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ower






































부레옥잠.


















0 0
Flower




장미.








.....................................................................................................................................................................................................






석류.







수련.







하와이무궁화.







스파티필름.




.....................................................................................................................................................................................................






바나나.







조금 더 핀 바나나의 꽃.








0 0
Flower




5월부터 9월까지 꽃이 피고지는 수련.







수련은 종류만 40여 종으로 다양하고, 색깔도 흰색 ·

붉은색 등으로 여러가지이다.














노랑어리연꽃.




.....................................................................................................................................................................................................





빛을 받아 더욱 빛나는 나팔꽃.







꿀풀과의 다년초인 핫립세이지(Hotlipsage).

꽃 아래쪽의 붉은색이 정열적인 입술을 닮았다 하여 그렇게 불리운다.







꽃은 인간의 마음을 정화시키고 순화시켜 주기도 한다. 

이는 인간에게 주는 자연의 또 다른 배려이기도 하다.








0 0
Flower




노랑어리연꽃.

늪, 연못, 도랑 등지에서 볼 수 있는 여러해살이 수초로 7~9월에 꽃이 핀다.

물 위에 피는 수생식물인 연꽃과 비슷하다고 해서 어리연꽃이라 부른다.







수련.

수련과에 속하는 다년생 수생식물로 많은 품종이 있고

연꽃보다 작고 잎이 갈라진 것이 특징이다.







잎자루와 꽃자루는 깨끗하고 얕은 물 속의 진흙에 내린 뿌리줄기에서 나오며,

둥글고 중앙을 향해 갈라진 잎은 물 속에 잠기지 않고 물 위에 뜬다.

꽃잎은 낮에 활짝 벌어졌다가 밤에 오그라들므로 수련(睡蓮)이라 부른다.







한방에서는 소아경풍, 불면증 등에 사용하며

민간요법으로는 꽃을 지혈제나 강장제로 쓰기도 한다.







수련과 다르게 잎과 꽃이 물 위로 올라와서 피는 연꽃.







연꽃은 인도 원산의 여러해살이풀로 땅속줄기는 흙속을 기는데,

가을이 끝날 무렵에는 그 끝이 커져 연근이 만들어진다.







꽃은 7~8월경, 물 속에서 나온 긴 꽃자루 끝에 핀다.

열매는 연밥이라고 하며 땅속줄기인 연근과 함께 식용, 약용된다.







과피는 매우 딱딱하여 수백 년이 지난 후에야 발아하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







잎은 수렴제, 지혈제로 사용하고 민간에서는 오줌싸개 치료에 이용하며,

연근은 비타민과 미네랄의 함량이 비교적 높아 다양한 요리에 이용되기도 한다.








참고 / 위키백과





0 0
Natural




산속 계곡의 물가에서 많이 볼 수 있고 습지에서 자라는 속새(마디초).

속새과에 딸린 상록성 양치식물로 한국, 일본, 중국, 시베리아, 

유럽, 북아메리카 등지의 북반구 습지대에 널리 분포한다.

4억년 전부터 지구상에 존재했으며 고생대 데본기에 전 지구를 뒤덮었던 식물이다.







곁에 둠으로 해서 더 여유로워지는 자연이라는 이름의...

세이프릿지 야자(?)와 산호수(?)







자연의 매력은 신선함에 있다.

그것은 자연이 건강하다는 증거...







자연의 건강함은 곧 인간의 건강함을 의미하기도 한다.







                               아메리카 동부 원산으로 건조한 모래땅에서 나는 여러해살이풀인 꽃잔디.

                               꽃은 붉은색, 자홍색, 분홍색, 연한 분홍색, 흰색 등으로 핀다.







연못에는 수련이...







바닷가에는 해조류 등이 각자 자리를 잡고 있다.

자신의 자리, 있어야 할 곳을 안다는 것은

보이지 않는 질서이자 자연을 건강하게 만드는 기본 요건이 아니겠는가.









'Natur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물과 자연  (0) 2014.09.02
집적(集積) - 8 (먹거리)  (8) 2014.06.04
군집(群集) - (3)  (4) 2013.12.17
열매, 결실  (8) 2013.12.04
결실의 계절, 가을을 보내며...  (6) 2013.11.13
군집(群集) - (2)  (8) 2013.11.05
4 0
Flower




뜨거운 낮에는 어디엔가 숨어 있다가 밤만 되면 나타나는

아프리카 왕달팽이(Achatina fulica).

백와달팽이라고도 하며 야행성으로 습기를 좋아하고 

못먹는 것이 없을 정도로 잡식성이다.







땅 밖으로 드러난 나무의 뿌리에는 

열매 같은 것들이 주렁주렁...







나뭇가지 위에는 

다크써클을 진하게 한 새들로 분주하고...







물 위에는 수련이...







                               그리고 허공에는 청아한 꽃들이 

                               산들산들 바람을 따라 그네를 타고 있었다.







한결같이 여유로운 풍경이다.







보기만 해도 상처받은 마음이 치유될 것만 같은 꽃,

히비스커스(Hibiscus).







소반(小盤) 위에는 하얀 쌀밥을 닮은 꽃들이 놓여 있기도 했고,







                               플루메리아(Plumeria)는 정성을 더해 높다란 탑이 되기도 했다.

                               보는 사람들의 마음까지도 환해지는 순간이었다.








'Flow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꽃 - 50  (8) 2013.05.08
꽃 - 49 (봄꽃)  (12) 2013.04.03
발리(Bali) - 자연  (6) 2012.12.19
꽃 - 48 (연꽃, 수련, 고마리, 바늘꽃)  (6) 2012.11.06
꽃 - 47 (계요등, 배롱나무, 시계꽃, 부용 등)  (8) 2012.09.18
꽃 - 46 (연꽃)  (8) 2012.08.15
6 0
Flower




잎에 가시가 많아 붙여진 이름, 가시연꽃.

멸종위기 수생식물 보호종이다.







자색수련.


수련(睡蓮)이란 물에 떠 있는 연꽃이 아니라, 낮에 피었다가 

밤에 오므리는 꽃잎의 특성 때문에 '잠자는 연꽃'이라는 뜻으로 붙여졌다.

꽃말은 '청순'과 '순결'이며 수련 종류만 40여종으로 다양하고

꽃은 흰색 · 붉은색 등 여러가지로 핀다.  







수련은 크게 잎이 달걀모양 · 원형 또는 타원형으로 

끝이 둥근 것이 특징이며, 월동이 가능한 온대성 수련과

잎 가장자리가 톱니처럼 생겼으며 월동이 되지 않는 

열대성 수련으로 나뉜다.







                               연꽃은 숙근성 다년생 수초로 꽃말은 '청순한 마음'이다.







많은 사람들이 수련을 연꽃과 같은 종류의 

식물이라 생각하지만, 연꽃의 중심부에 씨앗 주머니가 

없는 것에서 연꽃과 완전히 다른 구조를 가진다.







연의 종류에는 식용이나 관상용으로 환영받는 백연과 홍연, 

그리고 왜개연 · 가시연 · 오리연 · 노랑어리연 · 개연 · 땅연이 있고

수련의 종류에는 청련과 백련 · 홍련 · 황련이 있다.




...............................................................................................................................................................................





마디풀과에 딸린 한해살이풀인 고마리.

한국 원산이며 중국 · 일본 · 러시아 극동부에도 서식한다.

물가에서 무리지어 자라며 메밀 비슷한 열매가 맺는데, 

그것으로 수제비 비슷한 음식을 만들어 먹기위해

구황식물로 재배된 적도 있었으나, 지금은 잡초이다. 







                               바늘꽃과의 여러해살이풀인 바늘꽃.

                               산골짜기의 습지에 살며 여름에 붉은 자줏빛의 네잎꽃이 핀다.

                               열매는 길고 좁은 삭과이며 네 조각으로 갈라져 

                               흰빛의 긴 털이 달린 씨를 퍼뜨린다.






                               참고/ 위키백과





'Flow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꽃 - 49 (봄꽃)  (12) 2013.04.03
발리(Bali) - 자연  (6) 2012.12.19
꽃 - 48 (연꽃, 수련, 고마리, 바늘꽃)  (6) 2012.11.06
꽃 - 47 (계요등, 배롱나무, 시계꽃, 부용 등)  (8) 2012.09.18
꽃 - 46 (연꽃)  (8) 2012.08.15
꽃 - 45 [군집(群集)]  (10) 2012.08.07
6 0
Flower




깨끗한 물에서는 살지 않는, 그래서 더 고귀해 보이는 꽃

연꽃이 피어났다.







                               연꽃은 쌍떡잎식물 미나리아재비목 수련과의 수초이다.

                               인도 원산의 여러해살이풀로서 땅속줄기는 흙속을 기는데 

                               가을이 끝날 무렵에는 그 끝이 커져 연근이 만들어진다.







                               연꽃의 꽃말은... 

                               한국 : 순결과 순수한 마음, 소원해진 사랑

                               중국 : 당신을 생각하느라 잠을 이룰 수가 없습니다.

                               일본 : 저를 구해 주세요.







                               진흙탕 속에서 피지만 주위의 더러움에 물들지 않아 

                               예로부터 '성자(聖者)의 꽃'이라 불리어 왔던 바로 그 꽃...







순수하고 티없이 맑아 보인다. 

가만히 보고 있으면 마치 밝은 빛을 내뿜는 것 같은 

착각에 사로잡히기도 한다.







연꽃은 7~8월에 홍색이나 백색으로 피는데, 

꽃이 지고나면 벌집모양으로 생긴 구멍 속에서 

도토리 같이 생긴 연씨가 익어간다.







각자의 방 속에 틀어박혀 저마다 홀로 익어가는 연밥.

과피는 매우 딱딱하여 수백년이 지난 후에야 발아하는 경우도 있다.


연밥은 소화기 기능을 돕고 신경쇠약에도 좋다고 알려져 있다. 

그래서 연자죽을 만들어 먹기도 하는데, 중국에서는 연자(蓮子)가 

연달아 아들을 낳는다는 뜻을 가진 연자(連子)와 발음이 같아

결혼식 피로연에는 연밥을 내어놓기도 한다.







커다란 연잎은 두터운 그늘을 드리워 새들의 놀이터가 되어주기도 한다.


연잎은 설사, 두통과 어지럼증, 코피 등의 출혈증, 야뇨증,

어혈치료는 물론, 위장을 튼튼히 만들기도 하며, 정상보다 높은 

혈압을 떨어뜨리는 작용을 하기도 한다.

또한 항균작용을 하여 고기를 찔 때에도 많이 이용한다.







아직 피는 것에 대한 확신이 서지않은 탓일까.

필까 말까 살짝 벌어진 듯 오므려진 꽃잎...


연꽃이 하얀 것은 식용으로 사용하지만, 연꽃이 붉은 것은 

연근이 질기고 가늘어서 식용으로는 적합하지 않으며

약용으로 사용한다고 한다. 







우리말에 가운데에는 '연밥 먹이다'라는 말이 있다.

그 뜻처럼 지나가는 사람들의 마음을 '살살 구슬리며 꼬드겨'

기어코 눈길을 사로잡고야 만다.







밤에 꽃잎이 오므라 들기 때문에 붙은 이름, 수련(睡蓮).

수련과 수련속 식물의 총칭으로 세계적으로 35종이 있다.







수련과 연꽃의 차이점은... 

연꽃은 수면보다 높게 피고 연잎의 표면은 발수성이 있어 

물이 묻지 않으나, 수련은 잎이 모두 수면에 펼쳐진 뜬잎이라 

수면 위로 잎이 높이 솟는 경우는 없다.

꽃도 대부분 수면높이에서 피고 잎은 발수성이 없어서 

표면에 물이 묻는다.




▶ 관련/ 무안 회산 백련지의 연꽃,

              꽃 - 7 (연꽃)





참고/ 인터넷 여기저기





'Flow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꽃 - 48 (연꽃, 수련, 고마리, 바늘꽃)  (6) 2012.11.06
꽃 - 47 (계요등, 배롱나무, 시계꽃, 부용 등)  (8) 2012.09.18
꽃 - 46 (연꽃)  (8) 2012.08.15
꽃 - 45 [군집(群集)]  (10) 2012.08.07
꽃 - 44 (꽃양귀비 등...)  (8) 2012.06.20
꽃 이미지  (14) 2012.01.05
8 0
Flower





흔한 주제이면서도 가장 아름다운,
삶에 지친 우리들의 마음에 쉼표를 찍어주는
그런 넉넉함과 여유를 가진... '꽃'   /매화나무








뜨거운 불화로를 머리에 인채, 온 몸으로 지탱하고 있는
가녀린 줄기, 그 속에서 뜨거운 사랑을 보았다.
아름답다.








어둔밤에도
결코 시들지 않는...








다양한 색들의 행렬,
혼자가 아니기에 더욱 빛난다.
이것이 바로 조화로운 삶, 더불어 함께 살아가는 세상이 아니겠는가?








꽃이 얼굴을 내밀었다.
주위가 환해졌다.
마음도 덩달아 밝아졌다.








불을 밝혔다.
그 불빛이 주위를 붉게, 그리고 서서히 물들인다.
꽃불에 던져진 꿀벌 한 마리,
그 황홀경에 그만 길을 잃고 말았다.








                               인간의 마음을 더욱 더 풍요롭게 하는, 
                               그래서 살아 있음에 감사하게 되는...





'Flow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꽃 - 11 (할미꽃)  (0) 2008.04.20
꽃 - 10 (봄의 절정)  (0) 2008.04.07
꽃 - 9  (0) 2007.12.06
꽃 - 8 (코스모스)  (0) 2007.12.01
꽃 - 7 (연꽃)  (0) 2007.08.10
꽃 - 6  (0) 2007.07.23
0 0
Flower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작새의 깃털을 연상케 하는 특이한 꽃잎을 가진 부레옥잠.
크고 둥글게 부풀어 있는 잎자루 안에
공기가 가득 들어 있어 물에 뜰 수 있다.
이 잎자루가 물고기의 부레같이 생겼다고 붙은 이름이라 한다.








좀처럼 보기 힘들다는 가시연꽃
부여 궁남지에서 만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노란 색으로 깨끗하고 소담하게 생긴 왜개연꽃.








                               정갈하면서도 단아한, 
                               부처님의 자비로운 마음을 꼭 빼닮은 수련(睡蓮). 








예쁜 물감으로 채색해 놓은 듯한 아름다움.
몸 속에 뜨거운 불씨를 품고 있는 듯한 열정.
그 모든 것을 다 가졌다.








                               우아한 자태로 하늘을 향해 거침없이 고개를 쳐든 
                               연꽃 하나, 
                               거칠 것 없는 씩씩함이 돋보인다.








                               꽃잎이 지고 막 열매를 만들기 시작했다. 
                               그럴수록 생의 종착역도 점점 가까와 질테지... 





'Flow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꽃 - 9  (0) 2007.12.06
꽃 - 8 (코스모스)  (0) 2007.12.01
꽃 - 7 (연꽃)  (0) 2007.08.10
꽃 - 6  (0) 2007.07.23
꽃 - 5  (0) 2007.02.16
꽃 - 4  (0) 2007.02.16
0 0
Flower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시의 삭막함속에 피어
경직된 마음을 어루만져주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동덩굴.
흰꽃으로 피었다가 노란색으로 변해
금은화라고 불리우기도 한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톱풀.








물 위로 살포시 얼굴을 내민 수련 한 송이.
넘실대는 물길따라 함께 춤을 춘다.





'Flow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꽃 - 8 (코스모스)  (0) 2007.12.01
꽃 - 7 (연꽃)  (0) 2007.08.10
꽃 - 6  (0) 2007.07.23
꽃 - 5  (0) 2007.02.16
꽃 - 4  (0) 2007.02.16
꽃 - 3  (0) 2007.02.16
0 0
1
블로그 이미지

평범한 시각으로 바라본 일상속의 사진 나부랭이 / 작품성과는 거리가 멀지만, 그저 '시간을 기록한다'는 생각 하나만으로 셔터를 눌러댄다.

sp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