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dscape




모두가 잠든... 깊은 겨울밤.







그 고요함을 깰세라

하얀 눈송이가 조심스레 하늘을 수놓는다.







추위에 떨고있는 모습이 안쓰러워서인지 

나뭇가지 위에 내려앉은 눈은 그저 포근하게만 보이고,








쉬고 있는 차 위에 내린 눈은

두터운 솜이불에 다름 아니다.







물론 도로위에 깔린 것은 하얀 양탄자와 진배 없을테고...







차량들은 그 양탄자 위를 조심스레 거북이 걸음을 걷고 있는 중이다.







인적드문 길 위에는 파란 네온빛이 하얀 눈을 몰아내고,







주막은 뜸해진 손님들을 기다리며

차마 불을 끄지 못한다.







시간은 어느새 날짜를 뛰어넘어 새벽을 향해 달려가고 있는데도

깨어있는 사람들로 인해 골목은 쉽게 잠을 청하지 못하고 있다.









'Landsca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다가 보이는 풍경  (8) 2013.09.03
겨울... 동해바다  (8) 2013.02.27
눈이 오던 날, 낯선 도시의 밤길을 걷다  (6) 2013.02.20
눈이 내리던 날 - (3)  (6) 2013.02.19
살아간다는 것...  (8) 2013.02.06
눈이 내리던 날 - (1)  (6) 2013.01.15
6 0
  • 2013.02.21 09:27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pk 2013.02.21 21:26 신고  

      어찌된 일인지 댓글을 읽고 사진을 보니 뭔가 또 달라보이는데요.^^
      사진 실력이 없으면 글이라도 좋아야 하는데...
      매번 부끄러움을 느낍니다.
      멋진 댓글 감사합니다.^^

  • BlogIcon 복돌이^^ 2013.02.22 11:45 신고    

    이곳은 오늘 새벽부터 제법 또 눈이 쌓였어요...아~~
    이제 눈이좀 그만와도 될듯 한데...한 4월까지는 가끔 오겠죠? ^^
    따뜻한 주말 보내세요~~

    다녀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 BlogIcon spk 2013.02.22 20:14 신고  

      ㅎㅎ 눈이 지겨우신가봅니다.^^
      그런데 제가 있는 이곳은 눈이 아주 귀하게든요.
      혹시 이 기회에 따뜻한 남쪽으로 튀어보실 생각이...ㅋㅋ

  • BlogIcon 라오니스 2013.02.25 23:56 신고    

    눈이 소복소복 살며시 내려왔군요 ..
    밤에 눈이 내리니 .. 세상이 환하게 밝아 보여서 좋습니다..
    불켜진 주막 사진이 .. 좋은대요 ...
    쓸쓸히 걸어가는 남자의 모습도 그렇고 ...
    이렇게 눈 내리는 날에는 .. 눈 내리는거 보면서 ..
    술 한 잔 기우리는 것도 .. 분위기 있고 .. 좋지요 ..
    캬~ ㅎㅎ

    • BlogIcon spk 2013.02.28 16:28 신고  

      밤에 내리는 눈은 낮과는 또 다른 분위기더군요.
      어둠 속을 비집고 내리는 하얀 눈은 조명을 받아 더 빛나 보였습니다.^^
      마찬가지로 주막도 밤에 더 빛을 발하는 특성이 있는데다가
      즐겨 한잔 하시는 라오니스님의 취향에 비춰본다면 주막사진이
      유난히 더 눈에 들어오는 것은 당연하다 생각됩니다.ㅋㅋ
      저는 그날 술보다는 분위기에 취했더랬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