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c




어릴적에는 달과 별을 따고,







무지개를 쫒는 꿈을 꾸곤했다.







어찌보면 허황된 꿈이기도 했던...







그래도 그런 꿈이라도 있었기에 지금까지 살아올 수 있었다.

꿈은 바로 삶의 원동력이었던 것이다.







물론 커가면서도 꿈은 사라지지 않았다.

다만 형체만 달라져 갔을 뿐...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점점 흐려지는 꿈도 적지는 않았다.







그러나 그 꿈이 구체화되고 반드시 이루어질 것이라는

믿음이 있는 한, 삶은 또 그렇게 빛을 내며 계속 이어질 것이다.







아메리카 인디언들이 나쁜 꿈을 쫓기위해 활용했던 장식품인 드림캐쳐(Dream catcher).

그들의 신화에서 밤 공기에는 좋은 꿈과 나쁜 꿈이 있어 순환이 되고 있다고 믿는다.  

고리, 즉 거미줄과 같은 패턴이 가운데 엮여있는 이것은 좋은 꿈은 거미줄을 통과하여 

잠자는 사람 속으로 들어갈 수 있게 해 주는 반면, 나쁜 꿈은 거미줄에 얽히게 되어 

동이 트자마자 소멸하게 만든다고 한다.








'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닷가에서...  (0) 2017.05.15
전통  (0) 2017.01.26
  (0) 2017.01.13
불꽃놀이  (0) 2017.01.05
시계  (0) 2016.12.30
전투기, 전함  (0) 2016.06.28
0 0
Travel




글로벌 카페 '안녕'.







2005년 세계평화축전을 계기로 조성된 평화누리공원은

3만평 규모의 대형 잔디언덕으로 꾸며졌다.







실향민의 아픔을 표현한 것일까.

땅 속에서 걸어나오는 조형물의 뒷모습에서는

무거운 침묵과 함께 쓸쓸함이 묻어난다.







망향의 한을 풀어내기라도 하듯

바람을 따라 크게 휘날리던 흰 천의 행렬.







군사분계선 7km 남쪽 6,000평의 대지 위에 지하 1층, 지상 3층으로 지어진 임진각.

분단과 전쟁, 이산의 아픈 과거를 안고 있던 임진각이

2006년 7월 1일 재정비 되었다.







임진각 전망대에서 바라본 주차장과 통일대교.







임진각 전망대에서 바라본 망배단과 임진각철교, 그리고 자유의다리.

두 개의 임진각철교 중 하나는 전쟁시 파괴되어 교각만 남아 있다.

자유의다리는 길이 83m, 너비 4.5~7m, 높이 8m로 목조와 철조를 혼합하여 만들었으며,

1953년 휴전협정 이후에 한국군 포로 1만 2773명이 자유를 찾아 

귀환한 다리라고 해서 그런 이름이 붙여졌다.







한국전쟁때 폭격을 맞고 만신창이가 된 상태로 장단역에 멈춰 섰던 증기기관차.

1,020군데의 총탄자국을 안은채로 50여년간 방치되어 있다가 

뒤늦게 발견, 2005년 현 임진각관광지 내로 옮겨왔다.







막혀진 자유의 다리 끝에는 더 이상 갈 수 없는 이 길이 

활짝 열리기를 바라는 통일의 염원으로 가득하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파주시 문산읍 마정리 1198-1 | 임진각관광지
도움말 Daum 지도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타이완 여행 - 2 (단수이, 스펀)  (0) 2016.08.04
타이완 여행 - 1  (0) 2016.08.02
임진각 관광지  (0) 2016.07.20
헤이리 한국근현대사박물관  (0) 2016.07.14
영주댐  (0) 2016.05.06
여기, 저기 - 12 (부산 오륙도, 해운대해수욕장)  (0) 2016.03.25
0 0
Natural





쌍떡잎식물 마디풀목 마디풀과의 한해살이풀인 메밀.
건조한 땅에서도 싹이 잘 트고, 척박한 환경에 적응하는 힘이 강하다.
꽃에는 꿀이 많아 벌꿀의 밀원이 되기도 한다. 








자연 속에서 얻는 삶.








서로 부대끼며 체온을 나누는...
얼핏 보기에는, 땅채송화 혹은 세덤을 닮았다.








계절에 따라 달리하는 자연의 얼굴.








지난 늦은 겨울...
봄은 이미 땅 밑으로 녹아들고 있었다.








바람에 이리저리 몸을 눕히는 억새.
비슷한 것으로는 갈대와 달뿌리풀이 있다.

갈대는 꽃이 헝클어져 보이며 줄기에 대나무처럼 마디가 있고
잎 가운데의 주맥이 뚜렷하지 않다.
억새는 꽃이 한쪽 방향으로 단정하게 피며 주맥이 하얗게 도드라져 보인다.
달뿌리풀은 꽃이 풍성하지 않으며 줄기가 바닥을 기면서 자란다.








대지를 뚫고 우뚝 서는 힘.
그것은 젊다는, 그리고 순수하다는 뜻...








잎마다 초록의 힘줄로 고동치는 생명의 힘.








잎이 큰 것은 양치식물 고사리목 생이가래과의 한해살이풀인 생이가래.
작은 잎은 외떡잎식물 천남성목 개구리밥과의 여러해살이풀인 개구리밥.

생이가래는 괴어 있는 물 위에 떠서 자라며, 1개는 물속에서 뿌리 역할을 한다.
개구리밥은 부평초, 수평, 머구리밥, 자평이라고도 한다.



참고/ 네이버백과사전.






'Natur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연 - (2)  (0) 2011.07.24
집적(集積) - (1)  (0) 2011.07.17
군집(群集) - 1  (16) 2011.05.23
버섯 - (2)  (0) 2011.05.08
버섯 - (1)  (8) 2011.04.28
봄.. 봄...  (15) 2011.04.19
  • 2011.05.23 22:27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pk 2011.05.28 20:57 신고  

      제가 워낙 막눈인데다 힘까지 잔뜩 들어가 있다가 보니...ㅎㅎ
      아무리 그러셔도 ***님의 세심함을 따라가기에는 많은 무리가 있지요.^^
      너무나 흔한 장면이라서, 그렇다고 특별한 조형성이 있는 것도 아니고..
      그저 평범한 이미지 사진 정도로 봐 주시면 될 것 같습니다.^^;;;
      말씀하신대로 삶의 핵심이란 거창한 것에 있는 것이 아니라, 어쩌면 이런
      평범함 속에 있는지도 모르겠네요.^^
      죄송하게도 댓글이 늦었습니다, 행복한 주말 저녁 되시길 바랍니다.^^

  • BlogIcon G-Kyu 2011.05.24 11:34 신고    

    와우..! 이렇게 모여있는 모습을 보니,
    정말 자연의 신비함이 느껴 집니다!!

    옹기종기 모여서, 하나의 그림을 만든 것 같아요!!

    • BlogIcon spk 2011.05.28 21:11 신고  

      하나가 아니라, 아예 떼로 몰려있는 모습을 담아 봤습니다.^^
      그러고 보니, 너무 같은 모양만 반복되어 재미는 없지요.
      걔 중에 하나 정도는 톡톡 튀는 녀석이 있어야 하는데 말입니다.^^
      아마.. 우리들이 사는 사회도 이렇게 너무 획일적이면 재미가 없을 것 같습니다.
      그렇다고 나쁜 사람이 끼여 있었으면 좋겠다는 말은 아니구요.ㅋㅋ

  • BlogIcon 복돌이^^ 2011.05.24 12:54 신고    

    사진들이 참 좋네요..역시..^^
    제가 살고 있는곳에도 많이 있는것들인데...저도 유심히 사진한번 찍어 봐야 겠어요..^^
    메밀은 대구에도 있나요? ^^
    얼마전 복식이와 밀밭 근처를 산책하면서 참 좋다 그러고 지나갔던 기억이 나네요~~ ^^

    행복한 하루 되세요~

    • BlogIcon spk 2011.05.28 22:00 신고  

      감사합니다.^^ 만약 복돌님이 이런 사진을 찍으신다면 훨씬 더 다양한 소재들과
      만나실 수 있을 것 같습니다.ㅎㅎ
      풀숲이나 메밀밭 같은 경우라면 복식이에게 부탁을 하여 포즈를 취하게 해도 좋을 것 같구요.
      물론, 순순히 응할지는 모르겠지만...ㅋㅋ 언젠가 그런 재미있는 모습도 기대해 보겠습니다.^^
      메밀이라... 물론, 대구도 한발짝만 벗어나면 완전한 시골이니 당연히...ㅎㅎ

  • BlogIcon MORO 2011.05.24 23:21 신고    

    볼때마다 느끼는거지만, 테마적인 글이 너무 좋아요..;)

    • BlogIcon spk 2011.05.28 22:02 신고  

      감사합니다.^^ 어찌 비슷한 분위기끼리 모으다 보니...ㅋㅋ

  • BlogIcon 드래곤포토 2011.05.24 23:53 신고    

    마치 그림을 보는 듯 하네요 ^^

    • BlogIcon spk 2011.05.28 22:13 신고  

      그림은 누구나 그릴 수는 있지만, 아무나 그릴 수 있는 것도 아니지요.
      그런 면에서 봤을 때, 설마.. 전자의 그림을 말씀하시는 것은...ㅋㅋ 감사합니다.^^

  • BlogIcon mark 2011.05.26 23:08    

    역시 그린색은 우리에게 희망을 주는 것 같습니다ㅣ.

    • BlogIcon spk 2011.05.28 22:16 신고  

      물론, 보기에 편한 색이기도 하구요.^^ 그렇게 느끼셨다면 저도 기분이 좋습니다.ㅎㅎ

  • BlogIcon 플래드론 2011.05.27 11:31 신고    

    녹색의 향연이네요.. 눈이 편안해져요.. ^^

    • BlogIcon spk 2011.05.28 22:20 신고  

      잊지 않고 찾아 주셔서 감사합니다.^^ 잘 지내시지요.ㅎㅎ

  • BlogIcon 라오니스 2011.06.11 01:12 신고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는 말이 급 생각나는군요.. ㅋㅋ
    하나하나 따로 봐도.. 어여쁜 것들이지만.. 이렇게 뭉쳐 있으니...
    군집의 아름다움이 느껴집니다... 사람도 마찮가지이겠지요..
    홀로 있어서 아름다울 수도 있지만.. 여럿이 모여 있으면.. 더욱 빛이 날 수 있듯이요.. ^^

    • BlogIcon spk 2011.06.11 22:24 신고  

      하나하나는 미약하지만, 여럿이 뭉쳐 있을 때는 큰 위력으로 다가오는 것 같습니다.
      어찌보면 너무나 당연하게 보일런지는 모르겠지만, 우리들 인간들은 이조차도
      깨닫지 못하는 경우가 많은 것 같습니다.
      자연은 인간들의 삶과 너무나도 많이 닮아있는데도 말입니다.

1
블로그 이미지

평범한 시각으로 바라본 일상속의 사진 나부랭이 / 작품성과는 거리가 멀지만, 그저 '시간을 기록한다'는 생각 하나만으로 셔터를 눌러댄다.

sp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