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Imag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집적(集積) - 13 (바다)  (0) 2017.04.20
표정  (0) 2017.02.10
이미지 - 14  (0) 2016.11.11
세월의 흔적  (0) 2016.11.08
이미지 - 13  (0) 2016.10.07
  (0) 2016.10.05
0 0
Natural




인간과 마찬가지로 생물의 생존은 상호 의존적이기 때문에

단독으로는 살아갈 수 없으며 한데 모여 생활하게 된다.

이를 집단 혹은 군집이라고 한다.







약간 그늘지고 습한 곳을 좋아하는 솔이끼.

산지 또는 늪, 점토질 토양 등 어디서나 잘 자란다.



...............................................................................................................................................................................





주로 한국과 일본에 분포하는 여러해살이 풀인 바위솔.







일반적으로 기와에서 핀 것을 와송이라 부르는데 이 종류를 총칭해서 와송이라 한다.

다만 와송이 바위에 피었기 때문에 바위솔이라 부른다. 

바위솔은 꽃이 피고 열매가 열리면 죽는 것이 특징이다.




...............................................................................................................................................................................





길가나 빈터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강아지풀.

1년생 초본으로 종자는 구황식물로 이용된다.







북반구 온대지방의 못이나 늪에서 자생하는 물수세미.

여러해살이 풀로 우리나라에서는 중부 이북의 연못에서 자란다.







멜람포디움 팔루도숨(melampodium paludosum)

국화과의 한해살이 풀로 미국, 중남미가 원산지이다.

햇빛과 바람이 잘 통하는 곳을 좋아하며 여름철 화단식물로 이용된다.









'Natur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열매, 결실  (8) 2013.12.04
결실의 계절, 가을을 보내며...  (6) 2013.11.13
군집(群集) - (2)  (8) 2013.11.05
자연, 그 절정의 시간에서...  (6) 2013.10.29
불볕더위 속에서 겨울을 떠올리다  (8) 2013.08.20
열매  (6) 2013.06.11
8 0
Natural




한치의 온기도 전혀 허용할 것 같지 않은...








흐르던 물이 추위에 붙들려 버렸다.
비록 지금은 그대로 멈추어 흔적으로 남아 있지만,
곧 가던 길을 서두를 것이다.








혹독한 추위만큼이나 따뜻함은 더 간절해지고...








쉽게 놓아줄 것 같지 않은 겨울이라는 긴 그림자...








미련이 남아서일까.
처마 끝으로 깊이 숨어든 겨울은 떠날줄을 모르고...








감각을 잃은지는 이미 오래지만,
눈의 무게 또한, 삶의 무게만큼이나 버겁게만 느껴진다.








그러나... 시간이 흐른 지금은 아니다.
추위에 눈으로 내려 앉기는 했지만,
이내 몸은 녹으면서 그대로 미끄러져 내리고 만다.
겨울은 겨울이되 이미 겨울은 아닌 것이다.








아무리 버텨봐야 땅에서 올라오는 기운은 자연이 더 잘 아는 것,
비록 차가운 눈을 뒤집어 쓰기는 했지만 어느새 꽃망울은 맺혀있고,
그 중에서 성급한 몇몇 개는 살포시 봉오리를 열어 보이고 있다. 
그러기에 흔히들 자연을 두고 정직하다고 말하지 않았던가.








이미 너무나도 가까이 와 버린 봄이란 존재,
누가 뭐라해도 이제는 봄이다.
아니, 그럴 수 밖에 없는 것이다.




'Natur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 그 빛에 취하다 - 2  (20) 2010.11.18
가을... 그 풍성함을 위하여  (19) 2010.09.20
봄의 예감  (17) 2010.03.15
결실 - 11  (12) 2009.12.17
결실 - 10  (21) 2009.12.14
결실 - 9  (16) 2009.11.23
1
블로그 이미지

평범한 시각으로 바라본 일상속의 사진 나부랭이 / 작품성과는 거리가 멀지만, 그저 '시간을 기록한다'는 생각 하나만으로 셔터를 눌러댄다.

sp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