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dscape




애초부터 그곳에 길이 있었던 것은 아니었다.
그 언젠가 누군가의 호기심에 의해 내딛어졌을 첫 번째의 발걸음을 시작으로,
점차 서로 이해관계로 연결되면서 지금은 공존의 흔적으로 남아있다.
사람이 사는 곳, 그 어딘들 길이 없으랴.







자동차가 늘어나고, 그곳에서 보내는 시간이 점차 많아지고 나서부터
길은 삶의 일부이자 전쟁터와 다름없이 되어버렸다.
그러나 이제는 자전거 길 외에도, 올레라는 이름을 가진 휴식을 위한 길까지
만들어지고 있으니, 이는 길에 대한 커다란 진화라 하겠다.

오랜 옛날부터 두려움의 상징이기도 했던 물길도 이제는 아니다.
거칠고 험한 바다는 도전의 상징이 된지는 이미 오래...
이제는 인간의 발길이 미치지 못하는 영역이란 없다.







훌쩍 날아 오르고 싶은, 그것은 호기심이자 또 하나의 모험... 
하늘도 당연히 예외는 아니다.
보이지는 않지만 의외로 분주한 하늘길이다.







1783년 10월, 프랑스 P.로지에는 J.M.몽골피에가 만든
공기보다 가벼운 기체를 이용한 기구를 타고 인간으로서는 최초 비행에 성공.
1891년 독일의 O.릴리엔탈은 날개의 양력을 이용하여 비행하는
글라이더를 최초로 제작, 비행에 성공.
그 후 1903년 미국의 라이트 형제가 만든 플라이어호로 미국 키티호크에서
12초동안 36m를 비행하여 세계최초로 실질적인 비행에 성공...

그날 이후 지금 그리고 또 앞으로 다가올 미래...
날아 오르는 꿈이 현실이 된지는 이미 오래지만, 앞으로도 그 꿈은 멈추지 않을 것이다.
다만 과거와 다른 확실한 한 가지는 그 무대가 보다 더 넓어질 것이라는 사실이다.







길은 다리로 이어지기도 한다.
더운 여름날, 굳이 아름드리 느티나무가 아니더라도 
다리는 바람길로서 훌륭한 휴식처가 되어주기도 한다.







                              육중하면서도 소박하기도 한 다리는 그냥 단순한 구조물은 아니다.
                              그렇다고 이 곳과 저 곳을 연결해 주는 교통의 통로인 것 만도 아니다.
                              다리는 인간의 마음을 이어주고 정을 이어주는, 그런 든든한 끈에 다름 아니다.







                              비록 지금은 한 갈래의 숲길에 불과하지만, 
                              누군가에 의해 또 다른 길로 변하고 확장될 수 있는 
                              무한한 가능성을 가진 것이 바로 이 길이기도 하다. 
                              마치 인생의 외길처럼 앞만 보고 뚜벅뚜벅 걸어 나가는, 
                              그런 고집스러움도 있겠지만 말이다.







동행, 더불어 함께 한다는 것은
스스로 짊어진 짐을 서로 나누어 갖는 것이다.
하나의 길을 간다는 것. 그것도 혼자가 아니면 더 즐거워질...







생은 단거리, 혹은 장거리 경기라고 했던가.
하루의 삶을 치열하게 살다가 저녁이 되면
본래의 자리로 되돌아가는 바로 그런 경기 말이다.
결국 그것의 반복이 바로 삶이라는...

 
.........................................................................

이제 또 다시 길을 나서야 할 때인 것 같습니다.
까치설날이 바로 코 앞으로 다가왔네요
바로 그 다음날이 우리의 명절인 설날이 되겠구요.
고향가시는 길, 편안하게 다녀오시고
안전운행 잊지 마시기 바랍니다.
행복하고 즐거운 설 명절이 되시길 바랍니다.








'Landsca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난달, 포항...  (25) 2010.03.11
삶...  (0) 2010.03.08
길 - (1)  (16) 2010.02.11
팔공산 비로봉에서  (18) 2010.02.02
물안개  (22) 2010.01.14
지난 초겨울을 회상하며...  (0) 2010.01.04
  • BlogIcon yureka01 2010.02.11 16:52    

    길과 다리..라는 주제로 아주 좋은 사진과 글 읽었습니다.느낌충만해오는걸요~~

    설이 목전이군요..
    즐거운 명절 되시구요 ..^^

    • BlogIcon spk 2010.02.12 16:47 신고  

      감사합니다.^^
      저도 억지를 부려 봤는데, 유레카님보다는 더 많이 어색하네요.ㅎㅎ
      행복한 설 명절이 되시길 빕니다.^0^~~

  • BlogIcon 모건씨 2010.02.12 10:48 신고    

    좋네요 :)
    잘보고 잘 읽고 갑니다 - ^ ^

    • BlogIcon spk 2010.02.12 16:54 신고  

      멀리서 보내는 명절이시네요.
      당연하게도 설과는 전혀 관계가 없는 곳에 계시니...
      마음이나마 따뜻한 명절이 되시기를 빌어봅니다.^^

  • BlogIcon MORO 2010.02.12 15:23 신고    

    역쉬 컨셉의 대가 답습니다...ㅋ
    명절 잘 보내시구요..;)

    • BlogIcon spk 2010.02.12 16:57 신고  

      억지 짜맞춤의 대가라 하셔야 하는데,
      컨셉이라시니... 감사합니다.ㅎㅎ
      MORO님도 즐거운 명절이 되시길 바랍니다.^^

  • BlogIcon 라오니스 2010.02.12 18:18 신고    

    아시아나항공 비행기 사진은.. 정말 멋진것이.. 아시아나에서 욕심 좀 내겠습니다..
    다리사진 밑에.. 나무들 사이로 쭉 뻗은 길이 아주 멋집니다...
    요즘 차타고 다니는 일이 많아서 그런지.. 저런 길들을 보면 마구 걷고 싶어집니다..
    하늘길, 물길도 있고.. 가끔 누군가는 제 마음속에 들어와 조용히 길을 내기도 하더라구요.. ㅋㅋ
    설 연휴 즐겁게 보내시구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 BlogIcon spk 2010.02.12 22:02 신고  

      하루가 멀다않고 걸어줘야 하는 사람들을 보게되면, 걷는다는 것에는 얼마나 큰 마력이 있는가를 알게 됩니다.
      그러나 저 같은 경우는 마음만 굴뚝같을 뿐, 그보다도 더한 귀차니즘 때문에 그 마력을 실감하지 못하고 있네요.^^;;;
      그래서 항상 즐겁게 길을 누비시는 랄랄라~ 라오니스님을 뵐 때마다 덩달아 기분이 좋아지나 봅니다.^^
      그런데... 그런 라오니스님의 마음속으로 길을 내어주시는 그 분은 어떤 분이실까요.ㅎㅎ

  • BlogIcon mark 2010.02.12 19:54    

    주제와 사진이 멋있는데요? 교각 사이 저 맞은 편애 두사림 지금 장기두고 있는 것 같은데요.... 양쪽에 숲은 갈라놓은 공원길 도 좋구요.
    spk님 설 명절 즐겁게 지내시기 바랍니다.

    • BlogIcon spk 2010.02.12 22:32 신고  

      ㅎㅎ 고맙습니다.
      발등은 많이 좋아지셨나요? 특히 이번 설날만큼은 답답함을 느끼지 못하실 정도로
      아주 즐겁고 행복하신 명절이 되셨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 BlogIcon mark 2010.02.13 01:08  

      감사합니다만, 오늘도 병원 가다 왔는데 X-ray찍고 의사가 6주를 생각하라더군요. 지나번 처음에는 4주라더니... 이건 큰 실망입니다. 3월중순에나 깁스를 풀수 있을 것 같습니다.

    • BlogIcon spk 2010.02.17 21:06 신고  

      유감스럽네요. 경과가 생각보다 더딘 것 같습니다만,
      올바른 회복을 위해서는 답답하시더라도 참고 견디셔야 할 것 같습니다.
      무리하지 마시고 마음을 여유롭게 가지시면, 회복하는 시간도 아마 단축이 될 수 있겠죠?^^

  • BlogIcon 쭌's 2010.02.15 16:36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 BlogIcon spk 2010.02.17 20:54 신고  

      쭌's님도 좋은 일들만 가득 넘쳐나는 올 한해가 되시구요.^^

  • 2014.01.08 11:53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pk 2014.01.08 16:03 신고  

      지나간 사진, 그것도 이미 댓글을 주신 포스팅에 또 다시 댓글 주시는건 반칙이 아니던가요.
      간혹 블로그 정리를 위해 포스팅을 갱신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러시면...ㅎㅎ
      그저 과분한 관심에 감사의 말씀만 전해드릴 뿐입니다.^^

      하지만 앞으로는 갱신된 포스팅에 대해서는 과감히 무시하셔도 될 것 같습니다.
      최근 포스팅도 예외는 아니지만 과거로 갈수록 내용이 더 어색한 것들이 많아서 말이죠.
      괜히 치부를 드러내보이는 것 같아 부끄럽기만...^^;;;

Travel




지난해 11월, 마을에 들어서는 초입에서 여행자를 맞이하고 있는 하회탈.








부용대에 올라서서 바라 본 하회마을의 전경.
하회마을은 중요민속자료 제122호로, 안동시 풍천면 하회리에 위치해 있다.









양진당(養眞堂), 보물 제306호이다.
이 건물은 1500년대에 세워진 것으로 추정되며, 겸암(兼菴) 류운룡(柳雲龍)이 살던 집으로
풍산류씨 대종가이다.
하회 북촌(北村)을 대표하는 가옥으로, 안채는 임진왜란 때 소실되어 그 후에 다시 지었다 한다.









충효당(忠孝堂), 보물 제414호이다.
이 건물은 서애(西厓) 류성룡(柳成龍)의 후손과 문하생들이 그의 덕을 기리는 뜻에서
1600년대에 지은 가옥이다.
졸재(拙齋) 류원지(柳元之, 1598~1674)가 처음 건립하였고,
그 후 그의 증손 익찬(翊贊) 류의하(柳宜河)가 전체 52칸의 규모로 확장한 목조건물이다.

집 앞에 행랑채가 길게 가로 놓여 있고 그 뒷편에 'ㅁ'자형 안채와 '一'자형 사랑채가 자리잡고 있다.
사랑채 뒤쪽에는 따로 사당이 마련되어 있고, 그 오른편에는 서애의 유물 등을 보관, 전시하고 있는
영모각(永慕閣)이 있다.








                              충효당의 현판글씨는 전서체(篆書體)로, 미수(眉搜) 허목(許穆)이 썼다고 한다.
                              허목은 전서체의 대두라 불릴만 하여 그의 글은 중국에서도 귀하게 여겼다고 한다.








골목길에서 만난, 웬지 위압감이 느껴지는 고택 하나...








빈연정사(賓淵精舍), 중요민속자료 제86호이다.









하회 북촌댁(北村宅) 화경당(和敬堂), 중요민속자료 제84호이다.









하회마을 낙동강변의 나룻배.
강 건너편 절벽 위쪽이 이 마을 전체를 조망할 수 있는 부용대이다.


참고/ 현장 안내판.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안동시 풍천면 | 안동하회마을
도움말 Daum 지도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동 분강서원, 농암종택 그리고 도산서원  (20) 2010.01.29
안동 병산서원  (14) 2010.01.26
안동 하회마을  (22) 2010.01.22
속리산 법주사  (18) 2010.01.19
봉화 청량산 청량사  (12) 2009.12.03
축융봉에서 바라본 봉화 청량산  (10) 2009.11.30
  • BlogIcon 유 레 카 2010.01.22 13:48 신고    

    ㅎㅎㅎ 오늘도 1등 ^^

    여기 가본지도 참 몇년지났네요...조만간 언제 다시 한번 가보고 싶습니다....
    부용대에서 막걸리 한통 받아들고 창가 한곡조 뽑아 보면 풍류를 느끼겟죠 ㅋ??

    • BlogIcon spk 2010.01.22 20:07 신고  

      ㅎㅎ 이웃이 많으신 유레카님의 경우야 1등이 의미가 있겠지만... 이거 괜히 부끄러운데요.^^;;;
      그래도 잊지 않으시고 항상 찾아주셔서 너무나 감사할 뿐입니다.
      그 보답으로 창가 한곡조 뽑으실 때, 고수 장단은 제가...ㅋㅋㅋ

  • BlogIcon 코리안블로거 2010.01.22 14:18 신고    

    하회마을은 한번도 가본적이 없는데, 정말 아름다운 곳이네요.
    멋진 사진 잘 봤습니다.
    즐거운 금요일 되세요~

    • BlogIcon spk 2010.01.22 21:03 신고  

      아름답다고 느끼시는걸로 보아 코리안블로거님은 진정 코리안이십니다.ㅎㅎ
      아마도 직접 가서 보시면 아주 좋아하실 것 같네요.
      찾아 주셔서 고맙구요, 행복한 주말이 되셨으면 합니다.^^

  • BlogIcon 꼬마낙타 2010.01.22 14:46 신고    

    중학교때 수학여행으로 한번 가본기억이 새록새록 나는군요.. ㅎㅎ

    • BlogIcon spk 2010.01.22 20:19 신고  

      그러고 보면 수학여행이란 참 좋은 것 같습니다.
      만약 그런 제도가 없었다면 저 같은 경우에는 설악산, 의상대, 제주도 등에는
      언제 한번이라도 가 볼 기회가 있었겠냐는 생각이 드니 말이죠.^^
      그래도 그 기억 때문에...ㅎㅎ

  • BlogIcon 작은소망™ 2010.01.22 15:34 신고    

    아 하회마을 저도 꼭 한번 가보고 싶네요 ^^!!
    언젠가는 갈 수 있겠지요. ^^ 맘만 잔뜩 있을뿐 ㅎㅎ
    행복한 주말 되시구요. ^^

    • BlogIcon spk 2010.01.22 20:52 신고  

      아! 물론 시기가 문제일 뿐, 분명 이곳에 작은소망님의 발자국을 남기실 수 있을 겁니다.ㅎㅎ
      그런데 어떡하죠.. 이곳의 밤은 무지 어두울텐데...ㅋㅋㅋ
      아차!! 그러고 보니, 초롱초롱 빛나는 별이 또 있었네요.^^;;;

      생각해 보면 넓지않은 땅덩어리인데도 불구하고 가보고 싶은 곳은 넘쳐나기만 하니...
      그러고 보면 우리나라도 꽤 괜찮은 곳인가 봅니다.^^

  • BlogIcon mark 2010.01.23 02:08    

    웬 남희석을 저렇게 많이 만들어놨나요? 고대광실(高臺廣室) 집이 위엄이있어 보입니다. 양반집이었나봐요.

    • BlogIcon spk 2010.01.23 22:40 신고  

      ㅋㅋㅋ 남희석씨도 보시면 놀라실 것 같습니다.
      마치 거울을 보는 것 같아서요.ㅎㅎ

      전경사진에서 보듯이 중앙부에는 기와집이 있고, 그 가장자리쪽에는 초가집이 둘러싸고 있는데,
      초가집은 가랍집 혹은 하배집(下輩)이라 불리우며 하층민 및 외거노비들이 거주했다고 하니,
      일단 기와집은 무조건 양반집이라 봐도 될 것 같습니다.^^

  • BlogIcon 라오니스 2010.01.23 02:13 신고    

    하회마을하고.. 이상하게시리 인연이 없네요... ^^;;
    요근래.. spk 님에게 자극 받아서.. 가야 할 곳들이 늘어나고 있네요.. ^^
    굽이굽이 흐르는 물길을 보면.. 온갖 시름이 날아갈것만 같습니다.. ㅎㅎ
    말을 이곳저곳을 가볍게 걸어보고 싶어집니다...
    즐거운 주말 되시길 기원합니다.. ^^

    • BlogIcon spk 2010.01.23 22:55 신고  

      그건 저도 마찬가지인데요.^^
      라오니스님은 볼 것 외에도 입맛에 대한 자극까지도 함께 주시기 때문에 견디기가 너무 힘들다는...ㅋㅋㅋ

      그런데. 크게 걱정하실 필요는 없을 것 같습니다.
      청량산에 가실 때 이곳도 그 리스트에 함께 끼워 넣으시면 간단히 해결될 것 같으니까요.ㅎㅎ
      그곳과는 지근거리에 있거든요.
      안동에도 볼 것 많다는 것 아시죠?^^

  • BlogIcon 모건씨 2010.01.23 12:52 신고    

    하회탈이 눈웃음의 주역이 아닌가 감히 말해봅니다 히힛 :)

    • BlogIcon spk 2010.01.23 23:02 신고  

      아니... 그러고 보니, 남희석님 외에 또 한 분이 계셨네요.ㅋㅋㅋ
      그런데 그 분보다는 원덕님이 더 맑고 귀여워 보이는 것 같습니다.
      설마, 남희석님이 이 글을 보실일은 전혀 없겠죠?ㅎㅎ

  • BlogIcon 비바리 2010.01.23 20:26 신고    

    정말..오랜만에 제가 들렸지요?
    이런 사진들 보면..제 마음이 마구 들떠옵니다.
    떠나고 싶어서요`~~

    안동..
    올해는 꼬옥 ..가보려고 해요.
    대구 와서 산지가..10년이 넘었는데
    안동엘 못가보다니요..

    • BlogIcon spk 2010.01.23 23:17 신고  

      아니.. 정말이신가요.
      비바리님이 안가보신 데가 있으시다니요. 그것도 저 멀리 계시는
      엘리자베스 여왕님도 다녀가신 그 안동을 말이죠.ㅎㅎ
      제가 보기엔 이곳에도 새가 있고, 맛있는 먹거리도 있고 철마다 피는 이쁜 꽃들도 보이던데...
      제 사진실력이 부족하여 제대로 보여 드리지 못한점이 아쉬울 뿐이니,
      올해는 꼬옥 가셔서 직접 눈으로 확인해 보시기 바랍니다.^^

  • BlogIcon 관포지교 2010.01.24 09:59    

    안녕하세요.^^
    안동은 늘 고택에서 느낄수 있는 기운이 있죠.
    군데 군데 시멘트 보수나 그런것들이 없으면 더 자연스럽겠지만,
    옛것의 그 모습을 온전히 지니기는 세월이 흘렸겠죠.
    안동의 모습 좋네요.:)
    주말 잘 보내세요. 전 사무실이라..ㅎ

    • BlogIcon spk 2010.01.24 19:27 신고  

      사실, 어느 곳이던지 원형의 보존이라는 것에는 한계가 있는 것 같아요.
      세월을 그대로 견뎌내기에는 힘에 부칠 수 밖에 없기 때문에 보수는 분명히 필요하겠지만,
      이질적인 모습으로 보이게 하는 것에는 당연히 문제가 있는 것 같습니다.
      특히 이곳은 아니지만 고가를 사진으로 담을 때 전신주가 신경에 거슬리는 경우가 많이 있었거든요.
      그런데 오늘 출근하셨는가 보네요. 수고 많으셨습니다.^^

  • BlogIcon 쭌's 2010.01.25 01:12 신고    

    안동은 아직 한번도 가지 못했는데.... 고택의 고즈넉함에 잠시 쉬어갔으면 좋겠네요~

    • BlogIcon spk 2010.01.26 18:04 신고  

      예~~ 골목을 쉬엄쉬엄 걸어 다니면서 한바퀴 돌고나면,
      세상의 복잡한 일들은 이미 머리속에서 지워져 있음을 알게 되는 것 같습니다.^^

  • BlogIcon raymundus 2010.01.25 12:36 신고    

    음..아무리 생각해봐도 어렴풋한 기억에는 안동에 가본적이 있는거 같은데
    자신이 없네요..ㅎㅎ
    꿈을 꾼걸 착각하고 있는건지..
    우리뿐만 아니라 대대로 잘 보존되어 항상 그자리에 그 모습을 볼수있으면 합니다.

    • BlogIcon spk 2010.01.26 18:37 신고  

      말씀대로, 안동을 동경한 나머지 꿈에서라도 훌쩍 다녀가셨는가 봅니다.ㅎㅎㅎ
      흔히 알려진 여러 고가들 외에도 안동간고등어, 안동소주, 안동헛제사밥 등
      자랑할 수 있는 것들이 여럿 되다보니 안동이라는 지명에 친숙해져서 그런 것 같습니다.^^
      그런데, 혹시.. 설마... 안동을 다녀가시긴 했으되 특별히 인상적인 것이 없어서
      기억속에서 지워져 버린 것은 아니겠지요.ㅋㅋ

1
블로그 이미지

평범한 시각으로 바라본 일상속의 사진 나부랭이 / 작품성과는 거리가 멀지만, 그저 '시간을 기록한다'는 생각 하나만으로 셔터를 눌러댄다.

sp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