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Image'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겨울  (0) 2016.02.25
집적(集積) - 11 (금속)  (0) 2016.02.02
이미지 - 10  (0) 2016.01.07
창문  (0) 2015.11.27
감, 감나무...  (0) 2015.11.10
하늘, 그리고 구름  (0) 2015.10.08
0 0
etc




느껴지는 감정은 모두 다르지만 서로 조화롭게 어울림으로써
하나의 작품이 된다.
사람이 사는 사회도 이와 다르지 않다.






세상이 복잡한 만큼이나 소원도 다양해질 수 밖에 없다.
그러나 그 내용에 따라 기원의 무게는 달라질 수가 없다.
이 세상에 간절하지 않은 소원이 어디 있겠는가.






같은 물건일지라도
어디에 담기느냐에 따라서 가치가 달라지는...






동가홍상... 같은 값이면 다홍치마라 했던가.
구조물은 화려한 색으로서 삭막함을 달랜다.







만약 우리들의 삶을 색깔로 특정지을 수  있다면 

지금의 나에게는 무슨 색이 칠해지고 있을까.







                               그리고 지나간 추억은 어떤 색으로 기억될 수 있을까.

                               바라건데 화려한 무지개 색깔이었으면 좋겠다.







색은 맛에 대한 선입견을 고착화시키기도 한다.







색으로 기억되는 지난 가을의 한 단면.








화장 혹은 변장...

색은 활용하기에 따라 다양한 이미지로 나타나기도 한다.

당연하게도 과유불급이라는 옛말은 여기에서도 예외없이 적용된다.









'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제는 버려진, 어린이들의 놀이터  (8) 2013.10.08
청도 차산농악 정기발표회장에서...  (6) 2013.10.01
색(Color) - 1  (8) 2013.05.01
비행(飛行)의 꿈... 항공기  (10) 2013.01.30
2013년, 새해에는...  (6) 2012.12.23
음식  (8) 2012.07.18
8 0
Travel




                               옛 경부선 기차터널을 이용한 와인터널의 입구. 

                               경상북도 청도군 화양읍 송금리에 위치한 이 와인터널은 1896년 

                               일제강점기때 착공하여 1904년 완공한 구 남성현 철도터널로

                               폭 4.2m, 높이 5.3m, 길이 1,015m이다.

                               이 공간을 2006년 2월 말부터 청도와인(주)에서 감와인 숙성고와 

                               시음공간으로 운영해오고 있다.







                               1905년부터 경부선으로 증기기관차를 운행하였으나 

                               경사가 급하고 운행거리가 멀어 1937년 현 남성현 상행선 터널이

                               개통되면서 더 이상 열차가 운행되지 않았다.

                               주변에는 당시 터널 공사용 자재를 운반하기 위해 임시로 부설한 선로의 흔적과

                               급경사 극복을 위한 철도기술인 Switch-back 선로 등이 아직도 남아있어 

                               철도기술을 연구하는데 중요한 자료로 평가받고 있다.







                               터널을 따라 들어가다보면 와인을 직접 맛볼 수 있는 와인바가 나온다.

                               특히 이곳에서 만들어지고 있는 와인은 감으로 만들어진 감와인이며

                               감그린이라는 브랜드는 감으로 만든 세계 최초의 와인이라고 한다.







                               제18대 대통령 취임식 건배주로 선정된 감그린 아이스와인.

                               375ml / 89,000원.







                               감와인을 직접 구입하여 마실수 있는 쉼터도 마련되어 있다.







와인은 잔으로 팔기도 하고 병으로 팔기도 하는데 

모든 것이 셀프이다.







                               벽면에는 수 많은 와인병으로 장식되어 있다.







어두운 벽면을 화려하게 밝혀주는 와인 잔 모양의 조명.







직육면체의 화강암과 적벽돌을 3겹의 아치형으로 조적, 건설된 자연석의 터널로

상시온도가 13~15도 내외, 습도가 60~70%를 연중 일정하게 유지되는 특성이 있어서

와인이 발효, 숙성되어지기엔 안성마춤인 구조라고 한다.


인근에는 청도 소싸움 경기장과 용암온천, 그리고 화려한 빛축제를 볼 수 있는 

프로방스가 가까이 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청도군 화양읍 | 와인터널
도움말 Daum 지도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창원시 진해구 여좌천  (8) 2013.04.16
여기, 저기... (3)  (8) 2013.04.02
청도 와인터널  (8) 2013.03.27
거제도 망산(望山)으로...  (8) 2013.03.19
거제도 지세포에서...  (8) 2013.03.13
거제도 가라산  (6) 2013.03.12
8 0
Image




축복, 그리고 또 다른 출발,
비록 그곳이 삶의 무덤이 된다고 해도...






눈에 보이는 형상은 항상 그대로가 아니다.
평면이기는 하지만 평면이 아니라는 사실,
그 속에는 이미 경험이라는 것이 존재하고 있기 때문...






생명줄, 누군가에게 있어서는 삶이며 희망이기도 한...






여유, 갈수록 그리워지는 삶의 향기...






                               과거에서 찾는 '우리' 라는 동질감,
                               이미 오랜 세월을 거치면서 형성되어진 뿌리깊은 삶이 있었기에...






열정적으로 타오르다가는 끝내 사그라져 버리고야 마는...
결국 인간의 삶도 이와 크게 다르겠는가.
아니, 그렇다 하더라도 항상 가슴속에는
뜨거운 그 무엇을 지펴가며 살아가야 할 일이다.
바로 그것이 살아 있다는 증거가 아니겠는가.






인생에서는 쓴맛 만 있는 것은 아니다.
때로는 달콤함도 있다.
어쩌면 우리는 그 맛에 의지하며 살아가고 있는지도 모른다.






지금, 호흡하며 살아있다는 사실에 감사를,
비록 한 잔의 물이라도 마실 수 있는 힘이 남아 있다는 것에 감사를,
그리고 눈에 보이는 모든 것들에게도 감사를...







'Imag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미지 - 5 (시간)  (18) 2010.07.15
이미지 - 4 (삶2)  (12) 2010.05.25
이미지 - 3 (삶1)  (8) 2010.05.18
이미지 - 2 (자연)  (24) 2010.02.16
따뜻했던 지난날의 기억  (11) 2010.02.05
눈(雪)을 바라보며...  (18) 2010.01.11
8 0
1
블로그 이미지

평범한 시각으로 바라본 일상속의 사진 나부랭이 / 작품성과는 거리가 멀지만, 그저 '시간을 기록한다'는 생각 하나만으로 셔터를 눌러댄다.

sp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