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ower























골담초 (骨擔草, chinese pea tree).










배꽃, 배나무의 꽃 (Pear tree).


































0 0
Flower



구절초.







참나물?





...................................................................................................................................................................................................................................................................................................




체리세이지.







체리세이지.





...................................................................................................................................................................................................................................................................................................














...................................................................................................................................................................................................................................................................................................




장미.











0 0
Flower




장미.








.....................................................................................................................................................................................................






석류.







수련.







하와이무궁화.







스파티필름.




.....................................................................................................................................................................................................






바나나.







조금 더 핀 바나나의 꽃.








0 0
Landscape




가을이 깊어가면서 작은주홍부전나비의 몸짓도 둔해졌다.







모두가 경쟁적으로 알록달록한 옷으로 갈아입고 있는 지금,

장미는 여전히 식지않은 정열을 자랑하고 있고,







화살나무도 붉게 물든 열매를 드러내 보였다.







하지만 그 틈바구니 사이로 피어난 담백하고도 연한 색깔의 꽃은

상대적으로 계절을 잊은 듯 뜬금없어 보이기도 하다.







짧은 가을을 아쉬워하는 마음을 아는지 모르는지

가는 바람에도 속절없이 무너져 내리는 잎들...







                               거기에다 가을비까지 겹쳐 계절의 변화를 재촉한다.







쫒기는 와중에도 무엇이 그리 아쉬운지 흐르는 시간을 부여잡고 있는 나뭇잎 하나,

하지만 이 또한 어느 순간 사라지고 말 하나의 시각적인 흔적에 불과하지 않겠는가.








'Landsca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풍경 (계절) - 2  (0) 2015.12.31
풍경 (계절) - 1  (0) 2015.12.21
가을 속으로... (2)  (0) 2015.11.13
가을 속으로... (1)  (0) 2015.11.12
대구스타디움의 가을  (0) 2015.11.02
꽃이 있는 풍경  (0) 2015.10.16
0 0
Flower




메꽃.







작약.







장미.







꽃양귀비.







백합.







그 외 이름모를 꽃들...

























0 0
Flower




쌍떡잎식물 꼭두서니목 꼭두서니과과의 여러해살이풀인 계요등(鷄尿藤).

잎을 비비면 닭오줌 냄새가 난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잎이 지는 덩굴나무로 아시아 온대와 열대 전역에 분포하는데

우리나라의 경우 충청 이남 산지의 양지 및 골짜기에서 자란다.







외떡잎식물 백합목 백합과의 여러해살이풀인 

아르메리아(Armeria Vulgaris), 일명 너도부추라고 한다. 

잎이 부추모양처럼 생겨서 그런 이름이 붙었다.







쌍떡잎식물 도금양목 부처꽃과의 낙엽 소교목인 배롱나무의 꽃.

백일홍나무라고도 하며 나무껍질을 손으로 긁으면 

잎이 움직인다고 하여 간즈름나무 또는 간지럼나무라고도 한다.







쌍떡잎식물 제비꽃목 시계꽃과의 여러해살이풀인 시계꽃.

브라질 원산의 관상식물이며 열매는 식용한다.







장미장미과 장미속에 속하는 다년생 관목 또는 덩굴식물로

거의 전세계에 분포한다.







장미꽃과는 거리가 있는 것 같고, 

그렇다고 죽단화라 하기엔 꽃잎 수가 그리 많지 않고...







미국과 중국 원산의 쌍떡잎식물인 부용(芙蓉).

이판화군 아욱목 아욱과의 낙엽관목으로

추위에 강한 편이고 바닷가에서도 잘 자란다.







아욱목 아욱과에 속하는 상록관목인 히비스커스(하와이무궁화).
미국 하와이주에서 히비스커스가 3,000종 이상이 개발되었고
주화(州花)로 되어 있다.




참고/ 위키백과




'Flow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발리(Bali) - 자연  (6) 2012.12.19
꽃 - 48 (연꽃, 수련, 고마리, 바늘꽃)  (6) 2012.11.06
꽃 - 47 (계요등, 배롱나무, 시계꽃, 부용 등)  (8) 2012.09.18
꽃 - 46 (연꽃)  (8) 2012.08.15
꽃 - 45 [군집(群集)]  (10) 2012.08.07
꽃 - 44 (꽃양귀비 등...)  (8) 2012.06.20
8 0
Flower



 
마치 불이 붙은 듯 그대로 타서 사라져 버릴 것만 같은,
눈이 아려올 정도로 화려하고 자극적인 색을 발산하는 붉은색의 장미꽃,
열정, 절정이라는 꽃말, 그대로 인 것 같다.


▶ 색깔에 따른 장미의 꽃말.

더보기








페르시아의 전설에 의하면, 붉은 장미꽃의 유래를 다음과 같이 이야기 하고 있다.

더보기








태양을 먹고 자라듯, 따가운 햇볕 아래서도 결코 주눅이 드는 법이 없다.
고개를 치켜세우고 당당히 태양에 맞서는.. 그 자신감과 열정이 부럽다.








마치 이웃한 두 집처럼 밖으로 나란히 서 있는 장미꽃을 바라보고 있자니,
상대적으로 나 자신은 갇혀 있다는 느낌이 든다.
갑자기 그들에게서 자유로움과 여유가 느껴진다.









훔쳐보는... 
부끄러움에 그만 붉어져 버린...








아름다운 여성에게는 가시가 있다고 한다.  
아름다운 장미에 가시가 있듯이 말이다.
이는 아름다움을 지닌 대상에 대해 단점만을 부각시킴으로써, 그 이미지를 희석해 버리려는...
일종의 시샘에서 비롯된 것으로 생각된다.
장미에게 있어서의 가시란 아래로 부터 올라오는 해충을 제어하기 위한,
일종의 생존책이자 자기 방어책일텐데도 말이다.









장미의 원종은 세계각지에 100종 이상이 있지만,
7~8종의 원종에서 파생되어 수천 종의 품종으로 개량되었다.



장미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네이버테마백과사전에서...



'Flow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꽃 - 29  (12) 2009.08.04
꽃 - 28 (관상식물)  (6) 2009.07.21
꽃 - 27 (장미, 붉은...)  (6) 2009.07.13
꽃 - 26 (노란색 꽃)  (7) 2009.07.06
꽃 - 25  (4) 2009.06.20
꽃 - 24  (4) 2009.06.18
6 0
1
블로그 이미지

평범한 시각으로 바라본 일상속의 사진 나부랭이 / 작품성과는 거리가 멀지만, 그저 '시간을 기록한다'는 생각 하나만으로 셔터를 눌러댄다.

sp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