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dscape




                               지난 겨울의 끝...
                               보기에는 그저 황량하기만한 땅속으로는 귀여운 개구리 몇 마리가 
                               죽은 듯 몸을 숨긴 채 외롭고도 긴 겨울을 보내고 있었다.
                               이제껏 알게 모르게, 언 땅 아래서도 생명은 계속되고 있었던 것이다.






깊은 잠에 취한 탓도 있겠지만 갑작스런 변괴에 황망한 표정이다.

개구리는 물속이나 물가, 땅위, 땅속, 나무 위 등 아주 다양한 장소에서 서식한다. 
보통 물가의 양지바른 땅속에서 동면을 하지만, 
산지에서는 얼지않는 수원(水源)부근 물속에서 월동하는 것도 있다. 






사슴벌레 유충도 마찬가지였다. 
추운 듯 몸을 잔뜩 웅크린 채 힘겨운 나날을 보내고 있었다.


▶ 사슴벌레의 유충은...

 




이후 얼마간의 시간이 흐르고...
물가에는 언제 낳아놓았는지 까만 개구리알들로 소복했다.
그러나 이들은 안타깝게도 뒤늦게 찾아온 추위로 인해
끝내 깨어나지 못했다.






그러나 흐르는 시간은 어찌할 수 없는 법...

앙상했던 나뭇가지는 언제부터인가  
약속이나 한듯이 일제히 이쁜 색으로 물들기 시작했다.






물론, 어느 특정된 나무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었다.
생명이 있는 것이면 모두 다 다투듯 나서서  
스스로 살아있음을 증명해 보였다.


▶ 
꽃은 꽃을 피워야 할 때를 어떻게 알까?

 




결국, 거역하지 않는 자연의 방식 그대로 
봄은 어느새 우리들 곁으로 다가와 있었다.






                               변하는 것은 비단 자연 뿐만이 아니었다.
                               자연에 동화되듯 사람들의 표정도 한층 더 밝아져 있었고, 
                               거리는 점차 생동감으로 넘쳐났다.






                               인간들 역시 움츠렸던 몸을 펴고 가벼운 웃음과 몸짓으로
                               봄의 풍경 속으로 뛰어들고 있었던 것이다.






그러나 그것도 잠시...
어느새 봄은 또 그렇게 화려한 꽃의 축제를 뒤로 하고
쫒기듯 여름을 향해 달려가고 있었다.






'Landsca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연등, 대구 동대사(東大寺)에서...  (8) 2012.05.28
산사(山寺)에서...  (12) 2012.05.23
봄의 태동(胎動)  (6) 2012.05.01
봄... 하얀 벚꽃 아래에 서다  (12) 2012.04.18
나무가 있는 풍경  (10) 2012.04.10
뒤늦게 찾아가 본 대구 해맞이공원의 유채밭  (15) 2011.05.17
6 0
  • 2012.05.02 09:54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pk 2012.05.03 21:57 신고  

      혹시 늦게 찾아온 봄 때문에 나무들은 더 빨리 서둘러야 했지 않았을까요?
      꽃을 빨리 떨궈내야만 새잎을 피워낼 수 있기 때문이지요.^^
      상황이 그렇다 보니 봄은 빨리 지나가 버릴 수 밖에 없었고, 상대적으로 아쉬움은 더 커져갔겠지요.;;
      ㅎㅎ 봄의 입장에서 어쭙잖은 변명을 한번 해 봤습니다.^^;;;

      무엇이든지 직접 눈으로 확인을 해야만 올바르게 인정을 할 수 있는 것 같습니다.
      봄 또한 직접 느껴보지 못한다면 말씀대로 빼앗긴 것이나 다름이 없겠지요.^^
      봄을 붙잡아 두는데 사진만큼 더 좋은 것이 있나요.^^

  • BlogIcon 복돌이^^ 2012.05.03 17:32    

    올해는 어떻게 제대로 한번을 꽃구경을 못갔어요...ㅠㅠ
    이제 슬슬 여유가 생기니 바로 여름이 되어 버린듯 해요~~
    봐서 장미볼수 있는곳을 함 찾아봐야 겠어요~~

    • BlogIcon spk 2012.05.03 22:05 신고  

      새순이 돋는가 싶더니 어느새 푸르름으로 뒤덮여버렸지요?^^
      자연.. 특히 봄의 생명력은 정말 너무나 왕성한 것 같습니다.
      무엇이든 땅에 꽂아두기만 하면 금방이라도 새싹이 돋아날 것만 같으니까요.ㅎㅎ

  • BlogIcon 라오니스 2012.05.06 13:24 신고    

    사계절이 다 아름답지만.. 생명이 샘솟는 봄은 더욱 특별한 듯 합니다..
    겨울잠 자던 개구리도.. 겨우내 조용하던.. 나무들도..
    모두다 기지개를 켜고.. 아름다운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좋습니다.
    그런데 봄이 점점 짧아져 바로 여름으로 가는 것 같아 아쉽기도 합니다.. ^^
    화창한 5월.. 봄을 마음껏 즐겨봐야겠습니다.. ㅎㅎ

    • BlogIcon spk 2012.05.10 18:17 신고  

      비록 살아가는 것이 재미가 없고 회의가 들더라도
      파릇파릇 돋아나는 새싹들을 보면 삶의 의욕이 저절로 되살아나는 것 같습니다.
      죽은 듯 보이던 모든 것들을 살려내는 것이 바로 봄의 힘이기에
      그 충만한 봄의 에너지를 잔뜩 받아들이는 5월이 되시길 바랍니다.^^
      오늘은 더위가 한풀 꺾인 것 같은데요.^^

Animal




나비목 밤나방과의 곤충인 맵시곱추밤나방의 유충.
가시상추, 고들빼기 등의 잎을 가해한다.
섭식량이 많으므로 유충이 조금만 발생해도 작물에 끼치는 피해가 크다.








벌목 말벌과의 곤충인 장수말벌.








공중에서 정지비행을 하고 있는...
파리목 꽃등에과의 어느 한 종으로 보인다.








노린재목 노린재과의 풀색노린재.
모양은 조금 다른, 풀색노린재의 이형이다.








배 위로 줄이 나 있으니 '등줄기생파리'라고 불러야 할까.
정확한 이름을 불러주면 좋겠지만 이름을 찾기가 그리 쉽지만은 않으니
일단, 그냥 '파리'(집파리, 쉬파리 및 똥파리 무리등을 통틀어 부르는 이름)라고 해 두자.








모양새가 다소 다르긴 하지만,
네줄범하늘소를 많이 닮은 녀석이 꽃놀이를 나왔다.








늦은 가을, 서로 몸을 연결한 채 산란을 위해 자리를 찾아나선 고추좀잠자리. 
암컷은 농수로, 늪, 물논 등에 1,000여개의 알을 낳아 알로써 월동하고
다음해 4~5월에 부화한다. 

고추좀잠자리와 여름좀잠자리는 매우 비슷해서 구분하기가 어렵다.
고추좀잠자리는 아랫입술의 가운데 조각이 검은색이며 여름좀잠자리는 노란색이다. 
또한 몸통 옆면의 검은색 띠가 여름좀잠자리는 고추좀잠자리에 비해 더 짧다.
또 하나의 차이점이라면 고추좀잠자리는 성숙기가 되면 수컷은 가슴과 머리가
적갈색으로, 배는 붉은색으로 변하는 반면에 여름좀잠자리는 가슴과 얼굴까지
온통 빨간색으로 변한다.
(고추잠자리 수컷의 경우, 노란색 날개 기부를 제외하고는 투명해진다.)


관련/ 2009/10/09 - [Animal] - 곤충 -8








너무나 쉽게 볼 수 있는 곤충들이지만, 이름을 모르는 경우가 허다하다.
그래서 이리저리 자료를 뒤적이다 보면, 어느 한 쪽이 닮았으면
또 다른 한쪽은 다른 모양이다.
곤충이란 유충에서 성충으로 성장해 가는 과정에서 보여지는 모습이
전혀 다른 경우가 비일비재하니, 하나의 모습만 보고서는 종류를 구별하기가
꼭 쉽지만은 않은 것 같다. 게다가 전문가 또한 더더욱 아니니...
그래서인지 어쩌다가 똑 같은 모습을 하고 있는 녀석이 보이기라도 하면
그렇게 반가울 수가 없다.

모양새로 보아 귀뚜라미 무리로 보이지만. 아무튼...





'Anim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비 - 5  (18) 2010.11.01
동물 - 6  (16) 2010.10.28
곤충 - 18  (14) 2010.10.01
새 - 11 (찌르레기, 어치, 금강앵무, 모란앵무)  (16) 2010.07.26
새 - 10 (꾀꼬리, 굴뚝새, 곤줄박이)  (2) 2010.07.08
새 - 9 (귀제비, 박새, 쇠박새, 직박구리, 까치)  (18) 2010.06.28
  • 2010.10.01 14:09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pk 2010.10.02 20:30 신고  

      님은 숲을 보시지만, 저는 나무만 보는 아주 편협한 시각만을 가진터라...^^;;;
      매크로렌즈는 아주 오래전부터의 희망사항이었습니다.
      그런데 아직까지도 여전히 그렇네요.
      비 오는 주말 밤... 편안히 보내시면서 뜻깊은 내일을 설계하시길 바랍니다.^^

  • BlogIcon 허벅다리 2010.10.01 21:54 신고    

    첫 번째 사진. 애벌레에 스티커가 붙여져 있는 줄 알고 한참을 보다가
    스크롤을 내리니 알겠네요. 하하. ^^

    • BlogIcon spk 2010.10.02 20:32 신고  

      ㅎㅎ 제가 점 찍어둔 넘이라서...
      그래서 모든 녀석들에게 스티커를 붙여 두었습니다.
      제가 좀 욕심이 많습니다.^^

  • BlogIcon 모건씨 2010.10.02 14:04 신고    

    처음 보는 곤충들이 많네요 ㅎㅎㅎ
    분명 저는 모르지만 저를 한번씩 지나친 녀석들이겠조? :)

    • BlogIcon spk 2010.10.02 20:36 신고  

      당연하죠. 너무나 흔해서 주위를 조금이라도 신경을 써서 바라보신다면
      금방이라도 만나 보실 수 있을 겁니다.ㅎㅎ

  • BlogIcon 비바리 2010.10.02 22:22 신고    

    나방의; 유충은 볼때마다 징그러워요..
    으``~~

    • BlogIcon spk 2010.10.04 17:28 신고  

      저 역시 예외는 아니랍니다.
      사실, 많은 용기가 필요했다는...ㅎㅎ

  • BlogIcon 라오니스 2010.10.03 08:09 신고    

    저는 벌레 들을 그다지 좋아하지 않아서 인지
    이런 사진은 못 찍을 것 같아요... 벌레가 무서버... ㅋㅋ
    노란 은행잎 위에 고추잠자리 사진이 인상적입니다..
    이제 거리에는 노란 은행잎이 가득하겠군요...
    건강한 가을날 보내시길 바래요.. ^^

    • BlogIcon spk 2010.10.04 17:37 신고  

      사진을 찍다보면 종종 맨눈으로 보는 것 하고 파인더를 통해서 보는 것 하고는
      뭔가 차이가 있다는 것을 느끼곤 합니다.
      아무래도 파인더를 통해서 피사체를 보게되면 두려움이 덜 한 것 같습니다.
      위의 사진도 그 결과물이 아닐까 하는...ㅋㅋ
      그러니 라오니스님도 한번 시도를 해 보시죠.ㅎㅎ

  • BlogIcon 복돌이^^ 2010.10.04 18:01    

    요즘 시골에는 말벌이 기승입니다....배나 사과등등의 과실까지도 이녀석들이 다 망가뜨리고 있어요..
    갑자기 말벌보니 딴생각이..ㅎㅎ

    • BlogIcon spk 2010.10.06 22:33 신고  

      제가 혼을 내주고 싶지만...ㅋㅋ
      말벌은 기승을 부리고, 꿀벌은 질병으로 인해 죽어간다고 하니..
      생태계의 균형이 참 어려운 것 같습니다.

  • BlogIcon 원영.. 2010.10.05 14:46 신고    

    잠자리 빼고는 제가 다 가까이 할 수 없는 무시무시한 녀석들이로군요.
    저는 곤충이 왜 그렇게 무서운지 모르겠어요. ㅠ.ㅠ
    요즘엔 메뚜기 같은 것도 죽어도 못잡겠네요;;;

    • BlogIcon spk 2010.10.06 22:39 신고  

      메뚜기 볶아 먹으면 고소한게 참 맛있는데...ㅋㅋ
      사실, 곤충은 자세히 뜯어보면 그렇게 징그러울 수 없어요.
      그래서 저는 메뚜기나 번데기를 먹을 때 그저 입안으로
      바로 던져넣어 버립니다.ㅎㅎ

1
블로그 이미지

평범한 시각으로 바라본 일상속의 사진 나부랭이 / 작품성과는 거리가 멀지만, 그저 '시간을 기록한다'는 생각 하나만으로 셔터를 눌러댄다.

sp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