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ower


















































0 0
Flower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구 북구 노곡동 | 하중도
도움말 Daum 지도

'Flow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꽃 - 74 (국화)  (0) 2017.11.03
꽃 - 73 (코스모스)  (0) 2017.10.08
대구 하중도 - (1)  (0) 2017.09.06
꽃 - 72 (장미, 작약)  (0) 2017.08.25
연꽃  (0) 2017.07.27
꽃 - 71 (코스모스, 메리골드, 산국, 해국, 호야, 로단세)  (0) 2016.12.06
0 0
Flower
































































'Flow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구 하중도 - (1)  (0) 2017.09.06
꽃 - 72 (장미, 작약)  (0) 2017.08.25
연꽃  (0) 2017.07.27
꽃 - 71 (코스모스, 메리골드, 산국, 해국, 호야, 로단세)  (0) 2016.12.06
꽃다발  (0) 2016.11.04
빗물을 머금은 꽃들  (0) 2016.10.21
0 0
Flower

























































0 0
Flower




멕시코가 원산지인 코스모스.







한국 고유어로는 살사리꽃이라 부르는...







언제부터인가 가을을 대표하는 꽃으로 불리웠지만

꽃은 이미 6월에서 10월까지 핀다.







색상은 품종에 따라 흰색, 분홍색, 빨간색으로 다양하다.





















                               코스모스는 한해살이풀이다. 

                               야생하는 개체군은 어떤 해는 크게 번성했다가도 또 어떤 해에는 

                               완전히 사라져버리기도 하는 등 종종 해거리를 한다.

                               가을에 매몰된 종자들이 겨울을 견뎌내지 못하고 

                               동사해 버리는 것도 하나의 원인일 터이다.








0 0
Landscape




봄의 훈풍에 기지개를 켜다.







길 한 모퉁이, 지나가던 노루가 급했나 보다.

혹시 노루오줌?

노루오줌은 산에서 자라는 여러해살이풀이다.







능소화.

옛날에는 양반집에만 심을 수 있어 양반꽃으로 부르기도 했다지...

원산지는 중국.







우리의 꽃, 무궁화.

더 크고 더 넓게, 거침없이 뻗어나가기를...







뜨거울수록 강인해진다.

노랑코스모스.







나른함이 몰려드는 오후, 한여름의 뒤안길...







또 다시 풍요의 계절, 가을을 맞이하다.







                               생의 절정, 꽃으로 노래하다.








'Landsca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 속으로... (1)  (0) 2015.11.12
대구스타디움의 가을  (0) 2015.11.02
꽃이 있는 풍경  (0) 2015.10.16
소소한 풍경들...  (0) 2015.09.23
건축물  (0) 2015.09.10
지난 봄의 회상  (0) 2015.06.01
0 0
Flower




강렬한 붉은 빛이 대지를 물들이고 있다.







양귀비꽃이 아닌 개양귀비꽃이다.

들판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개양귀비는 양귀비과에 속하는 두해살이 풀이다.

유럽 원산으로 관상용으로 식재한다.







개양귀비는 우미인초(虞美人草) 혹은 애기아편꽃으로 불리기도 하며, 

보통 붉은색 내지 주황색 꽃이 피지만 흰색 꽃이 피는 것도 있다.







양귀비꽃은 줄기와 꽃받침 등에 털이 없지만 개양귀비는 줄기와 꽃받침 등에 

솜털이 나있고 키도 양귀비에 비해 작은 편이다.  







                               주황색꽃도 강렬하기는 마찬가지이다.

                               캘리포니아 포피(California poppy)로 이 역시 양귀비과의 한해살이 초화이다.

                               꽃은 연황색 또는 미색 · 흰색 · 오렌지 · 황색으로 피는데, 꽃잎의 기부는 

                               진황색이 나는 것도 있다.







색깔을 뒤섞어 놓으니 더 볼만하다.







유럽에서는 개양귀비를 오래 전부터 농작물로 재배해 왔으며 

풍년을 상징하는 꽃으로 여겨 왔다고 한다.







씨는 빵에 넣어서 먹거나 기름을 짜서 쓰며 줄기는 채소로,

빨간 꽃잎은 시럽이나 술을 담는데에 쓴다.

동양의학에서는 복통, 설사 등에 처방한다.







꽃은 3~4장의 단엽으로 이루어져 있다.

구겨진 모양이 마치 지화(紙花)와 같은 느낌이다.







개양귀비와 캘리포니아 포피로는 마약을 만들 수 없기 때문에

양귀비와는 달리 규제를 받지는 않는다.

하지만 관상용으로 심은 개양귀비가 양귀비로 오해를 받는 경우는 

더러 있다고 한다.





참고 / 위키백과





'Flow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꽃 - 53 (삼지닥나무, 남천, 자주달개비, 병꽃나무 등)  (10) 2013.09.17
경주 연꽃단지에서...  (8) 2013.08.21
꽃 - 52 (개양귀비)  (8) 2013.06.12
꽃 - 51  (8) 2013.06.04
꽃 - 50  (8) 2013.05.08
꽃 - 49 (봄꽃)  (12) 2013.04.03
8 1
  • BlogIcon 복돌이^^ 2013.06.13 10:24 신고    

    개양귀비를 농작물로 쓰는줄은 몰랐어요..^^
    실제로 보면 더이쁜 곳이죠..요녀석들이..^^
    앗..그런데 이렇게 많은 군락은 첨보는것 같아요...요기가 어딘지? 사뭇궁금요^^

    다녀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 BlogIcon spk 2013.06.13 21:09 신고  

      영연방 국가에서는 전사자들을 추모하는 용도로도 사용되어졌다고 하네요.^^
      꽃이 이쁘기도 하지만 색깔이 워낙 강렬하다보니 유난히 더 눈에 띄는 것 같습니다.
      경상북도 청도읍성안에 피어 있었더랬습니다.
      올해들어 처음으로 조성된 자리라 아직은 크게 알려지지 않은 곳이라 할 수 있지요.^^

  • BlogIcon 드래곤포토 2013.06.14 17:14 신고    

    양귀비에도 종류가 다양한 모양이네요
    개양귀비의 색깔이 매혹적이네요
    즐감하고 갑니다.
    즐거운 금요일 오후 되세요 ^^

    • BlogIcon spk 2013.06.20 19:32 신고  

      꽃도 이리저리 뒤섞어 만들어내는 시대가 되었으니...ㅎㅎ
      빨간 색깔이 아주 자극적이더군요.
      무리지어 피어 있으니 더 보기 좋았습니다.^^

  • 2013.06.29 08:37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pk 2013.06.29 22:46 신고  

      뭘 또 이렇게...ㅎㅎ
      가끔은 지난 포스팅은 못본채 그냥 지나치실 필요도 있습니다.ㅎㅎ

      이 포스팅 후 항상 그렇듯이, 뒤늦게 ***님을 방문했더랬는데
      그곳에도 양귀비가 환하게 피어있더군요.^^
      그래서 반가운 마음에 슬쩍 트랙백을 걸어둘려다가 괜히 의도적으로
      방문을 유도를 하는 것 같아 자제를 했었더니만 결국 이렇게...ㅋㅋ
      감사를 드리구요, 편안한 주말 밤 되시길 바랍니다.^^

  • BlogIcon 라오니스 2013.07.05 22:32 신고    

    양귀비 .. 이 녀석도 .. 편안한 삶은 아닌 듯 합니다..
    이렇게 개양귀비가 무리지어서 예쁘게 피어나면 .. 사람들에게 사랑 받는데 ..
    또 다른 양귀비는 보이지 않는 무엇인가가 사람들을 아프게 할 때도 있고요 ..
    그래서 구박도 받는 양귀비 .. 어찌되었든 .. 양귀비를 볼 때마다 ..
    그 아름다운 자태에 푹 빠져들고는 합니다..
    노랑빛은 처음 보는군요 .. 아주 색다른 멋이 곱습니다..

    • BlogIcon spk 2013.07.07 20:38 신고  

      장미에도 가시가 있다고 하지 않습니까.ㅎㅎ
      아무리 보기좋고 아름답다고 해도 너무 깊이 빠져들면 곤란할 것 같습니다.
      지나친 관심은 서로에게 독이 될 뿐..
      적당히 거리를 두고서 있는 그대로 바라봐 주는 그런 마음 자세가 필요할 것 같습니다.
      아마 저 양귀비꽃들도 그러기를 바라고 있을걸요.ㅎㅎ

Natural





나무를 숙주삼아 하얀 뭔가가 붙어있다.
보아하니 전혀 의미가 없는 것은 아닌 듯 하다.
마치 어떤 생명체의 발현을 준비하듯, 긴장감마저 느껴진다.
아마도 어느 순간이 되면 이 속에서 뭔가가 꿈틀거리며 튀어나와
홀로 이 세상 밖으로 내던져지게 되겠지.








정체는 알 수 없어도... 분명 이 보호막 아래에는
또 하나의 생명이 태동하여 미래에 대한 기대감에
잔뜩 부풀어 있을 것이다.








아직은 시간이 필요한 듯, 쉽게 정체를 드러내려 하지 않는다.
물론, 이 모두가 모양이 다른만큼 각기 다른 모습으로
이 세상과 만나게 될 것이다.
아니, 오랜 시간이 흐른 지금에는 이 세상 어딘가에서 아주 우아한
몸짓으로 삶의 즐거움을 목놓아 노래하고 있을런지도 모른다. 








겨우내... 생명이라고는 전혀 찾아볼 수 없었던 그런 줄기...
그러나 지난 봄날, 이곳에도 삶이 존재하고 있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마치 인간들 간의 관계처럼 복잡하게 얽히고 설키며
가지를 뻗어 그 영역을 넓혀 나갔다. 
어쩌면 그것은 바로 삶의 질적인 확장을 의미하기도 하겠기에...








하나의 줄기를 기점으로 
초록의 물감이 번져나가듯 맹렬한 기세로 뻗어 나갔다.
어찌보면 아주 절박해 보이기까지 했다.









                               정복자 마냥 당당한 기세로...
                               이제는 누가 뭐라해도 그들의 세상인 것 만큼은 부인할 수 없다.
                               누가 감히 이 거부할 수 없는 자연의 힘을 막을 수가 있겠는가.








                               비록 말라 비틀어진 듯한 모습이지만,
                               머지않아 저 불끈 튀어나온 핏줄 속으로 힘찬 생명의 에너지가
                               펌프질을 하듯 콸콸 넘쳐 흐르게 될 것이다.
                               그리하여 힘찬 맥박소리로 펄펄 살아 있음을 만천하에 고하며,
                               거침없이 이 땅을 박차고 올라 하늘로 하늘로 키를 키워 나가게 될 것이다.

                               물론, 지금 이 순간에도 그치지 않고서 계속되고 있을...






'Natur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소경 - (1)  (10) 2011.12.03
집적(集積) - (2)  (10) 2011.09.10
자연의 생명력  (0) 2011.07.30
자연 - (2)  (0) 2011.07.24
집적(集積) - (1)  (0) 2011.07.17
군집(群集) - 1  (16) 2011.05.23
0 0
1
블로그 이미지

평범한 시각으로 바라본 일상속의 사진 나부랭이 / 작품성과는 거리가 멀지만, 그저 '시간을 기록한다'는 생각 하나만으로 셔터를 눌러댄다.

sp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