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imal




아직 날개도 나지 않은 어린 녀석이지만, 앞다리 밑마디 안쪽에
검은 얼룩무늬가 비치는 걸로 보아 황라사마귀로 추정된다. 
유럽사마귀라고도 하며 몸길이도 비교적 작다.
또한 각종 해충을 잡아먹기 때문에 사람에게는 유익한 넘이다.








아직은 어린, 메뚜기목 메뚜기과의 등검은메뚜기.








메뚜기목 메뚜기과의 방아깨비.
뒷다리를 잡고 있으면 방아를 찧는 것처럼 행동을 하는데서 그런 이름이 붙여졌다.








이 속에서는 풀흰나비로의 변신을 위한 준비가 한창이다.
그리고 시간이 되면 껍질을 뚫고 나와,  낯설고 치열한 이 세상을 향해
하얀날개를 펼치며 힘차게 날아 오를 것이다.








몸이 크고 원통형으로 길고, 머리도 길고 앞으로 튀어나오고... 
보아하니 방아깨비로, 탈피한지 얼마 지나지 않아 보인다.








잠자리목 실잠자리과의 노란실잠자리.








노린재와 모습이 비슷한...
관련/ 2007/01/27 - [Animal] - 외출



참고: 네이버(테마)백과사전




'Anim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주홍날개꽃매미  (23) 2009.08.07
곤충 - 14  (12) 2009.07.27
곤충 - 13  (6) 2009.07.11
먹이를 찾아나선 청서 (청설모)  (18) 2009.07.08
곤충 - 12  (9) 2009.07.03
곤충 - 11  (8) 2009.06.30
6 0
  • BlogIcon 작은소망™ 2009.07.12 19:23 신고    

    이햐 정말로 오랫만에 보는 방아깨비.. 너무 반가운데요 ^^
    어렸을때 잡았을때 정말로 큼지막해서 깜짝 놀랬다는. ^^
    초록색감이 너무 좋습니다. 즐감하고 갑니다.

    • BlogIcon spk 2009.07.12 20:34 신고  

      중부지방엔 많은 비가 왔다는데... 오늘 어떻게 잘 보내셨는지요. ^^

      작은소망님이셨으면 훨씬 멋지게 더 잘 담으셨겠는데,
      이거 괜히 부끄러워지네요. ;;
      휴일 밤.. 편안하게 보내시고 계시죠? ^0^

  • BlogIcon 플래드론 2009.07.12 21:31 신고    

    흐미... 녹색이 이렇게 강렬하게 느껴질줄이야.. ㅎㅎ 오랜만에 보는 곤충들이네요 ^^

    • BlogIcon spk 2009.07.13 21:36 신고  

      뭐.. 흔해빠진 녀석들입니다.
      플래드론님 근처에 살고있는...^^
      풀빛이 한창 싱그러울때가 요즘인가 봅니다.

  • BlogIcon 라오니스 2009.07.13 09:32 신고    

    옛날에는 어디서든 자주보던 곤충들이지만.. 요즘은 보기 힘든 것들이네요...
    곤충들이 애벌레가 되고, 탈피를 하고 잘 자라는 모습이 좋습니다..
    사마귀는 어린놈이라고 해도 포스가 남다르네요...ㅋㅋ
    즐거운 한 주 되시길 기원합니다..^^

    • BlogIcon spk 2009.07.13 22:16 신고  

      딴은 그런것 같네요.
      대표적으로 벼메뚜기만 해도 옛날에 비해 확연히 많이 줄어들었다는 걸
      틀판에 나가보면 바로 알 수 있죠. 물론, 인간 스스로가 자초한 것이지만 말입니다.

      풀숲에 사는 이들을 지켜볼 때면, 아무리 작은 곤충이라 할지라도
      태어나서 자라고 하는 생의 과정 하나하나가, 인간에 못지않게
      무척 경이롭다는 걸 가끔 느끼곤 합니다.

      장마철... 마음까지 눅눅해지지 마시고, 항상 뽀송뽀송한 한 주가 되시길 빕니다. ^^

Animal





물 속에서 산란을 하는 아시아실잠자리.








넓다란 잎 위에서
일광욕을 즐기는 역시 같은 넘.








때가 되면 마당위를 가득히 날아올라
서로 어울려 숨바꼭질하듯 뛰어 다니던 그런 때도 있었는데
이제는 그런 모습도 보기 힘들어졌다. /날개띠좀잠자리.







고백컨데 철없던 어린시절,
잠자리의 꼬리를 반쯤잘라 그 속에다 가느다란 풀줄기를 끼워
먼 하늘을 향해 날려 보내며 친구들끼리 누가 더 멀리 날려 보내는가를 겨루던,
그리하여 그들에게 크나 큰 고통을 안겨주었던 그런때가 있었다.








지금 생각해보니 정말 고약하고 잔인하기 이를 데 없는
그런 행동을 그땐 아주 자연스럽게 해 내곤 했었다.
차마 그들을 대할 면목이 없다.








그래도 잠자리는 여전히 우리의 친구이다.
아직까지도 변함없이,
그것도 일방적으로 말이다.





'Anim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양이의 초상(肖像)  (2) 2009.02.23
나비 - 3  (0) 2009.02.09
잠자리  (1) 2009.01.20
새 - 1 (참새, 붉은머리오목눈이...)  (0) 2009.01.16
무당벌레  (2) 2008.12.20
벌 - 2  (0) 2008.12.17
1 0
  • BlogIcon 원미다지 2009.01.20 15:07 신고    

    카메라 처음 시작할때 잠자리 엄청 담았던 기억이 나네요.
    지금도 지나가다가도 잠자리만 보면 걸음을 멈추고
    자세히 쳐다보곤 합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

Animal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용하기만한 숲 속에도
생명들의 은밀함으로 분주하기만 하다. / 비단노린재.








단지 본능적이라는 표현 하나만으로 치부하기엔 너무 신비하다.
작은 미물일지라도 종족보전에 대한 애착이 어쩌면 이렇게 강한걸까?
하지만 이러한 행동이 있기에 우리 인간도 함께 공존해갈 수 있는건 아닐까?
아니 인간도 자연의 일부분일 뿐 모두가 아니지 않는가?   /노린재








가만히 들여다 보라! 
침입자에 대해 불쾌함도 내비쳐졌지만, 그들은 너무나 진지했다.
인간이 오히려 부끄러울 정도로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연은 살아있다.
작은 풀잎, 줄기, 그 어느 곳에서도 ...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트모양을 그리며 짝짓기에 열중인 실잠자리.  
수컷의 가슴 밑에 있는 짝짓기 돌기에
암컷이 배끝을 대고 짝짓기를 한다.

자연만물, 살아있다는 그 자체만으로도
정말 신비롭기만 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땅바닥이 소란스럽다.
먼지벌레 두 마리가 서로 추격전을 벌이고 있기 때문이다.
결국 뒤쫒던 넘이 앞서가던 넘의 등에 오르는데 성공했다.  
그리곤 이내 풀숲속으로... /0806








앞넘의 꼬리를 머리에 철석 붙이고
마치 벌을 서는듯 부자연스런 모습을 한 한 쌍의 밀잠자리.
너무나 힘겨워 보인다.   /0808








사람이 다니는 위험한 땅바닥에서
실랑이를 벌이고 있는 한 쌍의 표범나비.   /0808





'Anim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잠자리  (0) 2008.09.19
나비 - 1  (0) 2008.09.16
훔쳐보기 - 5  (0) 2008.09.09
애벌레 - (1)  (2) 2008.08.08
잠자리  (0) 2008.08.01
6월의 곤충  (0) 2008.07.02
0 0

1
블로그 이미지

평범한 시각으로 바라본 일상속의 사진 나부랭이 / 작품성과는 거리가 멀지만, 그저 '시간을 기록한다'는 생각 하나만으로 셔터를 눌러댄다.

sp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