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vel




포항의 북부해수욕장이 영일대해수욕장으로 이름을 바꾸면서 새출발을 했다.

기존의 북부해수욕장은 1976년 개장 당시 시청의 북쪽에 위치한다고 해서

단순히 붙여진 명칭으로 공식지명이 아님에도 널리 사용되어 공식지명의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되어 왔다고 한다.

이미 국토교통부 국토지리정보원에서는 지난 6월 18일 북부해수욕장을

'영일대해수욕장'으로 결정 고시함에 따라 6월 29일 선포식 행사를 가진 바 있다.







POSCO... 바다위에 떠 있는 섬 같은, 그들만의 왕국. 







                               지난 6월 29일 개방된 국내 최초의 해상누각, 영일대(迎日臺).

                               포항 영일대해수욕장의 새로운 상징으로 백사장에서 바다로 80m 길이의 

                               인도교가 설치되고 그 안쪽에 세워졌다.  







영일대는 말 그대로 (동해의)해를 맞이한다는 뜻을 지녔다.

다른 것은 몰라도 육지와 떨어져 있어서인지 바람만큼은 시원했다.







영일대에서 바라본 영일대해수욕장.







해수욕장에서 영일대 방향으로...

그 뒤 언덕 너머로 환호공원의 전망대가 고개를 내밀고 있다.







지난 6월, 해수욕장을 일찌감치 개장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최근 경북 동해안에 바닷물이 차가워지는 냉수대가 발생했다는 소식 때문인지

그저 한산하기만 했다.







따가운 햇빛을 피해 그나마 다소 시원한 그늘을 찾아 

휴식을 즐기는 몇몇 사람들 뿐...







고운 모래사장에는 사람 발자국 못지않게 새들의 발자국도

제법 많이 남아 있었다.







예전에 봤던 조형물도 그 자리에 그대로 서서 

한 걸음도 더 나아가지 못하고 있고...







                               고요한 바다에는 한줄기 시원한 물줄기가 오색 무지개 꿈을 쏘아 올리며 

                               무더위를 식혀주고 있었다.







몇 안되는 사람들이지만 그래도 찾아주는 사람이 있어 외롭지는 않다.







늦은 오후가 되니 먼 바다로부터 슬금슬금 해무가 몰려오기 시작한다.

덩달아 온도도 급속히 내려가는 느낌이다.







해가 떨어지자 기다렸다는 듯이 그동안 보이지 않던 사람들이 한꺼번에 밀려든다.

포항 영일대해수욕장은 지금부터가 시작인 것이다.


포항의 명소로 거듭나기 시작한 영일대해수욕장에서는 다양한 행사도 예정되어 있다.

제13회 포항바다국제공연예술제가 7월 31일부터 8월 4일까지

이곳 포항 영일대해수욕장 일원에서 펼쳐지며,

제10회 포항국제불빛축제도 7월 26일부터 8월 4일까지 형산강 체육공원과 

이곳 영일대해수욕장 일대에서 개최된다.

또한 경북도는 7월 15일부터 8월 31일까지 이곳 영일대해수욕장에서 해양레저스포츠

청소년체험교실을 초 · 중 · 고등학생들을 대상으로 무료로 운영한다고 한다.






관련 / 2013/05/07 - [Travel] - 포항 북부해수욕장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포항시 북구 중앙동 | 영일대해수욕장
도움말 Daum 지도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카오 - 베네시안호텔  (8) 2013.07.24
마카오 - 이모저모  (4) 2013.07.23
포항 영일대해수욕장  (6) 2013.07.17
홍콩 - 밤나들이  (6) 2013.07.10
홍콩 - 점보 수상 레스토랑, 제이드 가든 레스토랑  (8) 2013.07.03
홍콩 - 옹핑360, 포린수도원  (6) 2013.07.02
6 0
History




새로운 조명으로 단장한 포스코를 배경으로
포항 영일만의 밤하늘에 커다란 꽃송이가 피어났다.








캐나다팀을 선두로 불꽃의 향연이 시작되었다.
캐나다 APOGEE팀은 '정상을 향하여'라는 주제로 추운 지평선을 떠나 
밝고 따뜻한 태양을 향한 모험의 여정을 불꽃으로 표현했다.








배경 음악에 따라 약하게,
또 때로는 강렬한 불빛으로 시선을 자극한다.








불꽃에 따라 강물도 같은 색으로 물들어 간다.
바라보는 이의 표정 또한 마찬가지이다.








자그마한 불꽃은 꼬리에 꼬리를 물고 쉼없이 올라간다.
그리고 여기 저기에서 펑펑... 환한 빛으로 터진다.








넓다란 하늘을 무대 삼아 날아오른 작은 빛들은 터지면서
커다란 불꽃으로 퍼져 나간다.
순간, 이를 지켜보던 사람들은 마치 약속이라도 한듯이
짧은 탄성들을 토해낸다.








'POHANG'이라는 글자가 허공에 새겨지고 있다.

캐나다팀에 이어 포문을 연 일본 TAMAYA팀은 '시간여행'이라는 주제로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오가는 시간여행을 형상화 했다.
특히 하트모양, 스마일캐릭터 등을 불꽃으로 재미있게 연출하여 많은 박수를 받았다.








어두운 밤 하늘엔 무언가가 피어났다가 사라지고
또 다시 피고 지고...

폴란드 SUREX팀은 '마법의 물감'이라는 주제로 포항의 밤하늘을 
캔버스 삼아 다양한 마법의 물감으로 그려냈다.








마치 해파리가 허공을 유영하는 듯하다.
곧이어 이 빛은 서서히 힘을 잃으면서
기다린 궤적만을 남긴채 어둠속으로 사라져 버렸다.








국가별로 각 15분씩, 그랜드 피날레를 맡은 한국 한화는 6분간
수 많은 관람객의 시선을 이곳 하늘 한 곳으로 붙들어 놓았다.
한화는 '마법의 계절'이라는 주제로 항상 새롭고 신비로운
사계절의 아름다움을 표현했다.








포항 영일만의 하늘을 오색의 불빛들로 수 놓던 이날 밤 9시부터 1시간여 동안,
아니, 그 이후의 오랜시간까지도 이곳 형산강 둔치는 쉽게 잠들 것 같지 않아 보였다.

불꽃경연결과 1위는 일본으로 1000점 만점에 910점으로 상금 1만달러를,
2위는 폴란드가 806점으로 5천달러를 차지했다.
그리고 캐나다는 802점을 기록했다.
그러나 순위는 그저 하나의 상징일 뿐... 어느 팀 할 것 없이 모두가
관중들의 탄성을 자아내기에는 충분할 정도의 아주 멋진 장면들을 연출해 보여 주었다.
단지, 짧은 사진실력으로 그 분위기를 제대로 담아내지 못한 것이 크게 아쉬울 뿐...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해도동 | 강변체육공원
도움말 Daum 지도
History




제7회 포항국제불빛축제가 지난 7월 24일 포항 형산강체육공원에서 열렸다.
형산교 다리 아래로 형산강물이 유유히 흘러 들어가고 있는 모습이다.







                               
                               뜨거운 햇볕아래 형산교쪽 둔치 풀밭에는 
                               기생초가 피어나 함께 어우러져 있고...








포스코 앞 형산강에는 색색의 유등이 띄워져
축제의 분위기를 돋우고 있었다.








그리고 섬인 듯, 강 건너편으로 자리한 포스코(POSCO)는
그 위로 떠 다니는 구름과 어울려 그날 따라 유난히 더 돋보이는 것 같았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형산강 둔치는 메인 행사장을 중심으로
점점 더 많은 사람들로 들어찼다.
이날 이곳에서 펼쳐지는 불꽃쇼를 보기 위해 모인 관람객은
70여만명(경찰추산)을 헤아렸다고 한다.








특히 올해는 행사 규모도 커져 우리나라를 비롯, 일본, 캐나다,
폴란드 등이 참여해 8만 5천여발의 연화를 사용하여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했다.








또한 이번 행사의 특징이라면 예년과 달리 세계연화대회 1위팀을 초청하여
100명의 시민평가단이 평가하는 경연방식으로 치뤄진 것이라 할 수 있겠다. 
그러나 자국팀인 한국팀은 공정성을 위해 평가에서는 제외 되었지만
불꽃쇼의 대미를 화려하고 멋지게 장식했다.

▶ 캐나다 APOGEE팀 (2008 베를린대회 1위) 
▶ 일본 TAMAYA팀 (2009 마카오대회 1위)
▶ 폴란드 SUREX팀 (2009 베를린대회 2위) 
▶ 그랜드 피날레 한국 한화








불빛 퍼레이드, 불빛 패션쇼에 이어진 개막식.
포항시립합창단의 오프닝 공연이 펼쳐지고 있다.








주제공연이 끝난 후에는 새로이 단장된 포스코의
LED 경관조명이 점등되어 선을 보이기도 했다.








어쨌든 축제는 그냥 축제일 뿐...
밖은 아무리 소란스럽고 떠들석 해도 포스코의 공장은 
평소와 다름없이 그대로 분주히 돌아가고 있는 모습이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해도동 | 강변체육공원
도움말 Daum 지도
Landscape




그저 끝도없이 하얀 수증기만 내뿜고 있는,
방파제 너머로 건너다 보이는 저곳은 또 다른 세상.








썰매를 타듯 눈 쌓인 언덕위를 내달리면,
이내 저곳으로 다다를 것만 같다.








흰 눈을 뒤집어 쓴 채 높은 하늘을 향한다.
한점의 부끄러움도 없기에 그저 당당할 뿐이다.








서로 몸을 밀착한 채 차가운 파도와 맞서다.








겨울, 시퍼렇게 멍든 바다...
그 주위로는 쌓인 눈으로 인해 백사장이라는 표현 그대로다.








                               지금 이곳의 주인은 그저 덩그렇게 놓여진 눈사람 하나,
                               모래밭과 넓디 넓은 바다가 모두 다 그의 차지다.








땅은 눈으로 뒤덮였고,
저 멀리 굴뚝에서는 솜사탕마냥 하얀 뭉개구름을 만들어 내고 있다.
그리하여 세상은 온통 하얗게 되었다.








지난달 중순,
햇빛 한 줌으로는 언 땅을 녹이기에는 너무나 힘겨워 보이는...
그런 어느 하루였다.
아마, 어제도 이곳에는 이와 같은 풍경이 연출되었을지도 모른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포항시 북구 두호동 | 북부해수욕장
도움말 Daum 지도

'Landsca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 그 빛에 취하다 - 1  (18) 2010.11.15
제주도 -일출, 일몰  (20) 2010.04.30
지난달, 포항...  (25) 2010.03.11
삶...  (0) 2010.03.08
길 - (1)  (16) 2010.02.11
팔공산 비로봉에서  (18) 2010.02.02
etc




 
                               1968년 창립된 포항종합제철주식회사는 국내 최초의 일관종합제철소로 
                               열연, 냉연, 자동차강판 등 거의 대부분의 철을 생산하고 있다. 
                               2002년에는 주식회사 포스코(POSCO)로 사명을 변경하여
                               현재는 연간 3000만톤 조강생산시대를 눈앞에 두고 있다.








밤낮없이 계속되는 산업의 현장. 
지난 설날 밤에도 이곳의 불빛은 여전히 꺼지지 않고
저 멀리서 어둠을 뚫고 흘러오는 형산강물을
환한 불빛으로 맞이하고 있었다.








비록 생각만큼 화려하진 않았지만
명절이라 인적이 드물어 더욱 더 스산한, 
그래서 유달리 어둠이 무겁게 느껴지는 다른 지역과는
확실히 구분되는 이곳은
또 다른 별세계로 다가왔다.








그리고 차가운 밤공기임에도 불구하고
뜨거운 용광로의 열기가 그대로 전해지는 듯한,
이곳에서의 추위라는 것은 
이미 저 멀리 달아난지 오래인 것 같았다.





'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성탄, 송년... 연하카드로 전하는 새해인사  (22) 2009.12.24
집에서의 단상 (곤충과의 동거)  (8) 2009.04.26
포스코 (POSCO)의 밤풍경  (3) 2009.02.03
새해, 새 희망...  (2) 2008.12.23
보름달  (0) 2008.09.18
여름날의 소경(小景)  (0) 2008.08.12
3 0
1
블로그 이미지

평범한 시각으로 바라본 일상속의 사진 나부랭이 / 작품성과는 거리가 멀지만, 그저 '시간을 기록한다'는 생각 하나만으로 셔터를 눌러댄다.

sp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