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vel

 

 

뉴질랜드 남섬 페얼리(Fairlie)에서의 소경.

 

 

 

 

 

 

 

 

 

 

 

 

 

 

...................................................................................................................................................................................................................................................................................................

 

 

 

오아마루에서...

 

 

 

 

 

 

 

 

 

 

 

 

 

 

...................................................................................................................................................................................................................................................................................................

 

 

 

작은 도시, 알렉산드라(Alexandra)의 전쟁 기념물.

 

 

 

 

 

 

 

 

 

알렉산드라의 장로교회.

 

 

 

 

 

 

 

 

 

Alexandra Historic Bridge.

왼쪽의 구다리는 오른쪽 다리로 대체되었다.

 

 

 

 

 

 

 

 

 

 

 

 

 

 

...................................................................................................................................................................................................................................................................................................

 

 

 

번지점프의 시초가 된 카와라우 번지 센터 (Kawarau Bungy Centre).

1988년 11월에 처음 만들어졌으며, 높이는 약 43m라고 한다.

창업자의 이름인 AJ Hackett를 따서 AJ Hackett 번지 브릿지라고 부르기도 한다.

 

 

 

 

 

 

 

 

 

카와라우 강이 굽이쳐 흐르고 있는 번지점프대 위에서의 전망.

 

 

 

 

 

 

 

...................................................................................................................................................................................................................................................................................................

 

 

 

 

나무고사리(Tree Fern).

 

잎사귀 윗면은 짙은 녹색이고, 특이하게 잎 뒷면이 은빛이 나는 고사리를

은고사리(Silver Fern)이라고 하는데, 이는 뉴질랜드의 상징 식물이다.

종종 '마오리'라는 이름인 'ponga'로 불리는 은색 양치류는

1880년대부터 뉴질랜드를 대표하는데 사용되었다.

 

 

 

 

 

 

 

 

 

뉴질랜드 청정해역에서만 자란다는 초록입홍합(Perna canaliculus).

특히 관절과 뼈 건강에 좋다고 한다.

 

 

 

 

 

 

 

 

 

라벤더 농장의 아이스크림.

 

 

 

 

 

 

0 0
Travel

 

 

뉴질랜드에서 4번째로 큰 호수, 와나카 호수(Lake Wanaka).

퀸스타운에서 차로 30여분 거리에 있다.

 

 

 

 

 

 

 

 

 

와나카 호수는 1만 년 이전의 마지막 빙하기에

빙하의 침식으로 형성된 U자 모양의 골짜기에 자리잡고 있다.

깊이는 300m 이상으로 추정.

 

 

 

 

 

 

 

 

 

물 속에 몸을 담그고 있는 한 그루의 나무, 와나카 트리.

 

 

 

 

 

 

 

 

 

와나카 트리는 이곳의 또 하나의 베스트 포토존이다.

 

 

 

 

 

 

 

 

 

그러나 한낮이라 하늘도 밋밋하고...

 

 

 

 

 

 

...................................................................................................................................................................................................................................................................................................

 

 

 

푸카키 호수(Lake Pukaki).

이 역시 빙하가 녹아 흘러 만들어진 호수라서 그런지 물빛은 밀키블루..

 

 

 

 

 

 

 

 

 

정면으로는 마운트 쿡의 위용이 그대로 드러나 있다.

 

 

 

 

 

 

 

 

 

푸카키 호수의 상징물인 양의 동상.

 

 

 

 

 

 

 

 

 

이곳에서 말 그대로 살살 녹는 연어회를 맛보고...

 

 

 

 

 

 

 

 

 

푸카키 호수를 옆에 끼고 마운트 쿡을 향하여 달린다.

 

 

 

 

 

 

0 0
Travel

 

 

 

 

 

 

 

 

 

 

 

 

트래킹의 종착점이자 반환점인 후커 호(Hooker Lake)에 이르렀다.

호수에 작은 빙하 조각이 떠 있는 모습이다.

 

 

 

 

 

 

 

 

 

 

 

 

 

 

 

 

 

 

 

호수 상류에는 만년설이 검은 먼지를 뒤집어 쓴 채 떠밀려 내려와 있다.

 

 

 

 

 

 

 

 

 

서서히 드리워지는 석양빛...

 

 

 

 

 

 

 

 

 

주차장으로 내려오면서... 저 멀리 푸카키 호수가 보인다.

 

 

 

 

 

 

 

 

 

 

 

 

 

 

 

 

 

 

 

 

 

 

 

 

 

 

 

 

 

어느덧 어두워진 하늘, 타고 온 캠퍼밴으로 다음 목적지를 향해 나선다.

 

 

 

 

 

 

0 0
Travel

 

 

가는 내내 따라 다녔던 푸카키 호수(Lake Pukaki).

머리에 하얀 눈을 뒤집어 쓴 저 멀리 마운트 쿡(Mt. Cook)을 향해 열심히 달려간다.

 

 

 

 

 

 

 

 

 

표현 그대로 손에 잡힐 듯 잡히지 않는 마운트 쿡.

 

 

 

 

 

 

 

 

 

마운트 쿡으로 들어가는 도로는 말 그대로 곳곳이 포토존이라 할만하다.

 

 

 

 

 

 

 

 

 

 

 

 

 

 

 

 

 

 

 

주차장에서 시간에 맞는 코스를 선택하여 산책길에 접어든다.

그 중에서 이곳에서 가장 인기가 많다는 왕복 3시간여의 후커밸리(Hooker Valley) 트랙을 선택했다.

후커밸리 트랙의 목적지에 도달하기 위해서는 총 3개의 다리를 통과해야 하는데,

그 중에서 첫 번째 다리가 바로 눈앞에서 기다리고 있다.

 

 

 

 

 

 

 

 

 

여우장갑 혹은 폭스글러브(Foxglove)라고 불리우는 꽃이 길가에 피어 방문객을 반겨준다.

폭스글러브는 현삼과 식물이며, 2년생 또는 다년생이다.

 

마운트 쿡 지역은 매켄지 컨트리로 불리우며 고지대 내륙 분지이다.

 

 

 

 

 

 

 

 

 

계속되는 가벼운 워킹...

 

 

 

 

 

 

 

 

 

길은 계속 완만하게 이어져 아주 편안한 느낌을 준다.

 

 

 

 

 

 

 

 

 

마운트 쿡은 해발 3,724m의 산으로 남섬의 상하를 가로지르는 서든 알프스 산맥 중

최고봉이며, '눈을 뚫고 나온 산'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

 

 

 

 

 

 

0 0
Landscape

 

 

 

 

 

 

 

 

 

 

 

 

 

 

 

 

 

 

 

 

 

 

 

 

 

 

 

 

 

 

 

 

 

 

 

 

 

 

 

 

 

 

 

 

 

 

 

 

 

 

 

 

 

 

 

 

 

 

 

 

 

 

 

 

 

 

 

 

 

 

 

 

 

 

 

 

 

 

 

 

 

 

 

 

 

 

0 0
Landscape

 

 

 

 

 

 

 

 

 

 

 

 

 

 

 

 

 

 

 

 

 

 

 

 

 

 

 

 

 

 

 

 

 

 

 

 

 

 

 

 

 

 

 

 

 

 

 

 

 

 

 

 

 

 

 

 

 

 

 

 

 

 

 

 

 

 

 

 

 

 

 

 

 

 

 

 

 

 

 

 

 

 

 

 

 

 

'Landsca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구 금호강변의 낚시꾼, 그리고 갓꽃...  (0) 2020.04.06
뉴질랜드 남섬 - 풍경 (2)  (0) 2020.02.20
뉴질랜드 남섬 - 풍경 (1)  (0) 2020.02.20
뉴질랜드 남섬 - 동물과 함께하는 전원풍경  (0) 2020.02.20
일몰, 석양  (0) 2020.01.30
일몰  (0) 2019.12.31
0 0
Landscape

 

 

목장.

 

 

 

 

 

 

 

 

 

목장 저 편에 있다가 지나가는 사람을 발견하고 달려온 호기심 많은 말.

 

 

 

 

 

 

 

 

 

양들을 지키고 서 있는 철인.

 

 

 

 

 

 

 

 

 

청정 자연속에서 무럭무럭 자라나는 생명들.

 

 

 

 

 

 

 

 

 

 

 

 

 

 

 

 

 

 

 

들판에는 양들이 풀을 뜯기에 여념이 없다.

 

 

 

 

 

 

 

 

 

 

 

 

 

 

 

 

 

 

 

한가로이 풀을 뜯다가 호기심 어린 눈으로 눈길을 주는...

 

 

 

 

 

 

 

 

 

풀숲에는 토끼가 뛰어다니고,

 

 

 

 

 

 

 

 

 

도로 위에는 무언가에 의해 피해를 당한 고슴도치가

속이 비워지고 껍질만 남아 있었다.

 

 

 

 

 

 

 

 

 

뉴질랜드의 어느 소도시에서 마주친 앵무새를 들고 산책중인 부부.

 

 

 

'Landsca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뉴질랜드 남섬 - 풍경 (2)  (0) 2020.02.20
뉴질랜드 남섬 - 풍경 (1)  (0) 2020.02.20
뉴질랜드 남섬 - 동물과 함께하는 전원풍경  (0) 2020.02.20
일몰, 석양  (0) 2020.01.30
일몰  (0) 2019.12.31
풍경 - 가을 (2)  (1) 2019.11.19
0 0
Travel

 

 

모에라키의 바위(Moeraki Boulders)를 보기 위해 주차장에서 출발한다.

 

 

 

 

 

 

 

 

 

 

 

 

 

 

 

 

 

 

 

모에라키의 코에코헤 해변(Koekohe Beach)을 따라 커다란 공 모양의 원형 암석이 깔려 있다.

원형 암석은 각각 무게가 수 톤에 이르고, 지름이 50cm에서 2.2m까지 다양하다.

약 6,500만 년 전에 형성된 방해석 결정체로 추정. 

 

 

 

 

 

 

 

 

 

마치 공룡의 알을 연상하게 하는...

 

 

 

 

 

 

 

 

 

아직까지 드러나지 않은 이런 바위들이 아주 많을 것으로 추측.

 

 

 

 

 

 

 

 

 

 

 

 

 

 

 

 

 

 

 

동글동글한 바위가 파도에 몸을 씻고 있다.

무엇보다 인공이 아닌 자연에 의해 만들어졌다는 점이 이채롭다.

 

 

 

 

 

 

 

 

 

 

 

 

 

 

 

 

 

 

 

아직까지 빠져 나오지 못하고 갇혀 있는 바위.

 

 

 

 

 

 

0 0
Travel

 

 

캔터베리 박물관 앞에 세워진

1868년부터 1876년까지 캔터베리의 감독관이었던 월리엄 롤스톤의 석상.

왼쪽은 아트센터 건물이다.

 

 

 

 

 

 

 

 

 

1870년에 개관했다는 캔터베리박물관(Canterbury Museum)은

남섬 최대의 박물관으로 종합 박물관이다.

크라이스트처치가 속한 캔터베리 지역의 마오리 문화와 개척 시대의 역사 자료 등을 전시하고 있다.

 

 

 

 

 

 

 

 

 

 

 

 

 

 

 

 

 

 

 

 

 

 

 

 

 

 

 

 

 

 

 

 

 

 

 

 

 

 

 

마오리족의 일상.

 

 

 

 

 

 

 

 

 

마오리족의 문화.

 

 

 

 

 

 

 

 

 

 

 

 

 

 

 

 

 

 

 

시대에 따른 일반 주택의 내부.

 

 

 

 

 

 

 

 

 

케아앵무(?)의 모형.

케아앵무는 뉴질랜드에 살고있는 앵무이며 현존하는 앵무새 중 유일하게 산악지대에 사는 종이다.

 

 

 

 

 

 

 

 

 

해글리파크(Hagley Park)에서의 나이트 누들마켓(Night Noodle Market) 현장.

 

 

 

 

 

 

 

 

 

여러가지 국수는 물론 꼬치 등도 열심히 구워내고 있다.

 

 

 

 

 

 

 

 

 

 

 

 

 

 

 

 

 

 

 

 

 

 

 

 

 

 

 

 

 

 

 

0 0
Travel

 

 

빅토리아 시계탑(Victoria Clock Tower).

다이아몬드 쥬빌리(Diamond Jubilee) 시계탑으로도 알려져 있다.

빅토리아 여왕 즉위 60주년을 기념해 건축가 벤자민 마운트포트에 의해 설계되었다.

 

남섬 동쪽에 있는 캔터베리 지방의 주요 도시로,

남섬에서 인구가 가장 많은 도시, 크라이스트처치(Christchurch).

 

 

 

 

 

 

 

 

 

크라이스트처치 명물 중 하나인 트램(Tram)이 시내 주요 관광지를 오가고 있다.

 

 

 

 

 

 

 

 

 

크라이스트처치 미술관.

 

 

 

 

 

 

 

 

 

거리 곳곳에서는 많은 공연들이 펼쳐지고 있다.

 

 

 

 

 

 

 

 

 

이 지역은 1850년대에 조성되기 시작했는데, 그때 이 도시의 창시자였던

존 로버트 고들리(John Robert Godley)의 동상이 1867년에 세워졌다.

크라이스트처치는 존 로버트 고들리가 공부한 옥스포드 단과대학의 이름에서 따온 이름이라고 한다.

 

 

 

 

 

 

 

 

 

크라이스트처치의 랜드마크였던 크라이스트처치 대성당(Christchurch Catherdral).

2011년 대지진으로 파손된 후 당시의 모습 그대로 남아있다.

 

 

 

 

 

 

 

 

 

크라이스트처치 대성당 앞에 설치된 구조물.

많은 이들의 염원을 담아...

 

 

 

 

 

 

 

 

 

해글리공원을 끼고 흐르는 에이번 강(Avon River).

 

크라이스트처치는 크라이스트처치 식물원과 해글리 공원 등 넓고

아름다운 공원이 많아서 '정원 도시'라는 별명이 붙었다.

 

 

 

 

 

 

 

 

 

숙소로 이용된 노보텔(Novotel) 크라이스트처치 에어포트.

 

 

 

 

 

 

 

 

 

노보텔 숙소에서 본 크라이스트처치 공항.

 

 

 

 

 

 

0 0
Travel

 

 

테카포 호수에 걸쳐져 있는 인도교.

 

 

 

 

 

 

 

 

 

Dark Sky Project.

카페 겸 천체관측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곳이다.

 

 

 

 

 

 

 

 

 

 

 

 

 

 

 

 

 

 

 

테카포 호수 위로 석양이 내려앉고 있다.

 

 

 

 

 

 

 

 

 

 

 

 

 

 

 

 

 

 

 

일몰과 동시에 떠오르는 달...

 

 

 

 

 

 

 

 

 

 

 

 

 

 

 

 

 

 

 

테카포 호수는 전 세계에서 별을 가장 많이 볼 수 있는

Top3에 드는 곳이기도 하다.

 

 

 

 

 

 

 

 

 

따라서 선한 목자의 교회를 배경으로 한 밤하늘의 별사진을 담기위해

포토그래퍼들이 찾는 유명한 명소이기도 하다.

그래서 본인도 생애 처음으로 별사진에 도전해 봤다.

 

 

 

 

 

 

 

 

 

그러나 휘영청 밝은 달 때문에 별의 선명성이 다소 떨어지는 느낌이다.

더구나 은하수를 담기에는 시간적 여건이 맞지않아 욕심을 내지 않고 철수하기로 했다.

 

 

 

 

 

 

 

 

 

테카포 호수를 내려다 보고있는 레이크 테카포 홀리데이파크(Lake Tekapo Holiday Park).

이곳에서 여정을 함께하고 있는 캠퍼밴으로 1박을 진행했다.

 

 

 

 

 

 

0 0
Travel

 

 

크라이스트처치에서 약 3시간 정도 걸리는 테카포 호수(Lake Tekapo)의 파노라마.

 

푸카키 호수와 테카포 호수를 비롯한 이곳 호수들은 '밀키블루'

그 특유의 물빛으로 환상적인 느낌을 자아낸다.

그 물빛은 바로 빙하에서 흘러나오는 물에 주변의 암석 성분이 녹아들기 때문이라고 한다.

 

 

 

 

 

 

 

 

 

밀키블루, 에메랄드 물빛으로 눈이 시린 테카포 호수.

 

 

 

 

 

 

 

 

 

해발 700m의 빙하 호수로

봐도 봐도 질리지 않는, 보는 것만으로도 저절로 힐링이 되는 느낌이다.

 

 

 

 

 

 

 

 

 

테카포 호수 한 켠에는

선한 목자의 교회(Church of the Good Shepherd)로 불리는 아담한 건물이 눈길을 끈다.

 

 

 

 

 

 

 

 

 

1935년에 맥킨지 분지에 세워진 두 번째 교회로,

뉴질랜드에서 가장 사진에 많이 찍힌 교회 중 하나라고 한다.

 

 

 

 

 

 

 

 

 

 

 

 

 

 

 

 

 

 

 

그도 그럴것이 주변의 풍경과 어울려 뭔가 묘한 분위기를 만들어 내고 있다.

 

 

 

 

 

 

 

 

 

 

 

 

 

 

 

 

 

 

 

이 교회의 창을 프레임 삼아 테카포 호수를 감상하는 것도 작은 묘미...

 

 

 

 

 

 

 

 

 

선한 목자의 교회 배경이 되어주고 있는 뒷편의 테카포 호수.

이미 지고 없는 루피너스의 꽃이 아쉽기만 하다.

 

 

 

 

 

 

 

 

 

선한 목자의 교회 오른편에는

예전에 이곳에서 양들을 헌신적으로 지키고 돌본 개를 기리기 위해

양치기 개의 동상을 세워 놓았다.

 

 

 

 

 

 

0 0
Travel

 

 

너겟포인트를 향하여 산책로를 걸어가다.

 

 

 

 

 

 

 

 

 

가는 길에는 물개를 볼 수 있는 포인트가 있었지만 실제로 볼 수는 없었다.

이곳에 서식하는 동물은 물개 외에도 바다사자, 가넷 새, 노란눈펭귄,

넓적부리 등 다양하다고 한다.

 

 

 

 

 

 

 

 

 

너겟포인트(Nugget Point Lighthouse).

 

 

 

 

 

 

 

 

 

 

 

 

 

 

 

 

 

 

 

너겟포인트의 등대는 무려 150년의 역사를 간직하고 있다고 한다.

 

 

 

 

 

 

 

 

 

등대에서 바다쪽으로 내려다 본 풍경.

 

너겟이란 바위가 많은 작은 섬을 말하는 것으로, 오타고 해안에서

발견되는 독특한 지형 중 하나이다.

 

 

 

 

 

 

 

 

 

등대 반대편으로...

 

 

 

 

 

 

 

 

 

해는 넘어가고 서서히 어둠이 깔리기 시작한다.

 

 

 

 

 

 

0 0
Travel

 

 

남섬에서 두 번째로 큰 도시이자 뉴질랜드에서 6번째로 큰 도시인 더니든(Dunedin)은

스코틀랜드의 문화가 짙은 도시로, '남반구의 에딘버러'로 알려졌다.

 

 

 

 

 

 

 

 

 

법원과 왼쪽 도로 끝의 더니든 기차역.

 

19세기 중반부터 20세기 초반까지 더니든은 뉴질랜드에서 제일 부유하고

가장 세력있고 발달이 된 도시였다.

 

 

 

 

 

 

 

 

 

옥타곤에 위치한 시의회 건물.

스코틀랜드 건축가에 의해 이탈리안 르네상스 스타일로 디자인된 건물로,

아오마루의 라임 스톤으로 지어졌다고 한다.

바로 왼쪽에는 세인트 폴 대성당이 자리해 있다.

 

 

 

 

 

 

 

 

 

빅토리아 시대의 고딕 양식으로 지어진 세인트 폴 대성당 (St Pauls Cathedral).

 

 

 

 

 

 

 

 

 

옥타곤의 중심을 지키고 있는 스코틀랜드의 국민 시인인 로버트 번스 (Robert Burns)의 동상.

 

 

 

 

 

 

 

 

 

 

 

 

 

 

 

 

 

 

 

 

 

 

 

 

 

 

 

 

 

뉴질랜드에서 가장 오래된 대학인 오타고 대학교 (University of Otago, 1869년 설립).

 

 

 

 

 

 

 

 

 

1904년부터 2년에 걸쳐 지어진 더니든의 기차역.

 

 

 

 

 

 

 

 

 

더니든역 출입구.

 

 

 

 

 

 

 

 

 

더니든역 내부.

 

 

 

 

 

 

 

 

 

 

 

 

 

 

 

 

 

 

 

이곳에서 뉴질랜드의 아름다운 풍광을 볼 수 있는 타이에리 협곡 열차가 운행된다.

 

 

 

 

 

 

0 0
Travel

언슬로 공원 (Earnslaw Park)

 

 

퀸스타운은 뉴질랜드 남섬 오타고 (Otago) 지방에 있는 도시로

와카티푸 호수 (Wakatipu Lake)를 품고 있다.

산으로 둘러싸인 아름다운 경관과 겨울 스포츠로 유명하며,

뉴질랜드를 대표하는 관광지이자 휴양지이기도 하다.

 

 

 

 

 

 

 

 

 

퀸스타운 스카이라인을 이용, 전망대에서의 조망.

 

 

 

 

 

 

 

 

 

퀸스타운의 파노라마.

 

퀸스타운(Queenstown)이란 이름이 정식으로 주어진 것은 1863년이다.

퀸스타운은 '빅토리아 여왕과 어울리는 곳'이란 의미로 여왕의 명예를 기리기 위해 붙여졌다.

 

 

 

 

 

 

 

 

 

정상부에 마련된 루지(Luge) 트랙.

왼편으로는 루지를 타기위한 리프트가 열심히 오르고 있다.

 

 

 

 

 

 

 

 

 

뉴질랜드에서 가장 긴 호수이자 뉴질랜드에서 세 번째로 큰 호수인

와카티푸 호수 (Lake Wakatipu)가 시가지를 휘돌고 있다.

와카티푸 호수의 길이는 약 80km, 면적은 약 291㎢로 호수면은 해발 310m이다.

남알프스의 남쪽 부근에 위치한다.

 

 

 

 

 

 

 

 

 

 

 

 

 

 

 

 

 

 

 

 

 

 

 

 

 

 

 

 

 

퀸스타운 시내 풍경.

 

 

 

 

 

 

 

 

 

언슬로 공원 (Earnslaw Park)의 밤.

 

 

 

 

 

 

 

 

 

퀸스타운의 맛집으로 알려진 햄버거 전문점, 퍼그버거 (Fergburger).

 

 

 

 

 

 

 

 

 

많은 사람들이 순서에 맞춰 대기중...

 

 

 

 

 

 

 

 

 

 

 

 

 

 

 

 

 

 

 

 

 

 

 

0 0
1
블로그 이미지

평범한 시각으로 바라본 일상속의 사진 나부랭이 / 작품성과는 거리가 멀지만, 그저 '시간을 기록한다'는 생각 하나만으로 셔터를 눌러댄다.

sp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