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Imag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집적(集積) - 13 (바다)  (0) 2017.04.20
표정  (0) 2017.02.10
이미지 - 14  (0) 2016.11.11
세월의 흔적  (0) 2016.11.08
이미지 - 13  (0) 2016.10.07
  (0) 2016.10.05
0 0
Natural




인간과 마찬가지로 생물의 생존은 상호 의존적이기 때문에

단독으로는 살아갈 수 없으며 한데 모여 생활하게 된다.

이를 집단 혹은 군집이라고 한다.







약간 그늘지고 습한 곳을 좋아하는 솔이끼.

산지 또는 늪, 점토질 토양 등 어디서나 잘 자란다.



...............................................................................................................................................................................





주로 한국과 일본에 분포하는 여러해살이 풀인 바위솔.







일반적으로 기와에서 핀 것을 와송이라 부르는데 이 종류를 총칭해서 와송이라 한다.

다만 와송이 바위에 피었기 때문에 바위솔이라 부른다. 

바위솔은 꽃이 피고 열매가 열리면 죽는 것이 특징이다.




...............................................................................................................................................................................





길가나 빈터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강아지풀.

1년생 초본으로 종자는 구황식물로 이용된다.







북반구 온대지방의 못이나 늪에서 자생하는 물수세미.

여러해살이 풀로 우리나라에서는 중부 이북의 연못에서 자란다.







멜람포디움 팔루도숨(melampodium paludosum)

국화과의 한해살이 풀로 미국, 중남미가 원산지이다.

햇빛과 바람이 잘 통하는 곳을 좋아하며 여름철 화단식물로 이용된다.









'Natur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열매, 결실  (8) 2013.12.04
결실의 계절, 가을을 보내며...  (6) 2013.11.13
군집(群集) - 2  (8) 2013.11.05
자연, 그 절정의 시간에서...  (6) 2013.10.29
불볕더위 속에서 겨울을 떠올리다  (8) 2013.08.20
열매  (6) 2013.06.11
8 0
  • 2013.11.05 23:27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pk 2013.11.07 11:39 신고  

      글쎄말입니다.
      가을의 화려한 색의 잔치가 끝나고 나면 이제 곧 그 자리에는 설렁함 만이 감돌게 되겠지요.
      덩달아 마음까지도 얼어붙지 않을까 슬며시 걱정이 되기는 합니다.
      그러나 이제껏 그래왔듯이 이러한 초록의 자연의 생명감은 긴 겨울동안의 기다림을 거쳐
      새 봄에는 더 새로운 모습으로 우리들과 마주할 것입니다.
      비록 내일을 보장받지 못하고 살아가는 우리들이기는 하지만 말이죠.^^;;
      채 겨울이 오기도 전에 마음은 이미 다가올 봄에 가 있는 것 같네요.ㅎㅎ

  • BlogIcon 복돌이^^ 2013.11.06 10:50 신고    

    강아지풀 보니 여러가지 생각이 드네요..
    어릴적에는 요녀석 왜케 재미났었는지...^^

    물수세미도 참 오랜만에 이곳에서 보는듯 싶네요~~

    다녀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 BlogIcon spk 2013.11.07 11:50 신고  

      그러고 보니 어릴적에는 장난감이라는 것도 없어서
      주위의 흔한 이런 풀들을 가지고 곧잘 놀았던 기억이 있습니다.
      특히 강아지풀로는 반으로 갈라 수염으로도 만들어 코 밑에 붙이곤 했었지요.
      그래서인지 지금까지도 너무나 친근해 보이는 풀이기도 합니다.^^

  • BlogIcon 드래곤포토 2013.11.07 21:36 신고    

    작은 거지만 군집을 이루니 커다란 하나의 물체를 보여주는 것 같습니다.
    좋은 사진 잘 보고 갑니다. ^^

    • BlogIcon spk 2013.11.08 22:02 신고  

      이승만 대통령이 그러셨다잖아요. 흩어지면 죽지만 뭉치면 산다고...ㅎㅎ
      편안한 저녁 되시길...^^

  • BlogIcon 라오니스 2013.11.29 08:18 신고    

    강아지풀이 구황작물로 사용되었다는 것이 새롭습니다..
    하나하나는 작은 생명체이지만 .. 함께 모여 있으니 ..
    거대한 생명으로서 연합 된 힘을 보여줍니다...
    그러고보면 사람도 혼자 있어서 아름답기도 하지만 ..
    여럿이 모여 함께 할 때 더욱 따사로운 듯 합니다..
    열매를 맺고 죽는 바위솔이 쓸쓸하군요 ..

    • BlogIcon spk 2013.11.29 12:21 신고  

      벼과의 초본으로 조를 닮기도 했으니 구황작물이라 해도 어색하지는 않은 것 같은데요.^^
      아닌게 아니라 강아지풀은 조의 야생종일 가능성이 높다고 하며
      예전에는 씨를 받아 죽을 끓여 먹기도 했다고 합니다.^^

      비록 모르는 사람들일지라도 주위에 많은 사람들이 함께 있다는 것만으로도 큰 힘이 되는 것 같습니다.
      혹 어려운 사람들이 있지나 않은지 관심을 가져봐야 하는 이유도 바로 여기에 있는지도 모르겠네요.
      추운 겨울로 접어드는 지금, 따뜻한 사랑을 베풀고 받는 그런 멋진 시간들로 채워가시길 바랍니다.^^

Natural




한치의 온기도 전혀 허용할 것 같지 않은...








흐르던 물이 추위에 붙들려 버렸다.
비록 지금은 그대로 멈추어 흔적으로 남아 있지만,
곧 가던 길을 서두를 것이다.








혹독한 추위만큼이나 따뜻함은 더 간절해지고...








쉽게 놓아줄 것 같지 않은 겨울이라는 긴 그림자...








미련이 남아서일까.
처마 끝으로 깊이 숨어든 겨울은 떠날줄을 모르고...








감각을 잃은지는 이미 오래지만,
눈의 무게 또한, 삶의 무게만큼이나 버겁게만 느껴진다.








그러나... 시간이 흐른 지금은 아니다.
추위에 눈으로 내려 앉기는 했지만,
이내 몸은 녹으면서 그대로 미끄러져 내리고 만다.
겨울은 겨울이되 이미 겨울은 아닌 것이다.








아무리 버텨봐야 땅에서 올라오는 기운은 자연이 더 잘 아는 것,
비록 차가운 눈을 뒤집어 쓰기는 했지만 어느새 꽃망울은 맺혀있고,
그 중에서 성급한 몇몇 개는 살포시 봉오리를 열어 보이고 있다. 
그러기에 흔히들 자연을 두고 정직하다고 말하지 않았던가.








이미 너무나도 가까이 와 버린 봄이란 존재,
누가 뭐라해도 이제는 봄이다.
아니, 그럴 수 밖에 없는 것이다.




'Natur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 그 빛에 취하다 - 2  (20) 2010.11.18
가을... 그 풍성함을 위하여  (19) 2010.09.20
봄의 예감  (17) 2010.03.15
결실 - 11  (12) 2009.12.17
결실 - 10  (21) 2009.12.14
결실 - 9  (16) 2009.11.23
  • BlogIcon 유 레 카 2010.03.15 14:18 신고    

    눈속에 피어나는 꽃이 참 맑다는 느낌입니다..
    비오는 월요일 한주도 잘 시작되시길 바래 봅니다^^

    • BlogIcon spk 2010.03.15 19:05 신고  

      봄이긴 하지만...^^;;
      오늘 저녁부터 기온이 내려간다는 예보가 들리네요.
      변덕스러운 날씨에 건강 챙기시는 것, 잊지 않으시기를...^^

  • BlogIcon MORO 2010.03.15 18:55 신고    

    햐~ 너무 근사한 사진들입니다..;)

    • BlogIcon spk 2010.03.15 19:19 신고  

      MORO님이 그러시다면 믿어야겠죠?
      감사합니다.ㅎㅎ

    • BlogIcon MORO 2010.03.15 19:28 신고  

      저도 이런 사진들을 가져보았으면 좋겠네요..;)

    • BlogIcon spk 2010.03.15 20:11 신고  

      MORO님의 시각으로 보신다면, 뭔가 특별할 것만 같은...^^
      그런 작품을 보여주실 날이 분명히 오겠죠? ㅎㅎ 기대됩니다.

  • BlogIcon raymundus 2010.03.15 20:41    

    얼마나 추웠으면 저렇게 얼어붙어 있을까요..
    말씀처럼 자연처럼 정직한게 또 어디있나 싶습니다.
    여름,겨울 두계절만 있는거 같다는 요즘 말들이 현실로 다가오는게 왠지 무서워지는 요즘입니다.

    • BlogIcon spk 2010.03.15 22:25 신고  

      폭설, 폭우, 지진 등 자연재해가 빈번해지고 지구촌...
      무엇이 그리 불만이 많은지 지구의 심기가 편치 않아 보이는 요즘인 것 같습니다.
      사계절이 뚜렷하다는 우리나라의 계절적 특성도 언제부터인가 빛이 바래져,
      이제는 봄 가을은 그저 잠시 스쳐가는 계절 정도로만 인식이 되고 있구요.
      이러다가 정말 우리들의 미래는 어떤 모습으로 전개 될런지...
      진정 화난 지구를 달래줄 묘책은 없는걸까요? --;

  • BlogIcon 원 디 2010.03.16 10:51 신고    

    엄청 추워보이는걸요 +_+
    한국 넘 추운듯해요 +_+ !

    • BlogIcon spk 2010.03.17 19:59 신고  

      이제 그만했으면 물러날 때도 됐는데
      무슨 미련이 남아 있는지..
      다음주 초까지는 꽃샘추위가 계속될거라고 하네요.
      원덕님이 또 한번 부러워지는 순간입니다.ㅎㅎ

  • BlogIcon tasha♡ 2010.03.16 17:27 신고    

    악. 저 얼음들... 장난이 아니군요.

    • BlogIcon spk 2010.03.17 20:08 신고  

      이제는 또 다시 계절이 바뀌어야만 볼 수 있는...
      설마 아직도 어딘가에 남아 있지는 않겠죠?ㅎㅎ
      다시 뵙게되어 반갑습니다.^^

  • BlogIcon 작은소망™ 2010.03.17 09:30 신고    

    봄이 찾아왔는데 겨울이 쉽사리 손을 놓지 않더군요.!!
    어제도 야경찍는데 어찌나 바람이 불고 춥던지.. 날아갈뻔한 ^^
    오늘도 날이 춥습니다. 건강유념하시구요.. 감사합니다.

    • BlogIcon spk 2010.03.17 20:12 신고  

      어제는 황사 때문에 시계가 좋지 않았겠는데요.
      거기다 세찬 바람까지...
      겨울이 제 아무리 훼방을 놓아도 작은소망님의 정열을 잠재우지는 못할겁니다.ㅎㅎ
      수고많이 하셨습니다.^^

  • BlogIcon mark 2010.03.17 22:21    

    눈이 또 온다고하지요? 사진 요즘엔 조금 혼란스러워지고 있다는 것을 느끼고 있네요.

    • BlogIcon spk 2010.03.17 23:43 신고  

      조금전에 서울에 눈이 오고 있다고 TV를 보던 집사람이 말해 주네요.ㅎㅎ
      유난히 눈이 많은 이번 겨울인 것 같은데요,
      제가 있는 곳에서의 눈에 대한 기억은 두 번 정도...^^
      그러나 어떤 이유로든 3월의 눈은 어울리지 않는 것 같습니다.^^

  • BlogIcon 원 디 2010.03.18 12:14 신고    

    봄치고는 넘 추운듯해요 한국은 ㅠㅠㅠ

1
블로그 이미지

평범한 시각으로 바라본 일상속의 사진 나부랭이 / 작품성과는 거리가 멀지만, 그저 '시간을 기록한다'는 생각 하나만으로 셔터를 눌러댄다.

sp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