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vel




                               옛 경부선 기차터널을 이용한 와인터널의 입구. 

                               경상북도 청도군 화양읍 송금리에 위치한 이 와인터널은 1896년 

                               일제강점기때 착공하여 1904년 완공한 구 남성현 철도터널로

                               폭 4.2m, 높이 5.3m, 길이 1,015m이다.

                               이 공간을 2006년 2월 말부터 청도와인(주)에서 감와인 숙성고와 

                               시음공간으로 운영해오고 있다.







                               1905년부터 경부선으로 증기기관차를 운행하였으나 

                               경사가 급하고 운행거리가 멀어 1937년 현 남성현 상행선 터널이

                               개통되면서 더 이상 열차가 운행되지 않았다.

                               주변에는 당시 터널 공사용 자재를 운반하기 위해 임시로 부설한 선로의 흔적과

                               급경사 극복을 위한 철도기술인 Switch-back 선로 등이 아직도 남아있어 

                               철도기술을 연구하는데 중요한 자료로 평가받고 있다.







                               터널을 따라 들어가다보면 와인을 직접 맛볼 수 있는 와인바가 나온다.

                               특히 이곳에서 만들어지고 있는 와인은 감으로 만들어진 감와인이며

                               감그린이라는 브랜드는 감으로 만든 세계 최초의 와인이라고 한다.







                               제18대 대통령 취임식 건배주로 선정된 감그린 아이스와인.

                               375ml / 89,000원.







                               감와인을 직접 구입하여 마실수 있는 쉼터도 마련되어 있다.







와인은 잔으로 팔기도 하고 병으로 팔기도 하는데 

모든 것이 셀프이다.







                               벽면에는 수 많은 와인병으로 장식되어 있다.







어두운 벽면을 화려하게 밝혀주는 와인 잔 모양의 조명.







직육면체의 화강암과 적벽돌을 3겹의 아치형으로 조적, 건설된 자연석의 터널로

상시온도가 13~15도 내외, 습도가 60~70%를 연중 일정하게 유지되는 특성이 있어서

와인이 발효, 숙성되어지기엔 안성마춤인 구조라고 한다.


인근에는 청도 소싸움 경기장과 용암온천, 그리고 화려한 빛축제를 볼 수 있는 

프로방스가 가까이 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청도군 화양읍 | 와인터널
도움말 Daum 지도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창원시 진해구 여좌천  (8) 2013.04.16
여기, 저기... (3)  (8) 2013.04.02
청도 와인터널  (8) 2013.03.27
거제도 망산(望山)으로...  (8) 2013.03.19
거제도 지세포에서...  (8) 2013.03.13
거제도 가라산  (6) 2013.03.12
8 0
  • 2013.03.28 08:42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pk 2013.03.29 16:04 신고  

      이 길을 자주다니기는 하는데 매번 지나쳐 다니다가 큰맘먹고 한번 들러봤습니다.
      하지만 서두르는 바람에 한잔해보지는 못했습니다.^^;;
      어차피 폐선을 그대로 묵혀두기 보다는 이렇게 재활용을 하니 회사도 좋고
      지역민들도 좋으니 그야말로 윈윈전략인 셈이지요.
      게다가 외지인들까지도 좋은 관광꺼리가 되어서 좋고 말이죠.^^
      제가 아는 분도 와인을 하는데 보아하니 판로가 마땅치 않은 모양이더라구요.
      이런 좋은 자연을 활용하여 많은 사람들이 신의 축복을 받았으면 좋겠습니다.ㅎㅎ

  • BlogIcon 복돌이 2013.03.29 10:45    

    아이스 와인은 역시 생각대로 가격이 조금 나가네요~~ ^^
    조명도 이쁘게 잘되어 있고요..
    요런곳 가면 시음이 필수 인데....아무래도 차를 가져가야 하니 시음과 운전사이에 고민이 될듯도 싶은걸요..ㅎㅎㅎ

    다녀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 BlogIcon spk 2013.03.29 16:17 신고  

      그렇지요?^^;; 그래서 그냥 쳐다보기만 했었습니다.ㅎㅎ
      어두운 터널속이라 그 나름의 운치가 있었지요.
      감와인은 이전에 마셔본 적이 있는데, 우려했던 떫은 맛은 없고
      누구나 쉽게 마실 수 있는 그런 와인으로 생각되었습니다.
      아닌게 아니라 시음과 운전사이에서 갈등하시는 분들도 꽤 많이 보였습니다.ㅎㅎ

  • BlogIcon 드래곤포토 2013.03.29 11:41 신고    

    이름도 재미있지만
    기차터널의 재활용 이군요
    볼거리와 함께 마시는 와인 맛도 있을 것 같습니다.
    즐거운 하루보내세요 ^^

    • BlogIcon spk 2013.03.29 16:20 신고  

      터널안에서 맛보는 와인... 분위기가 결코 나빠보이지는 않았습니다.^^
      다만 흠이라면 사람들이 많아서 조금 번잡한 것이라 할 수 있겠지요.^^;;

  • BlogIcon 라오니스 2013.04.10 21:04 신고    

    저도 이곳을 다녀왔지요 ..
    와인향기 가득한 터널을 지나는 기분이 좋더라구요 ..
    감와인이라는 것이 독특하기도 했구요 ..
    저는 여기서 와인담는 체험하고, 와인을 집에 갖고 왔었지요 ..
    기분좋게 한 잔 했던 기억이 납니다..
    대통령도 사랑하는 감와인 .. 모든 국민이 좋아할 수 있길 바랍니다... ^^

    • BlogIcon spk 2013.04.18 20:44 신고  

      저는 아무런 생각없이 그냥 건성으로 둘러봤지만
      역시 라오니스님은 허투루 둘러보는 일은 없었네요.^^
      직접 만드신 와인은 이 세상 무엇과도 비교할 수 없는
      아주 특별한 맛이었을 것 같습니다.
      감와인은 자극성이 없어 제 입에도 딱 맞더군요.
      아마도 맛을 보게되면 누구나 다 좋아할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