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story




범어네거리에서 남부정류장 방향으로 바라 본 모습으로,
1997년경으로 추정되는 출처불명의 사진이다.
도로 우측으로는 수성구청과 수성경찰서가 나란히 위치해 있으며,
칼라로 표시된 도로좌측의 야산 하단 블럭에는
현재 두산위브더제니스 아파트가 들어서 있다.








2009년 11월, 그 아파트에 올라 같은 방향으로 바라봤다.
따라서 위 사진의 시점보다는 더 당겨져 보인다.
저 멀리로 대구스타디움이, 그리고 우측 산 밑으로는
KBS 대구방송국이 자리하고 있다.








달구벌대로가 공간을 세로로 갈라놓고 있는 형상이다.
아랫쪽은 범어초등학교이며 왼쪽 저 멀리로는 방촌이다.








이 역시 출처불명이라 정확히 언제인지는 모르겠지만, 왼쪽에 보이는
궁전아파트가 여전히 이 지역에서 가장 큰 규모로 군림하고 있었을 때로,
대구 그랜드호텔에서 바라 본 모습으로 추정된다.
왼쪽 도로는 동대구로로 범어네거리에서 수성못 방향이다.








                               보는 각도는 조금 다르지만, 역시 동일한 방향...
                               도로 건너편 아래 건물은 그랜드호텔이다.








                               이번엔 대구 서부지역으로...
                               넓게 펼쳐진 범어네거리 저 멀리에는 대구타워가 조그맣다.








묵묵히... 여전히 그대로 그 자리를 지키며
시가지를 굽어보고 있는 대구타워.








이 사진은 2009년 4월, 그 반대 방향인 대구타워에서 범어네거리를 향해
찍은 것으로 뒤쪽으로 높이 올라간 건물이 두산위브더제니스이다. 








또 다시 고개를 돌려 대구 중심부 쪽으로...
오른쪽 저 멀리 아파트가 들어선 곳은 팔달동이다.








비록 삭막하고 답답한 도시에 지나지 않는다 할지라도,
푸르른 하늘 아래에서는 모든게 다 아름답게 느껴진다.
고개를 돌려 하늘을 올려다 볼 때면 언제나 이러한 맑은 하늘이
지키고 있어 탁해진 두 눈을 시원하게 씻어 주었으면 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구광역시 수성구 범어1동 | 범어네거리
도움말 Daum 지도
History





비록 더 높고 더 좋은 환경에서
그 누구보다도 더 빨리 맞이하는 그런 불덩어리는 아닐지라도,
그렇다고 그 어느 곳보다 크게 뒤지는 모습은 아니지 싶다.
새해 첫 일출이라는 가볍고도 무거운 상징성이 함께 가미되어
장엄함으로 감동이 배가되는 순간이다.








어둡기만 하던 건물의 꼭대기는 이미 하나 둘씩
불그레한 빛의 모자를 쓰기 시작했다.
어둠을 밝히던 가로등 불빛도
햇빛에 그 자리를 물려주고는 어느샌가 사라지고 없다.








아침 공기가 말할 수 없을 만큼 차다.
이젠 장갑을 끼지 않은 손가락이 마비되어
셔터조차 눌러지지 않는다.

좌측 하단이 범어네거리로 수성교방향으로 내려다 본 모습이다.








대구 시내를 가득 덮고 있던 길게 드리워진
산의 꼬리가 이제 서서히 짧아지고 있다.








                               역시 같은 방향으로 바라 본...
                               아래쪽으로 보이는 것은 대구법원 주차장.








저 멀리 두류타워도 보이고...
위쪽으로는 앞산의 영향때문인지 아직도 빛이 미치지 못하고 있다.








                               2005년말 분양, 2010년 완공될 예정으로 건축중인 
                               1천481가구의 수성구 범어동 두산 위브더제니스.
                               최고층은 54층으로, 완공되면 대구의 최고층빌딩이 된다. (이곳)





0 0
History




새해 해맞이를 위해 대구 범어네거리에 위치한
대구 최고층 건물인 두산위브의 52층 옥상에 올랐다.

남들보다 좀 더 일찍, 그리고 근사한 해맞이를 하기위해
더 멀리가지는 못했지만, 그나마 이곳에서의 해맞이는 
그 어느곳보다 가까울 뿐더러 주거공간 중에서는
대구 시내에서 가장 먼저 해맞이를 하게되는 셈이되는 것이다.

불그스레한 시지쪽 하늘이
그 쪽이 동쪽임을 확인시켜 주고 있었다.








아침 7시는 이미 훌쩍 넘은 시간이지만 그래도 아직은 이른시간,
가로등만이 주위를 환하게 밝혀주고 있었다.
그 중에서도 저 멀리 두류타워가 유독 돋보인다.

오늘따라 유달리 공기가 매섭다.
그나마 바람이 없어서 다행이다.








역시 높기는 하다. 적어도 이곳 대구에서 만큼은...
동대구로 방향, 주위가 한 눈에 쏙 들어온다.
웬만한 다른 건물은 더 이상 숨을 곳도 없다.








시간이 흐르자 해가 뜨는 지점이 점차 명확해진다.
산 능선의 한 지점에서 빛이 새어 나오기 시작한다.
곧 태양이 얼굴을 들이 민다는 신호이기도 하다.








해가 얼굴을 들이밀기 바로 직전이다.
그 아래로 어둠에 묻혀있는 대구스타디움이 보인다. 

새해의 일출시간은 독도가 7시 26분으로 가장 빠르고,
포항 장기곶이 7시32분, 감포 수중릉이 7시 31분이라 한다.
이곳의 지금 시간이 7시 41분이니까
감포를 기준으로 하면 약 10분 정도 늦은 시간이다.








드디어 이곳 대구에도 조용한 어둠을 뚫고 새해가 환하게 밝았다.
하늘위로는 소망을 가득실은 풍선들이 높이 날아 오르고,
더불어 모두가 그 소원을 성취하는 한 해가 되었으면 하고
마음속으로 바래본다.





0 0
History




대구의 금융1번지로서의 발전축이 되고있는 범어네거리의 2005년 3월의 모습이다.
그러나 그런 분위기와는 딴판으로 무척이나 썰렁해 보이는 풍경이다.







역시 같은 날,
조금 오른쪽으로 비껴 본 모습이다.







양쪽을 함께 바라 본 2008년 7월 현재의 모습이다.
아파트 등 고층건물로 사방이 포위되어 가는 형국이다.
공사관계로 다소 어수선하다.







3년전인 2005년 7월,
범어네거리의 동남쪽 방향이다.






같은 방향으로 바라 본 2008년 7월 현재의 모습이다.
이쪽도 마찬가지로 아파트 공사가 한창이다.
지금, 범어네거리는 공사중이다.







2005년 7월,
남부정류장 방향의 도로입구이다.







                               같은 쪽에서 바라 본 모습이다.
                               건물에 가려 하늘이 사라져가고 있다.
                               이 빌딩은 대구 최고 높이를 기록하게 될 주상복합아파트로 건립중이다. 






2005년 9월,
온갖 작물이 자라고 있는 범어네거리의 동남부인 도심의 공한지...
그 둔덕뒤로 도시의 빌딩이 고개를 내밀고 있다.
어쩌면 너무나 부조화스러우면서도 극적인 모습이다.

지금은 이 곳에 대단위 아파트가 들어서고 있어
이런 모습은 더 이상 볼 수 없다.







같은 날, 같은 장소의 언덕 위에
올라서 바라 본 범어네거리의 모습으로, 왼쪽 건물이 그랜드호텔이다.

싱그런 자연과 어우러진 상쾌한 모습이다.
그러나 자꾸만 줄어들고만 있는 도심의 녹색공간...
개발이란 파괴를 수반할 수 밖에 없겠지만,
한편으론 이러한 상황이 그저 안타까울 뿐이다.








'Hi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8 대구국제육상경기대회 - 2  (0) 2008.09.28
2008 대구국제육상경기대회 - 1  (0) 2008.09.27
대구 범어네거리  (7) 2008.08.14
되돌아 본 대구 반월당 지역 -2  (0) 2008.07.18
고궁  (1) 2008.07.15
되돌아 본 대구 반월당 지역 -1  (0) 2008.07.10
7 0
1
블로그 이미지

평범한 시각으로 바라본 일상속의 사진 나부랭이 / 작품성과는 거리가 멀지만, 그저 '시간을 기록한다'는 생각 하나만으로 셔터를 눌러댄다.

sp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