지 - 2 (자연)  (24) 2010.02.16
따뜻했던 지난날의 기억  (11) 2010.02.05
Travel




한국 최초의 차(茶) 전문박물관으로 정식 명칭은 '오'설록 티 뮤지엄'이다.
제주도 서광다원 입구에 위치한 이곳은 동서양 차문화의 전통과
21세기가 교류하는 문화공간이자 자연친화적인 휴식공간이며
녹차와 한국 전통 차문화를 이해할 수 있는 학습공간이기도 하다.








건물 입구를 들어서면 만나게 되는 로비.
중정에는 작은 연못이 만들어져 있다.








오설록뮤지엄 3층의 전망대에서 바라 본 끝없이 펼쳐진 녹차밭.
대지면적 약 8100㎡, 연건평 1540㎡위에
전망대와 유물관, 다점으로 이루어져 있다.








                               우리나라의 기원전부터 삼국시대, 고려시대, 조선시대에 이르기까지, 
                               우리의 소중한 정신문화인 다기와 각종 다구 120여점이 전시되어 있는 잔 갤러리.








전시물 중의 하나인 토기 꽃모양 굽다리잔(土器 花形 高盃, 6세기).
얇은 꽃모양의 잔으로 무게가 가볍고 받침과 잔을 연결하는
잘록한 부분을 잡을 수 있게 되어있다.








                               이곳은 설록차를 생산하는 (주)아모레퍼시픽이 운영하는 도순다원, 
                               한남다원, 서광다원 중 서광다원의 입구에 위치해 있다.








다원을 배경으로 만들어진 찻잔.
설록차 뮤지엄 오'설록(o'sulloc)은 origin of sulloc, only sulloc,
of sulloc cha의 의미를 갖고 있으며,
oh! sulloc이라는 감탄의 의미를 경쾌하게 표현하기도 한다.








24만평으로 우리나라 최대규모인 서광다원.
중간 부분에 아주 흐릿하게 흰 눈을 뒤집어 쓴 한라산이 보인다.


참고/ 오설록녹차박물관 홈페이지, 네이버백과사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 서귀포시 안덕면 | 오설록녹차박물관
도움말 Daum 지도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도 -1  (16) 2010.04.26
제주도 -테디베어뮤지엄  (16) 2010.04.23
제주도 -오'설록녹차박물관  (0) 2010.04.21
제주도 -관음사(觀音寺)  (11) 2010.04.19
제주도 -성이시돌목장길  (0) 2010.04.17
제주도 -천제연·천지연·정방폭포, 아부오름  (0) 2010.04.16
0 0
1
블로그 이미지

평범한 시각으로 바라본 일상속의 사진 나부랭이 / 작품성과는 거리가 멀지만, 그저 '시간을 기록한다'는 생각 하나만으로 셔터를 눌러댄다.

sp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