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imal



등검은메뚜기.







길앞잡이.







꽃매미.







노랑배수중다리꽃등에 & 소귀나물.







떠돌이쉬파리.







금파리.











0 0
Animal




경계심이 강해 좀처럼 접근을 허락하지 않는 검은물잠자리.

검은물잠자리와 물잠자리의 구분은 날개의 아랫부분을 보아 

대체적으로 각이 지면 검은물잠자리이고 반구형태로 둥글면 물잠자리이다.

그리고 날개에 흰점이 있으면 물잠자리(암컷)일 확률이 높다.







먹이사슬의 중간을 담당하는 생물로서 중요한 생태계 구성요소이며

습지의 보존 및 환경이 유지되고 있음을 직간접적으로 알려주는 

좋은 지표 구실을 하는 밀잠자리.

암수 모두 성숙도에 따라 점차 온 몸에 흰색의 가루를 분비하며

수컷은 푸른빛을, 암컷은 황갈색을 띤다.







얼굴, 배, 가슴 모두가 다 빨갛게 물드는 고추잠자리.

잠자리과에 속한 녀석들은 주로 수컷들이 색변이를 하는데,

미성숙일 때는 황색계열의 색을 띄다가 짝짓기를 할 때쯤이면 

빨간색으로 혼인색을 띄게 된다.

고추잠자리는 배에 세로줄이 있어서 구별된다.







고추좀잠자리 수컷.

6월에 우화한 미성숙 개체는 산지로 이동하여 성장하는 산지이동형 잠자리이다.



관련/ 잠자리




...............................................................................................................................................................................





                               우리나라에서 서식하는 매미 중 가장 큰 종인 말매미와 

                               그 무리 사이에 끼여있는 광대노린재.

                               매미는 수목의 가지에 기생해 수액을 빨아먹으며 피해를 주는 해충이다.

                               노린재는 식물의 즙액을 먹거나 다른 절지동물을 잡아 먹으며

                               녹색 채소나 농작물 등 곡류에 심각한 해를 입히기는 하지만 해충을 잡아먹는 

                               유익한 종류도 있다.







진딧물의 무리가 일사불란하게 줄을 지어 이동하다가 매미와 부딪히자

그 옆으로 비껴 지나간다.


진딧물은 진딧물과에 속하는 곤충으로 몸은 2~4mm정도로 작으며 몸빛깔은 다양하다.

식물의 줄기나 잎에 구멍을 내어 즙을 빨아먹으며 특히 농작물에 주는 피해는 

직접적인 것보다 간접적인, 즉 식물바이러스를 매개함으로써 큰 피해를 준다.

무당벌레의 성충과 유충, 풀잠자리의 애벌레와 어른벌레, 꽃등에의 애벌레, 

기생벌 등의 천적이 많기 때문에 생태계의 기본계층을 이루는 곤충이기도 하다.







말매미와 중국매미라고도 부르는 주홍날개꽃매미의 만남.

주홍날개꽃매미는 매미목 꽃매미과에 속하며 

말매미는 매미목 매미과에 속한다.



관련/ 주홍날개꽃매미







세계적으로 매미의 종류는 2000종이 넘는데 유충에서 성충이 되기까지

보통 2~5년을 땅 속에서 살며, 성충이 되기위해 지상에 나와서는 마지막 

탈피를 한 뒤 약 한달 정도 살다가 알을 낳고 죽는다.

말매미의 경우 유충 상태로 7년을 땅속에서 있고 15번 허물을 벗어야만

성충이 된다.

성충 매미로 사는 한 달 동안 다른 매미보다 더 크고 우렁차게 울어 

암컷을 찾으려는 절규가 바로 매미의 울음소리인 것이다.


매미의 소음은 62~82dB로 생활소음기준인 65dB을 뛰어 넘는다고 한다.

말하자면 수면장애가 일어나는 수준인 것이다.

하지만 이 짧은 짝짓기를 위해 오랜 세월을 기다려왔을 매미의 삶을 생각하면

매미의 울음소리를 한낱 소음으로 치부할 수만은 없는 일이다.






참고/ 위키백과.





'Anim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애벌레 - (2)  (0) 2013.12.18
곤충들의 삶  (8) 2013.10.16
곤충 - 22 (잠자리, 매미 등)  (8) 2013.08.28
동물 - 12 (카멜레온, 장지뱀, 뱀)  (8) 2013.02.08
눈이 내리던 날 - (2)  (8) 2013.01.16
동물 - 11 (개구리)  (6) 2012.10.16
8 0
Animal




애써 만들어 놓은 집을 보수하고 있는 거미목 절지동물의 총칭인 거미.
이곳은 이들의 보금자리이자 삶의 터전이기도 하기에
그 어느 것 하나 소홀할 수가 없다.






조심스럽게 주위를 염탐하고 있는...


대부분의 거미는 점액을 만드는 특수한 기관을 이용하여

거미줄을 만든다. 

하지만 물거미, 게거미, 깡충거미처럼 거미줄을 만들지 않는 거미도 있다.






거미는 먹이에 관 모양의 엄니를 꽂고 이를 통해 소화액의 역할을 하는
분비액인 독약을 몸 안에 주입한다.
이 독액은 먹이를 죽게 할 뿐만 아니라 먹이의 몸 속 단백질을 가수분해되게 한다.
거기에다 아래턱샘에서 분비하는 소화액의 작용도 추가되면서
흡위(吸胃)에 흡입되어 장(腸)에 보내진다.






                               거미에게는 꽃매미도 예외는 아니다.






어느새 개체수가 부쩍 늘어버린 유해곤충인 꽃매미...
다리무늬침노린재, 벼룩좀벌 등이 천적이라고는 하나
그 외 이렇다 할 천적이 없다고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거미의 활약이 만만치 않은 것 같다.






                               다리가 아주 가늘고 긴 점이 특징인 장님거미(통거미).
                               거미줄이 나오는 복부 끝부분의 관인 실젖이 없는 관계로
                               거미줄을 뽑지 못해 장님거미라고 부른다. 
                               또한 외형상으로 거미는 머리와 가슴을 합쳐놓은 두흉부와
                               복부로 나누어지는데 반해 장님거미는 이런 구분이 없어
                               한 덩어리로 보이기에 통거미라고 부르기도 한다.
 





알로 보이는 빨간색 덩어리를 몸에 붙이고
어디론가로 향하는 장님거미.
긴 다리가 무척이나 날씬해 보인다.






등에다 새끼들을 잔뜩 태우고 어딘가로 이동 중인 또 다른 거미,

한 녀석이 무리를 이탈해서 땅바닥으로 내려섰다.


거미는 매미충, 파리, 모기와 같은 해충들을 먹기도 해 

농업해충을 잡아먹는 '살아있는 농약'으로 여겨지기도 한다.

천적으로는 새, 사마귀, 대모벌 등이 있다.




▶ 거미의 동정에 대해서는 아래 goldenbug님의 댓글을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더불어 귀한 지식 나눠주신 goldenbug님께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참고/ 위키백과 등





'Anim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곤충 - 21 (나방)  (8) 2012.07.26
새 - 15 (후투티의 육추)  (8) 2012.06.27
동물 - 9 (거미)  (14) 2012.06.19
동물 - 8 (강아지, 개)  (12) 2012.04.25
새 - 14 (쑥새, 멧새, 되새, 붉은머리오목눈이...)  (12) 2012.03.29
동물 - 7 (닭, 고양이)  (10) 2012.03.14
1
블로그 이미지

평범한 시각으로 바라본 일상속의 사진 나부랭이 / 작품성과는 거리가 멀지만, 그저 '시간을 기록한다'는 생각 하나만으로 셔터를 눌러댄다.

sp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