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vel




바람이 다소 많이 불기는 했지만, 그만큼 청정함을 자랑했던

2018년 5월 19일의 대구 두류공원.







대구 두류공원 야구장에는 '2018 형형색색 달구벌 관등놀이'의

행사 중 하나인 '소원 풍등 날리기'를 지켜보기 위해 많은 사람들이

몰려들기 시작했다.







풍등 날리기에 앞서서 진행된 연등회 법요식.







오랜 기다림 끝에 풍등날리기를 위한 준비에 들어가고,







드디어 하나 둘씩 날아 오르는 풍등.







하지만 불어오는 바람에 몸을 맏기며 이리저리 방황하는 모양새다.







풍등을 날리기 위해 부지런히 몸을 움직이는 참가자들.







풍등은 보면 볼수록 빠져드는 묘한 매력이 있다.

그냥 환상적이라고 표현하기에는 뭔가 부족한...







바람만 아니었다면 좀 더 차분하게 날아오르는 모습을 지켜볼 수 있었을텐데,

아쉬움이 남는다.







이월드의 83타워를 배경으로...







풍등날리기가 마무리될 즈음 하늘을 장식하는 불꽃놀이.







뒤이어 펼쳐진 부처님 오신날 연등행렬.







다양한 모양의 연등이 도로를 밝혀준다.







인간의 마음까지도, 밝고 환하게...





관련 / 2017/04/25 - [Travel] - 2017 대구 풍등축제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구 달서구 두류3동 560 | 두류공원 야구장
도움말 Daum 지도
0 0
Travel




2017년 4월 22일, 대구 두류공원 야구장에서는

달구벌 관등놀이의 하나인 소원풍등날리기 행사가 진행되었다.







성질 급한 사람들은 일찌감치 풍등에 불을 당겼고,







그 풍등은 바람을 타고 가벼이 날아 올랐다.







오랜 기다림 속에 드디어 풍등을 날리는 시간은 다가왔고,







불을 밝힌 풍등은 

순식간에 운동장을 오색찬란한 꽃밭으로 만들었다.







각자의 소원을 담은 풍등은 

일제히 하늘로 날아 오르기 시작했고,







어두운 밤하늘을 화려하게 수놓았다.







말 그대로 환상적이다. 







사진으로는 설명이 되지 않는,

오로지 직접 눈으로 보고 느껴봐야만 하는 장면이라 하겠다.







이월드의 83타워도 그 장면 속으로 자연스럽게 녹아들어가고,







마음속으로 품어 올린 소원은 하늘의 별이 되어 빛났다.







그리고 뒤이어 쏘아 올려진 불꽃은 봄꽃이 활짝핀 

커다란 나무의 형상으로 야구장 한켠에 만들어 지기도 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구 달서구 두류3동 560 | 두류공원 야구장
도움말 Daum 지도
0 0
Travel




지난 2월 24일, 경북 청도군 청도읍 청도천 둔치에는 

새하얀 연기가 피어 올랐다. 







                               2013 계사년 정월대보름 민속문화축제행사장의 모습으로 달집을 태우고 있는 중이다.

                               지역민들의 안녕과 화합을 도모하고 풍년농사를 기원하고자 마련된 이 행사는

                               청도문화원과 달집짓기 전승보전회의 주관으로 매년 개최되어오고 있다.







                               가족의 안녕과 건강을 기원하는 소원문 수천여 개가 매달린 달집에는

                               이미 불이 붙여진 상태이다.

                               모여든 사람들은 활활 타오르는 달집을 보며 한 해의 무사안녕를 기원한다.







솔가지 250t(5t트럭 50대분)과 볏집 200단, 새끼 30타래, 지주목 100여개가 소요된

이 달집은 높이 15m, 폭 10m로 전국 최대 규모라고 한다.

청도군내 각 마을 주민들이 직접 야산 등에서 모아온 솔가지를 

달집태우기 전승보존회에서 연인원 500명으로 지었다고 한다. 







정월대보름날 달이 떠오를 때면 사람들은 달맞이를 나갔다.

될 수 있는대로 먼저 보는 사람이 길하다 하여 서로 먼저보기 위해 

경쟁하듯 산 위로 올라가 달을 보며 기원하는 풍속이 있었다.

달집태우기는 정월대보름날의 세시풍속으로 달맞이와 밀접한 관계가 있다.







다소 쌀쌀하게 느껴질 수도 있는 날씨임에도 불구하고 

달집 주위는 뜨거운 열기로 가득하다.







하얀 연기 사이로 두둥실 연은 날아오르고...


이날의 행사는 쥐불놀이와 더불어 연날리기 시연, 소원문 써주기, 농악공연, 

윷놀이, 투호, 세시음식 나누어먹기 등 가족이 함께 할 수 있는 민속놀이 위주로 진행되었다.








달이 뜰 무렵에 붙여진 불은 제법 시간이 지났는데도 꺼질줄을 모른다.

아니 오히려 시간이 지날수록 불길은 더 거세지는 듯한 느낌이다.


이 달집이 활활 잘 타야만 마을이 태평하고 풍년이 들며, 

달집에 화기만 있고 도중에 불이 꺼지거나 잘 타지 않으면 

마을에 액운이 들고 농사도 흉년이 든다고 한다. 







대보름달을 보며 1년 농사를 미리 점치기도 했는데

달빛이 희면 강우량이 많고 붉으면 한발의 우려가 있으며,

달빛이 진하면 풍년이 들고 달빛이 흐리면 흉년이 든다고 한다.

또한 달이 남쪽으로 치우치면 해변에 풍년이 들고 

북쪽으로 치우치면 산촌에 풍년이 들 징조로 보았다.


하늘을 수 놓은 불꽃 아래 옅은 구름 사이로 보름달이 떠 올랐다.

하지만 정월대보름날인 24일에 뜬 달은 완전하게 둥근 달은 아니었다.

실제 둥근달은 그 다음날인 25일에야 볼 수 있었다.

이날 행사는 대보름 하늘을 불꽃놀이로 수 놓으면서 마무리 되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청도군 청도읍 |
도움말 Daum 지도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김영삼 전 대통령 생가  (0) 2013.03.06
거제도  (8) 2013.03.05
2013 청도 정월대보름축제  (8) 2013.02.26
부산 자갈치시장  (8) 2013.01.23
김해 신어산  (8) 2013.01.22
인도네시아 발리(Bali)를 떠나며...  (9) 2013.01.09
8 0
History




제7회 포항국제불빛축제가 지난 7월 24일 포항 형산강체육공원에서 열렸다.
형산교 다리 아래로 형산강물이 유유히 흘러 들어가고 있는 모습이다.







                               
                               뜨거운 햇볕아래 형산교쪽 둔치 풀밭에는 
                               기생초가 피어나 함께 어우러져 있고...








포스코 앞 형산강에는 색색의 유등이 띄워져
축제의 분위기를 돋우고 있었다.








그리고 섬인 듯, 강 건너편으로 자리한 포스코(POSCO)는
그 위로 떠 다니는 구름과 어울려 그날 따라 유난히 더 돋보이는 것 같았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형산강 둔치는 메인 행사장을 중심으로
점점 더 많은 사람들로 들어찼다.
이날 이곳에서 펼쳐지는 불꽃쇼를 보기 위해 모인 관람객은
70여만명(경찰추산)을 헤아렸다고 한다.








특히 올해는 행사 규모도 커져 우리나라를 비롯, 일본, 캐나다,
폴란드 등이 참여해 8만 5천여발의 연화를 사용하여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했다.








또한 이번 행사의 특징이라면 예년과 달리 세계연화대회 1위팀을 초청하여
100명의 시민평가단이 평가하는 경연방식으로 치뤄진 것이라 할 수 있겠다. 
그러나 자국팀인 한국팀은 공정성을 위해 평가에서는 제외 되었지만
불꽃쇼의 대미를 화려하고 멋지게 장식했다.

▶ 캐나다 APOGEE팀 (2008 베를린대회 1위) 
▶ 일본 TAMAYA팀 (2009 마카오대회 1위)
▶ 폴란드 SUREX팀 (2009 베를린대회 2위) 
▶ 그랜드 피날레 한국 한화








불빛 퍼레이드, 불빛 패션쇼에 이어진 개막식.
포항시립합창단의 오프닝 공연이 펼쳐지고 있다.








주제공연이 끝난 후에는 새로이 단장된 포스코의
LED 경관조명이 점등되어 선을 보이기도 했다.








어쨌든 축제는 그냥 축제일 뿐...
밖은 아무리 소란스럽고 떠들석 해도 포스코의 공장은 
평소와 다름없이 그대로 분주히 돌아가고 있는 모습이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해도동 | 강변체육공원
도움말 Daum 지도
1
블로그 이미지

평범한 시각으로 바라본 일상속의 사진 나부랭이 / 작품성과는 거리가 멀지만, 그저 '시간을 기록한다'는 생각 하나만으로 셔터를 눌러댄다.

sp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