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dscape




                               고단한 하루의 일과를 뒤로 하고 태양이 모습을 감추려 한다.







하지만 지금의 이 해는 하루가 아닌, 한 해라는 세월을 과거속으로 침잠시켜 버리는, 

그리하여 많은 사람들에게 아쉬움을 안겨주고 떠나간 계사년 2013년의 마지막 빛이었다. 




...............................................................................................................................................................................





누군가는 말했다. 오늘의 태양은 더 이상 어제의 태양은 아니라고...


비록 어제는 아쉬움을 안고 떠나갔지만 오늘은 어제보다 더 큰 기대와

설렘으로 찾아올 것으로 믿고 새해 첫날 새벽, 경상북도 경산시에 위치한

성암산(聖岩山, 469m)에 올랐다.

많은 사람들 틈에 끼여 어둠 속에 오른 산길이었다.







산 아래 점점이 박힌 불빛들만이 인간들의 존재를 나타내 보일 뿐,

아직은 무거운 정적에 묻혀있는 모습이다.







채 어둠이 가시지 않은 능선, 저 멀리 하늘 한켠으로는

밝은 여명으로 물든 가운데 가벼운 긴장감마저 감돌고... 







                               아마도 이 시간, 전국 각지의 많은 바닷가와 산 등에서는

                               새로운 빛의 탄생을 목도하려는 사람들로 채워지고 있을 것이다.







붉게 달아오른 태양의 탄생을 위하여 산고의 고통을 겪고 있었음직한 하늘,

순간 그 하늘 한켠으로 생채기처럼 생긴 틈이 생겨나더니 그 사이로  

밝은 빛이 새어나오기 시작했다.







바로 태양의 속살이자 새해, 새날이 밝아오는 순간인 것이다.

하늘은 많은 사람들의 환호와 격려속에 조금씩 조금씩 황금색 덩어리를 토해내었다.   







그랬다.

분명히 어제 봤던 바로 그 태양이었다.

하지만 오늘의 태양은 어제의 그것은 아니었다.

많은 사람들의 심장에 에너지를 불어넣으면서 더욱 더 힘차게 고동시켜 주는,

그리하여 새해 올 한 해동안 희망을 잃지않고 중심을 잡게 해줄  

그런 강력한 힘을 지닌 존재에 다름 아니었다.







비록 뿌연 안개가 주위를 흐려놓기는 했으나 둘 사이의 소통을 방해하지는 못했다.

하지만 해가 떠오르기 무섭게 사람들은 썰물처럼 빠져 나가고,

시간을 놓쳐버린 사람들은 뒤늦게 속속 이곳을 향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었다.







이로써 2014년 새해 첫 아침이 시작되었다.

모두가 새로운 각오로 새로운 목표점을 향하여 뛰는 출발점에 서 있는 셈이다.

아니 이미 누군가는 미리 앞서 달려가고 있는지도 모른다.


우리 이웃님들도 갑오년(甲午年), 생동감과 강인함의 상징인 청마(靑馬)의   

등에 올라탄 듯, 힘찬 새해 시작하셨기를...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구광역시 수성구 고산1동 | 성암산
도움말 Daum 지도

'Landsca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늘과 땅, 그리고 대기  (8) 2014.03.04
포항, 바다...  (8) 2014.02.12
2014년 새해 해맞이  (6) 2014.01.02
감 - (Ⅱ)  (0) 2013.11.27
  (8) 2013.11.20
지난 여름날의 바다  (6) 2013.10.02
6 0
  • 2014.01.03 09:04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pk 2014.01.03 12:06 신고  

      한 해를 아주 바쁘게 보내신 모양이지요?
      몸은 고되더라도 마음의 여유만은 잃지 않으셔야 되는데 말이죠.^^;;
      한 해를 보내자니 그냥 섭섭한 마음에 가까이에서 보내고 맞이해본 해의 모습이었는데요,
      같은 해라도 이렇게 의미를 부여해놓고 보니 느낌이 전혀 상반되더군요.
      모쪼록 이렇게 새롭게 뜨는 해처럼 밝고 희망찬 새해를 열어가시길 바랍니다.
      물론 그런 행보를 이미 시작하셨을 것으로 믿고 있지만 말이죠.ㅎㅎ

  • 2014.01.04 15:20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pk 2014.01.06 19:41 신고  

      제가 사는 동네에도 해맞이 장소로 정해놓은 곳이 있었지요.
      그곳은 힘들이지 않고 갈 수 있는 곳으로 떡국도 나눠준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가장 큰 단점은 우거진 나뭇가지 사이로 해돋이를 봐야 한다는...^^;;
      아마도 순수한 해맞이보다는 그저 많은 사람들이 모여 즐길 수 있는 곳으로
      선정하다보니 그렇게 된 것 같습니다.
      저도 더 많은 사람들과 새해의 기쁨을 나누고 싶었으나
      해맞이에 대한 불리한 조건 때문에 굳이 이곳을 택할 수 밖에 없었네요.^^
      감사합니다. 모쪼록 ****님도 대박나는 한 해 되시길 바랍니다.^^

  • BlogIcon 드래곤포토 2014.01.05 13:32 신고    

    부지런하시네요
    덕분에 새해일출을 보고갑니다
    금년은 특히 날씨가 예년보다 다뜻해서 좋았을 것 같네요
    즐거운 휴일보내세요 ^^

    • BlogIcon spk 2014.01.06 19:51 신고  

      새해 첫날, 멀리 가지는 못하고.. 이마저도 몸을 움직여 보지 않으면 섭섭할 것 같아서요.ㅎㅎ
      솔직히 야간산행은 처음이었습니다. 물론 이내 날은 밝아왔지만요.^^;;
      다행히 춥지도 않아서 맘껏 여유도 부려보고, 기분좋은 하루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