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pture




                               서귀포에 위치한 제주월드컵경기장.
                               또 다시 터져나올 그 함성과 열기를 기다리며...








제주시 해안도로가 시작되는 한천 하류의 용연 서쪽에 위치한 용두암.
포효하는 용의 머리를 닮은 형상의 이 바위는 높이가 약 10m가 되며,
화산용암이 바닷가에 이르러 식으면서 해식(海蝕)을 받아 형성된 것으로 보인다.








                               가려진 것 없이 탁 트여진 우도의 풍경이 시원스럽다. 
                               초록의 느낌이 싱그럽다.








                               서광다원의 광활한 차밭을 배경으로 얼굴을 내밀고 있는 
                               제주의 랜드마크... 한라산.








용머리에서 바라 본 한라산.
결코 위협적이지 않은 산세가 무척이나 포근하게 느껴진다.
제주, 그 어느곳을 가더라도 항상 따라다니는 풍경이다.



...............................................................................................................................................................................





저 멀리 커다란 산이 솟아 있습니다. 
제주도에서 봤기 때문에 당연히 한라산 쯤 되겠지요.
그 허리에는 두꺼운 안개가 휘감고 있구요.
그런데 신기하게도 해가 산 아래쪽에서 넘어가고 있네요.

구름이 만들어 놓은 한 장면을 보고 한라산을 슬쩍 떠 올려 봤습니다.
(실제 지평선은 아랫쪽 풍력발전기가 돌아가는 그곳이랍니다)








또 다시 아침 해가 떠 올랐습니다.
그런데 제주도의 조랑말 한 마리가 심술궂게도 그 앞을 지나가면서 살며시 가려버리고 마네요.
그것도 아주 천천히 말입니다. 너무나도 태연한 모습에 슬며시 얄미워집니다.
가만히 보면 나름대로 바닥에 먼지를 일으켜 가면서 까지 애써 뛰어 보는 것 같기도 하지만
역부족으로 보입니다.
아니, 차라리 그 찬란한 후광에 조금이라도 더 오래 머물고 싶은 것이 녀석의 속마음일 것 같습니다.

어떠시나요?
설마... 제 눈에만 그렇게 보이는 것은 아니겠지요?
덩어리가 뭉쳐지고 흩어지면서 만들어지는 여러가지 그림들...
이렇듯 하늘에 떠 다니는 구름도 자세히 쳐다보고 있으면 재미가 참 쏠쏠할 것 같습니다.
원하건데, 이렇게 넓은 하늘을 오랫동안 바라볼 수 있는
그런 곳에서 살았으면 좋겠습니다.
변화무쌍한 하늘을 온 몸으로 느껴볼 수 있는 그런 곳에서 말이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 제주시 용담2동 | 용두암
도움말 Daum 지도

'Capture' 카테고리의 다른 글

괌 여행 (9) - 하늘  (18) 2010.09.02
하늘, 노(怒)하다... 번개(낙뢰)  (21) 2010.07.05
제주의 하늘에서 제주를 발견하다  (19) 2010.05.06
개미  (4) 2009.06.09
대구의 공기를 흐려놓던 먼지바람  (10) 2009.04.29
하늘  (0) 2007.11.09
Travel




한국 최초의 차(茶) 전문박물관으로 정식 명칭은 '오'설록 티 뮤지엄'이다.
제주도 서광다원 입구에 위치한 이곳은 동서양 차문화의 전통과
21세기가 교류하는 문화공간이자 자연친화적인 휴식공간이며
녹차와 한국 전통 차문화를 이해할 수 있는 학습공간이기도 하다.








건물 입구를 들어서면 만나게 되는 로비.
중정에는 작은 연못이 만들어져 있다.








오설록뮤지엄 3층의 전망대에서 바라 본 끝없이 펼쳐진 녹차밭.
대지면적 약 8100㎡, 연건평 1540㎡위에
전망대와 유물관, 다점으로 이루어져 있다.








                               우리나라의 기원전부터 삼국시대, 고려시대, 조선시대에 이르기까지, 
                               우리의 소중한 정신문화인 다기와 각종 다구 120여점이 전시되어 있는 잔 갤러리.








전시물 중의 하나인 토기 꽃모양 굽다리잔(土器 花形 高盃, 6세기).
얇은 꽃모양의 잔으로 무게가 가볍고 받침과 잔을 연결하는
잘록한 부분을 잡을 수 있게 되어있다.








                               이곳은 설록차를 생산하는 (주)아모레퍼시픽이 운영하는 도순다원, 
                               한남다원, 서광다원 중 서광다원의 입구에 위치해 있다.








다원을 배경으로 만들어진 찻잔.
설록차 뮤지엄 오'설록(o'sulloc)은 origin of sulloc, only sulloc,
of sulloc cha의 의미를 갖고 있으며,
oh! sulloc이라는 감탄의 의미를 경쾌하게 표현하기도 한다.








24만평으로 우리나라 최대규모인 서광다원.
중간 부분에 아주 흐릿하게 흰 눈을 뒤집어 쓴 한라산이 보인다.


참고/ 오설록녹차박물관 홈페이지, 네이버백과사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 서귀포시 안덕면 | 오설록녹차박물관
도움말 Daum 지도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도 -1  (16) 2010.04.26
제주도 -테디베어뮤지엄  (16) 2010.04.23
제주도 -오'설록녹차박물관  (0) 2010.04.21
제주도 -관음사(觀音寺)  (11) 2010.04.19
제주도 -성이시돌목장길  (0) 2010.04.17
제주도 -천제연·천지연·정방폭포, 아부오름  (0) 2010.04.16
0 0
Travel




한라산 중산간지대에 위치한 이시돌목장.
목장보다는 천주교 성지로 더 잘 알려져 있다는 그곳을 스치듯 지나간다.
초원 위로는 병풍같이 둘러쳐진 나무들이
뒤쪽의 한라산을 호위하듯 가리고 있는 모습이다.








                               시원한 초록의 융단이 펼쳐졌다.
                               그 위를 가로지르는 몇 가닥의 전깃줄은 큰 전신주를 꿰 찬채
                               어디론가를 향해 끊임없이 달아나기만 하고...








시원하게 쭉 뻗은 길보다는
구불구불 휘어져 감도는 길이 더 정감이 간다.
직설적이지 않은 은근함에 괜히 기분이 좋아진다.








허리를 쭈욱 펴고 길을 따라 도열하듯 늘어선 나무들...
그 사이를 지나자니 괜히 마음이 우쭐해진다.








                               이곳에 나무가 없다면 그저 시원하게만 보여질까.
                               새삼 나무가 고맙게 생각된다.








길을 가다가 만난 특이한 형태의 집,
이른바 테쉬폰(Cteshphon)이라고 부르는 집이다.
그 옆에는 다음과 같은 안내문이 있다.

이라크 바그다드 가까운 곳에 테쉬폰이라 불리우는 곳이 있는데
이곳에서 이 건축물의 기원을 찾을 수 있기에 이러한 양식의 건물을 테쉬폰이라고 한다.
그곳에는 지금도 약 2천년전 부터 전해 내려오는 유사한 형태의 건물들을 볼 수 있다.
곡선형으로 연결된 쇠사슬 형태의 구조 때문에 그 오랜 세월, 거센 태풍과
지진으로 부터 온전한 형태를 유지할 수 있었다.








                               이곳 이시돌에는 1961년도에 처음 목장에서 숙소로 사용하기 위해 건축되었고,
                               이후 조금 작은 크기로 제작해 돈사로도 사용을 했으며, 1963년에는 사료공장,
                               1965년에는 협재성당을 건축하는 등 다양한 용도로 활용되었다.
                               협재성당은 아직 그대로 사용하고 있다.
                               테쉬폰 주택은 우리나라에서는 유일하게 이곳 이시돌에만 있다.








길을 가다가, 저쪽 멀치감치에서 풀을 뜯고 있던 말 한 마리가 
적적하고 외로워 보이길레 멈추어 섰다. 
그러자 그 녀석도 나를 발견하고는 반가운듯 성큼성큼 다가온다.
그런데 갑자기 멈추어 서더니 그저 멀뚱히 쳐다보기만 할 뿐, 더 이상 접근을 않는다.
한참을 쭈뼛거리며 그렇게 서 있더니 결국 제 자리로 슬금슬금 뒷걸음질 치고 만다.
보아하니 내 얼굴을 보고서는 자못 실망했다는 표정이다.
정말 괘씸한 녀석이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 제주시 한림읍 | 성이시돌목장
도움말 Daum 지도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주도 -오'설록녹차박물관  (0) 2010.04.21
제주도 -관음사(觀音寺)  (11) 2010.04.19
제주도 -성이시돌목장길  (0) 2010.04.17
제주도 -천제연·천지연·정방폭포, 아부오름  (0) 2010.04.16
제주도 -송악산  (21) 2010.04.14
제주절물자연휴양림  (0) 2010.04.11
0 0
Travel

사용자 삽입 이미지




뒤를 돌아 보고서야
흘린 땀방울의 가치를 조금씩 알아가고 있다는 것을 알았다.  /한라산




사용자 삽입 이미지




풍상을 온 몸으로 이겨내며,
곧 올 새로운 봄을 꿈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차가운 비바람을 견디며
숱한 세월과 함께 지내왔다.
내일도 모레도 그렇게 살아 갈 것이다. 
언제까지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두가 숨죽인 해변,
그렇다고 모두가 다 침잠해 있는 건 아니다.
들리지 아니한가?
모두가 더 큰 호흡으로 삶을 노래하는 소리가...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본 미야자키(3) -사쿠라지마  (0) 2007.04.20
일본 후쿠오카 (2)  (0) 2007.04.20
일본 후쿠오카 (1) -태제부천만궁  (0) 2007.04.20
경산 조영동 고분군(古墳群)의 봄  (0) 2007.04.09
괌 (Guam)  (0) 2007.02.06
제주도  (0) 2007.01.27
0 0
1
블로그 이미지

평범한 시각으로 바라본 일상속의 사진 나부랭이 / 작품성과는 거리가 멀지만, 그저 '시간을 기록한다'는 생각 하나만으로 셔터를 눌러댄다.

sp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