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dscape


















































'Landsca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풍경 - 가을(2)  (0) 2018.11.13
풍경 - 가을 (1)  (0) 2018.11.09
풍경  (0) 2018.08.26
일몰, 석양  (0) 2018.08.01
대구 월곡역사공원의 겹벚꽃  (0) 2018.04.19
벚꽃, 꽃비가 되어 흩날리다  (0) 2018.04.05
0 0
Image




세상을 살아가는데에는 명암이 따른다.







좋은 일이 있는 반면 때로는 갈등과 난관이 찾아오기도 한다.







녹록치 않은 세상살이...

하지만 현실을 과장하거나 왜곡해서는 안될 것이며,

본성을 숨기고 선입견이라는 색안경을 끼고 보지도 말것이다.







불협화음은 서로 이해와 사랑으로 조율을 하며

현실은 회피하지도 말고 그냥 담대하게 헤쳐나가면 그만,







이 세상은 혼자가 아니며 나를 이해해 줄 수 있는 사람들이

가까이 있다는 것은 얼마나 큰 힘이 되는지...







정말 그것만으로도 큰 행운이자 버팀목이라 해야겠다.







하지만 주위에 의지하기 이전에 먼저 스스로를 마음의 거울에 비춰보고 

생각을 가다듬어 새로운 길을 모색해 나가는 것은 문제 해결의 가장 기본적인 

마음가짐이라 하겠다.








'Image'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군집 (群集) - 5  (0) 2015.10.02
흔적  (0) 2015.09.18
고민, 고뇌...  (0) 2015.09.15
사랑이라는 이름으로... (1)  (0) 2015.07.27
이미지 - 9 (자연)  (0) 2015.06.22
물방울, 비...  (0) 2015.06.16
0 0
History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재현되고 있는 왕궁 수문장 교대의식.

조선시대 왕궁에는 궁궐의 경비를 관장하고 대전(大殿)을 

호위하는 군대인 금군(禁軍)아래 수문군(守門軍)이라는 군대가 있어 

궁궐문을 개폐 · 경비 · 순찰하는 업무 등을 수행하였다. 







교대의식은 정해진 절차와 신호에 따라 이뤄지며 
부대간 교대시 상호 예의를 갖추어 군례(軍禮)를 행한다.

궁성문을 경비하는 부대와 궁성의 외곽을 경비하는 부대간 교대로,
외곽을 경비하는 부대가 도착하면서 교대식이 시작된다. 

교대식의 신호는 구령 · 깃발 · 악기를 복합적으로 사용하며 

크게 세부분으로 나눠지는 단계는 북으로 신호한다.







▶ 군호응대(軍號應對) : 교대군이 도착하면 수문군의 참하(參下)와 

교대군의 참하가 암호를 통한 신분확인 절차를 거친다.

▶ 초엄(初嚴) : 첫 번째 북신호로 북이 여섯 번 울리면 수문군의 

참하가 교대군의 참하에게 열쇠함을 인계한다. 

이때 승정원(承政院)의 주서(主書)와 액정서(掖庭署)의 사약(司鑰)은 

열쇠함 인계를 감독한다.

▶ 중엄(中嚴) : 두 번째 북신호로 북이 세 번 울리면 수문군의 수문장과 

교대군의 수문장이 교대 명령의 진위를 확인하는 절차를 거친 다음 

순장패(巡將牌)를 인수 · 인계한다.

▶ 삼엄(三嚴) : 세 번째 북신호로 북이 두 번 울리면 수문군과 교대군이 

마주선 상태로 정렬하며 군례를 행하고 서로의 임무를 교대한다.

▶ 행순(行巡) : 교대한 부대는 궁궐의 외곽경비 임무를 수행하는 행렬을 실시한다.







경복궁에서 열린 수문장 교대의식. 






                               종사관(從事官)이란 조선시대 각 군영과 
                               포도청에 소속된 종육품의 벼슬이다.



...............................................................................................................................................................................




마을의 안녕과 풍요를 기원함은 물론, 마을의 경계를 나타내며 

수호신의 역할도 겸하는 솟대.

나무나 돌 등으로 새의 모양을 만들어 나무 장대나 돌기둥 위에 얹힌 

기원의 대상물로서 마을 입구 등에 세운다.

솟대 위의 새들은 천상계의 신들과 마을의 주민을 연결해 주는 일종의 

전령조(傳令鳥)로 긴 나무와 돌은 그 둘 사이를 연결한다는 의미이다. 







솟대의 끝에는 오리나 기러기 등이 올려지는데 

한 마리의 꿩은 장원급제 혹은 출세를, 학은 문과급제를 의미하며

두 마리의 기러기는 좋은 소식을 알려주는 길조의 의미를 가진다.

그리고 세 마리의 오리는 풍요와 다산을 의미하며 

일부에서는 화재예방의 의미도 포함한다.

그 외 까마귀나 까치는 나쁜 기운의 예방차원에서 사용하기도 한다.







                               서낭당 · 산신당 · 솟대와 동등한 것으로 취급되어 온 장승. 
                               마을 또는 절 입구에 남녀가 쌍을 이루게 하여 세웠으며, 
                               10리나 5리 간격으로 세워 이정표 구실을 하거나 마을의 수호신 역할을 하도록 했다.
                               대게 한 기둥에는 천하대장군, 또 한 기둥에는 지하여장군이라고 새긴다.
                               돌로 만든 석장승과 나무로 만든 목장승이 있다.




                               참고/ 위키백과 등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중구 소공동 | 덕수궁 대한문
도움말 Daum 지도

'Hi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유물 - (1)  (8) 2013.03.20
팔공산 승시(僧市)  (8) 2012.10.23
전통  (8) 2012.10.03
2012 대구국제바디페인팅페스티벌 - (2)  (8) 2012.09.12
2012 대구국제바디페인팅페스티벌 - (1)  (0) 2012.09.11
Before & After - 대구 두류공원  (8) 2012.07.24
8 0
etc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속엔 무언가가 있어
자연의 숨결을 호흡하며 푸욱 잘 익어갔을...
지금은 그 역할을 다 한건가?
모두 뒤집어 놓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월의 흔적을
온 몸으로 드러내 보이며
언제나 그 자리에서,
그렇게 홀로
외로움을 견뎌왔는데,

그것이 못내 안타까워
덩굴이 슬며시 내려와
위로라도 해 주는 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월이 흘러가도
변하지 않는 건 없다.

다만
그런 사실이 안타까워
가슴속 깊이
꼭꼭 새겨 두기만 할 뿐...




'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불꽃  (0) 2007.07.31
구조연습  (0) 2007.07.31
한복의 멋  (0) 2007.07.23
세월  (0) 2007.06.25
깃발  (0) 2007.01.30
비산(飛散)  (0) 2007.01.23
0 0
1
블로그 이미지

평범한 시각으로 바라본 일상속의 사진 나부랭이 / 작품성과는 거리가 멀지만, 그저 '시간을 기록한다'는 생각 하나만으로 셔터를 눌러댄다.

sp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