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dscape




여름은 으레 장마로부터 시작된다.






특히 지난 여름은 유난히도 흐린 날이 많았었다.






거의 매일같이 퍼부어대던 빗줄기...






                               그런 속에서 여름은 여름이었지만 진정한 여름의 분위기는 

                               느낄 수가 없었던 것 같다.







덕분에 자연은 풍족해지기만 했고,
비로 인해 한동안 다니지 않은 산길에는 잡초가 무성히 자라 있기도 했다.







바다 역시 한결 여유로웠다.
그러나 그런만큼 해수욕장 주변 상인들의 한숨소리는 커져만 갔다.






올해도 예외없이 장마가 찾아왔다.

하지만 장마는 이내 물러가버리고 그 뒤를 이어 

불볕더위가 따라 들어왔다.

장마가 끝난 지난 20일부터 더위가 계속되면서

역대 기록을 뛰어 넘은 것이 아니냐 할 정도로 

더위가 더 크게 느껴지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그것은 날씨에 대한 일종의 착시효과라고 한다.

체감 온도와는 달리 실제로는 기록을 경신할 정도의 

더위는 아니라는 것이다.







올해의 더위는 6월 가뭄으로 중국 대륙이 일찍 가열된 데에다 일본 

쿠로시오 난류가 따뜻한 수증기를 공급한 데에 그 원인이 있다고 한다.

거기에다 장마가 중부지방의 경우 예년의 32일보다 짧은 19일에 그쳐

더위가 길어지게 되는 점도 있고, 올 여름 더위가 다소 견디기 쉬웠던 

지난해를 건너뛰어 사실상 2년만에 돌아오는 여름으로 받아들여지기 

까지 하면서 실제보다 더 덥게 느껴진 것으로 분석되기도 했다.







연일 폭염특보가 강화되고 있다.

마치 장마에 밀려나버렸던 지난해의 앙갚음이라도 하려는지 

말 그대로 찜통더위라 할 정도로 푹푹 삶아댄다. 


참고로 폭염경보는 낮 최고기온이 35℃ 이상, 폭염주의보는 

33℃ 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 계속될 것으로 예상되면 발령되며,

열대야는 밤 사이(18:01~ 익일 09:00) 최저기온이 25℃이상 

유지되는 현상을 말한다.


기상청에 의하면 8월초 이번 폭염이 절정을 이루고 8월 중순까지는 

무더위가, 그리고 9월 상순까지는 늦더위가 이어질 전망이라 한다.

당분간은 인내심이 필요할 것이라는 이야기이다.







기상관측 이래 우리나라의 최고기온으로는 1942년 8월 1일 대구의 

40.0℃이며, 특히 역사상 최악의 폭염으로 기록되고 있는 1994년 

7월에는 강릉, 밀양, 산청, 영천, 합천 등 무려 5곳에서 40℃에 

육박하는 고온현상을 보였다고 한다.

그 해 대구에서는 22일 연속해서 35℃를 웃돌았고 최고기온은 

39.4℃까지 올랐다고 한다.


물론, 바로 오늘(7월 31일)만 하더라도 경산 하양읍의 자동기상관측장비는 

낮 최고기온이 40.6℃로 측정되어 올 여름들어 가장 더운 날을 기록하기는 했다. 

하지만 이는 지난 2006년 7월 관측 표준화사업으로 전국 549개 지점에 

설치된 것 중 하나이기에 기상관측이래 최고기온으로는 표현할 수 없다고 한다.

우리나라 기상 관측은 1904년 인천과 목포에서 시작되었으며,

대구에서는 1907년부터 실시되었다.


또한 세계에서 가장 더운 곳은 이란의 루트 사막으로 2005년 

70.6℃를 기록했으며, 호주의 퀸즐랜드주의 경우에도 건기에는 

69.4℃까지 기온이 올라간다고 한다.

굳이 이런저런 비교를 해가며 따질 필요는 없을런지는 모르겠지만

이런 지역을 떠올리는것 만으로도 우리에게는 큰 심리적 위안이 

될 것이다.

그렇다고 당장 밖으로 뛰어나가서 더위와 맞짱을 뜨라는 뜻은 아니다. 
30℃건 40℃건 수치의 차이만 있을 뿐 더운 것은 사실이니까 말이다. 


휴가철을 맞아 지금 이 시간에도 많은 사람들은 계곡이나 바다 등을 

찾아 나서거나 이미 그곳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을 것이다. 

모두 다 나름의 방식으로 이 여름을 건강하게 잘 보냈으면 한다.





참고/ 인터넷 여기저기...




'Landsca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눈이 내리던 날 - (1)  (6) 2013.01.15
가을, 단풍...  (8) 2012.11.21
여름  (8) 2012.07.31
자연 - (3)  (8) 2012.07.11
인공 구조물  (0) 2012.06.26
연등, 대구 동대사(東大寺)에서...  (8) 2012.05.28
8 0
  • 2012.08.01 16:22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pk 2012.08.01 19:20 신고  

      요즘같은 더위라면 바다도 무서울 것 같던데요.ㅎㅎ
      뜨거워질 대로 뜨거워진 백사장에 올라서는 것 만으로도
      그대로 익어버릴 것 같다는...^^;;;
      요즘은 한낮의 뜨거움은 그렇다치더라도 매일같이 열대야까지
      이어지니 그야말로 지치지 않을 수가 없네요.
      사실 이럴때엔 쉬어주는 것이 보약일텐데... 현실이 그렇지 못하시다니
      한편으로는 안타깝기도 합니다.
      부디 현명하고도 융통성있는 방법을 찾으시어 이 더위로부터
      건강을 잘 지켜나가시길 바랍니다.

  • BlogIcon 드래곤포토 2012.08.01 23:04 신고    

    장마와 관련된 사진을 보여주셨네요
    무더운 여름 잘 보내세요 ^^

    • BlogIcon spk 2012.08.08 21:22 신고  

      뜨거운 여름 잘 보내고 계시나요?
      항상 행복한 날들이 되시길 바랍니다.^^

  • BlogIcon 복돌이^^ 2012.08.02 09:57    

    두번째 사진의 구름사진이 느낌이 묘하네요~~~
    바다를 보니 또 바다에 가고 싶어지네요....언제 갔었는지도 가물가물 해요..ㅎㅎ
    요즘 정말 더운데...건강관리 잘하세요~~

    다녀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 BlogIcon spk 2012.08.08 21:26 신고  

      그래서 찍어봤습니다.ㅎㅎ
      이렇게 더운 날에는 한 점의 구름이라도 아쉽게 느껴집니다.
      햇볕이 워낙 따가워서 말이죠.^^
      어떻게 휴가는 잘 보내셨는지 모르겠네요.^^

  • BlogIcon 라오니스 2012.08.03 22:05 신고    

    체감기온이 높은 것이라고는 하지만 .. 덥긴 덥더군요..
    제가 더위에 강한 편인대.. 올해는 정말 뜨겁습니다...
    그러고보면 우리나라 국민들은 대단한 것 같습니다..
    겨울에는 영하 20도 가까이 내려가고.. 여름에는 40도 가까이 올라가고 ..
    다이나믹한 자연환경이니까요 .. ^^
    확실히 대구가 덥긴 덥군요 .. ㅎㅎ ..
    spk님도 .. 무더운 날씨 건강 유의하시고..
    시원스럽게 보내실 수 있기를 바랍니다.. ^^

    • BlogIcon spk 2012.08.08 21:39 신고  

      조금은 약해진 느낌이 있기는 하지만 정말 햇볕에 나서기가 두려운 요즘입니다.
      아무리 환경에 적응을 잘한다고는 하지만 이런 더위에는
      그냥 속수무책일 수 밖에 없는 것 같습니다.
      물론, 에어컨이 있다고는 해도 특별한 환경이 아닌한 일시적일 수 밖에 없을테니까요.;;
      요즘은 오히려 서쪽지방에 비해 기온이 내려간 것 같더군요.^^;;
      주말쯤 예년 기온을 회복할 것이라는 예보가 있었던 것 같은데...
      조금만 더 힘을 내셔야 할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