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story




                               해좌전도(海左全圖).

                               19세기 중엽, 55.8×98.3, 목판본.

                               산계(山系)와 수계(水系), 자세한 교통로 등이 그려져 있다.







안경 / 조선시대, 18세기

조선 중기에 등장한 안경은 상류층이 쓰는 것으로 대부분의 

안경렌즈는 경주에서 나오는 '남석'이라는 수정을 사용하였다.







호패(號牌).

조선시대때 신분증 역할을 하는 작은 패(牌)로 월성손씨의 

손종하, 손시구, 손응구, 손성덕, 손종원, 손수학의 호패이다.







                               보물 제1216호, 양민공 손소(襄敏公 孫昭, 1433~1484) 선생을 그린 초상화.










편철간(編綴簡).

중국에서 출토된 시대미상의 편철 죽간(竹簡).

죽간이란 대나무를 일정한 크기로 잘라 그 위에 글을 쓴 것이다.

여러 매를 끈 등으로 묶어 만든 죽간은 종이를 대신해 각종 문서와

서적 역할을 했고 두루마기처럼 말아 보관을 했다.







갑오경장(1894) 이후 바뀐 호적(戶籍)양식.







                               함월산 기림사 소장품인 납석제여래좌상 (蠟石製如來坐像, 조선시대).

                               곱돌이라고 하는 납석으로 만든 것으로 대표적인 것으로는 

                               백제시대의 군수리 출토 납석제여래좌상이 있다.







                               ▶ 댓글은 잠겼습니다.





'Hi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4 대구국제바디페인팅페스티벌  (0) 2014.09.09
80년대 학원민주화운동  (8) 2014.07.02
유물 - (2)  (0) 2014.05.21
엄마 아빠 어렸을적에...  (8) 2014.05.20
손때 묻은 휴대폰  (8) 2014.04.15
영남대학교 민속촌  (8) 2014.04.09
0 0
History




1922년 6월 착공되어 1925년 9월 30일에 준공된 서울역.

건축 규모는 대지면적 70,083평에 지하 1층, 지상 2층, 연면적 6,631㎡로 

당시 동양에서는 도쿄역에 이어 두 번째로 큰 규모였다.


1981년 사적 제284호로 지정되었으며, 2006년 한국철도공사에서 

문화재청으로 소유권이 이전되었다.

이후 2007년에는 문화관광부에 의해 복합문화공간으로의 전환이 

발표되었고, 복원공사를 거친 2011년 8월 9일, '서울문화역 284'라는 

이름으로 재개관하였다. 

여기서 284란 옛 서울역의 사적번호를 의미한다.









                               1919년 9월 2일, 예순의 나이에 총독으로 부임하던 

                               사이토 마코토(齊藤實)를 향해 폭탄을 투척한 강우규 의사.

                               비록 실패로 끝나기는 했지만, 일제 관리 등 37명이 죽거나 다쳤다. 

                               이후 1920년 서대문형무소에서 순국...

                               그의 의거를 기리고자 2011년 9월 2일, 의거 현장인 

                               구 서울역 광장에 동상이 세워졌다.

                               높이는 좌대 포함 4.9m. 







옛 서울역사의 신축은 조선총독부 철도국에서 담당했으며,

설계는 도쿄대학 교수이던 쓰카모토 야스시(塚本 靖)가 했다. 







                               구 서울역사의 복원과정에서 수집된 장식물.







문화역서울 284의 전시품 중 하나, 옛 승차권.







                               남대문에서 영등포까지 3등석이 11전...

                               알아보기 쉽게 일등석과 이등석은 긴'ㅅ'자 모양의 선으로 

                               각도를 달리했고, 삼등석은 그 반대 방향으로, 

                               그리고 소아는 우측 사선으로 구분하여 표시한 것이 이채롭다. 







                               통일호 승차권과 검표가위(1980년).







                               경인철도가(京仁鐵道歌)


                               한양을 작별하는 기적 소리는

                               연화봉을 진동하며 작별을 하고

                               한 바퀴 두 바퀴는 차례로 굴러

                               종남산의 취색(翠色)은 등에 걸렸네


                               번화한 좌우시가(左右市街) 다투어 비키고

                               굉굉(轟轟)한 바퀴소리는 땅을 가르는데

                               천지를 울리이는 기적 일성은

                               장려한 용산역을 부수우는구나


                               경부선과 경원선을 서로 나누어

                               한마디의 기적으로 고별을 하고

                               웅장한 남한강의 철교를 지나

                               철마요람 노량진에 다다랐도다


                               살같이 나타나는 장엄한 기차

                               어언듯 영등포 잠간 거치여

                               부산행 급행을 멀리 보내고

                               오류동 정차장 지내였고나


                               넓고넓은 소사벌을 갈라 나가면

                               소사역과 부평역도 차례로 거처

                               산넘고 물건너 급히 달(達)하니

                               속(速)하다 주안역도 지내였고나


                               원산(遠山)을 우구려 가깝게 하고

                               근산(近山)에 뻗치여 멀게하면서

                               우렁찬 기적을 울리는 철마

                               어언듯 제물포 다다랐도다


                               - 작사자, 연대 / 미상







철도와 관련된 삐라(1953년 전후).







접이식으로 만들어진 '조선안내'관광지도.

1936년/ 조선총독부.







문화역서울 284는 전시, 공연, 강연 등 다양한 

문화행사가 열리는 복합문화공간이다.


하지만 건물 밖의 모습은 좀 다르다.

바닥에 몸을 눕힌 이 분은 행위예술가가 아니다. 

그저 현실속 고단한 삶의 한 단면을 보여주고 있을 뿐이다.





참고/ 위키백과.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중구 회현동 | 문화역서울284
도움말 Daum 지도
6 0
Capture




얼었다.
꽁꽁 언 수면위에 꼼짝없이 갇혀 버렸다.
어려운 살림살이가 되살아나
함께, 더불어,
모두가 더 잘 사는 세상이 되는
그 날을 기다리며...

그리고...

당연한 말이지만
역사는 결코 왜곡될 수 없는 것,
보이는가?
자랑스런 우리의 땅,
울릉도와 독도가!

그런데...
제주도는, 또 그리고 마라도는...

물론,
보이지는 않지만
바로 이 아래에 있겠지?
그렇지?








'Captur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잠자리의 변태(變態)  (2) 2007.06.12
비행  (0) 2007.06.12
식사중  (0) 2007.04.30
태극  (0) 2007.02.06
외줄타기 곡예비행  (4) 2007.01.27
한반도, 겨울호수에 갇히다  (2) 2007.01.27
2 0
1
블로그 이미지

평범한 시각으로 바라본 일상속의 사진 나부랭이 / 작품성과는 거리가 멀지만, 그저 '시간을 기록한다'는 생각 하나만으로 셔터를 눌러댄다.

sp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