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dscap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근 저수지 한켠에 자리잡은 갈대로 인해
보여지는 풍경에 생동감이 더해진다.
가을의 그것과는 사뭇 다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살아있거나 혹은 죽어있거나...
그러나 그건 그냥 그렇게 보이기만 할 뿐. 세상엔 완전히 죽은 땅이란 없다.
단지, 어떻게 그것을 활용하고 가꾸느냐에 따라 달리 보일 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쪽 나뭇가지에서 유난히 눈길을 끄는 것이 있다.
간버섯이다. 아주 맑은 주황색...

봄부터 가을까지 침엽수와 활엽수의 죽은 줄기나 가지에서 볼 수 있으며,
전 세계적으로 분포한다. 그리고 식용으로는 부적합 하다고 한다.

보통 독버섯은 아름다운 모습을 하고 있다고 들었는데
그 말이 맞는 걸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굳이 다른 누군가의 관심을 받지 않아도
하늘을 향해 쭈욱 쭉 뻗어나가는 나무들.
스스로에게 당당하다. 그 자신감이 부럽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간이 조금 지난 후인 7월,
산쪽 한 모퉁이를 차지한 산조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논에는 어린 벼가 서로 경쟁하듯 키재기를 하고 있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명아주를 닮은...



'Landsca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초가을 나들이  (2) 2008.10.24
산길을 가면서...  (0) 2008.09.30
길을 걸으며 -1  (0) 2008.06.25
비행  (0) 2008.05.06
바다, 그리고 배  (2) 2008.05.03
등대  (0) 2007.11.28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