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story




제7회 포항국제불빛축제가 지난 7월 24일 포항 형산강체육공원에서 열렸다.
형산교 다리 아래로 형산강물이 유유히 흘러 들어가고 있는 모습이다.







                               
                               뜨거운 햇볕아래 형산교쪽 둔치 풀밭에는 
                               기생초가 피어나 함께 어우러져 있고...








포스코 앞 형산강에는 색색의 유등이 띄워져
축제의 분위기를 돋우고 있었다.








그리고 섬인 듯, 강 건너편으로 자리한 포스코(POSCO)는
그 위로 떠 다니는 구름과 어울려 그날 따라 유난히 더 돋보이는 것 같았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형산강 둔치는 메인 행사장을 중심으로
점점 더 많은 사람들로 들어찼다.
이날 이곳에서 펼쳐지는 불꽃쇼를 보기 위해 모인 관람객은
70여만명(경찰추산)을 헤아렸다고 한다.








특히 올해는 행사 규모도 커져 우리나라를 비롯, 일본, 캐나다,
폴란드 등이 참여해 8만 5천여발의 연화를 사용하여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했다.








또한 이번 행사의 특징이라면 예년과 달리 세계연화대회 1위팀을 초청하여
100명의 시민평가단이 평가하는 경연방식으로 치뤄진 것이라 할 수 있겠다. 
그러나 자국팀인 한국팀은 공정성을 위해 평가에서는 제외 되었지만
불꽃쇼의 대미를 화려하고 멋지게 장식했다.

▶ 캐나다 APOGEE팀 (2008 베를린대회 1위) 
▶ 일본 TAMAYA팀 (2009 마카오대회 1위)
▶ 폴란드 SUREX팀 (2009 베를린대회 2위) 
▶ 그랜드 피날레 한국 한화








불빛 퍼레이드, 불빛 패션쇼에 이어진 개막식.
포항시립합창단의 오프닝 공연이 펼쳐지고 있다.








주제공연이 끝난 후에는 새로이 단장된 포스코의
LED 경관조명이 점등되어 선을 보이기도 했다.








어쨌든 축제는 그냥 축제일 뿐...
밖은 아무리 소란스럽고 떠들석 해도 포스코의 공장은 
평소와 다름없이 그대로 분주히 돌아가고 있는 모습이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해도동 | 강변체육공원
도움말 Daum 지도
etc




 
                               1968년 창립된 포항종합제철주식회사는 국내 최초의 일관종합제철소로 
                               열연, 냉연, 자동차강판 등 거의 대부분의 철을 생산하고 있다. 
                               2002년에는 주식회사 포스코(POSCO)로 사명을 변경하여
                               현재는 연간 3000만톤 조강생산시대를 눈앞에 두고 있다.








밤낮없이 계속되는 산업의 현장. 
지난 설날 밤에도 이곳의 불빛은 여전히 꺼지지 않고
저 멀리서 어둠을 뚫고 흘러오는 형산강물을
환한 불빛으로 맞이하고 있었다.








비록 생각만큼 화려하진 않았지만
명절이라 인적이 드물어 더욱 더 스산한, 
그래서 유달리 어둠이 무겁게 느껴지는 다른 지역과는
확실히 구분되는 이곳은
또 다른 별세계로 다가왔다.








그리고 차가운 밤공기임에도 불구하고
뜨거운 용광로의 열기가 그대로 전해지는 듯한,
이곳에서의 추위라는 것은 
이미 저 멀리 달아난지 오래인 것 같았다.





'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성탄, 송년... 연하카드로 전하는 새해인사  (22) 2009.12.24
집에서의 단상 (곤충과의 동거)  (8) 2009.04.26
포스코 (POSCO)의 밤풍경  (3) 2009.02.03
새해, 새 희망...  (2) 2008.12.23
보름달  (0) 2008.09.18
여름날의 소경(小景)  (0) 2008.08.12
3 0
1
블로그 이미지

평범한 시각으로 바라본 일상속의 사진 나부랭이 / 작품성과는 거리가 멀지만, 그저 '시간을 기록한다'는 생각 하나만으로 셔터를 눌러댄다.

sp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