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k의 사진놀이터.

'오리' 태그의 글 목록 :: spk의 사진 놀이터
Travel

 

 

뉴질랜드에서 4번째로 큰 호수, 와나카 호수(Lake Wanaka).

퀸스타운에서 차로 30여분 거리에 있다.

 

 

 

 

 

 

 

 

 

와나카 호수는 1만 년 이전의 마지막 빙하기에

빙하의 침식으로 형성된 U자 모양의 골짜기에 자리잡고 있다.

깊이는 300m 이상으로 추정.

 

 

 

 

 

 

 

 

 

물 속에 몸을 담그고 있는 한 그루의 나무, 와나카 트리.

 

 

 

 

 

 

 

 

 

와나카 트리는 이곳의 또 하나의 베스트 포토존이다.

 

 

 

 

 

 

 

 

 

그러나 한낮이라 하늘도 밋밋하고...

 

 

 

 

 

 

...................................................................................................................................................................................................................................................................................................

 

 

 

푸카키 호수(Lake Pukaki).

이 역시 빙하가 녹아 흘러 만들어진 호수라서 그런지 물빛은 밀키블루..

 

 

 

 

 

 

 

 

 

정면으로는 마운트 쿡의 위용이 그대로 드러나 있다.

 

 

 

 

 

 

 

 

 

푸카키 호수의 상징물인 양의 동상.

 

 

 

 

 

 

 

 

 

이곳에서 말 그대로 살살 녹는 연어회를 맛보고...

 

 

 

 

 

 

 

 

 

푸카키 호수를 옆에 끼고 마운트 쿡을 향하여 달린다.

 

 

 

 

 

 

Travel

 

 

경산시에 위치한 자그마한 저수지인 반곡지.

 

 

 

 

 

 

 

 

 

저수지 둑에 나란히 심어진 왕버드나무가 만들어낸 아름다운 반영으로 이름난 곳.

 

 

 

 

 

 

 

 

 

복사꽃이 활짝 필 즈음이면 더 보기 좋은 반곡지.

 

 

 

 

 

 

 

 

 

대체로 한적한 분위기에 카메라 셔터 소리만 요란한 이 곳.

 

 

 

 

 

 

 

 

새로 돋아난 왕버드나무의 연두빛 잎이 봄바람에 하늘거리는...

 

 

 

 

 

 

 

 

 

이곳 왕버드나무는 수령이 300년을 훌쩍 넘는다고 한다.

 

 

 

 

 

 

 

 

 

 

 

 

 

 

 

 

 

 

 

 

 

 

 

 

 

 

 

 

 

 

 

 

 

 

 

 

 

 

 

이곳을 놀이터 삼아 한가로이 물 위를 유영하고 있는 흰뺨검둥오리.

 

 

 

 

 

 

 

 

 

경산 반곡지에는 '붉은귀거북'이도 살고 있다.

 

 

 

 

 

 

 

 

 

2018/04/14 - [Travel] - 2018 봄, 경산 반곡지

 

2018 봄, 경산 반곡지

관련 / 2017/04/16 - [Travel] - 경산 반곡지 2015/06/12 - [Travel] - 경산 반곡지

spk32.tistory.com

2017/04/16 - [Travel] - 경산 반곡지

 

경산 반곡지

반곡지 가는 길... ....................................................................................................................................................................................

spk32.tistory.com

 

2015/06/12 - [Travel] - 경산 반곡지

 

 

 

 

 

 

 

 

 

Animal






거위.



.....................................................................................................................................................................................................





물닭.











.....................................................................................................................................................................................................





(중)백로.







어린 흰뺨검둥오리.







왜가리.








Animal




겨울 철새인 쇠오리 수컷이 암컷의 뒤를 따르고 있다.

번식 후의 쇠오리는 암수가 서로 구별하기 힘들 정도로 비슷해진다.


대개 동물 이름 앞에 붙은 '쇠'자는 작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쇠오리 역시 물에서 살아가는 오리 중에서 가장 작다.







4월경부터 번식을 시작, 한 배에 8~10개의 알을 낳아

21~~23일 동안 암컷이 알을 품는다.




.....................................................................................................................................................................................................





흰뺨검둥오리.

논, 호수, 간척지, 하천, 하구, 해안, 연못, 물가의 풀밭 등에 살며

풀씨, 나무 열매 같은 식물성 먹이와 곤충, 무척추동물 같은  

동물성 먹이를 먹는다.

흰색 알을 10~12개 낳고 품은지 26일이 지나면 부화한다.

한국, 일본, 중국 등 동아시아 일대에 분포하며 동남아시아에서 월동한다.

우리나라에서는 텃새이다.







습지나 강, 논 등지에서 살아가는 물닭.

5~7월에 6~13개의 알을 낳아 21~23일만에 부화하여 자란 후

가을이 되면 우리나라 중부 이남의 얼지 않은 민물가나 하구,

하천, 저수지 등지에서 겨울을 나며,  봄이면 다시

시베리아 지방으로 날아가 번식을 하며 살아간다.

흔한 겨울새로 특히 번식능력이 매우 탁월하다.







보름달물해파리.

대량 발생하고 집단 서식하는 경향이 강하며 우리나라 연안에서

출현하는 해파리류 중 가장 흔한 종이다. 

약독성이기는 하지만 쏘이게 되면 통증과 발진이 일어난다.







물고기...







가재하목에 속하는 가재상과와 남방가재상과의 

민물 갑각류의 통칭, 가재 또는 민물가재.

가재는 익히면 게와 같이 붉게 되며, 폐디스토마에 옮을 수

있기 때문에 반드시 익혀 먹어야 한다.






참고 / 위키백과




Animal




얼음 위에서 다른 무리들의 물장난을 지켜보고 있는 오리.


오리는 물에 잘 뜨기 위해서 젖은 깃털의 물을 털어낸 다음

몸을 움츠린 채로 쉬면서 햇볕에 말린다.

그리고 꼬리에 기름을 분비하는 샘이 있는데 이 때문에 깃털에

물이 스며들지 않아 몸을 따뜻하게 보호할 수가 있다.







청둥오리로 보이는 한쌍이 장난을 치고 있다.

수컷은 뒤따르는 암컷에게 물세례를 퍼붓기도 하고...







암컷의 등에 올라타서는 일방적인 호사를 누리기도 한다.







암컷은 괴로움을 당해도 여전히 즐거운 기색이다.

그런데 가만히 보니 청둥오리 수컷은 목에 흰색 띠가 있는데

이곳에 있는 녀석에게서는 보이지 않는다.







한바탕 소란하게 물 위를 가르지르며 지나가는...


넓적부리, 고방오리, 청둥오리 종류는 물을 박차고 

바로 날아 오를 수 있으나 댕기흰죽지, 흰뺨오리, 비오리는

물 위에서 일정한 거리를 뛰다가 하늘로 날아 오른다고 한다.







이 녀석은 대만오리라고 하던가...







어쨌든 이곳 물가에는 그들의 물장난으로 한시도 고요할 틈이 없다.







그런데 어찌보니 이 녀석은 흰뺨검둥오리를 닮은 것 같기도 하고...


왁자지껄한 그들만의 놀이터.

아마도 이들의 활기찬 몸놀림은 이 추운 겨울을 이겨내기 위한

그들만의 특별한 비법일런지도 모른다.








'Anim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동물 - 16 (강아지, 개)  (0) 2015.01.25
새 - 19 (참새, 진박새, 백할미새, 왜가리, 딱새, 직박구리)  (0) 2015.01.14
새 - 18 (딱다구리)  (0) 2014.12.16
곤충 - 25 (잠자리)  (0) 2014.12.13
곤충 - 24 (파리)  (0) 2014.10.19
Travel




대구시 동구 대림동, 금호강변의 모습이다.







                               연꽃단지 바로 인근에는 금호강둑을 따라 조그마한 전망대와 함께

                               16만㎡ 규모의 안심습지가 위치해 있다.

                               안심습지는 인접 지역보다 강폭이 넓은 금호강에 제방을 쌓음으로서

                               금호강 일부가 분리되어 형성된 배후습지이다.

                               넓은 의미에서의 안심습지는 그 옆의 금호강 일대를 포함한다.







이곳에서는 연꽃과 버드나무 그리고 갈대가 어우러져 있는 가운데

물옥잠, 자라풀, 마름, 생이가레, 줄, 부들 등과 같은

습지식물들을 관찰할 수 있다.







그리고 자연생태학습장으로서 개개비, 덤불해오라기, 물닭,

백로류 등의 동식물들을 관찰할 수 있기도 하다.







더위에도 미동도 않고 서 있는 왜가리.


특히 겨울에는 가창오리, 원앙, 큰고니, 쇠부엉이, 수리부엉이,

흰꼬리수리 등의 희귀종과 오리류, 그리고 고슴도치, 너구리,

고라니, 수달 등의 포유류도 만나볼 수 있다고 한다.







흰뺨검둥오리는 시원한 물을 피해 일광욕을 즐기거나,







한가하게 수영을 즐기며 더위를 잊고 있었다.


오히려 여름보다는 겨울이 더 생동감이 있을 것 같은

그런 고즈넉한 풍경이었다.








참고 / 대구시생태정보시스템.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팔공산 갓바위  (0) 2014.11.12
여기, 저기 - 6 (전차, 첨성대...)  (0) 2014.10.22
대구 동구 안심연꽃단지  (0) 2014.09.17
문경 석탄박물관  (8) 2014.08.20
문경 가은오픈세트장  (8) 2014.08.19
Travel




프로방스 레스토랑.


프랑스의 정감있는 프로방스 마을이 경상북도 청도에서 빛으로 태어났다. 

1996년 청도 테마랜드로 오픈한 이래 2012년 청도 프로방스 포토랜드로 새롭게 단장,

러브러브 빛축제라는 이름으로 연중무휴 문을 열고 있다.







                               로맨틱한 사랑의 고백 길이자 70m에 달하는 빛의 터널, 프로포즈 로드.


                               청도 프로방스는 6만 500㎡ 규모의 공원으로 낮에는 100여가지의 다양한 포토존과  

                               아기자기한 소품 그리고 예쁜 집들로 맞이하고, 어둠이 내리면 1천만 개의  

                               화려한 LED조명이 빛나는 빛의 축제장으로 변신한다.  







큐피트 로드.


프로포즈 로드 외에도 러브 로드, 큐피트 로드 등의 이름을 가진 길들이 

이곳을 찾은 연인들을 유혹한다. 







                               옛 민화인 십장생도 중에서 소나무 그림을 보는 듯한 장식.







숲 속에서 펼쳐지는 환상적인 또 다른 세상, 빛의 숲.







한 밤에도 오리들이 산책을 즐기고 있고,







동화 속에서나 나올법한 요정들이 반갑게 맞이해주며,







곳곳에 포토존이 있어 즐거운 추억을 담아갈 수도 있다.







그리고 문을 열고 들어서면 신비의 세계가 펼쳐질 것만 같은 집도 있고,







미지의 세계로 보내는 메시지라고나 할까,

꼭 뭔가를 적어 넣어야만 할 것 같은 우체통도 있다.







이곳을 찾은 때는 지난 여름이었다.

지금은 시기가 시기인 만큼 '크리스마스 빛축제'라는 테마로 진행되고 있는 듯 하다.  


이곳에서는 프로방스 레스토랑 외에도 한식을 맛볼 수 있는 하늘정원과 

청도 한우를 맛볼 수 있는 청도식육식당 등이 있어 각종 먹거리를 즐길 수 있다.

거기에다 쥬얼리 패션샵과 각종 생활소품, 그리고 놀이기구가 있는 테마랜드 등이 더해져 

잠시 돌아보며 즐기기에는 그만이다.

인근 청도 소싸움 경기장과 용암온천, 그리고 와인터널 등과 연계한 나들이로도 좋다.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경주 토함산  (8) 2014.01.21
보현산 천문대  (8) 2013.12.11
대둔산  (6) 2013.11.12
제9회 부산불꽃축제  (6) 2013.10.31
대구 대덕산 대덕봉  (8) 2013.10.23

Travel




하노이를 빠져나와 하롱베이로 가는 길 양편으로는
넓은 들판이 길게 펼쳐진다.
그리고 어느 순간 그 들판 너머로 범상치 않은
형상을 한 산들이 시야에 나타났다가 사라진다.






넓다란 강을 지나고...






크고 작은 산들도 스쳐 지나가며...

끝없이 펼쳐진 저 들판 구석구석마다 일일이 사람의 손길이
닿았다고 생각하니 경이롭기까지 하다.
그렇다고 기계화가 되어 있는 것도 아닐테니...
베트남은 지역 특성상 고도차가 크지않은 관계로
물이 잘 빠지지 않아 대부분 논으로 쓸 수 밖에 없다고 한다.
하노이를 기점으로 남부는 1년에 3모작 까지도
가능하고 북부지역은 2모작을 한다고 하니 잠시도
손을 놀릴 시간이 없을 듯 하다.






서구 스타일의 종교적인 건물도 심심찮게 지나간다.

베트남에서 제일 많이 믿는 종교는 불교가 압도적으로 많고,
로마 가톨릭, 개신교 등이 그 뒤를 잇고 있다.
과거에는 종교의 자유가 없었지만 그 이전부터 중국, 인도의
영향을 받은 불교를 가장 많이 믿어왔기 때문에 불교나
유교만은 탄압하지 못했다고 한다.
현재는 제한적인 종교활동은 허용되고 있으나 집회는
사전에 신고를 해야하며 선교는 아예 불법으로 되어 있다.






차를 타고 달리다 보면 농경지나 빈터에 설치된 공동 납골당이 자주 눈에 들어온다.
베트남에서는 1년 벌어 제사 지내고 20년 모아 장가가고, 평생모아 장례를 
치룬다고 할 정도로 장례식은 아주 성대하게 치른다고 한다.

문묘는 베트남이 공산국가인 관계로 개인소유가 허용되지 않으므로 
장기임대(50~100년)한 자신의 논밭에 봉분묘가 아닌 석관묘의 형태로
하며. 이후 3년이 지나면 파묘하여 화장 후 납골묘로 옮긴다고 한다.






어느 마을의 강변을 지나면서 특이한 모양을 한 대나무로 만든
구조물이 눈에 들어온다.
이미 스쳐 지나가버렸지만, 윗부분에 그물을 달아 놓은 것도
보이는 것으로 보아 아마도 물고기를 잡는 용도로 보인다.






자신의 앞길을 예측하지 못한 채, 어디론가로 매달려 가는
오리의 무리도 포착되었다.
그냥 보기로는 온통 세상구경에 정신이 팔려있는 듯하다.






얼마나 달렸을까, 어느새 해거름이 몰려오고...
차창 밖으로 눈을 돌리니 어스름 속에 비친
주위의 실루엣이 예사롭지가 않다.
아마도 목적지에 가까웠나 보다.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베트남 - 하롱베이 스케치  (10) 2011.10.28
청도 남산 (南山), 그리고 신둔사(薪芚寺)  (10) 2011.10.26
베트남 - 문묘(文廟)  (10) 2011.10.19
베트남 - 수상인형극  (10) 2011.10.14
베트남 - 하노이에서  (10) 2011.10.12

Animal




                              기러기목 오리과의 새 중에서 고니나 기러기 등을 제외한 
                              소형 물새를 통틀어 이르는 오리. 왼쪽은 청둥오리 암컷. 
                              오른쪽 흰색오리는 베이징종(北京種)으로 보통 집오리라고 하며 
                              식용으로 우리나라에서 널리 사육하는데, 온몸이 흰색이며 대형품종이다
                              오리는 청둥오리를 원종으로 하여 25품종 이상이 개량되어 사육되고 있는데,
                              몸의 깃털은 흰색, 검정색, 암갈색, 회청색 등으로 다양하다.








소목 소과의 포유류인 염소.
먹이는 나뭇잎, 새싹, 풀잎 등 식물질이고, 사육하는 경우에도 거친 먹이에 잘 견딘다.
한 배에 1~2마리의 새끼를 낳으며 수명은 10~14년이다.
이 녀석은 암컷으로, 수컷은 턱수염이 나 있다.








, 기제목 말과의 포유류이다.
같은 초식동물이라도 소와 같은 반추동물에는 4개의 위가 있으나 말에게는 1개밖에 없다.
그 대신, 말의 장(腸)은 전체길이가 25m에 이르며 맹장도 길고 크다.
한 배에 1마리의 새끼를 낳으며 12지에 있어서 말은 남성신을 상징한다.
수명은 23~35년이다.

※ 반추동물(소화 형태상 한번 삼킨 먹이를 다시 게워내어 씹는 특성을 가진 동물, 되새김동물)








거미목 왕거미과의 절지동물인 무당거미.
바구니 모양의 노란 입체 그물을 치고 산다.
늦가을에 활엽수 나뭇잎이나 처마 밑에 누에고치 모양의 알주머니를 만들고
400~500개의 알을 낳은 뒤 11월 말경에 죽는다.








두 마리의 메뚜기가 꼼짝없이 포박을 당하고 말았다.








곤충은 동물에 포함되기는 하지만, 거미는 곤충이 아니다.
호랑거미 거미목 왕거미과의 절지동물로, 대표적인 남방계 거미의 하나이다.
수직으로 대형 그물을 치고 가운데에 X자꼴의 흰색 띠를 만든 뒤
그 교차점에 거꾸로 매달려 지내는데,
우리나라에서는 제주도 및 남부 섬지방에서 흔히 볼 수 있다.


곤충과 동물의 차이점

곤충도 실제로는 절지동물(몸이 마디로 이루어져 있는)이며,
동물계>절지동물문>곤충강에 속한다.
곤충은 날개가 2쌍, 다리가 3쌍(6개)이며, 몸통이 머리, 가슴, 배로 나뉘어져 있으며,
더듬이가 있고 뼈는 가지고 있지 않은데 반해,
동물은 머리, 몸통, 팔(다리)가 있으며, 꼬리와 날개는 없을 수도 있다.








순각강(脣脚綱)에서 그리마류를 제외한 절지동물의 총칭인 지네. 그 중 왕지네.
야행성이자 육식성으로 축축한 곳을 좋아하며, 작은 거미나 곤충을 잡아 먹는다.
보통 홑눈이 모인 원시적 겹눈이 달려 있지만, 눈이 없는 것도 있으며,
사람을 물어 피해를 주기도 하는데, 붓고 쓰라리지만
약한 독이라 시간이 지나면 괜찮아진다.
다리의 개수는 최소 15쌍에서 가장 많은 것은 170쌍까지 있는데,
다리가 길고 수가 적은 것은 빨리 달리며, 다리가 짧고 수가 많은 것은 비교적 느리다.

한방에서는 왕지네의 머리와 꼬리를 묶어서 말린 것을 오공(蜈蚣), 토충(土蟲),
천룡(天龍)이라 하며, 머리와 다리를 없애고 약재로 사용하는데,
중풍, 경간(驚癎), 관절염, 림프선염, 암종(癌腫) 등에 처방한다.








배와 배사이에 숨어있는 무미목(無尾目) 청개구리과의 양서류인 청개구리.
등면의 빛깔은 주변 상태에 따라 누런빛을 띤 녹색에서 회색을 띤 흰색,
그리고 어두운 갈색 등으로 변하는 보호색을 가진다.
산지나 평지의 풀이나 나무 위에서 살며,
산란기나 습도가 높은 날이면 큰 소리로 운다.


참고/ 네이버백과사전



'Anim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 - 9 (귀제비, 박새, 쇠박새, 직박구리, 까치)  (18) 2010.06.28
동물 - 5 (고양이, 토끼, 줄장지뱀)  (0) 2010.06.04
새 - 8 (오목눈이)  (20) 2010.05.28
새 - 7 (제주도에서 만난..)  (18) 2010.05.03
새 - 6 (참새, 딱새)  (13) 2010.03.25

Landscape



지난해,
티스토리 공모전에 응모를 해서 탁상달력을 받았더랬다.
이후, 한 해동안 이 달력은 책상 한편을 당당히 차지하여
요긴하게 활용되어 왔는데
이제 그 자리를 비우고 새 주인으로 채워줄 때가 온 것 같다. 

그래서 혹시나 하는 생각에 지난 사진을 뒤적거려 봤다.
역시나... 이거다! 라고 할 만한 것들이 없다.
스스로 실망이지만, 나름대로 결산해본다는 핑계를 가지고 
지난 포스트 중 그나마 눈에 들어온 몇 장의 사진들로 
들이대 볼 생각이다.








2월 / 따뜻한 햇볕을 기다리는 바닷가.








4월, 5월 / 나른한 봄날의 휴식.








                               4월, 5월 / 봄이 오는 강가의 여유로운 풍경.








4월, 5월 / 기지개를 켜는 들판.








10월 / 풍성한 가을의 한가운데.








10월, 11월 / 가을이 찾아온 산.








10월, 11월 / 가을의 온기를 느끼다.




 

'Landsca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구 금호강에서 - 1  (2) 2008.12.09
대구 달성습지에서  (12) 2008.12.06
이 가을 하늘아래 - 2  (4) 2008.11.04
초가을 나들이  (2) 2008.10.24
산길을 가면서...  (0) 2008.09.30

Natural





연못가에 하얀 새치같이 살며시 내려앉은,
스산한 느낌을 주는 억새.








앙상해진 들풀,
그 위에 내려앉은 잠자리 한 마리...
그것조차 버거워 보인다.
그러고 보니, 가을이다.








이제 서서히 담장을 물들이기 시작하는...  이즈음,
가슴 한 켠으로
한 줌 찬 바람이 휑하니 불더니
그대로 몸을 관통하여 지나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든것이 힘을 잃어가는 계절,
그 계절에 활짝 터진 노란 웃음꽃...
그리고 떨어질래야 떨어질 수 없는 영원한 동반자,
꽃과 나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직 그리 춥지않은 어느날의 연못,
그 위를 유영하는 오리의 발길짓이
유달리 힘차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머지않아 이 연못에는 적막만이 감돌겠지? 
보이는 모든 것들은 앙상한 가지만 남길 터이고...





'Natur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최정산의 가을 -1  (2) 2007.11.09
감나무  (0) 2007.11.09
가을단상  (0) 2007.11.05
팔공산의 단풍  (0) 2007.11.05
감나무  (0) 2007.11.05

1
블로그 이미지

평범한 시각으로 바라본 일상속의 사진 나부랭이 / 작품성과는 거리가 멀지만, 그저 '시간을 기록한다'는 생각 하나만으로 셔터를 눌러댄다.

spk