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vel



63개의 섬으로 이루어진 싱가포르 공화국은 동남아시아, 말레이 반도의 끝에 위치한 섬나라이자

항구 도시로 이루어진 국가이다.

1963년에 말레이시아 연방의 일원으로 영국으로부터 독립하였으며,

1965년에 말레이시아 연방 정부와의 다툼 끝에 연방을 탈퇴하여 독립국가가 되었다.

20세기 후반에 초고속 경제 성장을 이룬 나라 중 하나...







싱가포르에서 가장 큰 규모의 모던아트 갤러리인

네셔널갤러리 (National Gallery Singapore).

이전 싱가포르 대법원과 시청을 이어 만든 건물로, 약 10년 동안의 리노베이션을 거쳐

2015년 11월 갤러리로 오픈했다.







마리나 베이 샌즈 전망대에서 바라본 네셔널갤러리 (National Gallery) 싱가포르.

이름은 갤러리이지만 복합문화공간인 내셔널 컬쳐 그라운드이기도 하다.







빅토리아 씨어터 (Victoria Theatre).


의회룸이 황폐화되어가던 1854년, 아마추어 공연하던 장소에

임시극장이 세워졌는데 같은 자리에 존버넷이 디자인한 타운홀을 1861년에 건설하였다.

1905년에는 빅토리아 여왕 서거 후 통치를 기념하기 위해

팔라디안 건축 양식의 메모리얼 홀과 양 건물 중간에 시계탑을 지어 오늘날의 모습을 갖춘다.

1980년에 빅토리아 씨어터와 콘서트홀로 이름이 바뀌면서 오늘날에 이른다.







전망(戰亡)기념비 (The Cenotaph).

1차 세계대전때 전물한 싱가포르 출신 영국 군인들을 위해 세운 기념비.

이후에 2차 세계대전에서 희생당한 이들을 함께 새김.







높은 녹지율 덕분에 쾌적해 보이는 나라...







엄격한 법치주의로 인해 치안이 안전한 국가로 손꼽히며,

'벌금의 나라'라고도 불리우는...







보트퀘이 (Boat Quay) 인근 싱가포르강 위를 떠다니는 유람선.

앞쪽으로 빅토리아 씨어터 건물의 시계탑이 보인다.







검은 깃털과 연노랑색의 부리를 가진 자바 구관조 (Javan Myna).

집까마귀와 함께 싱가포르에서 아주 흔하게 볼 수 있는 조류이다.







역시나 흔하게 볼 수 있는 조류 중 하나인 집까마귀 (House Crow).







빅토리아 씨어터 (Victoria Theatre)의 야경.

마침 'Light to Night Festival' 행사 기간이라 외벽에 조명을 비추는 일종의 미디어 파사드 빛 축제가 진행중이었다.

모두 7개의 상징적인 건물의 정면에 이미지를 그려내는데,

이 건물에서는 '성장과 감퇴'라는 주제로 갱신과 분해가 공존하는 환경에서

탐험가는 태양의 힘과 발산 에너지가 어떻게 성장과 부패로 이어질 수 있는지를 발견한다는 내용으로 진행되었다.







싱가포르강 건너 보트 퀘이 (Boat Quay).







클라크 퀘이 (Clarke Quay)

부두라는 뜻의 Quay와 싱가포르 두 번째 총독의 이름을 따서 클라크 퀘이...

각종 레스토랑, 펍, 클럽 등이 모여 있는 곳.







음력설인 차이니즈 뉴 이어를 맞아 열리는 리버 홍바오 (River Hongbao) 축제 행사장의

메인 입구 아치 조형물.

올해는 싱가포르가 영국의 스템포드 래플스 경 (Sir Stamford Raffles)에 의해

발견된지 200주년이 되는 해이기도 하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싱가폴 | 싱가포르
도움말 Daum 지도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싱가포르 - 센토사 섬 (2)  (0) 2019.03.22
싱가포르 - 센토사 섬 (1)  (0) 2019.03.19
싱가포르 (Singapore)  (0) 2019.03.12
묵호등대, 추암 촛대바위  (0) 2019.03.05
강릉 정동심곡 바다부채길  (0) 2019.03.01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0) 2018.12.18
0 0
Landscape


















































'Landsca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구스타디움의 가을  (0) 2016.11.19
해와 달이 있는 풍경 - 슈퍼문  (0) 2016.11.15
풍경 - (이런저런)  (0) 2016.11.01
허수아비  (0) 2016.09.21
바다, 배...  (0) 2016.06.10
대구 하중도의 봄  (0) 2016.04.23
0 0
People





















































덥다, 더워~~









'People'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6 청도 반시축제 & 코아페 (폐막식)  (0) 2016.10.11
운동 혹은 노동  (0) 2016.07.01
물놀이  (0) 2015.08.04
2014 개나소나 콘서트  (0) 2014.08.05
2013 개나소나 콘서트  (8) 2013.07.16
  (8) 2012.01.19
0 0
Travel




페리를 이용하여 홍콩과 인접해 있는 마카오로 넘어왔다.

인구 55만명의 이 작은 도시는 마카오 반도를 비롯, 타이파섬과 콜로네아섬 등 

2개의 작은 섬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총면적은 서울 종로구보다 조금 넓다.

마카오는 역사상 서양의 문화가 중국으로 전파되는 관문의 역할을 해온 곳이기도 하다.







다양한 형태의 묘비.

이동중인 차창 밖으로는 인간으로서는 피할 수 없는 죽음, 

그 숙연한 공간이 스쳐 지나간다.  

죽음 앞에서는 마카오인들도 예외는 아니었다.







천관사복(天官賜福)... 천관이 복을 내리다.

어느 집 벽면에는 집안의 만복을 기원하는 패가 놓여 있었다.


삼관대제(三官大帝)란 삼형제의 신을 말하는데 장남은 사람들에게 

복을 주는 천관사복대제(天官賜福大帝), 차남은 죄를 사하여주는 

지관사죄대제(地官赦罪大帝), 삼남은 재난을 물리쳐주는 

수관해액대제(水官解厄大帝)의 역할을 맡고 있다.




▲ 마카오의 카지노 관련 잡지 중서...




마카오의 주 수입원은 카지노이다.

마카오의 경제가 무서운 속도로 성장하면서 2006년 수입규모가 

미국 라스베이거스를 추월한 이래 계속 급증하는 추세라고 한다.

이런 마카오의 카지노 사업을 두고 스탠리 호(Stanley Ho, 1921~)라는 인물을

언급하지 않을 수 없다.



더보기







코타이 지역의 빌딩군들.

좌측으로부터 크라운 호텔, 시티 오브 드림즈, 하드록 호텔, 샹그릴라 호텔, 

콘래드 호텔, 쉐라톤 호텔...







밤이 더 아름다운 갤럭시 호텔.


마카오는 1557년 명나라가 해적을 소탕하는데 도움을 준 포르투갈을 위해 

마카오 거주권을 주면서 약 450년간 그들의 식민지로 살게 되었다.

1987년 포르투갈과 중국은 1999년 12월에 마카오를 중국의 통치하에 

복귀시킨다는 협정을 체결하고 그대로 이행되었다.

홍콩과 마찬가지로 1국 2체제의 적용을 받는 특별행정구가 된 것이다.







베네시안 호텔에서 바라본 콘래드 호텔과 쉐라톤 호텔.

운무에 가려 신비감마저 들게 한다.







                               마카오의 랜드마크로 손꼽히는 그랜드 리스보아 호텔.

                               포르투갈의 궁전, 혹은 마카오의 상징인 연꽃을 형상화한 호텔로 

                               중국인들이 좋아하는 금빛으로 장식되어 있다.

                               인접한 마카오에서 가장 오래된 대형 카지노 오락장인 리스보아와 함께

                               두 건물은 스탠리 호가 소유한 대표적인 중국계 호텔이다.







리스보아 호텔을 중심으로 윈, 앙코르 등의 호텔은 

마카오 야경의 메인이라 할 수 있다.







리스보아 호텔의 맞은편에 위치한 윈(Wynn) 호텔

이곳에서는 매일 음악과 함께 간단한 분수쇼가 펼쳐진다.  







윈호텔의 또 다른 이벤트... 나무쇼.

동물의 12간지가 새겨진 지붕이 열리고 서양의 별자리가 그려진 바닥이 갈라지면서 

금색의 나무가 솟아오른다.

이 때 사람들은 동전을 던지면서 소원과 복을 기원한다.  







                               338.8m 높이의 마카오 타워(Macau Tower).

                               아시아에서 10번째, 세계에서 12번째의 높이로 2001년 마카오 반환  

                               2주년을 기념하여 세웠다.

                               컨벤션 시설 뿐만 아니라 주장(주강, 珠江) 지역의 멋진 전경을 제공하는 전망대와

                               회전식 레스토랑, 영화관, 쇼핑몰 그리고 다양한 어드벤쳐 시설들을 갖추고 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마카오 | 마카오
도움말 Daum 지도
4 0
Travel




포항의 북부해수욕장이 영일대해수욕장으로 이름을 바꾸면서 새출발을 했다.

기존의 북부해수욕장은 1976년 개장 당시 시청의 북쪽에 위치한다고 해서

단순히 붙여진 명칭으로 공식지명이 아님에도 널리 사용되어 공식지명의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되어 왔다고 한다.

이미 국토교통부 국토지리정보원에서는 지난 6월 18일 북부해수욕장을

'영일대해수욕장'으로 결정 고시함에 따라 6월 29일 선포식 행사를 가진 바 있다.







POSCO... 바다위에 떠 있는 섬 같은, 그들만의 왕국. 







                               지난 6월 29일 개방된 국내 최초의 해상누각, 영일대(迎日臺).

                               포항 영일대해수욕장의 새로운 상징으로 백사장에서 바다로 80m 길이의 

                               인도교가 설치되고 그 안쪽에 세워졌다.  







영일대는 말 그대로 (동해의)해를 맞이한다는 뜻을 지녔다.

다른 것은 몰라도 육지와 떨어져 있어서인지 바람만큼은 시원했다.







영일대에서 바라본 영일대해수욕장.







해수욕장에서 영일대 방향으로...

그 뒤 언덕 너머로 환호공원의 전망대가 고개를 내밀고 있다.







지난 6월, 해수욕장을 일찌감치 개장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최근 경북 동해안에 바닷물이 차가워지는 냉수대가 발생했다는 소식 때문인지

그저 한산하기만 했다.







따가운 햇빛을 피해 그나마 다소 시원한 그늘을 찾아 

휴식을 즐기는 몇몇 사람들 뿐...







고운 모래사장에는 사람 발자국 못지않게 새들의 발자국도

제법 많이 남아 있었다.







예전에 봤던 조형물도 그 자리에 그대로 서서 

한 걸음도 더 나아가지 못하고 있고...







                               고요한 바다에는 한줄기 시원한 물줄기가 오색 무지개 꿈을 쏘아 올리며 

                               무더위를 식혀주고 있었다.







몇 안되는 사람들이지만 그래도 찾아주는 사람이 있어 외롭지는 않다.







늦은 오후가 되니 먼 바다로부터 슬금슬금 해무가 몰려오기 시작한다.

덩달아 온도도 급속히 내려가는 느낌이다.







해가 떨어지자 기다렸다는 듯이 그동안 보이지 않던 사람들이 한꺼번에 밀려든다.

포항 영일대해수욕장은 지금부터가 시작인 것이다.


포항의 명소로 거듭나기 시작한 영일대해수욕장에서는 다양한 행사도 예정되어 있다.

제13회 포항바다국제공연예술제가 7월 31일부터 8월 4일까지

이곳 포항 영일대해수욕장 일원에서 펼쳐지며,

제10회 포항국제불빛축제도 7월 26일부터 8월 4일까지 형산강 체육공원과 

이곳 영일대해수욕장 일대에서 개최된다.

또한 경북도는 7월 15일부터 8월 31일까지 이곳 영일대해수욕장에서 해양레저스포츠

청소년체험교실을 초 · 중 · 고등학생들을 대상으로 무료로 운영한다고 한다.






관련 / 2013/05/07 - [Travel] - 포항 북부해수욕장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포항시 북구 중앙동 | 영일대해수욕장
도움말 Daum 지도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카오 - 베네시안호텔  (8) 2013.07.24
마카오 - 이모저모  (4) 2013.07.23
포항 영일대해수욕장  (6) 2013.07.17
홍콩 - 밤나들이  (6) 2013.07.10
홍콩 - 점보 수상 레스토랑, 제이드 가든 레스토랑  (8) 2013.07.03
홍콩 - 옹핑360, 포린수도원  (6) 2013.07.02
6 0
History





대구스타디움 서편의 작은 연못. 
분수가 가동되어 잠시나마 더위를 잊게 한다.
물론 요즘은 일찍 찾아온 가을장마로 서늘해지긴 했지만...









전면광장에는 원통모양의 매표소가 높이 늘어서 있어
시각적으로 규모를 확장시켜 주는 느낌이다.








                               대구스타디움 보조경기장.
                               경기 전, 선수들이 가볍게 몸을 푸는 공간이기도 하다.








지난 겨울, 이곳에도 눈이 내렸었다.


▶ 관련/ 2010/01/07 - [History] - 눈이 내린 대구스타디움에서...
              2011/02/22 - [History] - 눈이 있는 풍경 - 대구스타디움








대구스타디움 뒷편에서 내려다 본 모습.

이제 정확하게 일주일이 지나면 전 세계 70억명 이상의 시선이
이곳에 집중된 가운데 세계 최고의 육상 스타들이 모여 더 빨리,
더 높게, 더 멀리 날으는 지상 최대의 육상 쇼를 펼치게 된다.








2011 대구국제육상경기대회가 있던 지난 5월의 늦은 오후,
대구스타디움에는 환하게 불이 들어왔다.








밝은 조명이 시선을 집중시키는 가운데
경기가 시작되었다.

현재 대구스타디움의 전광판과 조명, 트랙, 음향시설은 세계 최고수준이다.
전광판의 경우 최신형인데다가 초대형이라 6개까지 분할 연출이 가능하며,
조명도 조명등의 수를 늘려 조도가 2,250럭스까지 크게 높아졌으며.
음향 역시 향상되어 관중석에서 클래식 음악을 감상할 수 있을 정도이다.








그렇지만 2011 대구국제육상경기대회 당시의 스타디움 내부를 들여다 보면
관중석이 너무나 썰렁하여 보기에 민망할 지경이다.
물론 그럴 일이 없겠지만, 만약 그 때와 같은 분위기라면,
2011 대구세계육상선수권대회가 걱정되지 않을 수가 없다. 

그런데 아니나 다를까, 대회조직위원회는 관중동원 문제로 고민중이라 한다.
대회개막 11일을 앞둔 16일 현재로 입장권 판매가 90%를 넘어서긴 했으나, 
대부분이 기업이나 관공서, 학교 등에서 단체로 구매한 것이고, 개인이
구매한 것은 극히 적어 사표가 많을 것을 우려하고 있다는 것이다.
물론, 우리나라 육상계에는 이렇다 할 스타선수가 없어 크게 관심을
끌지 못하는 이유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그렇다 할지라도 얼마남지 않은 기간, 좋은 시설만큼이나 뜨거운
관심으로 이어져 이런 생각이 기우였음을 꼭 증명해 보이기를 기대한다. 


▶ 관련/ 2011/07/08 - [History] - 2011 대구세계육상선수권대회
              2011/08/08 - [History] - 2011 대구세계육상선수권대회가 열리게 될 대구스타디움 - (1)




■ 참고로 대구세계육상선수권대회 기간동안 열리게 될 행사들은 다음과 같다.

더보기




2011대구세계육상선수권대회 홈페이지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구광역시 수성구 고산1동 | 대구스타디움
도움말 Daum 지도
6 0
1
블로그 이미지

평범한 시각으로 바라본 일상속의 사진 나부랭이 / 작품성과는 거리가 멀지만, 그저 '시간을 기록한다'는 생각 하나만으로 셔터를 눌러댄다.

sp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