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ower




자라풀.







어리연.







베롱나무.







부처꽃과 쿠페아속 식물의 총칭으로

아메리카 대륙이 원산인 쿠페아 (Cuphea).







야로우(yarrow).

유럽, 북미가 원산으로 서양톱풀을 말한다.







해바라기.







쌍떡잎식물 합판화군 통화식물목 마편초과의 층꽃나무.








0 0
Flower





쌍떡잎식물 통화식물목 현삼과의 한해살이풀인 토레니아 (torenia).
태국과 인도차이나 등 열대 아시아 지역이 원산이며, 일반적으로 
위시본 플라워(Wishbone flower)라고도 불리운다. 
개화기는 6~10월이며, 특히 습한 곳에서 잘 자란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기 전에는
그는 다만
하나의 몸짓에 지나지 않았다. (김춘수 님의 시 '꽃' 중에서)

그런데 이 꽃... 뭐라고 불러 주어야 할까.








가자니아(gazania). 쌍떡잎식물 초롱꽃목 국화과의 
반내한성(半耐寒性) 한해살이풀이다.
중심부에 갈색과 흰색의 선명한 테가 나 있으며 남아프리카가 원산이다.



...............................................................................................................................................................................





메꽃과의 여러해살이풀인 폭죽덩굴
이포메아 로바타(Ipomoea lobata)라는 이름을 가졌으며, 
남아프리카, 중앙아메리카가 원산이다.








꽃의 모양과 색상이 인상적이다.
봉오리 상태일 때는 진홍색이던 것이 개화하면 주황색이 되고 
시간이 지나 노랑색이 되었다가 질 때쯤 되면 연황색으로 변한다.
개화는 아래쪽으로 부터 시작되어 순차적으로 진행되기 때문에
서서히 변하는 색의 조화가 아름답다.








                               늦여름에서 가을까지 피고 지는데, 겨울이 추운 곳에서는 일년초로 재배되지만
                               우리나라에서는 겨울나기를 못해서인지 한해살이풀로 취급하고 있다.                               
                               그러나 겨울에 보호를 해 주면 다년생으로도 기를 수 있다.
                               영명은 Firecracker Vine, Spanish Flag라고 하는데 
                               이름대로 꽃의 색깔이 스페인국기색을 꼭 닮았다.



...............................................................................................................................................................................





                               층꽃나무(층꽃풀). 쌍떡잎식물 합판화군 통화식물목 마편초과의 
                               낙엽관목으로 초본으로 분류하기도 한다.
                               꽃은 여름에 피고, 잎겨드랑이에 보라색꽃이 층을 이루며 피어서 
                               그런 이름이 붙었다고 한다.



...............................................................................................................................................................................





쌍떡잎식물 비름과의 한해살이풀인 개맨드라미(Celosia argentea).
마치 불을 밝힌 양초를 연상케 한다.








풍부한 햇빛을 받고 자라며, 습한 지역이나 건조한 지역  
어디에서나 잘 자란다.







'Flow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꽃 - 44 (꽃양귀비 등...)  (8) 2012.06.20
꽃 이미지  (14) 2012.01.05
꽃 - 43  (12) 2011.08.30
꽃 - 42  (6) 2011.08.07
필리핀 세부(Cebu) - 꽃(2)  (0) 2011.06.03
필리핀 세부(Cebu) - 꽃(1)  (14) 2011.05.30
Flower





그 곳이 어떤 환경이던 상관없다.
꽃이 있음으로, 그 꽃으로 인하여 주위는 어김없이 밝아진다.
마음도 덩달아 들뜨게 된다.  








여름, 그 뜨거운 햇살을 온 몸으로 받으며
꽃잎을 활짝 피운 원추리.
높은 산에서 주로 군락을 형성하며, 도심근처의 들판에서도
만날 수 있는 친숙한 꽃이다. 








군락을 이룬 층꽃나무.
여름에 피는 보라색의 꽃이 줄기를 둘러싸고
층층이 피기 때문에 그렇게 부른다.








                               꽃에 꿀이 많아 밀원식물에 속하며,
                               한방에서는 발열·류머티즘의 통증이나 
                               백일해·만성기관지염 등을 치료하는데 사용하기도 한다.








가을의 대표적인 꽃인 코스모스.
꽃 핀 그 길따라 걷다보면
아무리 먼 길일지라도 어느새 저만치 가 있는...
고개를 살랑 살랑 흔들며 지친 나그네의 길벗이 되어주는 꽃 
또한 이 코스모스가 아니겠는가.








                               왠지, 후미진 길을 따라 무작정 걷고만 싶은 
                               이 가을...
                               오늘따라 하늘도 가볍다.








                               백합목 수선화과의 석산.
                               흔히들 상사화와 같은 생육상의 특이성이 있어 상사화로 잘못 알고 있는 꽃이다.


                               상사화와 석산에 대한 자세한 내용을 담은 블로그가 있어 여기에 소개한다.
                               http://blog.naver.com/ehf4524?Redirect=Log&logNo=130035659075



'Flow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꽃 - 14 (봄)  (2) 2009.03.19
꽃 - 13  (0) 2009.01.01
꽃 - 12  (0) 2008.10.17
꽃 - 11 (할미꽃)  (0) 2008.04.20
꽃 - 10 (봄의 절정)  (0) 2008.04.07
꽃 - 9  (0) 2007.12.06
0 0
1
블로그 이미지

평범한 시각으로 바라본 일상속의 사진 나부랭이 / 작품성과는 거리가 멀지만, 그저 '시간을 기록한다'는 생각 하나만으로 셔터를 눌러댄다.

sp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