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imal



백로.







꼬마호랑거미.







청개구리.







프레리독.







돼지.














양.







0 0
Animal






거위.



.....................................................................................................................................................................................................





물닭.











.....................................................................................................................................................................................................





(중)백로.







어린 흰뺨검둥오리.







왜가리.








0 0
Animal




물떼새목 갈매기과의 붉은부리갈매기.
소형 갈매기로서 날 때 날개 가장자리의 흰색과 날개 아랫면의 짙은 색이 대조적이다.
여름에 깃의 머리는 검은 갈색이고 눈 주위에는 흰색 꼬리 모양의 얼룩무늬가 있으며,
겨울 깃의 머리는 위 쪽의 점무늬만을 남기고 흰색이 된다.






붉은부리갈매기는 우리나라에서는 주로 동해안을 따라 

지나가는 나그네새이자 남해안에서 겨울을 나는 겨울새이다.
파도가 잔잔한 해안이나 항만 · 호수 등지에서 살며,
물고기나 곤충 · 지렁이 등을 잡아 먹는다.






울음소리가 고양이의 울음소리와 비슷하다고 해서 지어진 이름, 괭이갈매기.
도요목 갈매기과의 조류로 중형 갈매기이다.
꽁지깃 끝에 검은 띠가 있어서 다른 갈매기류와 구별되며, 
부리는 다른 종에 비해 길고 끝 부분에 붉은색과 검은색의 띠가 있다.
먹이는 작은 물고기 · 곤충 · 물풀 등이다.






우리나라에서는 흔한 겨울새인 도요목 갈매기과의 재갈매기.
해안을 따라 이동하며 겨울에는 목에 걸쳐 갈색의 작은 점이 많다.
어른 새의 꽁지 깃은 백색이므로 괭이갈매기와 구별된다.



...............................................................................................................................................................................





왜가릿과의 중백로.
습지나 초원에서 작은 물고기와 개구리 · 곤충 등을 잡아 먹는다.



...............................................................................................................................................................................




황새목 왜가리과의 해오라기.
논이나 개울, 하천 습지 등에서 서식하며 야행성으로 저녁 때 

논이나 개울에서 물고기 · 개구리 · 뱀 · 곤충 등을 잡아 먹는다.

종종 백로 · 왜가리와 함께 집단번식을 하기도 한다.






뒷머리에 검은녹색의 긴 머리깃이 나 있는 검은댕기해오라기.
황새목 왜가리과로 해오라기 중에서 몸집이 제일 작다.
여름철새로, 갑각류나 작은 물고기 · 개구리 등을 잡아 먹는다.



...............................................................................................................................................................................




언젠가 바닷가에서 만났던...





참고/ 위키백과 등




'Anim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동물 - 10 (거미, 고양이, 거위, 가재...)  (6) 2012.09.25
새와의 만남 (직박구리)  (10) 2012.09.19
새 - 16 (갈매기, 백로, 해오라기)  (10) 2012.08.21
곤충 - 21 (나방)  (8) 2012.07.26
새 - 15 (후투티의 육추)  (8) 2012.06.27
동물 - 9 (거미)  (14) 2012.06.19
  • BlogIcon 플래드론 2012.08.22 11:25 신고    

    새 사진찍기 힘들던데 잘찍으시네요.. ^^

    • BlogIcon spk 2012.08.23 18:10 신고  

      플래드론님도 오랜만이네요. 역시나 반갑습니다.^^
      물론, 건강하게 잘 지내고 계시겠지요.^^

  • BlogIcon 드래곤포토 2012.08.22 22:49 신고    

    포착하기가 쉽지않은데
    존경스럽네요
    귀한 사진 즐감하고 갑니다. ^^

    • BlogIcon spk 2012.08.23 18:12 신고  

      오늘 이곳은 종일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더위가 예전같지는 않지요? 항상 감사드립니다.^^

  • 2012.08.23 19:49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pk 2012.08.24 18:36 신고  

      맞습니다. 찾아가고, 기다리고... 좋은 사진 뒤에는 언제나 그들의
      노력과 열정이 숨어 있는 것 같습니다.^^
      저는 모든 면에서 턱없이 부족하기에 그저 그들의 흉내를 내어보는 것이지요.
      그러니 그냥 귀엽게(?) 봐 주시길...*^^*

  • BlogIcon 복돌이 2012.08.24 10:21    

    새사진들을 정말 잘 담아 내셨네요...
    전 요녀석들 찍을라고 하면 다 사진이 엉망진창이예요..ㅎㅎㅎ ^^

    • BlogIcon spk 2012.08.24 18:46 신고  

      마음만 가지고서는 할 수 없는 것이 새 사진인 것 같습니다.
      실력은 물론, 장비도 중요한 것 같더라구요.^^;;;
      저 역시 흉내내는 수준이기에 복돌님과 크게 다르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 BlogIcon 라오니스 2012.08.29 15:45 신고    

    새들이 아주 멋있습니다... 저는 이렇게 예쁘게 못 찍겠던데 .. ㅎㅎ
    괭이갈매기의 괭이가 고양이었군요 .. 농기구 괭이로 알고 있었습니다.. ^^
    하늘위로 날아오르는 새들을 보니 .. 저도 마구 날고 싶어집니다..
    얼마전 날개그림 벽화에서 사진을 찍고 난 후 더 그렇네요 .. ㅋㅋ
    새들이 먹을거리가 많아서 .. 우리들 주변에서 자주 볼 수 있기를 바랍니다.. ^^

    • BlogIcon spk 2012.08.30 19:42 신고  

      잘 아시네요.^^ 고양이를 줄여 부르는 말이 괭이라지요.ㅎㅎ

      거침없이 자유롭게 날아다니는 동물이라 더 동경의 대상이 되는 것 같습니다.
      그런데 만약 지금 당장 제가 새로 변신할 수 있다면 무엇보다도
      강인한 체력이 뒷받침 되어 있어야 할 것 같습니다.
      어딘가로 이동을 하려면 날갯짓을 무한 반복해야 할테니 말이죠.^^;;;
      그런 면에서 본다면 아무래도 저는 그런 상상조차 접어야 할지도 모르겠네요.ㅋㅋ

Animal




또 다른 날, 그 곳을 다시 찾았다.

쇠오리 한 마리가 세상구경을 나왔다.
보이는 건 한가로움,
보이지 않는 건 바쁜 발놀림.








물에 닿일듯 말듯,
쫓기듯 미끄러져 달아나는 흰뺨검둥오리.








무질서하게 날아 오르는,
아마도 무언가에 놀라 급히 달아나는 모습같다.
아무런 목적지도 없이...








그리고 이 넘들은 목적지를 향하는 것일터이고,
맨 뒤의 넘은 힘이 부치는지 입을 벌려 무언가 소리지르고 있다.
아마도 속도를 좀 줄여달라고...








날으는 데도 품격이 있다.
우아한 날개를 한껏 펼치고 불어오는
맞바람을 즐기는 노랑부리백로.








뭔가 심술이 난 모양이다.
두 마리가 물보라를 일으키며 한동안 티격태격하더니
결국 한 넘은 그냥 달아나고 만다.








낯선 침입자를 감지하고
급하게 자리를 피하는...








조용한 듯, 결코 조용하지만은 않은
이 곳, 우리 곁에
이들도 함께 살아 숨쉬고 있다.

대구의 금호강은 살아있다.





'Anim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벌 - 1  (0) 2008.12.16
사마귀  (4) 2008.12.14
대구 금호강에서 - 2  (2) 2008.12.11
벌집  (4) 2008.10.07
긴꼬리제비나비  (0) 2008.10.01
산길에서 만난...  (0) 2008.09.26
2 0
  • BlogIcon 원미다지 2008.12.11 16:12 신고    

    이쁜 모델을 골랐네요.
    오랜만에 방문하여
    흔적남기고 갑니다.
    편안한 저녁되세요^^

  • BlogIcon spk 2008.12.11 22:45 신고    

    어이쿠!
    오셨네요. 고맙습니다.
    좋은 작품 잘~ 보고 있습니다.
    더 많은 작품 기다릴께요. ^^

Travel




큰기러기 가족들이
나란히 줄지어 나들이를 나섰다. 
참새는 짹짹, 큰기러기는... 








이들의 또 다른 대형(隊形)이다.
하늘을 나를때의 모습과 같다.
희안하게도 자기위치를 미리 정해놓은듯
그렇게 잘도 맞춰간다.

어찌보면 맨 위의 모습은 여유롭게,
그리고 바로 위의 모습은 다소 공격적으로 보인다.
아닌게 아니라, 여러새들이 V자 대형으로 다니는 이유는
매나 독수리같은 새들의 공격에 대비해
몸집이 커보이는 효과를 가져오기 때문이라고 하며,
앞에 있는 새로부터 양력(위로 뜨는 힘)을
받아 에너지 소모를 최소화하기 위해서이기도 하단다.
이미 과학이란걸 궤뚫고 있는
그들의 생태는 경이롭기까지 하다.

결코 만만하게만 볼 놈들이 아닌것 같다. 절대로...








백로는 새하얀 색깔때문인지
아니면 아주 많은 개체가 아니어서인지
어느곳에 있더라도 눈에 쏙 들어온다.
중대백로.








한동안 그렇게 움직임이 없기에 접근을 시도했으나
이내 눈치채고 황급히 자리를 피해버리는 중대백로.
그 발밑으로 보이는 외따로 떨어진 미운기러기새끼는
마냥 유유자적이다.
어찌보면 그를 향해 달려드는 모양새가 되어 버렸는 데도 말이다.

길을 걷다보면
구석구석에서 갑자기 무언가가 푸드덕하고 날아오른다.
당연하게도 새들이 먼저 놀라 달아나는 것인데
오히려 불청객이 더 놀라고 만다.
돌발상황에 놀라 멈칫거리다 보면 그들은 어느새
저 멀리 시야에서 멀어져 있고...








구석마다 이놈들은 빠지지 않는다.
어딜봐도 이넘들이다.
큰기러기.








우포의 동쪽에 위치한 사지포(모래벌).

다른 곳과는 달리 늪 가장자리에
말라버린 연(蓮)줄기가 보인다.
이곳 네 개의 늪 중에서 가장 색다른 풍경이다.
마치 추수를 앞둔 가을의 들판같다.








네 개의 늪 모두가 모래나 뻘이 있지만
사지포늪은 모래가 많이 있어서
'모래벌'이라고 불렀다고 한다.

얼핏보면 백로만 있는 한적한 곳 같지만 클릭해서 보면
이 곳도 결코 아주 조용한 곳만은 아니란 것을 알 수 있다.








우포의 동쪽 늪지대.

늪의 바닥에는 죽은 식물들이 쌓여있어,
흔히 생각하는 늪처럼 발이 빠지지는 않는다고 한다.








마침내 종착지에 근접했다.
대대제방에 올라서자 큰기러기로 보이는 새들의 무리가
한 눈에 들어왔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창녕군 유어면 | 우포늪
도움말 Daum 지도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주남저수지 - 1  (0) 2008.12.24
우포늪 - 4  (0) 2008.12.01
우포늪 - 3  (1) 2008.11.29
우포늪 - 2  (9) 2008.11.27
우포늪 - 1  (2) 2008.11.25
해인사의 부속암자 - (홍제암, 용탑선원)  (10) 2008.11.18
1 0
  • BlogIcon 원미다지 2008.11.30 17:45 신고    

    안녕하세요,
    블로그 방문 인사드립니다^^
    어제 오도산 합천호 우포 갔다 왔습니다.
    몸살 났어요.
    좋은 사진들 잘보고 갑니다^^

Travel




우포늪으로 들어서면
가장 먼저 반겨주는 몇 그루의 나무, 
둑 너머로 우포늪이 펼쳐져 있다.

오래 전, 큰 비가 왔을때는 이 둑으로 물이 넘쳐
일대가 물에 푹 잠겼더랬다.
그래서 더 이상 접근을 못하고 이 나무만 멍하니
쳐다 보다가 그냥 되돌아서고 말았다는...
(이곳)








1억 4천만년의 태고의 신비를 그대로 안고 있는
광활한 우포.
340여종의 동, 식물이 서식하고 있으며
람사르총회의 공식습지이기도 하다.



우포늪의 일반현황









여름철새인 중대백로가
우포의 따뜻한 햇볕을 즐기고 있다.

우포(소벌)의 이름은 소목부근의 지세가 소의 형상으로,
소목뒤편의 우항산(牛項山)이 소의 목부분에
해당하는 위치이기 때문에 비롯되었다고 한다.

이러한 이유로 "여름철에는 분답해야(시끄러워야)
먹을것이 있다."는 말이 전해오고 있는데
여름철에 소가 활발해야 농사도 잘 되고
사는 것이 나아진다는 믿음을 표현한 것이다.








우포의 서쪽편에 위치한 쪽지벌.

한자식 표기가 아닌 옛날 그대로의 표기로, 네 개의 늪 중에서
크기가 가장 작기 때문에 그렇게 불렀을 것으로 추정한다.
그래서인지 다른 곳과는 달리 아기자기하고 오밀조밀한 느낌이 든다.








웬만한 빈 공간은 잡초와
갈대로 가득 채워져 있고...








수면에는 물풀들로 뒤덮여 초원같이 푸르다.
발을 딛고 있어도 빠지지 않을것 만 같다.








바다위의 조그만 섬이런가.
이 조그만 땅덩이에도 풀들이 빼곡히 자라나
마치 고슴도치 모양을 하고 있다.
이곳에는 맨 땅이 거의 없다.








무슨 생각에 잠겨 있을까.
한 곳에 시선을 고정하고 무언가를 멍하니 바라보고 있는 왜가리.
언제까지나 움직임 없는 그 자세 그대로다.

발 밑에 있는 것은 고기잡이 어구로 보이며,
곳곳에 이런 것들이 설치되어 있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창녕군 유어면 | 우포늪
도움말 Daum 지도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포늪 - 3  (1) 2008.11.29
우포늪 - 2  (9) 2008.11.27
우포늪 - 1  (2) 2008.11.25
해인사의 부속암자 - (홍제암, 용탑선원)  (10) 2008.11.18
가야산 해인사 - 2  (4) 2008.11.16
가야산 해인사 - 1  (2) 2008.11.15
2 0
  • BlogIcon 하양눈꽃 2008.11.25 09:28 신고    

    5번째 사진 참 멋있네요~.
    2003년인가...? 참 힘들때가 있었는데~ 그 때 잠시 대구에 내려가서 언니 집에 머물렀던 때가 있었어요.
    그 때 누군가가... (나 달래준답시고) 우포늪으로 가보자고 했었는데.. 그것도 시~커먼 밤에 말이죠~ =_=;;
    결국 못 갔어요.
    그냥 집에서 가마니..... 가마니..? 하고 누워있었다눈~ -0-

    흠... 12월에 내려가면 함 가볼까나?
    여기 들르면 가보고싶은... 가봐야할 데가 무지 많다는 느낌이 드네요 ^^;;
    자꾸 막... 욕심이 생기게 만드는 곳입니다.
    잘 구경하구 가요~^^*

    • BlogIcon spk 2008.11.25 18:56 신고  

      허걱~ 껑껌한 밤에 우포를...요?
      혹~ 혹시 그분, 시~커먼 늑대를 닮지 않았던가요? ㅋㅋ

1
블로그 이미지

평범한 시각으로 바라본 일상속의 사진 나부랭이 / 작품성과는 거리가 멀지만, 그저 '시간을 기록한다'는 생각 하나만으로 셔터를 눌러댄다.

sp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